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sonnam
5,000+ Views

천사같은 마음씨 골든 리트리버

안녕하세요~~ 여러분 ㅋㅋ 보은이 오빠 손찌찌입니다 정말 오랜만이지요?ㅋㅋㅋㅋ 요즘 사업 준비다 뭐다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어서 ㅠㅜ 포스팅이 늦었어요~~ 많이 기다리셨죠??^^ ​​ ​​ ​​​아니면 말구요;;; ㅜㅜ 오늘 여러분들께 소개 해드릴 견종은요 ㅋㅋ 이 견종도천재견에 속하는 강아지 예요 당당히 천재견 4위에 빛나는 (3위인가?;;;; 헷갈려요) 순둥순둥 열매를 먹은 바로황금색 털이 아름다운 "골든리트리버" 입니다^^
와~~~ 화보너무 이쁘지 않습니까? 골든 리트리버 하면 큰 몸집에 일명 천사강아지라고 할정도로굉장히 온순하고 오히려 사납게 길들일려고 해도본성이 워낙 착해서 ㅠㅜ 포기 하게 만든다는그 견종이죠 ㅋㅋ 결론은 ㅋㅋ 너무 착하고 순하다는 겁니다 골든 리트리버 하면 생각나는게 있죠 바로 맹인견​​^^ ​우리나라에서는 굉장히 친숙한 견종이고 똑똑한 견종이여서시각 장애인들에게 도움을 주는 견종으로도 유명합니다
그리고 몇가지 알려 드리자면 맹인견은 이쁘다고 절대 쓰다듬으면 안된다더라구요 엥??ㅡㅡ (나니???) 저도 최근에 알았어요 너무 이쁘고 대견하기도 해서 격려차 만졌던 적도 있었는데 알고 보니 "눈으로 이뻐해야 한다"고 하더라구요 맹인견과 시각장애인이 서로 교감이 이루어져 있는 상태에서 중간에 터치나 휘파람을 부는 행위는 맹인견이 집중이 떨어져서 시각장애인분들이 자칫 잘못해서 다칠수도 있다고 합니다 저는 그저 너무 이쁘고 대견해서 응원차 만졌는데 ㅠㅜ 정말 잘못된거였어요 ㅠㅜ
죄송합니다~ㅠㅜ 골든리트리버는 영국이 고향입니다 크기는 51cm~61cm 몸무게는 27~34kg 정도의 대형견에 속하겠습니다^^ 아까도 말했듯이사람들에게 워낙 친숙한 견종이고 순하고 또 순한 또또 순한 견종입니다 ​​큰집에서 살고 계시다면 어느 사람, 다른 어떤 견종과 살아서 몹쓸짓(?)을 하더라도 다 받아 준다니 성격이저보다 낫네요..ㅡㅡ (나같은 패 죽였을.. 에헴; 죄송합니다) 공격성이 적고 짖는일도 별로 없어서오히려 마당을 지키는 견종으로써는 부적합한 면이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사람을 너무 좋아하고 잘 따라가서 유기될수도 있으니 그부분 조심하시구요 골든리트리버는 애기때가 너무 이쁘죠? 사진 한번 보실까요?ㅋㅋ
꺅~~~~~~~ 이것이야 말로 천사들 아닌가요? 너무 이쁘고 귀여운것 같아요 ㅜㅡ완전 애기애기 하네요 ㅠㅜ악~~어떻게 너무 귀여워 ㅠㅜ 골든리트리버하면 나오는 사진들이 많이 있는데 특히 이 화보가 너무 맘에 들더라구요 골드 리트리버와 곰돌이 라는주제로 사진을 찍었다고 해요 감상해 보실까요?
