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DJNoke
5,000+ Views

DJ Noke 의 힐링음악 추천5곡 !! 2016.01.22

* Flume feat. Andrew Wyatt - Some Minds (Lowself Remix)
* Lemaitre ft. Giraffage - Nishio 2
* Broiler feat. Tish Hyman - Fly By Night (Broiler Remix)
* Fabolous feat. Nicki Minaj & Trey Songz - Doin' It Well (J Farell Remix)
* Gorillaz - Clint Eastwood (Godlips Remix)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송관욱 - Jazz Guitar Hymns : GAJI
재즈 기타 찬송가 연주앨범은 첨입니다. 후배의 신랑이 재즈 기타리스트 송관욱인데 앨범이 발매됐다며 여러장 선물을 받아 지인들에게 나눠주고 저도 들었답니다. 앨범을 받은 지인들이 이 Gaji 가지가 우리가 아는 그 나뭇가지의 가지냐고 자주 묻더라구요. 맞답니다 ㅎ 학창시절 미션스쿨을 다녀 찬송가가 그리 낯썰진 않더라구요. 추천사를 써준 목사님이나 PD님 이야기처럼 찬송가와 재즈가 전혀 이질적이지도 않고 - 물론 그럴 이유도 없겠지만 - 찬송가를 모르니 그냥 일반 재즈 기타 연주로 들렸습니다. 분위기 있는 것이 좋더라구요 ㅎ 19년에 첫번째 정규 앨범이 나와서 제가 여러장 구입해서 주변에 나눠줬었는데 항상 이렇게 본인의 사인을 해서 주더라구요 ㅎ 후배랑 함께 부산에 내려와서 같이 소주도 한잔하고 그랬었는데 몸이 아팠었는진 몰랐어요 ㅡ..ㅡ 01 구주와 함께 나 죽었으니 (Moment by Moment) 03:59 02 주님의 뜻을 이루소서 (Have Thine own way, Lord) 02:45 03 나의 믿음 약할 때 (He Will Hold Me Fast) 03:28 04 내 영혼이 은총 입어 (Where Jesus is ’tis heaven) 04:29 05 내 영혼의 그윽히 깊은데서 (Wonderful Peace) 04:26 06 내게 있는 모든 것을 (I Surrender All) 03:33 07 주 믿는 사람 일어나 (Faith Is The Victory) 03:24 08 내 평생에 가는 길 (It Is Well With My Soul) 03:38 09 참 아름다워라 (This is my Father's world) 04:59 10 예수는 나의 힘이요 (Jesus is all the world to me) 04:15 샤잠 검색해도 나오네요 ㅎ 앨범을 듣다가 간만에 후배랑 통화를 했는데 마침 지난주에 학원을 오픈했다고 하더라구요. 정부 지원을 받아 서울에 팝업 매장을 오픈했었던 적이 있었는데 이젠 일산에서 본격적으로 일을 할 모양이더라구요. 커피 한잔하면서 듣는 재즈 기타소리 아주 좋습니다.
사우다지(Saudade) - 박규희
박규희 오랜만… 이 음반도 8년전에 나왔었네요. 사우다지는 브라질어로 향수(鄕愁, nostalgia)… 01 에그베르토 지스몬티 : 팔랴수(L.브라보 편곡) / Egberto Gismonti : Palhaco(arr.L.Bravo) 02 에그베르토 지스몬티 : 물과 포도주 / Egberto Gismonti : Agua y Vino 03 에그베르토 지스몬티 : 프레보(L.브라보 편곡) / Egberto Gismonti : Frevo(arr.L.Bravo) 04 에이토르 빌라-로보스 : 전주곡 제2번 / Heitor Villa-Lobos : Prelude no.2 05 에이토르 빌라-로보스 : 전주곡 제5번 / Heitor Villa-Lobos : Prelude no.5 06 에이토르 빌라-로보스 : 쇼로스 제1번 / Heitor Villa-Lobos : Choros no.1 07 에이토르 빌라-로보스 : 연습곡 제12번 / Heitor Villa-Lobos : Etude no.12 08 루이스 본파 : 흑인 오르페 / Luiz Bonfa : Manha de Carnaval 09 루이스 본파 : 워킹 인 리오 / Luiz Bonfa : Passelo no Rio (Walking in Rio) 10 파울로 벨리나티 : 종고 / Paulo Bellinati : Jongo 11 딜레르만도 헤이스 : 만약 그녀가 물어본다면 / Dilermando Reis : Se ela Perguntar 12 주앙 페르남부코 : 종소리 / Joao Pernambuco : Sons de Carilhoes 13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 : 데사피나도 / Antonio Carlos Jobim : Desafinado 에이토르 빌라-로보스 : 쇼로스 제1번 / Heitor Villa-Lobos : Choros no.1 역시 이번에도 동영상이 거의 없네요. 클래식 기타의 또다른 메카 남미. 사우다지는 그 중에서도 브라질의 작곡가에게 더욱 초점을 맞힌 기타 작품집입니다. 빌라-로보스를 시작으로 클래식 작곡가의 작품은 물론이거니와, 브라질의 보물인 ‘지스몬티’, 2014년에 사후 20년을 맞이하는 보사노바의 신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의 작품도 수록돼 있답니다.
