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lenquigley
5,000+ Views

Michael Jackson Is Being Played By A White Man

Here's Joseph Fiennes.

Actor Joseph Fiennes has been cast to play legendary pop star Michael Jackson in the upcoming British tv movie, "Elizabeth, Michael, and Marlon". The tv comedy is set for the Sky Art channel which has already taken plenty of heat following the casting. Fans are simply outraged calling this a racist and ignorant move on behalf of Sky Art.
Fiennes is "shocked" to have landed the role but agrees that his skin pigmentation fits the part, "He was probably closer to my color than his original color." He continued, "But the writing is a delight. And the kind of interaction between the three of them is funny, and also full of pathos. It's people who are so iconic, but also can be detached. You know, you can get detached from society. So it's examining that kind of wonderful and mad detachment."
Jackson would have probably been furious with this casting decision despite his white skin appearance due to vitiligo. In an 1993 interview with Oprah, he discussed his outrage over a Pepsi commercial that had a little white boy play him.
Jackson's response, "That's the most ridiculous, horrifying story I've ever heard. It's crazy. I mean, why? Number one, it's my face as a child in the commercial. Me, when I was little. Why would I want a white child to play me? I'm a black American. I'm proud to be a black American. I am proud of my race. I am proud of who I am. I have a lot of pride in who I am and dignity."
The comedy apparently is surrounded by a plot where Elizabeth Taylor, Michael Jackson, and Marlo Brando go on a journey to escape New York City to Ohio following the 9/11 terrorist attacks. The tv film adaptation being made involving Fiennes is reportedly based on the real event.
An excerpt statement released by Sky Art read, "It is part of a series of comedies about unlikely stories from arts and cultural history. Sky Arts gives producers the creative freedom to cast roles as they wish, within the diversity framework which we have set."