대박!! 정말 멋지네요 ㅠㅜ 어떻게 이런 사진들이 나올까요?ㅠㅜ 특히 털모자 쓰고 있는 사진은 정말 귀엽게 잘나온거 같아요 ㅠㅜ 골든리트리버는 털이 곱슬이예요~~ 그래서 죽은털이 많이 생기는데 그부분을 잘 제거(빗질) 해주지 않으면 피부염을 유발할수 있다니 그부분 신경 써주시구요 ㅋㅋㅋ 그리고 이견종은 운동량이 많기로 유명하죠??ㅋㅋ 원반던지기나 수영 같은 운동이 적합한 견종이라고 하니 주인과 같이 하면서 교감을 쌓으시면 될것 같아요
원반~~~ 마이프레셔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세상에서 제일 행복해 보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늘은 여러분들께 골든 리트리버에 대해서 설명해 드렸어요 골든리트리버 굉장히 이뿌고 사랑스러운 견종이죠?^^ 오늘 포스팅은 여기 까지 입니다 내일은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견종으로 여러분들께 소개해 드릴께요?^^ 모두들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출처:http://m.blog.naver.com/smsonnam
Comment
Suggested
Recent
나의 로망 골댕이..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파괴 왕 댕댕이를 마당에 가뒀더니, 마당을 파괴함
얼마 전, 폰드 씨는 남자친구를 집으로 초대했습니다. 반려견을 키우는 그녀는 남자친구에게도 반려견 대셔를 데리고 오라고 제안했는데요. 당황한 남자친구는 손사래를 치며 그녀의 제안을 몇 번이고 거절했습니다. 그의 말에 의하면, 대셔가 지나간 자리는 태풍이 지나간 것과 같습니다. 즉, 모든 게 파괴됩니다. 하지만 누구보다 동물을 사랑하는 폰드 씨는 괜찮다며 대셔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올 것을 설득했고, 결국 남자친구는 마지못해 대셔를 데리고 그녀의 집을 찾았습니다. 그리고 첫날부터 조용한 태풍이 그녀의 집을 휩쓸고 지나갔습니다. "가죽 소파, 침대, 의자, TV. 대셔가 물어뜯은 목록이에요." 폰드 씨와 남자친구는 대셔를 잠시 뒤뜰에 풀어놓기로 했습니다. 폰드 씨의 노령견 찰리가 대셔대의 혈기넘치는 에너지를 부담스러워 해 천천히 시간을 갖기로 한 것이죠. 게다가 뒤뜰에는 조각상과 인조 잔디밖에 없어 비교적 안전할 거로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잠시 후, 뒤뜰로 되돌아온 폰드 씨의 입이 쩍 벌어졌습니다. "왓? 오우... 마이... 갓!" 푸른 인조 잔디로 깔려있던 뒤뜰은 모두 뒤집혀 황갈색 벽돌 바닥이 드러나 있었고, 수돗가 호스는 갈기갈기 찢어져 나뒹굴었습니다. 갖고 놀라고 던져준 2개의 축구공은 이미 바람이 빠진 지 오래였습니다. 뻔뻔한 대셔는 초롱초롱한 눈망울로 폰드 씨의 얼굴을 번갈아 보며 꼬리를 흔들었습니다. 그런데 마당을 훑어보던 폰드 씨가 크게 웃음을 터트리더니 사진을 찍었습니다. 그리곤 미안해하는 남자친구의 어깨를 툭 치며 괜찮다는 사인을 보냈습니다. "곧 나아질거야. 인내심을 가지라구." 폰드 씨는 대셔의 행동이 아주 자연스럽고 당연한 행동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그녀의 노령견 찰리 역시 과거 혈기왕성했던 시절 대셔처럼 온갖 사고를 친 댕댕이였습니다. 폰드 씨는 대셔가 저지른 사고를 인터넷에 공개했는데, 그녀가 이 사진을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준 이유는 단지 그녀의 쿨한 성격이나 유머 때문만이 아닙니다. 아무런 양심의 가책 없이 반려동물을 버리는 사람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기 때문이었죠. "개는 사고를 치지 않는 게 오히려 부자연스러운 거예요. 당연히 녀석들에겐 교육이 필요하고, 거기에는 많은 사랑과 인내심이 필요하죠. 이럴 준비가 되어있지 않다면 처음부터 키우지 마세요. 하지만 입양했다면, 제발 예상치 못한 어려움이 벌어져도 절대 버리지 마세요. 녀석들은 당신의 인내에 배에 달하는 사랑으로 보답할 것입니다." 사진 The Dodo, @TIFFANY POND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죽어가던 악어를 치료해줬더니 집에 자꾸 찾아옵니다.
