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ing
10,000+ Views

오늘의 미드영어(프렌즈 1-20 part12) 전화 안받더라 / 끄다 / Do you know~?

* (모니카의 집)챈들러는 데이트했던 여자의 전화를 여전히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때 조이가 들어와 전화가 고장난거 같다고 얘기를 합니다.
Chandler: Ring. Damn it .Ring.
(울려라 제발, 젠장, 울려!)
Joey: Hey, you know our phone’s not working?
(우리 전화 안되고 있는거 알아?)
Chandler: What?
(뭐라고?)
Joey: I tried calling you from the coffeeshop, there was no answer.
(커피숍에서 계속 전화했는데, 전화안받더라.)
Chandler: I turned it off. Mother of God, I turned it off!
(내가 전화기를 꺼놓고 있었네. 맙소사, 내가 전화기를 꺼놓고 있었어!)

문장

There was no answer. (전화 안받더라)
*상황에 따라, "대답이 없었다", "응답이 없었다" 등으로 해석
ex) I knocked on the door, but there was no answer.(문을 두드렸는데 대답이 없었다)

단어/숙어

turn off: 끄다

패턴

Do you know~? (너 ~알아?)
Do you know this? (너 이거 알아?)
Do you know him? (너 그 사람 알아?)
Do you know (that) our phone’s not working? (우리 전화 안되고 있는거 알아?)
Do you know he’s coming? (너 그가 오고 있는거 알아?)
Do you know this movie is boring? (이 영화 지루한 거 알아?)
Do you know I still don’t understand you? (내가 널 이해하지 못하는 걸 알겠니?)
Do you know he doesn’t love her? (너 그가 그녀를 사랑하지 않는거 알아?)
Do you know he took her home? (그가 그녀를 집에 데려다 준거 알아?)
Do you know I took him to the airport? (내가 그사람 공항에 데려다 준거 알아?)
Do you know I met her yesterday? (어제 그 여자 만났던거 알아?)
Do you know he got me some coffee? (그가 나한테 커피 갖다 준거 알아?)
Do you know I went out with her? (나 그 여자랑 데이트한거 알아?)
- 프렌즈 1-20, 16:49~17:04 -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유익한내용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영어공부에 도움이 많이되요 ^^
감사합니다 !!
do you know it really helpful for studying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미드로 영어공부하는 법 + 추천 미드
빙글러 여러분, SEI 30분 전화영어입니다. 날씨가 무더운데 영어공부 다들 잘 하고 계시지요? 오늘은 미드로 영어 공부하는 방법을 정리했습니다. 1) 한글 자막+영어 자막(통합 자막)으로 미드 시청 한글 자막뿐만 아니라 영어 자막도 눈여겨보는 보면서 시청해야 합니다. 2) 전체적인 시즌의 내용 파악을 했으면 가장 재밌거나 좋은 표현이 많았던 에피소드 선정 3) 에피소드 대본을 찾아서 읽어본다. 네이버, 다음 등 각종 포털 사이트의 미드 자막 관련 카페나 클럽에서 찾아본다. 꽤 유명하고 인기 있는 미드라면 대본이 많이 있어요. 4) 선정한 에피소드, 이 상황에선 어떤 대화를 했는지 파악이 될 만큼 반복해서 돌려본다. (약 2~3번) 이때가 시간이 많이 소요되기 때문에 여유가 있는 사람들에게만 추천합니다. 대본하고 같이 보면서 좋은 표현을 연습장에 체크해둡니다. 5) 대본에 체크한 표현들을 연습한다.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실제로 일상에서 이런 상황을 마주쳤을 때, 그 동안 체크한 표현들을 직접 입 밖으로 내 뱉어봅니다. 