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50,000+ Views

다이어트 성공한 대표 여자 연예인 6人 식단 [카드뉴스]

최고의 성형은 ‘다이어트’라는 말이 있다. 이렇듯 다이어트는 365일 내내 늘 화제를 몰고 다닌다.
이와 관련해 여자 연예인들의 다이어트 식단이 눈길을 끈다. 무려 32kg을 감량하며 완전히 다른 사람처럼 거듭난 가수 박보람은 하루 5끼를 먹는 독특한 식단을 공개했다.
물론 이렇게 먹는다고 해서 모두가 다이어트에 성공할 수는 없다. 적절한 운동도 함께해야한다는 사실을 잊지 마시길.
기획 : 박정은 기자 l 디자인 : 노진선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digitalnews1@visualdive.co.kr
15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이유 저거먹고 노래는 어떻게 불렀나ㅠㅠ 내 간식만도 안되는것들.....
아이유언니는 진짜 어떻게 저겄만 먹고살지?
간식거리들...
다이어트에 성공한 것이 아니라 소속사의 강압적 관리에 결과물이다라 보는 것이 옳을 듯 싶다. 진장 다이어트는 식단을 이행하기 보다 자기 결심에 대한 결단력과 인내, 노력이다.
박보람처럼먹고싶은데 현실은 밥먹을시간도없네요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감동] 평생 바깥에서 살던 강아지를 집으로 들인 순간
디트로이트에서 구조된 강아지 날라는 한평생을 뒷마당에서 살아왔습니다. 날라의 보호자는 날라를 쓰레기로 가득 찬 뒷마당에 방치한 채 녀석을 집안으로 들이지 않았습니다. 보호자는 날라에게 밥을 챙겨주거나 관심을 주지도 않았죠. 날라는 보호자의 학대에 점점 앙상해지고 온몸은 오물로 뒤덮인 상태로 지내다 주민의 신고로 구조되었습니다. 한편, 반려견 입양을 고려 중이던 찰리 씨가 우연히 날라의 사연을 듣고 날라와 만나보기로 했습니다. 학대를 받은 아이들 대부분은 작은 움직임과 소리에도 크게 반응하며 움츠러들곤 했지만, 날라는 순하고 밝은 성격을 뽐내기만 했습니다.  물론, 찰리 씨도 그런 날라의 매력에 푹 빠져버렸습니다. 하지만 그녀에겐 한 가지 걱정이 있었는데, '평생 야외에서 살아온 날라가 집안으로 들어오는 걸 낯설어하거나 적응하지 못하면 어쩌나' 하는 것이었죠. 설렘 반 걱정 반으로 날라를 집안으로 들인 찰리 씨는 날라를 위해 준비한 푹신한 침대로 데려갔습니다. 그러자 날라는 침대 위에 앉고 주위를 둘러본 후 찰리 씨를 한참을 올려다보았습니다. 마치 '저 정말 여기서 지내도 돼요?'라고 묻는 것 같았습니다.  찰리 씨가 미소를 지으며 날라를 쓰다듬자 녀석은 부드러운 침대 위에 엎드려 조용히 눈을 감았습니다. 평생 시끄러운 야외와 딱딱한 바닥에서 지내왔던 날라는 조용하고 부드러운 침대에서 휴식을 즐겼습니다. "날라는 말 그대로 행복해 보였어요." 하지만 날라에게 무엇보다 더욱 소중한 건 바로 찰리 씨의 존재였습니다. 그날 밤, 찰리 씨가 침대로 가 잘 준비를 하자 날라는 고개를 들어 찰리 씨를 바라보았습니다. 찰리 씨는 날라를 향해 미소를 지으며 침대를 가볍게 두 번 내리쳤습니다. "이리 올래?" 날리를 입양한지 몇 달이 지난 지금, 찰리 씨는 매일 밤 녀석의 육중한 무게를 느끼며 아침잠에서 깹니다! "날라는 껴안는 걸 좋아해요. 부드러운 것도 좋아하고요. 날라가 가장 좋아하는 거요? 침대에서 저와 여동생을 껴안고 잠드는 거예요." 꼬리스토리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133
15
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