1989년, 코스타리카 어부인 치토는 총에 맞아 다 죽어가던 3미터는 되는 악어를 발견했습니다. 피도 많이 흘린 탓인지 힘없이 죽어가던 악어를 본 치토는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악어를 끌어올려 집으로 데려와 상처를 치료하고 충분히 회복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해 돌봐줬습니다. 6달이 넘는 시간동안 치토는 악어를 치료하고 음식을 챙겨주었고, 치토의 노력 덕분에 악어는 건강을 되 찾았습니다. 건강을 회복한 악어를 이젠 자연으로 돌려보내기 위해서 문을 열어줘도 악어는 밖에 조금 있다가 집으로 들어와 치토 곁에서 애교를 부렸답니다. 어린 악어도 아닌 당시 이미 30년 이상 산 어른 악어임에도 이 악어는 치토에게 먼저 다가와 놀자고 애교부렸습니다. 그래서 치토는 악어와 함께 20년 넘도록 같이 살았답니다. 그동안 이 악어에게 포초라는 이름도 지어주고 사람들 앞에서 같이 놀기도 하며 이름을 떨칩니다. 포초는 그동안 사람 누구도 물지도 꼬리로 쳐 다치게 한 적도 없었답니다. 배고프면 입만 벌리고 배고프다는 걸 어필했을뿐, 같이 놀고 장난도 치며 동네의 명물이 되었죠. 치토는 덕분에 살아 생전 TV에 나와 포초와 쇼도 하고 노래도 부르며 토초 생일(처음 만난 날)을 축하하는 잔치도 벌였답니다.  애교는 치토에게만 주로 했지만 다른 사람이 만지거나 하는 건 화내지 않고 가만히 받아줘서 해외 관광객도 많이 와 작은 시골 마을에서 아주 스타가 되어버렸답니다. 장난치듯이 발로 툭 밀긴 하지만 저건 애교  심지어 죽은 척해주면서 같이 장난도 쳐주기도 하고;;; 악어 연구하는 학자들도 이런 자연 개체가 있다니?? 참 놀라워했다고 합니다. 악어를 알에서 태어날때부터 키우다가 악어에게 물려죽은 사람도 있다보니...물론 악어를 평생 돌보면서 아무렇지 않은 사람도 많고요... 그렇게 22년동안 둘은 친구처럼 지냈답니다.. 그리고 2011년 10월 12일 포초는 갑자기 움직이지 않게 되었답니다... 심장도 모든 게 멈췄죠..추정나이는 약 50~60대 나이..악어 평균 수명으로서는  꽤 오래 살았던 나이라고....즉 자연적으로 눈을 감았답니다 죽기 얼마전에 힘도 없지만 여전히 치토에게 애교 맞장구도 쳤다고.... 그랬으니..치토에게는 슬픔이었답니다. 마을 사람들이 대부분 참여할 정도로 성대한 장례식이 열렸고 여기서 슬퍼하는 치토 이제 치토도 손자 손녀를 둔 할아버지입니다. 2021년이면 포초가 떠난지 10년이 된 셈인데 방송 기자 인터뷰에서 그는 "당연히 포초를 영원히 잊을 수 없다, 내가 저 세상에 가면 녀석은 날 마중나올 것"이라고 덤덤하게 말했답니다. ㅊㅊ 이토렌트 모야 ㅠ 포초야 ㅠㅠ 나같으면 무서워서 건들지도 못했을 것 같은데 다친 포초를 데려와 치료해준 치토씨 대단.. 분명 다시 만나는 날이 있을 겁니다 ㅠㅠ
싱겁지만 명쾌한 영희 씨의 마음의 소리
*원저작권자 xibang(seebangnow)으로부터 배포를 공식 허가받은 콘텐츠입니다. 싱가포르에서 활동하는 만화 작가 시방 씨는 자신의 그림 실력에 대해 '별로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그는 7만 4천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인기 작가인데요. 그 비결은 재미난 상황과 포인트를 간결하게 전달하는 그의 유머 때문입니다! 01. 위로하는 고양이 인간: 어휴. 응? 나를 위로하려고 하나? 아닌가? 그래도 좋다. 02. 고양이의 가능성 나는 마음만 먹으면 뭐든지 할 수 있다구. 마음만 먹으면... 마음만 먹으면... 쿠울Zzz 03. 고양이의 명언 인간: 나는 우울한 데다가 못생기기까지 한 남자야... 고양이: 이봐 날 만지면서 기분을 풀라구. 그럼 못생기기만 한 남자가 될 수 있어. 04. 고양이의 명언2 집사야. 많이 슬프니? 그렇다면 나를 사랑해볼래?  나랑 있는 사람들은 슬퍼할 시간이 없더라구. 05. 고양이의 폭언 인간: 만약 식량이 고갈된다면 너는 날 잡아먹을 거야? 고양이: 아니, 절대. 난 쓰레기는 먹지 않거든. 06. 이거나 먹으라구 인간: 자 잡아 봐! 고양이: 이거나 머거 07. 