Should Fiennes play the role?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PatriciaCampbel I agree with you completely! what would they want to do? Have a black guy wearing white makeup the entire time???
Even though he's black his skin is white.. so it would make sense to have a white guy portray him.. a black guy would make it weird
@BluBear07 no one really looks like Michael Honestly. plus they have to put make up on the guy. that's just how he normally looks
@PatriciaCampbel the white actor also looks absolutely nothing like Michael
I get where they are coming from but how on earth do they look similar? I don't see i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스압) 냉혹한 벌거숭이쥐의 세계
저번에 오리너구리를 존나 특이한 새끼라고 소개한 적이 있는데 사실 그 오리너구리만큼이나 특이한 포유류가 하나 더 있다 존나 와꾸가 비참하기가 이루말할수 없을 정도라 미디어에 잘 언급되지는 않지만 얘는 진짜 지구 생물이 맞나 싶을 정도로 충격적인 능력으로 떡칠한 사기캐다 찍-찍- 이 새끼의 이름은 '벌거숭이두더지쥐'라고 한다. 정말 충격적인 와꾸다. 이름만 봐도 대충 어떤 생물인지 짐작은 갈 건데 일단 벌거숭이란 이름답게 전신 탈모에 시달리는 네츄럴본 탈모충들에다 두더지라는 이름답게 눈깔도 거의 멀었고 평생 흙만 파먹고 사는데다 쥐라는 이름답게 쥐새끼다 이것만 보면 모든 구린 특성만 찍은 것처럼 보이겠지만 그랬다면 구글이 얘네를 연구하지도 않았을 거다 뜬금없이 구글이 왜 얘를 연구하냐면 이 새끼가 인류한테 불로장생의 비밀을 풀어줄 지도 모르는 개쩌는 능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벌거숭이쥐와 비슷한 덩치의 사촌인 쥐들은 길어야 3,4년 사는게 고작이다. 예외는 있지만 생물은 대게 덩치가 작을수록 최대수명도 짧은 편이다. ㅈ만한 쥐들이 빨리빨리 죽는데는 다 이유가 있다. 덩치가 작을 수록 신진대사가 활발하고 그만큼 수명이 빨리 소모되니까 근데 벌거숭이두더지쥐는 30년을 산다. 동족들보다 10배를 넘게 산다. 인간으로 치자면 벌거숭이쥐들은 800년을 넘게 사는 거다. 또 개쩌는게 단순히 오래사는 것만이 아니라는 거다. 사실 이쪽이 중요하다. 위의 그래프는 나이에 따른 각종 동물들의 사망률을 나타낸 그래프다 문과충들을 위해서 설명하자면 나이가 많을수록 사망률이 폭증한다는 당연한 사실을 나타낸 그래프다. 까놓고 말해서 20대 청년이랑 80대 노인이랑 누가 더 죽을 확률이 높겠냐? 당연히 후자지. 그런데 맨 위의 벌거숭이쥐를 보자. 방금 태어난 신생아쥐도 혈기로 넘치는 젊은쥐도 늙어죽어가는 노년쥐도 모두 사망률이 비슷비슷하다. 뭔뜻이냐면 이 새끼들은 늙질 않는다는 거다 그러니까 벌거숭이두더지쥐들은 이거 면역이라고. 안 늙어. 언제 죽어도 그냥 사고사임. 어떻게 이게 가능하냐면 벌거숭이두더지쥐들은 DNA가 늙으면 그냥 DNA를 새걸로 갈아버리는 능력이 있기 때문임 근데 더 놀라운게 뭐냐면 저 수명30년이란 것도 확정이 아니라는 거임 왜 수명을 30년이라고 했냐면 벌거숭이두더지쥐의 연구가 시작된게 30년 전인데 그 30년 전에 잡아서 연구한 표본들 중에 아직도 쌩쌩하게 나이먹고 있는 놈들이 있거든 한마디로 이 새끼들 최대수명이 언제까지 늘어날지는 아무도 모른다는 거임. 