그리고 외국인 친구가 있는 경우는, 최대한 공부한 표현들을 적용하면서 입에 익혀야 하지요. 영어공부 추천 미드 : 뉴스룸 영어 회화 공부가 어느 정도 진행된 분들 영어레벨 상위권분들이 도전하면 좋을 미드입니다. 미국 및 세계 이슈를 다루는 방송국의 뉴스룸을 그린 드라마이기 때문에 영어 공부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이슈와 시사 상식까지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지요! 특종을 취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언론인들의 열정적인 모습과 더불어 제대로된 저널리즘에 대한 고민을 볼 수 있어요. 정치, 방송, 경제에 관련된 고급 어휘들이 많이 나와 영어 초보자가 보기에는 모르는 단어가 꽤 많이 들릴 수도 있답니다. 딱 봐도 어려워 보이는 뉴스룸의 영어 표현! 과연 실생활에서 쓸 수 있을지 의문이 들지만 미국 언론에서는 이런 어휘를 쓴다는 점, 알아두면 좋을 것 같은데요, 뉴스를 다루는 드라마여서 정확한 발음과 문장을 구사하기에 영어실력에 어느정도 자신 있는 분들이 뉴스룸을 통해 공부를 하시면 됩니다!
‘끝’
2020 도쿄올림픽이 한창인 가운데, 네티즌들 사이에서 최고의 유행어로 손꼽히는 말이 있습니다. 바로 한국 양궁 국가대표 오진혁 선수의 ‘끝’입니다. ​ 한국 양궁의 3관왕 여부가 달린 지난 7월 26일,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단체전 결승전이 열렸습니다. 이전 세트를 다 이긴 한국 선수들은 3세트에서 무승부 이상의 성적만 내면 금메달이 확정이었습니다. ​ 3세트의 첫 세 발은 대만과 한국이 나란히 모두 9점을 쏜 상황이었고, 이후 한국 선수들은 김우진 선수가 9점, 김제덕 선수가 10점을 쐈고, 대만은 10점, 9점, 9점을 쐈습니다. ​ 이제 마지막 주자인 오진혁 선수가 9점 이상을 내면 금메달을 확정 지을 수 있었던 상황이었습니다. ​ 마흔이 훌쩍 넘은 베테랑 오진혁 선수는 그렇게 마지막 화살을 쏘았습니다. 그리고 나지막이 외쳤습니다. ​ “끝” ​ 화살은 그대로 10점을 명중했고, 경기는 끝났습니다. 한국이 이번 대회 3번째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오진혁 선수는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 순간을 말했습니다. ​ “그때 제가 ‘끝’이라고 한 게 맞습니다. 양궁 선수들은 쏘는 순간 10점을 맞히는 느낌이 납니다. 마지막 화살을 쏠 때는 그 느낌이 들었습니다.” ​ 오진혁 선수에게는 이번 올림픽이 마지막입니다. 오랜 훈련으로 현재 오른쪽 어깨의 회전근 4개 중 3개가 끊어진 상태이며 이마저도 80% 정도 파열됐습니다. ​ 그러나 양궁에 대한 열정 하나로 진통제로 버티며 올림픽에 출전하였습니다. 1972년 뮌헨 올림픽에서 양궁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남자 최고령 금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린 오진혁 선수. ​ “이제 저도 중년의 나이가 되었는데, 어린 선수들과 있다 보니 나이를 잘 못 느낍니다. 할 수 있습니다. 안 해서 못하는 것이지, 하면 다 할 수 있습니다.” 오진혁 선수가 활이 날아가는 마지막 순간에 무심히 내뱉은 말, ‘끝’ ‘끝’이라는 말이 이토록 격조 있고, 멋지게 들릴 수 있을까요? ​ 선수로서는 많은 나이와 아픈 몸… 숱한 악조건 속에서도 할 수 있다는 희망과 코로나19로 지친 대한민국에 커다란 힘과 용기를 준 오진혁 선수와 남자 올림픽 대표 양궁 선수들… 그리고 지금도 국위 선양을 위해 멋지게 싸우고 있는 대한민국 모든 선수를 응원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실패를 걱정하지 말고 부지런히 목표를 향하여 노력하라. 노력한 만큼 보상받을 것이다. – 노만 V. 필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실패#시련#노력#보상#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아내가 남긴 쪽지
