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youls
100,000+ Views

교통사고, 필수 대처요령 10계명!

교통사고가 나면 어떻게 대처하시나요?

교통사고시 상대방과 목소리 높여 싸우는 건 의미가 없어요. 대처요령을 알고 제대로 대처하는 것이 중요해요.

피해자, 가해자일때 상황별로 알려드릴게요!

일생을 살며 크던, 작던 한두번은 맞닥드리는게 교통사고잖아요. 자주 겪게 되는 일이 아니다보니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서 큰 피해를 겪는 경우도 많아요. 교통사고는 건강과 돈에 직결되는 문제기 때문에 대처요령을 꼭 알아두세요!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좀 내용이 거슬리는게많네료. 이런식으로 하면 결국 얌체가되하는건데. 그리고 사망사고가나면 전문가한테 맡기고 빠지라구요?? 전반적으로 양심불량글임
4번째 짤에 발급밪으면(×) 발급받으면(○)
보험사가보상하지않는손해가 가해자에게도 면죄부를 주진않을듯싶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금연하면 늘어나는 진짜 수명…보건사회연구회 "50세 이전 흡연량 줄여야 효과적"
ⓒ연합뉴스 보사연 보고서…"50세 이전 흡연량 줄여야, 고흡연자 대상 금연정책 효과적" 사진=연합뉴스 제공 50세 이전에 담배를 너무 피운 '골초'가 '비흡연자'로 살았더라면 수명은 2.4년 연장되고 암, 당뇨, 심장질환, 고혈압 등에 걸릴 확률도 훨씬 낮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14일 보건사회연구원이 발간한 '건강행태의 변화에 따른 질병 예측 및 질병 부담 추계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흡연량의 감소는 '기대여명'을 늘릴 뿐만 아니라 '장애가 없는 기대여명'과 '질환이 없는 기대여명'까지 증가시키는 효과가 있었다. 연구자는 고령화연구패널조사를 이용해 2012년 당시 51, 52세였던 국내 흡연자를 골라냈다. 흡연량이 상위 30%에 해당하는 흡연자의 기대여명, 장애가 없는 기대여명, 질병이 없는 기대여명은 각각 32.65세, 25.14세, 12.17세였다. 평균적으로 64세까지는 건강하고, 77세 이후에는 장애가 생기고 84세가 넘으면 사망한다는 얘기다. 이들이 흡연하지 않았다고 가정하면, 기대여명은 35.01세로 흡연했을 때보다 2.36년 증가했다. 장애가 없는 기대여명은 26.54세로 1.40년, 질병이 없는 기대여명은 13.80세로 1.63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질환 유병률도 크게 떨어졌다. 상위 30%의 흡연량을 0으로 줄인 결과, 암뿐만 아니라 당뇨, 심장질환, 폐 질환도 유병률이 유의미하게 감소했다. 흡연량 하위 30%에 대해 같은 조건으로 분석한 결과, 기대여명은 35.81세에서 36.02세로 0.21년 증가했고, 장애가 없는 기대여명은 27.21세에서 27.34세로 0.13년 증가, 질병이 없는 기대여명은 12.09세에서 12.22세로 0.13년 증가했다. 하위 30%의 흡연량을 0으로 줄였을 때 암에 걸릴 확률은 의미 있게 감소했지만, 그 외 만성질환의 경우 유병률의 변화가 크지 않았다. 이런 연구 결과로 유추해보면, 금연정책은 흡연량이 많은 사람을 대상으로 실시될 때 더 효과적이다. 보고서는 "50세 이전의 흡연량이 50세 이후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50세 이전의 흡연량을 감소시키기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며 "담뱃값 인상이나 금연광고 캠페인 등이 효과를 보고 있지만, 고 흡연자를 대상으로 하는 정책이 더욱 효과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 남성 흡연율은 2014년 43.5%, 2015년 40.3%, 2016년 40.6%, 2017년 39.3%로 감소 추세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서는 여전히 상위권이다. 정부는 2014년 9월 2020년에 성인 남성 흡연율 29% 달성을 목표로 '범정부 금연종합대책'을 수립했고, 2015년 1월 담뱃값 인상, 2016년 12월 담뱃갑 경고 그림 부착 등 금연정책을 강화해왔다.
273
3
8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