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talia
10,000+ Views

Clazziquai - Speechless

속삭이듯이, 사랑스럽게. 사랑을 하면서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감정들. 그 격렬함과 알 수 없는 무기력함까지 잘 표현한 가사마저도 아름답다. 안좋아할래야 안좋아할 수가 없는 클래지콰이. * 가사 * your skin your breath and I touch you with your thousand memories and I feel your song smoothly into my ears can't take my eyes away from you I'm speechless I gotta get to you and take your hands and kiss I'm so sad and blind I feel no goal and where is my soul and sense? I'm speechless I gotta get to you and take your hands and say I'm so lost but feel I make no sense and still cannot do anything you live without me and then my pain deep into my body and soul and I cry so loud to send my mind away please wake up and then take my hand I'm speechless I gotta get to you and take your hands and kiss I'm so sad and blind I feel no goal and where is my soul and sense? I'm speechless I gotta get to you and take your hands and say I'm so lost but feel I make no sense and still cannot do anything
3 Comments
Suggested
Recent
@piggy8894 이렇게 말씀해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클래지콰이 오랜만에 들으니까 더 좋네요! 늘 좋은 음악 감사해용!;/)
클래지콰이 노래는 다 명곡이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헌팅왕의 말못할 연애고민
나의 지인중에는 하루에도 몇번 다른 여자를 만나고, 길을 걷다 마음에 드는 여자가 있으면 당당히 다가가 번호를 받는 남자가 있다. 그의 주위에 모든 남자들은 하나 같이 그를 부러워하며 그와 함께 술자리를 갖기를 원한다. 그가 있는 술자리엔 언제나 아름다운 여자가 있었고 혹시나 여자가 없어도 눈깜짝할사이에 아름다운 여자를 만들어내는? 신비한 능력의 소유자이다.  어떤 여자도 3분이면 연락처를 알아낸다는 작업의 달인에게는 남들에게는 말못할 비밀이 하나 있다. 그것은 바로 만나는 여자마다 3개월을 넘기지 못하고 그의 곁을 떠나버린다는 것이다. 명색이 작업의 달인, 헌팅왕인 그는 이 고민을 차마 다른곳에서는 말하지 못하고 쓴소주만 연신 들이키며 내게 하소연한다.  처음에는 나또한 그의 고민을 이해할수 없었다. 댄디한 스타일, 정준호를 닮은 외모, 다소 과할수도 있는 자신감에 깔끔한 매너까지 무엇하나 빠진것 없는 그가 대체 왜 여자들에게 차인단 말인가!? 하지만 그를 오랜기간 만나며 '헌팅왕'이라 불리는 그가 여자를 만나도 3달을 넘기지 못하는 이유를 알아냈다.  그는 마치 '새노트'와 같은 남자였다.  당신은 학창시절 새학기 전날을 기억하는가? 길고 길었던 방학을 끝내고 다시 학교로 돌아가기 전날, 당신은 학교앞 문방구에 들러 새학기에 쓸 노트를 고른다. 이 세상 그어떤 초딩도 새학기를 앞두고 허투로 노트를 고르지 않는다. 최대한 예쁘고, 이왕이면 당시 유행하는 캐릭터가 그려져 있거나 유명한 연예인이 그려진 노트를 고른다. 그렇게 오랜기간 고른 새노트를 들고 집에 돌아오면 새학기의 설램에 밤잠을 설친다. 하지만 새학기가 시작되고 일주일이 지나면 새노트는 그냥 공책, 종이비행기용 종이도구에 지나지 않게된다. 헌팅왕이 그랬다. 그는 괜찮은 스타일, 품질 좋은 연예인이 그려진 매력적인 새노트지만 정작 중요한건 겉표지를 넘겨보니 아무런 내용이 없는 말그대로 '무제노트'다.  당신이 학창시절 새하얀 노트에 예쁜글씨로 필기를하다 노트가 지겨워지면, 아끼던 노트를 찢어 종이비행기를 접어 날리듯, 헌팅왕을 만나던 여자들은 내적인 매력이 없는 헌팅왕을 찢어 멀리 날려버린것이다! 연애를 좀 해본사람들은 안다. 연애를 시작하는것도 어렵지만 시작보다 어려운것은 연애를 유지하는것이다. 연애를 시작하는 것은 새노트와 같이 겉표지만 화려해도 금방 시작할수 있다.   하지만 연애를 유지하려면 오랜기간 상대방을 즐겁게 해줄수 있는 만화책과 같은 사람이 되어야한다. 또한 그 만화책은 '원피스'처럼 끝도없이 길어야한다. 꼭 만화책이 아니어도 괜찮다. 무협지도 좋고, 순정만화도 좋다. 중요한것은 상대방이 질리지 않고 즐거워할만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어야한다는것이다. 상대방을 질리지 않고 즐겁게 해주는 만화책은 겉표지가 낡고 초라해도, 심지어 겉표지가 찢어져 있어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다.  당신은 지금 연애를 시작하고 싶어서 연애지침서를 찾아헤매고 있나? 그렇다면 당신에게 묻겠다. 당신은 상대방을 질리지 않고 즐겁게 해줄수 있는 만화책같은 사람인가? 