제일 처음에 잡은 벌거숭이두더지쥐가 35살이니까 20년 뒤에도 살아있으면 최대수명은 55살이 되는 거지 동족들보다 10배 가량 오래사는 것도 모자라 그 기간동안 늙지도 않는다니 쥐새끼계의 엘프가 따로 없다 생긴건 골롬이라도 능력은 레골라스임 저 수명만으로도 벌어둔 돈은 많고 뒤지기는 싫은 전세계 금수저들이 침흘리면서 관심가질만한데 이 새끼의 능력은 이제 시작임 벌거숭이쥐는 암 면역인 유일한 포유류다 암이 얼마나 암같은 새끼냐면 유전자 돌연변이로 발생하는 복불복 질병이라 유전자를 가진 동물이면 절대 피해갈 수 없는 좆같은 질병이라는 거다 인간은 물론이고 토끼부터 시작해서 흰긴수염고래까지 암을 피할 수 있는 고등생물은 지금까지 없었음 근데 벌거숭이두더지쥐는 암 면역임 금수저 새끼들 눈 돌아가는 소리 들리냐 불로장생에 암 면역이랜다 암-암? 암은 나약한 노예들이나 걸린다, 그래-그래! 그것도 모자라 벌거숭이두더지쥐들은 고통을 안 느낀다 피부세포에서 통증을 전달하는 펩타이드가 아예 없거든 노화면역 암면역 통증면역 벌써 3연타 찍었음 게다가 얘들은 산소가 없는 환경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기까지 하다 원래 지하에서 사는 놈들이라 그런지 기괴할 정도로 생존능력이 높은데, 보통 인간은 산소가 10% 이하인 환경에선 바로 골로 간다. 산소 농도가 5% 아래면 5분도 못 버틴다 근데 벌거숭이두더지쥐들은 10%는 커녕 5%짜리 극단적인 저산소환경에서도 5시간은 너끈하게 활동한다. 심지어 산소가 아예 빠구난 0% 무산소 환경에서도 18분 동안은 살아남을 수 있다. 더 웃긴게 뭐냐면 저 18분도 뒤진게 아니다. 18분 지나니까 심장 멈추긴 했는데 시체인줄 알고 다시 공기 중에 방치하니까 다시 되살아났다. 미친 놈들임. 노화면역 암면역 통증면역 무호흡저항 벌써 트레잇이 꽉꽉 차서 터질려고 그런다 이러니 금수저새끼들이 눈에 쌍심지를 켜고 얘네를 지켜보고 있다. 부작용으로 탈모 좀 오면 어떠냐 암 안 걸리고 오래 살 수 있는 엘프가 될 수 있다는데 탈모있는데 오래 살아서 뭐하냐고 묻는 풍성충들은 니가 언제까지 풍성할지 어디한번 지켜보자 근데 이 새끼들은 그 특성을 제외하고 생존양식이야말로 제일 특이한 놈들이다 일단 벌거숭이두더지쥐는 포유류 주제에 변온동물임 그래서 3시간에 한 번씩 밥 먹지 않으면 굶어뒤지는 설치류 친척들이랑 다르게 항상 밥처먹는다고 이리저리 뛰어다니지 않음 쥐들이 금방금방 굶어뒤지는 이유가 높은 신진대사 때문에 체온 유지를 빡세게 해야 되기 때문인데 벌거숭이들은 응 좆까 이러고 체온유지를 쿨하게 포기해버렸거든 그 때문에 움직임은 좀 느려도 굳이 많이 먹지 않아도 되고 오래 안 먹어도 살아남을 수 있는 여유로운 슬로우 라이프를 얻었다 뭣보다 제일 신기한게 벌거숭이두더지쥐들은 포유류 주제에 곤충이랑 똑같은 군집생활을 한다는 거임 포유류 중에 무리생활을 하는 종은 많지 근데 벌거숭이쥐들은 그런 어설픈 무리생활이랑 차원이 다른 완벽한 계급사회 군집생활을 함 벌거숭이두더지여왕은 수컷 여러마리를 데리고 하루종일 교미만 하면서 출산하는 씬나는 라이프를 즐김. 벌거숭이두더지병정은 큰 덩치를 가지고 굴을 습격하는 적들을 몰아냄. 벌거숭이두더지노가다꾼은 이빨이 크게 자라서 땅굴을 파고 흙을 바깥으로 옮기고 식량을 캐옴. 그리고 수컷 몇 마리를 제외하면 나머지는 모두 암컷임. 근데 새끈한(어디까지나 지들 기준으로)수컷들은 오로지 여왕이랑만 교미할 수 있음. 나머지 암컷쥐들은 노처녀인것도 서글픈데 아예 자궁이 막힌 불임들임. 여왕이 호로몬을 분비해서 암컷쥐들의 난소를 영원히 미성숙상태로 만들거든. 여왕이 죽기 전까지는 근육 빵빵한 암컷병정쥐도 노가다암컷쥐도 새끼를 못 만듬. ㅅㅂ 안 그래도 불로장생 종족이라 언제 뒤질지도 모르는데 여왕쥐는 즐기면서 상황에 따라 출산을 하면서 개체수를 조절함. 어디서 많이 본 것 같지 않냐? 맞음 딱 개미들이 사는 방식임 도대체 어떻게 벌거숭이두더지쥐가 저런 면역능력을 가지면서도 개미들과 똑같은 생존방식을 가지게 됐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아무튼 벌거숭이두더지쥐들은 동아프리카에서 사는데, 적게는 70마리에서 많게는 300마리까지 모여서 지하도시를 이루고 살아감. 근데 대자연의 코미디가 여기서 또 시작된다. 불로장생 암면역 통증면역 호흡면역이라는 개쩌는 특성까지 가지고 무리생활이라는 메리트까지 있는데 정작 벌거숭이두더지쥐들은 그 동네 생태계에서 최하위라는 거임 특성만 보면 전지구를 정복해도 이상하지 않은 놈들이 왜 동아프리카에서 찌질대다고 있냐면 왜냐면 동아프리카엔 전통의 설치류 담당 일진인 파충류가 개 많기 때문임 얘들같은 쥐엘프들과 흙수저 쥐들의 공통점이 뭐냐면 파충류 빠따 한 방이면 골로간다는 거야 쥐가 파놓은 동굴로 쓱쓱 들어가서 다 처먹고 나올 수 있는 팔다리없는 뱀부터 시작해서 쥐이빨로는 절대 안 뚫리는 비늘로 무장한 육식성 도마뱀들한테 벌거숭이두더지쥐들의 엘프 도시는 그냥 냉장고에 불과함. 