[브랜드 저널 2] 모든 비즈니스의 패션화
브랜드 저널 두 번째 이야기입니다. From Jean to Bean. 작년 가을 무렵, 미국 패션업계의 제왕이라고 불리우는 랄프 로렌이 뉴욕 플래그쉽 스토어 내에서 새로운 브랜드를 런칭했습니다. 헌데, 기존에 주력 아이템인 옷(Clothes)이 아닌 '커피' 전문점을 오픈한 것이지요.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뉴욕에 클래식 바(Bar)인 POLO BAR를, 시카고에는 모던 스타일의 클럽(Club)인 RL 을 잇따라 오픈하는 행보를 선보인 것을 보면 랄프로렌의 미래에는 패션산업과 접목된 외식 및 서비스 산업이 아닐까 사료됩니다. 이미 홈(HOME) 카테고리에서 데코(DECO)류를 비롯, 배쓰룸 악세서리까지 취급하고 있고 심지어는 랄프로렌 페인트 카테고리까지 지니고 있으니, <라이프 스타일> 전반에 걸친 브랜딩(BRANDING)이 가속화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캐나다 토론토 기반의 글로벌 브랜드인 클럽 모나코(Club Monaco) 또한 이와 다르지 않는데요, 몇해 전 SPA 브랜드인 조 프레쉬(JOE FRESH)를 런칭하기도 했고 최근 뉴욕 매장에는 로컬 커피 브랜드인 토비스 에스테이트 커피와 플라워샵, 서점등을 샵인샵 형태로 오픈하여 운영중에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그들이 제 3의 상품군(3rd party)이라 부르는 제품 카테고리 확장을 전개중에 있는데요, 샤넬 핸드백, 롤렉스 시계처럼 자사 브랜드가 아닌 제품을 전시해 판매하고 있습니다. 존 메하스(John Mehas) 클럽 모나코 사장은 이를 "클럽 모나코에 어울리는 제품을 디자이너가 직접 골라와서 소비자들이 머릿 속에 그려놓은 패션의 이미지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단순히 옷을 파는 게 아니라 라이프 스타일을 파는 것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기사참조 : [Weekly BIZ] 여기에 있는 모든 걸 팝니다, 기분까지, 배정원 조선비즈 기자 전문 인용] 랄프로렌과 클럽 모나코의 차이점이라면 자체 브랜드를 오픈하는 것과 기존의 브랜드를 활용한 편집 매장(selected store) 오픈으로 볼 수 있는데요, 이런 작은 차이점을 차치하고 보면 그들은 정말로 옷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라이프 스타일을 판매하는 것으로 자신의 브랜드 확장(BRAND EXPANSION)을 꾀하고 있는듯 보여집니다. 사실, 오늘날에야 <라이프 스타일> 이라는 신조어 아래에서 다양한 융합이 꾀하여지고 있지만 이는 예전부터 행해지고 있었습니다. 다만, 이것이 삶 전체를 디자인하는 것은 아니었고 미술이나 건축과 일부 연계되어 진행되었습니다. 돌체 앤 가바나는 영화관을 인수해 운영하기도 했고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일본의 건축가 안도 다다오와 함께 밀라노의 오래된 초콜릿 공장에 극장을 오픈하기도 했습니다. 나아가선 영화의 주인공이 입을 옷을 디자인하여 협찬을 하기도 했고꼼데 가르송의 가와쿠보 레이는 프란체스코 클레멘테나 로버트 라우센버그등의 화가들을 모델로 내세우기도 했습니다. 이는 아무래도 패션 산업이 단순히 옷을 만든다는 '공예'적 측면에서 '산업'으로 진화하면서 일어난 일이라고 사료됩니다. 