벌써 7년전.. 집에서 보던 콘서트 <나는 가수다> 레전드 무대 모음
아~ 그 이름은 들어봤나 <나는 가수다> 2012년 벌써 7년 전 프로그램이네여.. 그 때는 진짜... 센세이션이었는데... 매일 가족끼리 둘러앉아 본방사수하고 나가수에 나온 노래 일주일동안 듣고 또 다시 방송보고. 방송에서 잘 볼 수 없던 진짜 찐 가수들 나와서 편곡+노래 너무 잘해서 정말 즐거웠던 기억... 갑자기 생각나서 찾아보다가 그냥 다 찾아버림.. 벌써 추억이다 추억~~~ 개인적 견해임다 허허껄껄 박정현 -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말해뭐해 말해뭐해~ 장르 불문 다 소화하시는 박정현님. 실력을 제대로 보여주셨죠. 그 중 이 무대가 계속 회자되는 무대... 이 외에도 나가거든, 그것만이 내 세상 등.. https://youtu.be/zuoJNKZ_8so 김범수 - 늪 가려진 커튼 틈 사이로~~~ 높기로 유명했던 <늪>, 원키를 진성으로 그냥 불러서 충격이었던 무대... 근데 지금 보니까 패션ㅋㅋㅋㅋ 패션이 참... 있는 힘껏 멋부리셨잖아... 암튼 노래 대박이었어여. https://youtu.be/WSej5_xY_Po 자우림 - 재즈클럽 신해철 님 노래를 편곡해서 불렀던 자우림. 이 때 탈락 직전이어서 이를 갈고 나왔는데.. 정말 김윤아님 제 사랑을 받아주세요. 개존멋- 김윤아는 노래할 때 분위기를 다 만드는 것 같음 연기도 하고. 진짜 어디 으슥한 골목에 있는 재즈 클럽에서 노래 불러주는 것 같다고요! 나레이션 괘좋음 YB - 나 항상 그대를 YB는 뭐.. 그냥 나가수에서 난리났었죠... 후... 하나를 꼽기가 어려움. 이 곡은 윤도현 뿐 아니라 밴드 세션이 미쳤었음... 밴드의 정말 멋이 철철 흐른다.. https://youtu.be/TkkwgtvyDfE https://youtu.be/38PhxTdjV34 옥주현 - 천일동안 뮤지컬에서 날아다니고 있는 옥주현 님.. 당시에 나가수 나올 때 아이돌 출신이라고 악플이 많았다는데 한 번에 잠재워버린 무대. 이거 말고 <사랑이 떠나가네>도 좋음 https://youtu.be/N057YxkuX1E 이 외에도 뭐 이소라, 김건모, 임재범, 김연우 등드등.. 대단했지만 다 적기 너무 힘들 것 같아서 이정도로 가져옵니다...
