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s625
10,000+ Views

[영화 에세이 / <인턴>속 '로고테라피']

<인턴> 감독: 낸시 마이어스 출연: 로버트 드 니로, 앤 해서웨이 2016.01.20 보다. 평점: 10 / 10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는 수많은 수감자가 있었다. 많은 이들이 삶의 희망을 잃지 않았지만, 마지막 희망이 무너졌을 때 그들은 죽음으로 내몰렸다. 실제로 1944년 성탄절부터 1945년 새해까지 사망률이 유례없는 추세로 증가했다고 한다. 그리고 이 '희망의 상실'을 생생히 목격한 뛰어난 정신과 의사가 있었고, 그의 이론인 '로고테라피'는 이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빅터 프랭클은 사람이 살아가는데 가장 강력한 원동력으로 자신의 의미를 찾고자 하는 의지를 뽑았다. 나는 빅터 프랭클이 말한 '자신의 의미'를 정체성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이 정체성을 바탕으로 우리는 삶의 모든 문제를 나름대로 해결하고 선택하며 살아간다. 빅터 프랭클은 이 '선택'의 자유만은 누구도 빼앗을 수 없고, 이 자유를 빼앗기면 인간은 삶을 살아갈 수 없다고 했다. 영화 <인턴> 속 벤 휘태커(로버트 드 니로)는 항상 신사의 모습이다. 손수건을 챙기고 정장 차림을 고수하며 항상 깔끔하게 면도를 한다. 이런 모습이 벤의 정체성이자 그의 의미이다. 그리고 그는 그의 마지막 정체성의 퍼즐 조각을 찾기 위해 줄스(앤 해서웨이)의 회사에 시니어 인턴으로 입사한다. 회사의 대표인 줄스는 항상 정신이 없다. 항상 깜빡하고 예민한 그녀는 결국 전문경영인을 고용하자는 소식을 듣게 된다. 줄스는 점점 내몰린다. 남모를 가정 상황까지 겹치면서 그녀는 스스로에 대한 믿음이 흔들리며 '선택의 자유'를 점점 잃어간다. 그런 그녀에게 벤은 그녀의 정체성을 확인시켜준다. 남편과의 관계, 워킹맘이라는 그녀의 처지, 한 회사의 대표 등 그녀가 생각해야 할 것에서 물러나서 그녀 스스로의 의미에 대하여 고찰하게 한다. 벤은 그녀가 신경 쓰고 감당해야 할 일이 아닌 그녀가 어떤 사람인지 상기시켜준다. 마지막까지 이 회사를 이렇게 세운 사람이 누군지 잊지 말라면서. 줄스는 결국 그 '상황'에서 벗어나 자신의 의지로 '선택'을 한다. 물론 모든 게 결국 잘 풀린 것은 영화니까 가능한 해피엔딩일 수도 있다. 하지만 만약 줄스가 전문경영인을 고용했다면, 그녀는 행복할 수 있었을까? 빅터 프랭클은 어떤 상황에서도 자신이 스스로 선택할 수 있는 주체적이고 능동적인 존재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자신을 절벽 끝으로 내모는 것은 상황이 아니라 자기 자신이라고 했다. 줄스의 상황은 달라진 게 없었다. 남편과 화해하기 전이었고 회사의 사정도 여전히 그대로였다. 그러나 그녀는 스스로 선택했다. 자신의 의미를 되돌아보면서. 이 영화 과정 전체가 '로고테라피' 아닐까. 만약에 절벽 끝에서 줄스가 전문경영인을 고용했다면, 그녀는 결국 '희망의 상실'을 겪지 않았을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타임슬립 영화 TOP 40
전문적인 지식을 갖추지 못한 일개 영화팬의 글이니 재미로 봐주세요. ‘타임슬립’은 개인 혹은 집단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시간여행을 하는 초자연현상을 의미합니다. 글에 나오는 영화는 모두 봤으며 장르 구분없이 ‘타임슬립’과 관련된 영화를 선정했습니다. 국내작품과 애니메이션은 제외했고선정된 영화에 대한 내용을 더 알고 싶은 경우를 대비해 참고를 첨부했습니다. 순위는 제작년도 순입니다. 1. 혹성탈출 시리즈 혹성탈출 Planet of the Apes , 1968 제작 미국 | 어드벤처 외 | 15세이상 관람가 | 112분 감독 프랭클린 J. 샤프너 출연 찰턴 헤스턴, 로디 맥도웰, 킴 헌터, 모리스 에반스 2. 최후의 카운트다운 최후의 카운트다운 The Final Countdown , 1980 제작 미국 | SF 외 | 12세이상 관람가 | 103분 감독 돈 테일러 출연 론 오닐, 마틴 쉰, 제임스 파렌티노, 찰스 더닝 3. 사랑의 은하수 사랑의 은하수 Somewhere In Time , 1980 제작 미국 | 로맨스/멜로 외 | 15세이상 관람가 | 103분 감독 자노 슈와르크 출연 크리스토퍼 리브, 제인 세이모어, 크리스토퍼 플러머, 테레사 라이트 4. 터미네이터 시리즈 터미네이터 The Terminator , 1984 제작 미국 외 | 액션 외 | 1984.12.22 개봉 | 청소년관람불가 | 108분 감독 제임스 카메론 출연 아놀드 슈왈제네거, 마이클 빈, 린다 해밀턴, 폴 윈필드 5. 