사람들의 흥미를 이끌어내야 하는것이 그들의 숙명이기에 어찌보면 이러한 일은 자연스런 현상으로 비춰지기까지 했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밀레니엄 시대를 넘어서까지도 지속되는데요, 프라다(PRADA)의 로스앤젤레스 매장은 네덜란드의 유명한 건축가 렘 콜하스가 디자인하고 토즈(Tod's)의 경우에는 토쿄에 플래그쉽 스토어를 열 때, 매장 앞 느티나무를 자르지 않고 이를 본따 건축 외관을 디자인한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이런 예들은 패션 산업내에서 셀 수 없을만큼 많습니다. 그들, 즉 패션 브랜드들은 대중적 이미지와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부각시키기 위해 건축, 문화등을 활용하고 있고 이런 활동들이 지금에서야 <라이프 스타일> 이라는 종착역으로 넘어오고 있는 셈입니다. 물론 일부 브랜드에서는 '수익성'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하여 편집 매장을 열어 소비자들에게 원스탑 소비가 가능케할 수 있는 이점을 부각시키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만, 이런 현상들 조차 제품 소비에서 공간 자체의 소비라는 새로운 시장을 살펴볼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영국 런던의 디자인 박물관 디렉터로써 유명한 데얀 수직은 자신의 저서에서 <패션>의 이러한 변화에 대하여 아래와 같이 언급하고 있습니다. "패션이 공예에서 산업으로 변신하면서 생겨난 결과들은 지금도 가속도를 붙여가고 있다. 패션은 다른 형식의 시각 문화들을 흡수하고 이용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사람들이 예술과 디자인을 이해하는 방식까지 변모시키고 있다. 패션은 유명인들에 이끌려가는 우리 사회를 더욱 몰아가며 전통적인 의미의 문화가 고갈되어간다는 거듭되는 신호들을 드러내고 있고, 그러면서도 자체의 매력을 잃어가는 조짐은 전혀보이지 않는다. 실제로 현재 패션 산업은 거의 대부분의 다른 산업들의 본이 되고 있다. 자동차나 가전제품이나 컴퓨터를 만드는 일에서도 패션과 동일한 여러 특성들이 눈에 띈다. 이런 과정들에 속도가 줄고 있다는 신호는 전혀보이지 않는다. 패션은 노후화 기제를 자체에 내장하고 있는 가장 발달된 형식이며, 문화적 변화를 추진하는 원동력이다." - 데얀 수직 <사물의 언어>, 페이지 242 다시 클럽 모나코의 예로 돌아가보죠. 앞서 뉴욕의 클럽 모나코 매장은 샵인샵 형태로 커피바와 꽃집, 서점을 함께 열었습니다. 런던의 클럽 모나코는 위스키 바를 한 쪽에 열기도 했지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새로 연 매장은 그 지역 농산물 직판장을 함께 넣었다고 합니다. 일본의 유명한 패션 브랜드인 유나이티드 애로우는 편집매장과 함께 오모테산도 커피와 협업하여 샵인샵 매장을, 주얼리 매장등의 복합적 형태의 매장을 이미 전개하고 있습니다. 이들 뿐만 아니라 최근 몇 년새 크게 확장하고 있는 일본 내셔널 패션 브랜드들은 이미 위와 유사한 형태로 자신들의 브랜드를 확장하고 있습니다. 패션산업은 과거 '음악'등과 함께 천대시 받던 직업군이었습니다. 옷을 좋아하는 사치스럽고, 모범적이지 않는 나쁜 이미지가 많이 들어가있었지요. 하지만 패션산업은 데얀 수직의 이야기처럼 자체의 매력을 잃어가는 조짐은 전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심지어는 그들이 괴물이 되어 건축을 흡수하고 미술을 빼앗아가며 급기야 디자인 전체를 관장하게 된 셈이죠. 상품이 그저 필요성에 의해 존재하는 물건에서 벗어나 상품 소유자의 삶과 가치관을 나타내는 패션으로의 진화는 거의 모든 비즈니스 영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이지요. 앞으로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은 명백하게 결정된 듯 싶습니다.
