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comm
50+ Views

청각에 좋은 습관 VS 나쁜 습관

청각에 좋은 습관 VS 나쁜 습관

청력이 퇴화되는 것은 시간이 흐르고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하지만 나이가 든 이후에도 청력 손실이 많이 진행되지 않기 원한다면 청력을 보호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생활 습관을 지켜주는 것이 좋겠지요.
또한 요즘에는 과거에 비해 청력 손실이 발생하는 시기가 많이 앞당겨졌다고 하니 청력을 보호할 수 있는 습관들에 대해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할 때입니다. 청력에 문제가 생긴다면 청력 감소는 물론이거니와 어지럼증이나 이명 등의 증상을 동반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청력에 문제가 있는지 자가진단을 하는 방법은 인터넷에서 자가 진단이 가능한 영상을 찾아보거나 이비인후과를 방문하는 것이 있습니다. 평소 큰 소음에 장시간 노출되거나 일시적인 경우라도 폭발적인 소리에 노출이 된다면 청력이 손상될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일상 생활 중에서는 85 데시벨 이상의 소음에 노출되지 말 것을 권고합니다.
또한 우리는 일상 생활을 하면서 TV나 라디오를 접하는 때가 많습니다.
간혹 자신도 모르게 큰 소리로 음향을 맞춰놓고 장시간 빠져들기도 하지요. 특히 여름철에는 더위 때문에
창문을 열어두게 될 경우 외부의 소음이 실내로 들어와 더욱 음향을 높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이 계속되면 청신경도 자극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TV나 라디오의 볼륨은 항상 줄이는 습관을 가져야 합니다.크고 자극적인 소리 예를 들어, 호루라기 소리에도 청신경은 자극 받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자극적인 소리를 지속적으로 들으면 귀가 울리고 먹먹함, 이명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지요. 이러한 문제가 생겨 청각신경 세포가 손상되었을 때 자각증상이 없기 때문에 더욱 심각한 상황에 이를 수 있습니다.
청신경을 건강하게 관리하기 위해서는 가끔 귀 마사지를 해주는 것도 좋습니다. 귀를 마사지하는 방법은 다양한데요, 귓볼을 늘리거나 귀를 접는 방법, 귀를 당기거나 눌러서 혈액순환을 촉진시키는 방법 등이 있습니다. 귀 마사지는 평소 혼자서도 충분히 할 수 있는 쉬운 마사지이기 때문에 매일 매일 병행할 것을 추천합니다. 청각은 물론 귀와 연결된 신체 건강도 챙길 수 있는 방법입니다.
이어폰이나 헤드셋을 자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젊은 세대들의 경우 이어폰이나 헤드셋을 많이 사용하는데요, 소리가 주위로 분산되지 않고 바로 귀에 전달되기 때문에 그만큼 청각 세포는 더 많은 자극을 받게 됩니다. 이에 청소년들의 소음성 난청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이겠지요.
이렇듯 청력을 보호할 수 있는 습관을 잘 지켜준다면 나이가 들어도 귀 건강을 잘 챙길 수 있을 것입니다.
귀가 잘 들릴 때, 제대로 관리해줘야 나중에 더욱 편안한 삶을 즐길 수 있습니다.
Realcomm
1 Like
2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건강정보] 혈액순환에 좋은 차 7가지
추운 날씨 탓에 손발이 자주 시리고 온몸이 욱신욱신 쑤시는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러한 증상들은 원활하지 못한 혈액순환으로부터 시작된다. 우리 몸속 구석구석 산소와 영양소를 공급하며 노폐물을 운반하는 역할을 하는 혈액순환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면역력 저하뿐만 아니라 각종 질병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평소 관리가 필요하다. ​ 따라서 일상생활 속에서 틈틈이 할 수 있는 간단한 운동 및 스트레칭 그리고 혈액순환에 좋은 음식 섭취 등 꾸준한 관리가 중요하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건강한 혈액순환을 유지할 수 있을까? ​ 바로 여기 혈관 질환 예방에 도움 되는 차 종류 10가지를 소개하고자 한다. ​ 1. 