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idee
10,000+ Views

In-N-Out Comes To Australia; Sells Out Instantly

Thanks to the glory that is social media, 'foodie' culture has allowed for plenty of marketing potential in the restaurant industry. When we have a good meal (or, at least, an incredibly aesthetically pleasing one), we take a picture for Instagram, we check-in on Facebook, we leave a review on Yelp.
In fact, in a recent survey conducted by Compete.com, 50% of adults aged 18 - 32 years said they become aware of particular foods and restaurants via social media. Which is why, when California fast food chain In-N-Out Burger made its way to Australia this week, the results were unlike anything you would've expected in a pre-Facebook generation.
Because of their viral success, In-N-Out is able to open 'pop up' shops all around the world, allowing local food porn enthusiasts just four hours to be able to try their famous burgers for themselves. Because of the limited time and the increasing concept of 'FOMO', the lines are understandably huge, and Sydney, Australia's case was no different.
(Aussie food blogger Rebecca Sullivan called it "herd mentality in its most embarrassing form." I call it, "How dare you underestimate the majesty of a dope-ass hamburger!")
Unfortunately, the In-N-Out pop-up only had enough ingredients to make 300 or so burgers, so employees gave out wristbands to the first 300 people in line, and then sent everyone else on their way. (Will this make them rue the day they met In-N-Out? Will this only make them try harder next time? Who knows.)
But, as a Californian, this whole event had me thinking:

Have you had In-N-Out before? Do you want to try In-N-Out? If you don't live near one, and an In-N-Out pop-up came to your neighborhood, would you try to go?

Let me know in the comments below what YOU think, and for more WTF news, follow my WTF Street Journal collection.
86 Comments
Suggested
Recent
ANIMAL FRIES. What area of the U.S. are you from @ShinigamiSan? Are you familiar with WhatABurger?!
@danidee Lol I've never heard of Shake Shack either! 😅 You mean like Steak n' Shake?
@ButterflyBlu I LOVE WORLD MARKET. I was just telling @nicolejb about my love for World Market a couple weeks ago. That's one of my happy places. That and Ann Taylor Loft because I rock that 'post-grad professional' aesthetic.
Heard about it from some foodies' blog but definitely won't line up for it, not until when it's more readily available. And people where's the love for vegemite?! I've tried the vegemite with caramel chocolate and yes it was good👍 It's like salt caramel chocolate with a hint of the umami taste, I always have a small jar of vegemite in cupboard, great with cheese on toast, I also use it in beef stock to amp up the flavour ;)
@danidee I can buy Vegemite in LA. Can you not in SD? Shopping road trip? (IT'S AN EXCUSE, BUT A GOOD ONE.)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상대방을 내편으로 만드는 대화의 기술
1. 호감을 높이려면 “알고 계실 테지만”을 써라. 상대를 한 단계 위로 본다는 느낌을 주어 상대방의 자존심을 세워준다. 2. 숨도 안 쉬고 말하는 사람에겐 행동으로 대답하라. “잠깐만, 진정해” 같은 직접적인 말보다 기침, 큰 동작으로 자세 바꾸기 등 주위를 환기하는 행동을 하면, 말이 느려진다. 3. 내 실수를 꼬집어 주는 사람을 칭찬해라. “맞는 말이야, 역시 예리해” 라고 인정하고 칭찬해주면 공격하려 했던 상대방의 에너지를 흡수할 수 있다. 4. 의견을 듣고 싶다면 그윽하게 바라보라. 긴장해서 말을 잘 못하는 사람이 있다면, 시선으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효과적이다. 발언을 요구하는 부드러운 행동이다. 5. 흥분한 상사 앞에서는 목소리를 차분하게 하라. 사람은 무의식 중에 상대방 목소리 톤을 따라간다. 똑같은 방식으로, 당신이 목소리를 낮추면 상대방도 격앙된 기분을 진정시킬 수 있다. 6. “아니면”이라고 말하면 상대는 내 의견을 따른다. “햄버거 괜찮으세요? 아니면 감자튀김 세트는 어떠세요?” 실제로 이 간단한 차이에 판매량이 급증했다고 한다. 7. 장단점을 말할 때는 장점을 뒤에 말한다. “좋은 사람인데 조금 어두운 면이 있어” “조금 어두운 구석이 있지만 좋은 사람이야” 사람은 마지막에 들은 말을 기억한다.