[널 위해 준비한 노래] Nicki Minaj - Super Bass
니키 사진들이 수위가 좀 높아서ㅋㅋㅋㅋㅋㅋ 찾으면서 좀 당황했네요 최대한 정상적으로 잘 나온 사진들이랍니다!!ㅋㅋㅋ 니키는 82년생, 트리니다드 토바고 라는 카리브해에 위치한 섬나라 출신이에요(신선하다) 그후 다섯살때 뉴욕 퀸즈로 떠나왔다고 하네요! 소속은 릴웨인의 크루 영 머니 엔터테인먼트(Young Money Entertainment) 소속입니다. 이번 곡은 Super Bass라는 곡 인데요(2010도 앨범 'Pink Friday'에 수록) 가사를 보시면(가사 해석은 요밑에↓쭉쭉) 어떤 내용인지 아실거에요 니키 자신이 원하는 남자를 말하고 있습니다 쉽게 말해서 쩔.어.주.는. 남자의 예를 줄줄 읊고있어요 뮤비에서 귀엽고 톡톡 튀는 매력덩어리처럼 나오니 쎈 누나와 귀여운, 약간은 사차원적인 누나의 조합? 이런 이미지로도 느껴지네요ㅋㅋㅋ Nicki Minaj - Super Bass [Verse 1 ] This one is for the boys with the booming system 이건 빵빵한 카스테레오에 냉각 방식의 에어컨이 달린 Top down, AC with the cooler system 컨버터블(오픈카)을 가진 녀석들을 위한 노래야 When he come up in the club, he be blazin' up 걔가 클럽에 나타나면, 빛이 나지 Got stacks on deck like he savin' up 돈다발이 쌓여있어, 저축 좀 했나봐 And he ill, he real, he might gotta deal 걘 끝내줘, 진짜배기야, 계약(레코드 레이블)을 했나봐 He pop bottles and he got the right kind of bill 술병을 따, 좋은 종류의 지폐(100달러 짜리?)도 가졌어 He cold, he dope, he might sell coke 걘 쿨해, 쩔어, 코카인을 파나봐 He always in the air, but he never fly coach 언제나 붕떠있어, 하지만 절대 일반석은 안타 He a muthafuckin trip, trip, sailor of the ship, ship 졸라 쩔지, 쩔어, 배의 선원 (trip이 원래 여행을 하다는 의미라 배 얘길 꺼낸듯) When he make it drip, drip kiss him on the lip, lip 걔가 이걸 흘리게 만들면, 난 걔 입술에 키스해 (it이 의미하는게 뭘까요? 므흣) That's the kind of dude I was lookin' for 딱 내가 찾고 있던 남자지 And yes you'll get slapped if you're lookin', hoe 그리고 너 걜 쳐다보면, 나한테 혼쭐날거야, 이뇬아 I said, excuse me you're a hell of a guy 내가 그랬어, 저기말야 너 진짜 멋지다 I mean my, my, my, my you're like pelican fly 내 말은, 너 너 너 넌 펠리칸 처럼 날아 (펠리칸이 나는 모습이 멋진가보네요; 다른 곡들에서도 'Fly as a pelican'라는 구절이 있었죠) I mean, you're so shy and I'm loving your tie 내 말은, 넌 수줍음이 많고 니 넥타이도 맘에 들어 You're like slicker than the guy with the thing on his eye, oh 넌 한쪽눈에 그걸 한 그 남자보다 더 매력적이야 (Slick Lick이라는 래퍼로 이름을 가지고 말장난하는 중..한쪽눈이 멀어서 안대를 하고 다닌 래퍼죠) Yes I did, yes I did 맞아 나야, 그래 나라구, Somebody please tell em who the eff I is 누가 내가 대체 누군지 좀 말해줘봐 (이 남자가 니키를 알듯 말듯 한 상황인가보네요) I am Nicki Minaj, I mack them dudes up, back coupes up, and chuck the deuce up 난 니키 미나즈, 남자들을 홀리고, 쿠페를 후진하고, 손가락으로 V를 그리지 (손가락으로 V자를 그리는건 작별인사를 의미, 꼬셔서 놀다가 빠이빠이하는 고런 여자) [Ester Dean & Nicki Minaj: Hook] Boy you got my heartbeat runnin' away 넌 내 심장을 날뛰게 해 Beating like a drum and it's coming your way 드럼처럼 쿵쿵거리면서 너를 향해 뛰고 있어 Can't you hear that boom, badoom, boom, boom, badoom, boom, bass 이 소리 안들려? 