수명길고 통증 안 느끼고 호흡 안 해도 살 수 있으면 뭐하냐 배고픈 뱀새끼는 그딴거 신경 안 씀 벌거숭이두더지쥐는 땅파는데 써먹는 길쭉한 이빨 빼면 방어수단이 전무함. 그리고 당연히 이걸로는 파충류의 피부에 기스도 못낸다. 뱀 한 마리가 둥지에 쳐들어오는 순간 그 날로 벌거숭이 도시 하나가 끔살당하는 것은 일도 아니다 암만 노화면역 질병면역 통증면역 무호흡 특성 같이 면역특성 다 찍어놔도 정작 물리데미지 방어 못하면 그냥 ㅈ되는 거야 어떻게 보면 자연도 참 공평하다 [출처 - 디시인사이드 고질라맛스키틀즈] 왜 난 걍 귀엽게 생긴거같지
[펌] 단무지의 유래와 색에 관한 이야기
단무지의 유래에 대한 설은 매우 여러가지이다. 심지어 한국의 승려인 택암이 전파했다고도 알려져있는데 뭐 이건 같은 승려인 신미대사가 한글을 만들었다는 이야기와 동급인 내용이고 전국시대 당시 일본의 타쿠앙 소호라는 승려가 만든 타쿠앙즈케라는 선식에서 시작되었다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 타쿠앙은 절에서 장기간 동안 보관할 수 있는 간단한 음식을 만들기 위해 쌀겨와 소금으로 무를 절이고 버무린 뒤 항아리 담아 익히는 방법을 개발하게 된다. 이후 타쿠앙이 있던 동해사라는 사찰에 당시 쇼군인 도쿠가와 이에미츠가 방문하게 되어 대접을 해야하는데 산해진미에 익숙한 이에미츠를 위한 고기 같은게 절에 있을리가 없고 그냥 이 무절임에다 밥을 내어주게 됐다. 의외로 담백한 맛에 이에미츠가 반하게 됐고 이에미츠는 이 반찬의 이름을 물었지만 아무 이름도 없는 무절임이라는 말에 개발자인 타쿠앙의 이름을 붙혀 타쿠앙즈케 즉 타쿠앙절임 이라고 이름을 지어주게된다. 이 간단해보이는 무절임이 긴박한 전장터에서 밥을 제때 챙길 수 없는 병사들에게 쓸모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이에미츠는 이후 출병하는 병졸들에게도 통으로 허리춤에 차게한 채 전쟁을 하도록 했다고 알려져 있다. 그렇게 ‘타쿠앙’은 오랜 시간동안 일본의 대표적인 야채절임으로 전해져 왔고 쌀겨로 수개월간 숙성시키는 방식으로 인해 제작 비용이 높은 고-오급 반찬으로써 막부의 장군이나 호위무사들의 밥상에서나 볼수 있는 음식이 됐다. 그런데 원조인 타쿠앙의 색깔은 지금 우리가 먹는 단무지처럼 노란게 아니라 뒤죽박죽이었다. 앞서 말한 쌀겨로 숙성시키는 과정에서 숙성기간에 따라 무가 노랗거나 회색 또는 갈색으로 변색되는데 만드는 사람마다 색이 달라서 이게 무슨 절임인지도 모를 지경이었다. 결국 타쿠앙을 만드는 사람들은 색을 통일하기 위해 치자나무 열매를 우린 물 또는 울금을 첨가해서 노랗게 만들게 되었고 20세기에 들어서 타쿠앙이 공장에서 대량 생산되면서부터 아예 황색 색소를 이용하는 케이스가 정착해 우리가 아는 단무지 색으로 바뀌게 된 것이다. 우리나라엔 언제부터 단무지가 나온 것일까? 일제강점기 때 명월관이라는 식당이 처음 문을 열게되는데 이 명월관을 시작으로 우리나라에 외식문화가 성행하게 됐다. 근데 당시엔 돈있는 사람들만 이런 고급식당에서 외식을 즐길 수 있었는데 주 고객이 누구일까? 바로 일본인이었다. 이 일본인들을 대접 하기 위해 고오급 반찬인 타쿠앙를 내오게 되었고 이것이 우리나라에 정착하게 된것이다. 중국집에서 단무지를 반찬으로 내게 된 것도 역시 일제 강점기 동안 인천에서 문을 열기 시작한 산동성 출신 중국인들의 요리집이 외식열풍으로 인해 전국으로 퍼져나가며 마찬가지로 주 고객인 일본인 들의 입맛을 고려하여 내오게 된 것이다. 그때까지도 타쿠앙 이나 다꽝으로 불리던 이 고급반찬은 시대가 흐르고 급성장한 한국의 경제 상황에 맞춰 만만하고 친숙한 식재료가 됐고. 부르는 이름이 타쿠앙에서 단무지라고 변하게 되어 가장 성공적으로 일본의 잔재를 털어낸 단어가 됐다. 이렇게 한 중 일의 근대역사의 흐름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단무지는 어엿한 한국의 대표반찬이 되어 우리의 밥상을 지키고 있다.