좋은 직원을 채용할 수 있는 최고의 면접 질문 13
만약 당신이 최고의 직원을 뽑고 싶다면 면접시 던질 질문만큼 중요한 건 없다. 각계각층의 임원이 면접 때 자주 하는, 가장 효과적인 질문은 무엇일까? 아래는 다양한 회사의 임원들이 지원자를 면접 할 때 자주 하는 13가지 질문과 그들이 기대하는 대답이다. 취업을 준비하고 있다면 꼭 참고하길 바란다. 만약 취직해서 1년 후 큰 성과를 이루게 되고 우리가 함께 축하하는 자리에 있다고 생각해 보세요. 당신은 지난 1년 동안 무엇을 성취했을 것 같나요? (랜디 가루티 / 쉐이크 쉑 회장) "면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지원자가 면접관에게 오히려 궁금한 것이 많으냐다. 그걸 보면 면접 오기 전 회사와 면접관에 대해 얼마나 조사를 했는지 알 수 있다. 진심으로 이 일을 원하는지도 아닌지도 알 수 있다.” "위와 같은 질문을 했을 때 지원자는 지난해 한 일을 단순히 나열해서는 안 된다. 회사의 미래를 장기적인 관점으로 보고 전략을 세워 추진했는지를 보여주어야 한다.” 살면서 가장 만족스러웠던 때는 언제인가요? (딕 크로스 / 크로스 파트너쉽 회장) “솔직히 지원자 대부분이 어느 정도 업무 능력과 자질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거기에다 긍정적인 태도를 가진 직원이라면 더 잘 적응하고 좋은 성과도 낼 것이다.” "보통 이 질문을 하면 다른 주제로도 질문이 이어질 수 있다. 지원자가 회사랑 잘 맞을지와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사람인지도 알 수 있다." 회사에 고용되어 원하던 월급받으며 일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다른 회사가 접근한다면, 그들이 어떤 메리트를 제시할 때 이직을 고려해 볼 것 같은가? (일리야 포진 / 시플렉스 설립자) "과연 지원자가 이 질문에 낚일까? 하지만 몇몇 대답을 듣고 놀란 적이 있다. 이 질문을 하면, 지원자가 돈과 업무 환경 중 어느 쪽에 관심이 있는지 알게 된다” 롤 모델은 누구이며 이유는 무엇인가? (클라라 쉬이 / 히얼세이 소셜 회장) "이 질문은 지원자가 현재까지의 성장과 발전을 어떤 식으로 생각하는지 알 수 있다. 더불어 지원자의 성공과 포부도 짐작해 볼 수 있다." 하기 싫은 일이 있다면 무엇인가? (아트 파파스 / 불혼 회장) "흔히 어떤 업무를 담당하는 사람은 관련된 업무는 다 좋아한다고 착각한다. 막상 일을 맡기면 그렇지 않다" "이 질문은 지원자가 대답하기 꺼리는 편이다. 그래서 끈질기게 유도해야만 지원자의 답변을 들을 수 있다. 한 예로, 세일즈업무 지원자가 새로운 사람 만나는 것을 두려워한다고 대답을 했었다. 미리 알게 되어 정말 다행이었다.” 현재까지의 경력중 가장 의미 있었던 프로젝트나 업적에 대해 말해 보시오. (데보라 스위니 / 마이코퍼레이션 사장) “이 질문은 지원자의 업무 스타일, 다른 사람과 함께 일하는 방식을 알려준다” "게다가 다른 질문도 자연스레 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이 업적을 이룰 때 어떤 직위에 있었나? 성장에 어떤 영향을 미쳤나? 팀 전체에는 어떤 영향을 미쳤는가? 등등" ‘지원하는 회사 업무를 실제로 어떻게 하는건지’ 과정을 설명해 보세요. (에릭리퍼트 / 르버나딘 총주방장) "특정 질문을 선호하지 않는다. 지원자를 잘 알기 위해 딱딱한 면접보다는 편안한 대화를 하려고 한다” " 회사는 동기부여를 스스로 하고 절제력도 있고 긍정적인 자세를 가지고 있으며 열정적인 지원자를 찾는다. 그래서 지원자가 음식에서 서비스까지 만들어 가는 과정을 쉽고 명확하게 설명할 수 있는지를 질문한다. 그런 후에 제 직감을 따른다. 마지막 단계는 지원자의 눈을 본다. 왜냐하면, 눈은 절대로 속일 수 없기 때문이다.” 