짝사랑 성공한썰 (2)
그리고 헤어지고 나서 걔랑 계속 연락을 했어 한참 연락하다가 전화통화를 햇어 전화로는 막 학교얘기 그러다가 고등학교 얘기 나온거야 그래서 같은고등학교 가자는거야.그래서 나 길모른다니깐 등교 같이 해주겠다고ㅠ 그리고 하교도 해주겠다고ㅜ 이러는거야 그래서 내가" 우리둘 남여친사이로 오해받아"ㅋㅋ 이러니깐 걔가 "짜피 넌 고등학교가서 내여친될꺼야 "이러는거야 그래서 후하 후하..내심장 이러다가" 굳이 고등학교때사겨야되?" 이렇게 내가 물어봣거든 근데 걔가 " 아니 .나 첨부터 너랑 친구할생각인건 맞는데. 그냥 친구가 아니라 남친여친 그런 친구야 □□아 나랑 사귀자 잘해줄께"이러는거야. 와..먼지 알지?짝사랑 1년 성공한 느낌 눈물흘리면서 "웅,좋아 나 너 첨부터 좋아햇어 근데 고백을 못하겠더라..고백해줘서 고맙고 오래가자"이랬어 그래서 걔가"아구..우리 애기 맘고생 심햇네ㅜ내가 나빠써 우리애기 울지마 집아래로 내려와 안아줄께"이러는거임.그래서 집아래 보니깐 꽃들고 잇엇던거야. 그래서 빨리 내려가니깐 걔가 "오늘 부터 1일이양 자기야 사랑해 "이러고 이마에 뽀뽀해주고 안아줌.진짜 짝사랑 성공이 이런건가봐,.그후로 아침마다 학교데려다 주고 학교 끝나고 나랑 데이트하고 이럼.
돈 대신 미안하다고 적고서 나는 간다
살아난 할머니는 오는 자식들에게마다 죽고 싶다는 말을 연기를 한다 마음이 차오를 때까지 징그러운 그 말을 뱉고 또 뱉는다 커다랗고 하얀 병실이 가볍게 울리다가 어느새인가 어두워진다 세월이 가르친 연기는 대학에서 배운 것보다 훨씬 무겁다 꿈에 일찍 돌아가신 할아버지가 새장가를 가셨단다 일찍 가서 밉고 데리러 오지 않아서 더 밉단다 9층 병실에서 보는 하늘도 높은 가을이고 가을이 슬픈 엄마는 떠나보낼 것들이 가득이다 모아 놓은 돈이 없어 인사를 못 간 나는 학생이라는 말에 비겁하게 또 숨는다 더 어린놈에게도 길을 가르쳐준다 학생이라 글도 그림도 못 미덥고 보여주기에는 무섭고 버리기에는 아까운 영화가 서랍 안에서 무겁다 쌓아가는 메모는 빚과 같아서 이제 좀 사람이 되어야지 좀 털어 갚아보려다 하나를 못 털어 갚고 파리로 갈 시간이 다 되었다 다섯 시면 고파서 못 견딜 배를 들고 말도 배워야 하는 곳으로 간다 잘 살고 있는 이들을 보고 오면 누군가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해야 한다 미안하다 말도 잘하면 능력이라면서 할머니도 엄마도 사랑도 내 머리를 쓸어 넘긴다 마흔이라 눈물은 안 날 텐데 흠칫 놀라 고갤 젖힌다 아픈 곳이 낮아져 간다 멀쩡한 얼굴에도 호흡을 찾으려 긴 산책을 하곤 한다 태풍이 끌고 온 추석에는 달이 밝다 고개를 숙이고 걸어도 달을 알겠더라 삶 같은 거에 쉽게 갖다 대면서 봐라 더 좋은 날이 온다고 한 번만 툭 터지면 된다며 꼬깃 모은 돈을 쥐어 주시고 한 번만 일어서면 된다면서 못 받을 돈도 또 주신다 마음이나 풀고 오라는 길에 나는 사랑의 손을 꽉 잡는다 인사도 다 못하고 간다 울 거 같아 도망처럼 뛰어서 간다 돈 대신 그림을 받은 적이 있다 돈 대신 미안하다고 적고서 나는 간다 W 레오 P Todd Diemer 2019.09.14 시로 일기하기_오늘 날씨 맑음
6
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