귀찮은 녀석, 또 왔군 사신: 너의 수명이 다했다. 나와 같이 가자. 응?  (고양이가 내민 쿠폰에는 멀쩡한 9개의 얼굴 그림이 찍혀져 있다.) 고양이의 생명은 9개라는 뜻. 08. 물론이지! 인간: 안녕. 고양아? 너를 쓰다듬어도 될까? 고양이: 물론이지! 내가 싫어하는 부위만 피해 가라구. 자, 만져! *하얀 부위: 자, 만져! *빗금 부위: 가끔 울컥함. *빨간 부위: 죽고 싶니? 09. 쉿. 아무 말도 하지 마! 고양이: 안녕? 이제 일어났니? 인간: 저리 가. 나 아직 졸리단 말이야... 고양이: 쉿. 조용히 일어나. 죽고 싶지 않다면. 10. 건강하렴 집사야 인간: 으아. 코로나고 뭐고 나가서 놀고 싶다. 지루하다구. 인간의 머리를 바닥에 찍는 고양이. "쿵!" 고양이: 네가 아프면 내 밥은 누가 주지. 생각 좀 하고살자구 사진 @xibang(seebangnow), 인스타그램/xibang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뺨 난타전을 벌이는 고양이판 현실 남매, 미쯔요뜨
*미쯔의 한 마디: 내가 고자라니.  *요뜨의 한 마디: 이젠 언니가 돼버린 미쯔 오빠 ㅣ 여어- 내 이름은 미쯔.  이 구역 최고 상남자다. ㅣ 어디 오빠한테 버릇없는 여동생을 혼내는 엄격한 오빠이자 ㅣ 캔따개야. 날 굶어 죽일 셈이냐! 캔을 따라, 캔을. 어서! 하악- 나는 무서울 것 없는 용맹한 호랑이랄까. ㅣ 그런 내가 내가 고자라니. 언젠가부터 눈물이 자주 나온다. ㅣ 욥! 내 이름은 요뜨. 이 구역 최고 귀염둥이다. ㅣ 요즘 미쯔 오빠가 이상하다 구석에서 혼자 흐느끼기도 하고. ㅣ 내가 알던 오빠가 아니야 그렇게 좋아하던 사냥놀이에도 흥미를 잃기 시작하더니 ㅣ 아잉 사냥은커녕 몸을 배배 꼬며 앙탈을 부리기도 한다. ㅣ 시간이 필요해 뭐야. 저 오빠 왜 저래. 무서워. ㅣ 사랑해 우리 오빠 하지만 우리 오빠를 있는 그대로 사랑하기로 했다. 내가 지켜줄게. 이제 내가 강한 여동생이 될테니까. 울지 마 오빠. 아니, 언니. 뭐가 됐든 사랑해. 남매의 일상을 구경하고 싶으신 분은 '미쯔요뜨의 인스타그램(@mizzyodd_emi)'으로 놀러 오세요! 미쯔요뜨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mizzyodd_emi/ 사진 동생 김미쯔, 오빠 김요뜨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새끼고양이 분양 받아서 뱀 먹이로 준 사람
키우려고 분양 받는 척 햄스터, 토끼, 고양이, 기니피그 등등 분양 받아서 본인이 키우는 파충류한테 '피딩' 함 참고로 이런 사람들은 파충류 커뮤니티에서도 배척당함 p.s. 저거 페북에 유명한 악어 키우는 사람인데 맹수 키우면서 허세 부리는거 좋아하는 사람이라 저거 전에는 늑대개 같은 맹견 키우다가 팔아치우고 악어 사온거임. 그 후에 혼전임신으로 얻은 자기 딸은 시설에 보내 버리고 악어 애지중지 키우다 딸 시설 보낸걸로 욕한 중학생을 자기 친구들이랑 납치해서 봉고차에 태우고 몇시간 동안 폭행함. 근데 멍청하게 그걸 영상으로 찍어서 페북에 악플러 참교육했다고 올렸다가 덜미 잡혀서 특수폭행+중고나라 사기혐의로 깜빵 갔다옴. 석방 되고 나서는 폰팔이 하면서 코브라 키우더라 참고로 악어는 저사람 빵 가있는 동안 자취방에서 굶어죽을뻔 했는데 동물보호단체에서 구조해서 현재는 대전 오월드에서 살고있음. 팔려가서 수육이 되거나 했을 늑대개나 ㅇ ㅅ 비하면 저사람이 키우던 맹수중에는 그래도 저악어가 압도적으로 해피엔딩이더라 저놈이 실제로 새끼 고양이를 먹이로 주지는 않은걸로 앎. 그냥 페북 좋아요 xxx개 이상이면 피딩영상 올립니다 이런 식으로 어그로 끈겨 ㅇㅇ 저 고양이 사진은 악어 키우기 한참 전에 늑대개 키울때 사냥 시킨다고 줬을때 찍은 사진인데 늑대개가 안 먹어서 다시 갖다 버린걸로 알고 있고 안그래도 혐오동물 키운다고 멸시받았는데 어그로 끌고 다녀서 꼴받은 디시 파양갤에서 동물단체에 제보하고 그래서 기사화도 됐었을거임. 아마 페북스타 악어 이런 식으로 치면 인터넷 기사 나올걸 ㅊㅊ 이런 사람들이 있다는 게 너무 무섭... 진짜 분양할 때 주의해야 할 듯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