'Train to Busan' as Critique of Korean Society
I still haven't been able to see Train to Busan for myself, but I found this article on NPR to be really interesting! It doesn't ruin any plot points (other than the fact that there is a zombie apocalypse which I'm pretty sure we could gather from the trailer...) According to the article: Without giving too much of the story away, the film blames corporate callousness for the death toll. The government covers up the truth — or is largely absent. And the crew? Rather than rescue passengers, it follows the wishes of a businessman. Sewol Ferry Reference: These themes are particularly resonant in South Korea, which in 2014 faced national tragedy after 300 people, mostly teenagers, died when a ferry overturned in the sea. Investigators found the ferry's corporate owners overloaded it to save money. And the captain and crew got into lifeboats without rescuing passengers. News media, toeing the government line, originally reported that everyone survived, blamed rescuers for not working hard enough (when in reality the government refused to let them go into the water and rescue the children), etc. The Korean president's whereabouts on that day are still unexplained. Then the MERS Outbreak: Last year, as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or MERS, spread in South Korea, the government wouldn't share key information about where patients were being treated, where it started, and how officials would contain the outbreak. The government refused to communicate with the public, so the Seoul mayor had to go against the president and form his OWN plan to fix the problem. As a result, he's now in the running for next president (since Koreans have lost all respect or trust in the current pres) You can read the full piece by NPR right HERE. Has anyone seen this yet?!
Disney Princesses Singing In Their Native Languages
English is not the native tongue of Disney Princesses. Everyone has grown up with Disney Princesses because they are the most innocent form of childhood entertainment. With the fantastic movies comes even better songs which make them so appealing. Your infatuation with them carries on into adulthood and before you know it, you're sitting in your living room watching the movies singing along with your own children. Crazy right? Well, here's the thing, English is the default language, not the native one. All Disney Princesses have come from other countries other than Pocahontas who was a Native American in North America (present day USA). It brings up a really interesting change because when you watch the Disney movies in their native languages, it has an entirely new meaning because it's authentically and historically correct. Disney Americanizes our movies through using English and we forget that languages play a huge role in presenting emotions, interactions, conversations, and without a doubt, our singing. One of the biggest trends on the internet is hearing a Disney Princess sing her hit song with her own native finesse instead of a defaulted English one. Enjoy and really take notice on the differences in emphasis and fluidity of the lyrics. Because of changed language, the songs also have different lyrics to fit the melody which slightly alters the song even if it has a similar universal meaning. Disney is genius. What do you think?
:/
Remembering Michael Jackson, six years on from his passing
