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elero
10,000+ Views

아이오닉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올 상반기 자동차 소식중에 단연 빅 이슈중 하나는 현대의 신차 하이브리드 아이오닉이 아닐까합니다.
20일 열린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미디어 시승행사에서 현대차 국내마케팅실 류창승 이사는 "지난 5일 아이오닉의 사전 계약을 시작한 이후 현재 누적 계약대수가 950대에 달한다"며 "특히 14일 신차 발표 이후 하루 평균 62대의 계약이 이뤄지며 관심도가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습니다.
아이오닉의 강점은 세 가지정도로 구분될 수 있는데
첫 번째는 단연 연비! 환겨을 고려하는 하이브리드임과 동시에 15인치 타이어를 장착해 달렸을 때 공인 연비가 무려 22.4km/L(연료탱크 45L)이고 고속주행에서도 22.2km/L나 나오고 있습니다.
두 번째는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통한 안정적인 승차감과 접지력을 선보인다는 점
세 번째는 관성 주행 안내 기능으로 전방 감속 상황을 예측해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는 시점을 미리 알려줘 불필요한 브레이크 작동 및 연료 소모를 최소화하도록 돕는 동시에 현대차 최초로 '배기열 회수 장치' 기술도 적용되어. 버려지는 고온의 배기열을 활용해 엔진이 차가울 때 냉각수를 가열해 연비를 향상하고 공조 예열시간을 최소화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반면 여러가지 우려의 목소리들도 들리고 있습니다.
아이오닉은 분류상 준중형차인데 이와 동급형 차로 아반떼가 있습니다. 하지만 최종 연비로 봤을 때 아반떼와 드라마틱한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점이 있습니다. 현재같은 저유가 시대가 지속된다면 아이오닉은 그만의 장점을 내세우기 힘든 환경입니다.
그리고 관성 주행 안내 기능이 탑재된 N모델의 기본가가 2638만원입니다. 옵션이 추가되면 2913만원이 되어 3천만원에 육박합니다. 최고급 모델에 자동긴급제동시스템 옵션을 더하면 3143만원까지 올라섭니다. 최고급 모델의 풀옵션 가격은 무려 3303만원이었습니다. 이 정도라면 상위 모델인 소나타 하이브리드와의 가격차가 크지 않다는 점입니다.
마지막으로 디자인적인 부분에서의 지적입니다.
뒷 좌석에 앉았을 시 탑승자의 머리가 천장에 닿는 경우가 있다는 이야기와 함께 트렁크 공간이 넉넉하지 못하다는 이야기가 여기저기서 들려오고 있습니다.

이러한 이슈를 들고 시작하고 있는 아이오닉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은 어떠하신지요?

혹시 시승해보신 분 계시다면 후기 좀 부탁드려요!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닐것이라 여겨집니다 미국 테슬러사전기자동차 성장속도에 주목해야 합니다 올해 한국에도 지사를 오픈한답니다 미국이 전기지동차 가장앞서가고 있습니다 멀지않는 징래에 기존의 연료용 승용자동차는 빠른시일내 전기자동차로 헉명적으로 바뀌는시대가 코앞에 다가와 있습니다 전세계자동차업첸는 부랴부랴 전기자동차 생산에 횔안이 되어 개발을 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자동차 산업이 혁명적 변화가 이미 시작되었는데...전기자동차시대에 대비한 시회인프라 설비 개발 및 관련 투자 집중해야 합니다 괸련하여 필요한 전기충전소는 정부나 자동차사가 공동으로 부담히여 전국도로 교통량등을 기준히여 장기계획하에 설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는 고속도로 중심으로 전국 교통망을 계획하기보다 초기투자비가 다소 더 필요했을지 모르지만 철도를 전국망으로 연결했더라면 (고속철포함 ) 수도권 교통체증으로 인한 기름값 낭비 대기환경오염개선등 교통체증에 따른 어마어마한 사회적 비용감소늘 물론 전국구석구석을 하루생활권으로 묶게되므로서 지역균형발전에도 크게기여했을것입니다 정책입안 정부딩국자는 이같은 이전의 경험 티산지석으로 삼아야 할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전기차는 실용성이 떨어지죠. 며칠전 일본여행갔다왔는데 거긴 집마다 전기충전소가 있더라고요 (물론 없는집도) 그런데에서야 전기차가 빛을 발하지 우리나라처럼 땅덩이가 좁고 아파트밭인곳에서 과연 빛이 빛춰질까요 ? 현대에게 전함니다 그런데에 돈낭비하지말고 일요일밤에 엠비씨에서 했던 시사매거진(?)에 나오던 핸들결함이나 고치라고 80키로 주행중 핸들이 잠기는게 말이 됩니까 ? 역시 흉기차입니다
참조하시면 어떤걸 사야할지 답이나옵니다
저는 연비테스트를 트립을안믿고직접합니다. 직접연비테스트를해보는건...대략이러합니다 주유에 점등이되면 바로20리터를 주유합니다. 그렇게 몇번을반복해서 리터당 주행거리를 환산합니다. 젤큰문제점이 현대차의 트립컴퓨터입니다. 트립컴은 리터당11.2키로를 보여주고있는데 제환산으로9.2 ㅎㅎㅎㅎ 모든 현대전차종에 트립컴퓨터를 좀 정확한놈으로 바꿔주면어떨까요...
하이브리드 차량이 기름값 절감 효과는 있지만 차 가격을 일천만 원을 더 내야 하는 부담이 크게 작용합니다 친환경 차라고 해서 혜택이 있는 것은 아니니까요 천만 원으로 기름값을 대체한다면 몇 년을 더 탈까요? 한 번 주유하는데 비싸게 잡아 7만 원, 한 달에 출퇴근 외로 주말 주행거리 환산해서 4회 주유한다고 해도 일 년이면 50회 내외, 대략 천만 원가지고 2년 더 탑니다 연비가 아무리 좋아도 아반떼 다섯 번 넣을 때 세 번은 넣어야겠지요 3년 이상 타야 그제 빛을 보는 게 하이브히드 차라고 보입니다 영업용처럼 킬로 수가 많지 않은 출퇴근용, 근거리 짧게 운행하는 차량일 경우 더 차이가 나겠죠 차량을 운행하는 데는 세금이나 할부를 합하여 한 달에 얼마가 소비되는지의 경제성을 타진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혼합형이 친환경이고 기름값 적게 든다는 막연한 호객행위를 하고 있지는 않은지 매섭게 지적하는 소비자가 많아져야 한다는 결론입니다 아직은 똑똑한 소비자의 눈길을 끌만치 경제성이 뒷받침되지 못하다는 생각입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2
15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