simplepoems
3 years ago10,000+ Views
2016.01.18 언젠가 내가 당신에게 미안하다 말할 때 높지도 않은 톤으로 고요히 더 고요하게 복잡을 한 호흡과 한 마디의 단순함으로 다 말을 할 때 당신이 그런 나를 가만 보며 눈물을 흘린다면 여보, 우린 참 열심히 살았군요 빈손이라 너를 꼬옥 안고 너를 안아서 더는 놓을 수가 없었다고 때로는 빈말로 때로는 거짓희망으로 너는 사실 알고 있었지? 여보, 우린 참 열심히 살았군요 미안할 때는 사랑한다는 말로 사랑할 때는 미안한다는 말로 여보, 나는 때때로 말을 고 모양대로 다 내뱉을 수가 없었다오 W, P 상석. 시로 일기하기_소소한 일상일탈이 빚은 나의 감정 모양, 그 모양
0 comments
Suggested
Recent
20
Commen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