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ksdid327
10,000+ Views

부토니에(boutonniere)

(이건 저의 프로필 사진!!!) 오늘은 제가 가지고 있는 100%제 소장으로만 부토니에를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디테일을 너무나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터라..^^
부토니에르는 [단춧구멍] 을 의미하는 프랑스어로 즉 모닝이나 턱시도 등 양복류의 단춧구멍, 또는 그 구멍에 꽂기 위한 꽃이란 뜻 입니다. 요즘은 코트에나 점퍼나 자켓등에 와펜으로도 많이 착용하셔서 심플한 디자인의 옷을 디테일로 살려 입으시는 분들도 계신거같아요. 옷은 자기가 자신의 입맛대로 재미있게 요리하며 입는 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오버핏 코트에 와인색 꽃 부토니에. 저는 동대문에서 직접 제작해서 착용했습니다~
특이해서 참 이쁜 클립 꽃단추 부토니에.
에잇세컨즈에서 산 내 인생 첫 리본 부토니에!!
잔체크 리본 부토니에.
청자켓이 좀 밋밋해서.. -별 배찌 -곰돌이 배찌 -인디언 배찌
민트 리본 부토니에와 도트 리본 부토니에
이걸 왜찍었지...??
아마 오져서 찍은듯ㅋㅋㅋㅋㅋㅋ
오트밀을 연상시키는 리본 부토니에와 와인색 꽃 부토니에
코트나 자켓입을때 골라차는 재미가 쏠쏠~~
기분전환할겸 머플러에 레고부토니에로 디테일!!
전 심플한 스타일에서 디테일로 패션을 요리하듯 재밌게 입는걸 좋아해서 오랜만에 글을 써봤습니다~~ 모두들 새 해복마니 받으시길^^ ----by 170cm's 눈물 나는 청년..
24 Comments
Suggested
Recent
@famous777 감사해요^^
홋 센스짱
@leeuleewon2012 감사합니다^^ 직접제작하는데 엄청 쉬워요
너무 예쁘네요 직접 제작하시는 건가요?
@useee253 저는 주로 동대문에서 제작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유 있는 쇼핑 리스트, 올해는 어떤 소비를 할까
Editor Comment 돈 쓰는 일만큼 신나는 일이 어디 있을까. 장르 불문하고 소비 행위가 우리의 삶을 윤택하게 만들어주는 것은 분명할 터. 그러나 올해는 분노의 카드 명세서를 안겨준 ‘X발 비용’과는 작별을 고하자. 신년을 맞이한 지금, 정독하면 좋을 의미 있는 소비 목록을 작성해봤다. 누군가의 이야기가 담긴 책과 정성스러운 향, 그리고 특별함이 더해진 오브제까지. 지갑은 가벼워질지라도 마음은 채워지는 사뭇 진지한 쇼핑 리스트. 임프로비제이션(Improvisation) 톰 요크(Thom Yorke), 빈센트 갈로(Vincent Gallo), 백남준, 그리고 피터 사빌(Peter Saville), 비요크(Björk)와 에이펙스 트윈(Aphex Twin)까지. 누군가에게 뮤즈 혹은 우상이 된 그들. 국내에서 쉽게 구할 수 없는 이들의 아카이브를 만날 수 있는 공간인 임프로비제이션(Improvisation)은 예술적 심미관을 가진 컬렉터 강인혁이 직접 큐레이션한 보물들로 메워진 온라인 수비니어 숍이다. 한 시대를 대변했던 그들의 과거를 통해 우리는 현재를 살고, 미래를 계획하기도 한다. 삶의 무수한 계획이 넘쳐나는 한 해의 시작, 1월에는 그들의 이야기에 첫 소비를 맡겨봐도 좋겠다. 논픽션(NONFICTION) 세라미스트 김누리와 펄프를 다루는 오상원이 전개하는 스튜디오 재료(JAERYO)는 포셀린, 페인팅, 초지, 플라스터 등을 재조합하여 새로운 오브제를 만들어낸다. 그들은 재료가 가진 무한한 가능성을 이용해 자유로운 오브제를 제작하며, 또한 오브제가 가진 물성 자체에 주목하려 하기도. 새해에는 번잡한 마음을 잠시나마 내려놓고, 이들처럼 마주하는 모든 대상의 본질에 집중해보는 건 어떨까. 그들의 오브제를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마음을 평화로이 채울 수 있을 터이니. 재료(JAERYO) 세라미스트 김누리와 펄프를 다루는 오상원이 전개하는 스튜디오 재료(JAERYO)는 포셀린, 페인팅, 초지, 플라스터 등을 재조합하여 새로운 오브제를 만들어낸다. 그들은 재료가 가진 무한한 가능성을 이용해 자유로운 오브제를 제작하며, 또한 오브제가 가진 물성 자체에 주목하려 하기도. 새해에는 번잡한 마음을 잠시나마 내려놓고, 이들처럼 마주하는 모든 대상의 본질에 집중해보는 건 어떨까. 그들의 오브제를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마음을 평화로이 채울 수 있을 터이니. 아티스트 프루프(ARTIST PROOF) 판화가 최경주를 필두로 트럼펫 연주자이자 기획자인 그녀의 남편과 함께 운영하는 프린팅 레이블 아티스트 프루프(ARTIST PROOF). 그리고 이들의 프로젝트 공간 AP 숍(AP SHOP). 이곳에서는 실크스크린, 에칭, 페인팅 등 회화 작업을 통해 그들의 작품이 만들어지고, 판매도 이루어진다.다채로운 색감의 점, 선, 면이 도형을 이루어 하나의 작품이 된 모습을 마주하고 있노라면, 올해는 나도 무언가 결실을 맺을 수 있을 희망이 생기는 듯한 기분이 들기도. 39etc(39etc) ‘즐겁게 일해야 한다’라는 모토를 가지고 운영되고 있는 오브제 셀렉 숍, 39etc(39etc). 모든 것을 포용할 수 있다는 ‘Et Cetera’의 의미가 담긴 숍은 그 뜻을 표방하여 우리의 일상에서 쉬이 볼 수 있는 것들에게 새로운 역할을 불어넣는다. 호두, 버섯, 콩의 모습을 한 합, 달걀 모양의 캔들, 배 모양의 와인 스토퍼 등이 그 주인공이다. 발상의 전환이 돋보이는 39etc의 셀렉션. 2020년에는 이들의 위트를 닮아봐도 좋지 않을까. 아울러, 이촌동에 위치한 쇼룸에는 매 다른 테마의 팝업 전시가 열리니 방문해보길 추천한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