붐 바둠 붐 붐 바둠 붐 베이스 Got that super bass boom, badoom, boom, boom, badoom, boom, bass 이 소리 안들려? 붐 바둠 붐 붐 바둠 붐 베이스 Yeah that's that super bass 그래 그게 바로 슈퍼 베이스야 Boom, badoom, boom, boom, badoom, boom, bass he got that super bass 붐 바둠 붐 붐 바둠 붐 베이스 넌 슈퍼 베이스를 가졌어 Boom, badoom, boom, boom, badoom, boom, bass, he got that super bass 붐 바둠 붐 붐 바둠 붐 베이스 넌 슈퍼 베이스를 가졌어 [Verse 2] This one is for the boys in the polos 이건 폴로를 입고 있는 녀석들 Entrepreneur niggas and the moguls 사업하는 녀석들과, 거물들을 위한 노래야 He could ball with the crew, he could solo 걘 크루들과 같이 하기도 하고, 혼자 하기도 하는데 But I think I like him better when he dolo 난 걔가 솔로일때가 더 좋은거 같아 And I think I like him better with the fitted cap on 그리고 걘 뉴에라를 쓸때가 더 좋은거 같아 (뉴에라에 금색 스티커에 보면 fitted란 말이 써있죠) He ain't even gotta try to put the mack on 걘 매력을 어필할 필요도 없어 He just gotta give me that look, when he give me that look 그냥 내게 시선을 주기만 하면돼, 내게 시선을 주면 Then the panties comin' off, off, uh 팬티가 스르륵 벗겨지니까 Excuse me, you're a hell of a guy you know I really got a thing for American guys 저기말야 너 진짜 멋지다, 나 미국 남자들을 정말 좋아하는거 알잖아 I mean, sigh, sickenin' eyes 내 말은, 휴, 오묘한 눈에 I can tell that you're in touch with your feminine side 니가 너의 여성스러운 면과 소통하고 있다는걸 알 수 있거든 (꼼꼼하고 섬세한 면이 있다는 얘기인듯..) Yes I did, yes I did, somebody please tell him who the eff I is 그래 나야, 그래 나, 누가 내가 대체 누군지 좀 말해줘봐 I am Nicki Minaj, I mack them dudes up, back coupes up, and chuck the deuce up 난 니키 미나즈, 남자들을 홀리고, 차를 후진하고, 손가락으로 V를 그리지 [Ester Dean & Nicki Minaj: Hook] [Hook] See I need you in my life for me to stay 내 인생에 니가 필요해 날위해 있어줘 No, no, no, no, no I know you'll stay 안돼, 안돼, 안돼, 안돼 머물러줘 No, no, no, no, no don't go away 안돼, 안돼, 안돼, 안돼 가지마 Boy you got my heartbeat runnin' away 넌 내 심장을 날뛰게 해 Beating like a drum and it's coming your way 드럼처럼 쿵쿵거려, 너를 향해서 Oh it be like, boom, badoom, boom, boom, badoom, boom, bass 이건 마치, 붐 바둠 붐 붐 바둠 붐 베이스 Can't you hear that boom, badoom, boom, boom, badoom, boom, bass 이 소리 안들려? 붐 바둠 붐 붐 바둠 붐 베이스 [Ester Dean & Nicki Minaj: Hook] 출처 - ( http://HiphopLE.com ) 댓글을 남기면 기쁨이 두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