녹차카테킨 성분이 풍부하여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고 혈전이 생기는 것을 막아준다. 2. 메밀 루틴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모세혈관을 튼튼하게 해주며 혈압을 안정시켜 준다. 3. 대추차 비타민C가 풍부하여 피로회복에 좋고 신경을 완화시켜주는 효능이 있다. 4. 계피차 따뜻한 성질을 가지고 있어 수족냉증 개선에 좋다. 5. 생강차 진저롤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추고 혈전 형성을 억제하는데 탁월하다. 6. 당귀차 어혈을 풀어주어 혈액순환을 촉진시킨다. ​ 7. 천궁차 체내 활성산소 제거에 뛰어나며 두통완화에 도움 된다. 8. 국화차 머리를 맑게 해주고 심신안정에 좋아 불면증 치료에 쓰인다. 9. 우엉차 사포닌 성분이 풍부하여 항산화 작용을 하며 노화방지에 뛰어나다. 10. 표고버섯차 베타글루칸 성분이 많아 항암효과가 있으며 식이섬유가 풍부하여 변비예방에 좋다. ​ ​ 도움이 되셨다면 소중한분들에게 공유 부탁드립니다^^ ​ 무료로 건강정보 소식 받기 http://m.site.naver.com/142rq
외국에서 당뇨예방+당뇨환자들에게 권장하는 원 플레이트(One-plates, 한접시) 식사
* 미국 당뇨병협회에서는 이 식단을 단기간 하고 끝내는게 아니라 생활 습관으로 만들기를 조언하고 있음. "당뇨병 환자를 위한 한 접시(원플레이트) 식사" 하는 방법은 은근히 쉬움. 1. 접시를 준비합니다. *주의: 당뇨의 경우, 식사량 조절도 해야하니까 당연히 너무 큰 대접은 안됨. 2. 그릇의 반을 채소로 채움 * 단, 이 때 채소는 탄수화물이 함유되지 않은 채소여야 함. - 아스파라거스 - 브로콜리, 컬리플라워 - 양배추 - 당근 - 샐러리 - 오이 - 가지 - 케일 - 버섯 - 콩 (녹색콩 등)* - 피망 - 샐러드 채소들 - 토마토 * 콩은 콩 중에서도 저탄수인 콩을 넣어야 함 3. 나머지 반을 또 나눔 (접시의 4분의 1) 저 공간은 탄수화물의 공간임. 보통 통곡물로 된 탄수화물을 넣음. 아니면 탄수화물이 함유된 채소나 유제품을 넣는 경우도 있음 - 통곡물로 된 식품 (현미나 통곡물빵 등) - 탄수화물이 함유된 채소 (호박, 단호박, 감자, 검은콩, 강낭콩 등)* - 무가당 유제품 (그릭요거트, 우유 등) - 과일, 말린 과일* * 이 때, 당뇨 상태에 따라 조절을 해야하기 때문에, 당뇨 환자의 경우 의사선생님의 조언을 받는 것이 좋음. (고구마나 감자를 얼마정도 섭취해야 하는지, 과일은 하루에 얼마 정도 허용이 되는지. 혈당 튀는거 잘 보고 선택해야함. 사실상 제일 까다로운 구간) 말린 과일의 경우 설탕 넣어 말린거 절대 안됨. 4. 나머지는 저지방 단백질을 넣어줌 저지방 단백질은 특정 생선이나 지방이 적은 고기부위, 아니면 식물성 단백질을 넣음. - 닭, 칠면조, 달걀 - 연어, 대구, 참치, 황새치와 같은 생선 - 새우, 조개, 롭스터같은 갑각류 - 그 외 소고기나 돼지고기에서 지방이 없는 부위 - 치즈, 코티지 치즈 - 견과류 - 렌틸, 후무스 등의 식물성 단백질 - 두부 - 콩고기 식단보면 연어구이를 많이 드시긴 하셨음! 이게 바로 당뇨환자들을 위한 원 플레이트 식사 그리고 음료도 중요한데 음료의 경우 - 물 - 차 (설탕이 들어가지 않은) - 커피 (설탕이 들어가지 않은) - 탄산수 (설탕이 들어가지 않은) - 다이어트 드링크 (제로콜라 등) 을 마시기를 권장하고 있음. 저렇게 하면 이런 식단이 완성! (여기에 저지방 유제품 하나나, 자기 당뇨 상태에 따라 괜찮다면 과일 조금 - 과일은 권장은 아님-) 냠냠 먹어주면 됩니다. 이걸 하루 하고 끝! 이게 아니라 꾸준~히 실천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하더라고! 내가 출처로 가져온 미국당뇨병협회 식단관리 사이트(당뇨식단허브)에서는 재료를 넣으면 당뇨 환자들에게 맞는 요리법들이 나오기 때문에 활용할 덬들은 활용하면 좋을듯 1. https://www.diabetesfoodhub.org/ 에 접속합니다. 2. 'Search recipes' (레시피 찾기) 란에 검색합니다. 3. 검색어를 입력하면 레시피가 뜹니다. 저 레시피를 활용하면 됩니다! (예시: cod-대구) 그럼.. 다시 한 번 보여주고 이만.. 모두모두 건강하자구! 출처 오 당뇨아니더라도 이렇게 밥 챙겨먹으면 건강하고 좋을듯! 식단이 중요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