어느 부부가 사소한 싸움이 큰 싸움이 되어 서로 말을 하지 않고 꼭 해야 할 말이 있으면 글로 적기로 했습니다. ​ 그런데 남편은 다음날 출장을 가게 되었고 새벽부터 일찍 일어나야 했습니다. 혹시라도 차를 놓칠까 봐 어쩔 수 없이 아내에게 ‘내일 아침 5시에 깨워 줘요’라고 쪽지를 주었습니다. ​ 이튿날, 남편이 아침 눈을 떠보니 벌써 7시가 훨씬 지나 있었습니다. 깨워달라는 부탁을 들어주지 않은 아내에게 화가 잔뜩 난 남편이 아내를 깨워서 따지려고 하는데 자신의 머리맡에 종이쪽지가 놓여 있었습니다. ​ “여보, 벌써 5시예요.” 대부분 관계가 틀어지게 되는 발단은 바로 ‘말’입니다. ​ 특히 친밀한 사이일수록 더 쉽게 그동안 쌓였던 감정이 순간적으로 표출되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전해지는 말은 대화가 아닌 일방적인 분풀이기 때문에 결국 서로의 감정의 골은 더 깊어지게 됩니다. ​ 그래서 ‘화해’의 기술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비 온 뒤 땅이 굳어지는 것처럼 현명한 화해를 통해서 더욱 돈독한 관계가 되어 보세요. ​ ​ # 오늘의 명언 당신의 적에게 늘 화해의 문을 열어놓아라. – 발타자르 그라시안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대화#말#부부싸움#화해#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오늘의 나는 내일보다 젊습니다
17세의 한국 탁구 최연소 국가대표와 58세의 룩셈부르크 최고령 국가대표선수의 맞대결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펼쳐졌습니다. ​ 17세의 어린 나이에도 한국 여자 탁구의 에이스이자 미래로 떠오른 탁구 신동 신유빈 선수와 올림픽만 5번째 출전하는 니 시아리안 선수가 그 주인공입니다. ​ 사실 이 두 선수의 만남은 처음이 아닙니다. 4년 전, 스웨덴에서 두 선수는 처음 만나 대결을 펼쳤고 그때는 니 시아리안 선수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 이러한 사연으로 이 경기는 시작 전부터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 7세트까지 진행되는 긴장감 넘치는 경기가 이어졌으며 결국 승리는 41세의 나이 차이와 이전의 패배를 딛고 일어선 신유빈 선수에게 돌아갔습니다. ​ 그러나 승패를 떠나서 두 선수가 보여준 높은 수준의 경기는 보는 이들에게 많은 여운을 남겼습니다. ​ 특히 탁구는 빠른 판단력과 순발력이 중요한 종목임에도 58세라는 나이가 무색하게 예리한 실력을 보여준 백전노장 니 시아리안 선수는 많은 사람에게 긍정적인 에너지와 용기를 주었습니다. ​ 신유빈 선수는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니 시아리안 선수에 관해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 “저희 엄마보다 나이가 많으신데 정말 대단하시다는 말밖에 안 나오는 거 같아요. 어려운 상대였지만, 그래도 같이 풀어나가면서 좋은 경기를 했던 거 같아요.” ​ 그리고 니 시아리안 선수도 인터뷰에서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 “신유빈 선수와 정말 좋은 경기를 했고, 다시 만났는데 정신적으로 더 강해졌네요. 그녀는 새로운 스타입니다.” 비록 경기에서 졌지만, 니 시아리안 선수는 자신과 신유빈 선수를 향해서 말했습니다. ​ “오늘의 나는 내일보다 젊습니다. 계속 도전하세요. 즐기면서 하는 것도 잊지 말고요.” ​ 생각과 마음이 긍정적인 에너지와 열정으로 가득 차 있다면 나이는 숫자일 뿐, 더 이상 한계가 되지 않습니다. ​ ​ # 오늘의 명언 뭔가를 할 수 없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것을 하는 사람이 있다. – 애런 코헨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젊음#건강한생각#건강한삶#나이#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