만약 초능력이 생긴다면 무엇을 하겠는가? 혹은 동물이 태어난다면 어떤 동물이 되고 싶은가? (라이언홈즈 / 홈 스위트 회장) “예전 현재 비서를 면접할 때 가장 좋아하는 동물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녀는 오리라고 대답했다. 오리는 겉으론 조용히 물 위에 떠 있는것 처럼 보이지만, 물속에선 바쁘게 발버둥 치면서 헤엄을 친다. 그러면서 앞으로 나아간다. 이것은 비서 업무를 정확히 표현하는 놀라운 대답이었다. 그래서 그녀를 고용했고 지금까지 함께 일하고 있다.” 지난 몇 년 동안 왜 몇 번의 이직을 한 건가요? (샤마 카바니 / 마케팅 젠 그룹 설립자) "이 질문으로 지원자의 과거 경력을 어느 정도 알 수 있다. 이직했을 때 사유는 무엇인지. 이직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어떤 점인지” "지원자가 얼마나 회사에 충실 할지와 사고 과정도 예상할 수 있다. 즉 상사가 자신을 억누른다고 생각하는지 쉽게 질리는 성향인지 알 수 있다.” "회사를 옮기는 것이 나쁜 것은 아니다. 단, 이직의 사유는 중요하다." 회사는 결과물을 만들기까지 비용대비 큰효과를 볼 수 있는 것에 집중한다. 당신이 최근에 한 프로젝트 중 적은 비용을 들여 효율적으로 성취한 일은 무엇인가요? (에드워드 위머 / 로드ID 사장) “우리는 이 질문에 많은 경험담을 이야기할 수 있는 인재를 찾고 있다. 우리 회사는 지난 13년 동안 딱 한 번 가격 인상을 했다. 그것은 지속적으로 비용을 절감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은 아니었다. 늘 좀 더 효율적으로 일하려고 모든 팀원이 여러 가지 방법을 찾고 시도했다.” 그래서 OO씨, 당신 얘기 좀 해보시죠? (리차드 푸네스 / 핀 파트너스 경영 임원) "이 질문을 받으면 대부분 무방비 상태로 있다가 당황한다. 사실 이 질문엔 정답은 없다. 하지만 대답은 가능하다.” "우리는 이 질문을 함으로 지원자의 성격, 상상력, 창의력을 엿볼 수 있다. 정답이 없으니 부담 없이 흘러가는 대화를 지켜본다. 사실 이 질문은 '이야기'를 잘 표현하느냐 시험하는 거다. 요즘은 회사의 물건이든 자기 자신이든 브랜드로 만들어 파는 시대다. 이 질문을 통해 이야기를 전달할 수 있는지와 브랜드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는지 파악할 수 있다.” " 이 질문을 했을 때 지원자가 면접관을 어떻게 쳐다보는지도 중요하다. 만약 지원자가 방어적이거나 아예 대답을 안 하면 질문을 직설적으로만 받아들인다는 뜻이다. 회사는 여러 가지 상황과 질문에 넓게 생각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을 필요로 한다.” 저한테 하실 질문 있으신가요? (스콧 돌시 / 이그잭타겟 회장) "주로 면접 초반부에 이 질문을 던진다. 그러면 지원자가 얼마나 즉각적으로 대처하는지 또 면접 준비를 얼마큼 했는지 알 수 있다.” "때론 지원자의 대답보다 지원자가 하는 질문으로 그 사람을 더 알 수 있다." 일이 예상대로 진행되지 않았던 경험에 대해 이야기해 보세요. 예를 들면, 기대했던 승진이 안 되었거나 추진하던 프로젝트가 잘 안되었을 경우 어떻게 하는가. (토니 노프 / 스포트라이트 티겟 매니지먼트 회장) "이 질문은 간단하면서도 많은 것을 알려주는 면접방식이다. 질문에 대한 대답은 주로 3가지로 볼 수 있다. 첫 번째 책임 전가, 두 번째 자기 비난, 세 번째 성장의 기회로 나누어진다.” "회사는 직원이 맡은 바 임무 이상을 해내길 원한다. 그러기 위해서 올바른 태도와 효율적 접근 방식을 지닌 팀 플레이어를 선호한다. 만약 지원자가 예전 직장 상사나 동료에 대해 비난 혹은 책임을 전가한다면 그 지원자는 이곳에서도 잘할 수 없다는 뜻이다.”