On June 25, 2009, the world was rocked with news that Michael Jackson had passed. Today, six years later, is as good a day as any to remember the man and his legacy. There's no doubt that his memory will be forever tainted with accusations of child abuse. And I can definitely appreciate that it's important to be informed about that kind of thing, which is, obviously, completely and totally intolerable. But today, let's remember Michael Jackson, the King of Pop, for the good that he did. And of those, there are plenty. He was doing it from age nine While these reports became much more well-known following his death, it's still not universally known that Michael Jackson was tormented by his parents from a very young age during his upbringing in Gary, Indiana. His parents beat him with belts and insulted his appearance. In spite of all this, though, Michael joined the Jackson Five at age 9 and led the vocals for "I Want You Back" when he was just eleven. His stage presence in the above video is...ridiculous, frankly. It's a perfect video, and it's the perfect song. There is no song that brings with it the same guarantee -- guarantee -- that I will be up and dancing like "I Want You Back" does. He recorded the best selling album of all time - by a long shot Conservative estimates claim that "Thriller" earned $51 million in sales, while the most ambitious estimates list the number at $65 million. The next best selling album of all time, Pink Floyd's "The Dark Side of the Moon" comes in at $45 million. It's important to watch the full, 13-minute original music video for "Thriller" every once in a while, just to remind yourself what this man was capable of. His smile as he happily eats popcorn in the movie theater around the 3:50 mark is one of my favorite parts... what a creep. In an entertaining way, I think. Michael played an integral role in breaking the musical 'color barrier' Before his songs became too enormously popular to ignore, MTV was filled with white musicians. The station was extremely hesitant to include videos and performances of African American musicians, and there isn't really anyone who doubts that the company was brutally racist in the early '80s. But Michael Jackson went a long way to change that. "Billie Jean" was the first song by an African American artist to receive heavy airtime on MTV, and it paved the way for the future popularity of artists like Prince and Donna Summer to begin to populate the channel. Let's not forget about the music... Yes, Michael was the perfect performer. Yes, he was a champion of race relations in the music industry (which many see as ironic, given his appearance toward the end of his life). But Michael Jackson became as huge as he did for one key, irrefutable reason: his music was amazing. Above are some of my favorites. "Rock With You" is always on top of my list. It's everything right about the 1980s, late disco, popular R&B and Michael Jackson himself. "Man in the Mirror" may not be my favorite Michael Jackson song, but it's influence is undeniable. Personal issues aside, Michael Jackson was a man who cared about the world and its overall well-being. "Man in the Mirror" displays this. "We Are the World," which was written Jackson and Lionel Ritchie is one of the most touching musical performances ever created, in my opinion. It has all the great sounds of the 1980s and will forever serve as an anthem for love, peace and togetherness. "Wanna Be Starting Something" is another of those perfect pop hits. It's the first song from "Thriller" and sets the tone for the album and, in some ways, Michael's larger body of work. I know that there are those who cannot forgive Michael Jackson for his alleged crimes (while he was never convicted, legitimate suspicions remain). People have