Graphic Design Tip: How to Brainstorm an Effective Logo
Before I started going to art school, my parents (as a lot of parents do) really overestimated my own abilities. During my high school years, they launched their own non-profit organization for breast cancer advocacy, where the entire group was essentially run out of a room of our house. My father was in charge of building the website and making sure that it ran smoothly. My mother was the spokesperson, often attending various conventions and symposiums to address those in the medical field about breast cancer and HER2+, a more aggressive expression. Launching the group was running quite smoothly until my parents approached me with a favor. They wanted me to design their logo. Andddd it didn't go so well. They gave up and found a professional. Fast forward to my life after art school, and I'm looking back at my high school years wishing I could have helped teenage me come up with a great logo design. While creating a logo is not as easy as it looks, it really is perhaps one of my favorite design challenges. There is a lot to consider when you're making a logo, and I've decided that it might be helpful to make a simplified list for all of you Vingle designers so that you can go out into the branding world and create beautiful things! 1. Keep it simple. As fun as it is to be given the opportunity to really utilize your creative side, it really isn't the appropriate time to start busting out all of those fancy and elaborate tricks you might have learned doing other projects. Creating a visually 'busy' logo is just not effective marketing. 2. Keep in mind that you're creating a symbol to represent a company. It can be pretty direct symbolism, ie: the apple logo for Apple or the red cross for American Red Cross, or it can be more abstract, similar to the Nike swoosh. Another popular logo option is to reduce down to a strictly typographic design. Disney or Kellogg's is a good example of effective typographic logos. Get creative, but keep it simple. My favorite example of balance between creativity and minimalism is the FedEx logo. Have you ever noticed there's an arrow between the E and the X? 3. Do your research. Before thumbnailing your own logo ideas, think of all of the logos you've seen that really caught your attention. Even try drawing them out freehand. Look up interviews with the advertising designers behind some of the world's most famous logos. I would recommend "To Inform and Delight", a documentary about Milton Glaser, the artist who designed the I♥NY logo. 4. When you're finally ready, begin making a list of all the descriptive words you associate with the company and how you want your audience to feel when looking at your logo, like 'friendly' or 'sophisticated'. Then think about your nouns. When you think about your company, what images come to mind? If you were creating a logo for Tropicana Orange Juice, for example, maybe the first thing you think of is a tree or an orange or a glass. Try to think of as many nouns as possible, as these will definitely help you when you start putting pencil to paper. 4. USE YOUR SKETCHBOOK. I can't stress the importance of this. I feel like a lot of artists go straight to their laptops and begin working on Photoshop or Illustrator over working on actual thumbnails first. Technology can really stifle the creative process that is so important in the early stages of design. Draw at least 100 thumbnails in your sketchbook. It will really help you push your own boundaries and give you a number of ideas to choose from. 5. When considering which thumbnail you want to use, think about the different ways your logo will be translated for pamphlets, packages, and other promotional materials. Does your logo translate well to color AND black and white? How does it look on a dark background versus a light background? How does the logo look with text and without text? Is it as visually effective when you adjust the scale? Manipulate your logo over and over, and if it is still recognizable, you probably have yourself a really iconic logo! I hope this can help some of you designers and marketers, especially those of you who might be in the middle of branding or rebranding a company. The logo is always the first start! Happy desig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