reservations because of the way he looked in his later years. It's not my place to tell you that you're wrong. But what also cannot be denied is that the more you know about his childhood and the emotional and physical abuse he was exposed to as a young child, the easier it is to explain things like his appearance. Some things - like the criminal allegations - can not be excused. No amount of abuse a child experiences will ever legitimize further subjugation of abuse, and that goes without exception. But his physical appearance and confidence were undoubtedly compromised by his parents. It's important to be informed. The reality remains: Michael Jackson was the greatest musician the world has ever seen, hands down. No one understood the intricacies of pop music like Michael Jackson did, and it's difficult to imagine any other musician captivating an audience as wide as Michael Jackson managed. His music and his dancing (the man invented the robot and the moonwalk...), his production, his costumes, his influence - it's all completely unmeasurable. I can be in any kind of mood, and putting Michael Jackson will put a smile on my face immediately. So for that, he will be forever remembered in a positive light in my eyes. Rest easy, Michael. You will never die.
좋은 직원을 채용할 수 있는 최고의 면접 질문 13
만약 당신이 최고의 직원을 뽑고 싶다면 면접시 던질 질문만큼 중요한 건 없다. 각계각층의 임원이 면접 때 자주 하는, 가장 효과적인 질문은 무엇일까? 아래는 다양한 회사의 임원들이 지원자를 면접 할 때 자주 하는 13가지 질문과 그들이 기대하는 대답이다. 취업을 준비하고 있다면 꼭 참고하길 바란다. 만약 취직해서 1년 후 큰 성과를 이루게 되고 우리가 함께 축하하는 자리에 있다고 생각해 보세요. 당신은 지난 1년 동안 무엇을 성취했을 것 같나요? (랜디 가루티 / 쉐이크 쉑 회장) "면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지원자가 면접관에게 오히려 궁금한 것이 많으냐다. 그걸 보면 면접 오기 전 회사와 면접관에 대해 얼마나 조사를 했는지 알 수 있다. 진심으로 이 일을 원하는지도 아닌지도 알 수 있다.” "위와 같은 질문을 했을 때 지원자는 지난해 한 일을 단순히 나열해서는 안 된다. 회사의 미래를 장기적인 관점으로 보고 전략을 세워 추진했는지를 보여주어야 한다.” 살면서 가장 만족스러웠던 때는 언제인가요? (딕 크로스 / 크로스 파트너쉽 회장) “솔직히 지원자 대부분이 어느 정도 업무 능력과 자질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거기에다 긍정적인 태도를 가진 직원이라면 더 잘 적응하고 좋은 성과도 낼 것이다.” "보통 이 질문을 하면 다른 주제로도 질문이 이어질 수 있다. 지원자가 회사랑 잘 맞을지와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사람인지도 알 수 있다." 회사에 고용되어 원하던 월급받으며 일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다른 회사가 접근한다면, 그들이 어떤 메리트를 제시할 때 이직을 고려해 볼 것 같은가? (일리야 포진 / 시플렉스 설립자) "과연 지원자가 이 질문에 낚일까? 하지만 몇몇 대답을 듣고 놀란 적이 있다. 이 질문을 하면, 지원자가 돈과 업무 환경 중 어느 쪽에 관심이 있는지 알게 된다” 롤 모델은 누구이며 이유는 무엇인가? (클라라 쉬이 / 히얼세이 소셜 회장) "이 질문은 지원자가 현재까지의 성장과 발전을 어떤 식으로 생각하는지 알 수 있다. 더불어 지원자의 성공과 포부도 짐작해 볼 수 있다." 하기 싫은 일이 있다면 무엇인가? (아트 파파스 / 불혼 회장) "흔히 어떤 업무를 담당하는 사람은 관련된 업무는 다 좋아한다고 착각한다. 막상 일을 맡기면 그렇지 않다" "이 질문은 지원자가 대답하기 꺼리는 편이다. 그래서 끈질기게 유도해야만 지원자의 답변을 들을 수 있다. 한 예로, 세일즈업무 지원자가 새로운 사람 만나는 것을 두려워한다고 대답을 했었다. 미리 알게 되어 정말 다행이었다.” 현재까지의 경력중 가장 의미 있었던 프로젝트나 업적에 대해 말해 보시오. (데보라 스위니 / 마이코퍼레이션 사장) “이 질문은 지원자의 업무 스타일, 다른 사람과 함께 일하는 방식을 알려준다” "게다가 다른 질문도 자연스레 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이 업적을 이룰 때 어떤 직위에 있었나? 성장에 어떤 영향을 미쳤나? 팀 전체에는 어떤 영향을 미쳤는가? 등등" ‘지원하는 회사 업무를 실제로 어떻게 하는건지’ 과정을 설명해 보세요. (에릭리퍼트 / 르버나딘 총주방장) "특정 질문을 선호하지 않는다. 지원자를 잘 알기 위해 딱딱한 면접보다는 편안한 대화를 하려고 한다” " 회사는 동기부여를 스스로 하고 절제력도 있고 긍정적인 자세를 가지고 있으며 열정적인 지원자를 찾는다. 그래서 지원자가 음식에서 서비스까지 만들어 가는 과정을 쉽고 명확하게 설명할 수 있는지를 질문한다. 그런 후에 제 직감을 따른다. 마지막 단계는 지원자의 눈을 본다. 왜냐하면, 눈은 절대로 속일 수 없기 때문이다.” 만약 초능력이 생긴다면 무엇을 하겠는가? 혹은 동물이 태어난다면 어떤 동물이 되고 싶은가? (라이언홈즈 / 홈 스위트 회장) “예전 현재 비서를 면접할 때 가장 좋아하는 동물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녀는 오리라고 대답했다. 오리는 겉으론 조용히 물 위에 떠 있는것 처럼 보이지만, 물속에선 바쁘게 발버둥 치면서 헤엄을 친다. 그러면서 앞으로 나아간다. 이것은 비서 업무를 정확히 표현하는 놀라운 대답이었다. 그래서 그녀를 고용했고 지금까지 함께 일하고 있다.” 지난 몇 년 동안 왜 몇 번의 이직을 한 건가요? (샤마 카바니 / 마케팅 젠 그룹 설립자) "이 질문으로 지원자의 과거 경력을 어느 정도 알 수 있다. 이직했을 때 사유는 무엇인지. 이직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어떤 점인지” "지원자가 얼마나 회사에 충실 할지와 사고 과정도 예상할 수 있다. 즉 상사가 자신을 억누른다고 생각하는지 쉽게 질리는 성향인지 알 수 있다.” "회사를 옮기는 것이 나쁜 것은 아니다. 단, 이직의 사유는 중요하다." 회사는 결과물을 만들기까지 비용대비 큰효과를 볼 수 있는 것에 집중한다. 당신이 최근에 한 프로젝트 중 적은 비용을 들여 효율적으로 성취한 일은 무엇인가요? (에드워드 위머 / 로드ID 사장) “우리는 이 질문에 많은 경험담을 이야기할 수 있는 인재를 찾고 있다. 우리 회사는 지난 13년 동안 딱 한 번 가격 인상을 했다. 그것은 지속적으로 비용을 절감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은 아니었다. 늘 좀 더 효율적으로 일하려고 모든 팀원이 여러 가지 방법을 찾고 시도했다.” 그래서 OO씨, 당신 얘기 좀 해보시죠? (리차드 푸네스 / 핀 파트너스 경영 임원) "이 질문을 받으면 대부분 무방비 상태로 있다가 당황한다. 사실 이 질문엔 정답은 없다. 하지만 대답은 가능하다.” "우리는 이 질문을 함으로 지원자의 성격, 상상력, 창의력을 엿볼 수 있다. 정답이 없으니 부담 없이 흘러가는 대화를 지켜본다. 사실 이 질문은 '이야기'를 잘 표현하느냐 시험하는 거다. 요즘은 회사의 물건이든 자기 자신이든 브랜드로 만들어 파는 시대다. 이 질문을 통해 이야기를 전달할 수 있는지와 브랜드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는지 파악할 수 있다.” " 이 질문을 했을 때 지원자가 면접관을 어떻게 쳐다보는지도 중요하다. 만약 지원자가 방어적이거나 아예 대답을 안 하면 질문을 직설적으로만 받아들인다는 뜻이다. 회사는 여러 가지 상황과 질문에 넓게 생각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을 필요로 한다.” 저한테 하실 질문 있으신가요? (스콧 돌시 / 이그잭타겟 회장) "주로 면접 초반부에 이 질문을 던진다. 그러면 지원자가 얼마나 즉각적으로 대처하는지 또 면접 준비를 얼마큼 했는지 알 수 있다.” "때론 지원자의 대답보다 지원자가 하는 질문으로 그 사람을 더 알 수 있다." 일이 예상대로 진행되지 않았던 경험에 대해 이야기해 보세요. 예를 들면, 기대했던 승진이 안 되었거나 추진하던 프로젝트가 잘 안되었을 경우 어떻게 하는가. (토니 노프 / 스포트라이트 티겟 매니지먼트 회장) "이 질문은 간단하면서도 많은 것을 알려주는 면접방식이다. 질문에 대한 대답은 주로 3가지로 볼 수 있다. 첫 번째 책임 전가, 두 번째 자기 비난, 세 번째 성장의 기회로 나누어진다.” "회사는 직원이 맡은 바 임무 이상을 해내길 원한다. 그러기 위해서 올바른 태도와 효율적 접근 방식을 지닌 팀 플레이어를 선호한다. 만약 지원자가 예전 직장 상사나 동료에 대해 비난 혹은 책임을 전가한다면 그 지원자는 이곳에서도 잘할 수 없다는 뜻이다.”
Women Are Clingy, Men Are Romantic
Why is it that when a man performs a wild, extravagant, borderline-stalker gesture, and he's SO ROMANTIC. A woman attempts to sweep a man off of his feet, and we're called crazy. Or clingy. Or obsessive. Why is it more socially acceptable for a man to overly express his emotional side but women need to play it cool when it comes to romance? Writes you letters everyday. Think of the Notebook. We're told to think that's super romantic of the guy, but if a girl did it she'd be seen as obsessed!! Throws rocks at your window. I used to fantasize about that when I was younger, hoping my crush would ride his bike over and say he loves me from the street below. But think about a girl doing that...she's probably stalking you. Shows up outside your classroom door to walk you to your next class. A guy standing outside your office or classroom door is sweet, touching, cute, but a girl might be a little obsessed with you, right? Trying to change your mind about dating them. Girls chasing after their crush telling them 'I'll treat your right!,' ' Just give me one shot,' or anything Heath Ledger said in 10 Things I Hate About You just sounds goofy to think about! Do anything annoyingly musical. Put on a performance in front of the whole school, hold up a boom box outside of your window, whatever it is, guys can do it and girls should sort of...not... Use pick up lines. Guys may get a huge eye roll for using them, but have you ever heard a girl throw out a pick up line at someone at the bar? Probably not. Ladies: Do you ever feel like you can't make any big romantic gestures? What's a romantic thing you've done? Ladies and Gentlemen: Would you be turned on or off by a girl doing a bigger romantic gesture that's usually just considered a guy thing? Personally, I'm all for everyone showing love in as many ways as they can! I'm not super into big romantic things for me personally, but I say guys and gals should be able to do whatever they wa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