백 투 더 퓨쳐 시리즈 백 투 더 퓨쳐 Back to the Future , 1985 제작 미국 | SF 외 | 2015.10.21 (재) | 12세이상 관람가 (재) | 116분 (재) 감독 로버트 저메키스 출연 마이클 J.폭스, 크리스토퍼 로이드, 리 톰슨, 크리스핀 글로버 6. 이블 데드 시리즈 (1편 제외) 이블 데드 2 Evil Dead 2 , 1987 제작 미국 | 코미디 외 | 청소년관람불가 | 84분 감독 샘 레이미 출연 브루스 캠벨, 사라 베리, 댄 힉스 7. 엑셀런트 어드벤쳐 시리즈 엑설런트 어드벤쳐 Bill & Ted's Excellent Adventure , 1989 제작 미국 | 코미디 외 | 1989.07.15 개봉 | 15세이상 관람가 | 90분 감독 스테판 헤렉 출연 키아누 리브스, 알렉스 윈터, 조지 칼린, 테리 카밀레리 8. 꿈의 구장 꿈의 구장 Field Of Dreams , 1989 제작 미국 | 가족 외 | 1991.07.06 개봉 | 전체관람가 | 107분 감독 필 알덴 로빈슨 출연 케빈 코스트너, 에이미 매디건, 가비 호프만, 레이 리오타 9. 사랑의 블랙홀 사랑의 블랙홀 Groundhog Day , 1993 제작 미국 | 코미디 외 | 1993.12.04 개봉 | 15세이상 관람가 | 101분 감독 해롤드 래미스 출연 빌 머레이, 앤디 맥도웰, 크리스 엘리엇, 스티븐 토보로스키 10. 스타게이트 시리즈 스타게이트 Stargate , 1994 제작 미국 외 | SF 외 | 1994.12.17 개봉 | 12세이상 관람가 | 121분 감독 롤랜드 에머리히 출연 커트 러셀, 제임스 스페이더, 알렉시스 크루즈, 비브카 린드포스 11. 12 몽키즈 12 몽키즈 Twelve Monkeys , 1995 제작 미국 | 스릴러 외 | 1996.04.05 개봉 | 15세이상 관람가 | 129분 감독 테리 길리엄 출연 브루스 윌리스, 매들린 스토우, 브래드 피트, 존 세다 12. 오스틴 파워 시리즈 오스틴 파워 : 제로 Austin Powers: International Man of Mystery , 1997 제작 미국 | SF | 2015.11.05 (재) | 청소년관람불가 (재) | 95분 (재) 감독 제이 로치 출연 마이크 마이어스, 엘리자베스 헐리, 윌 페렐, 미미 로저스 13. 레트로 액티브 레트로액티브 Retroactive , 1997 제작 미국 | 액션 외 | 15세이상 관람가 | 90분 감독 루이스 모르노 출연 제임스 벨루시, 카일리 트래비스, 샤논 위리, 프랭크 월리 14. 스피어 스피어 Sphere , 1998 제작 미국 | 미스터리 외 | 1998.04.04 개봉 | 15세이상 관람가 | 134분 감독 배리 레빈슨 출연 더스틴 호프만, 샤론 스톤, 사무엘 L. 잭슨, 피터 코요테 15. 로스트 인 스페이스 로스트 인 스페이스 Lost in Space , 1998 제작 영국 외 | 액션 외 | 1998.06.04 개봉 | 전체관람가 | 130분 감독 스티븐 홉킨스 출연 윌리엄 허트, 미미 로저스, 헤더 그레이엄, 게리 올드만 16. 프리퀀시 프리퀀시 Frequency , 2000 제작 미국 | 액션 외 | 2000.11.25 개봉 | 12세이상 관람가 | 116분 감독 그레고리 호블릿 출연 데니스 퀘이드, 제임스 카비젤, 숀 도일, 엘리자베스 미첼 17. 케이트 앤 레오폴드 케이트 & 레오폴드 Kate & Leopold , 2001 제작 미국 | 로맨스/멜로 외 | 2003.10.31 개봉 | 전체관람가 | 121분 감독 제임스 맨골드 출연 멕 라이언, 휴 잭맨, 리브 슈라이버, 브레킨 메이어 18. 타임 머신 타임 머신 The Time Machine , 2002 제작 미국 | SF 외 | 2002.03.29 개봉 | 전체관람가 | 96분 감독 사이몬 웰스 출연 가이 피어스, 사만다 뭄바, 올란도 존스, 마크 애디 19. 마이너리티 리포트 마이너리티 리포트 Minority Report , 2002 제작 미국 | SF 외 | 2002.07.26 개봉 | 15세이상 관람가 | 145분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 출연 톰 크루즈, 콜린 파렐, 사만다 모튼, 로이스 스미스 20. 해리 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Harry Potter and the Prisoner of Azkaban , 2004 제작 영국 외 | 판타지 외 | 2021.05.05 (재) | 전체관람가 (재) | 141분 (재) 감독 알폰소 쿠아론 출연 다니엘 래드클리프, 엠마 왓슨, 루퍼트 그린트, 로비 콜트레인 21. 나비효과 나비효과 The Butterfly Effect , 2004 제작 미국 | 스릴러 외 | 2004.11.19 개봉 | 청소년관람불가 | 113분 감독 에릭 브레스, J. 마키에 그러버 출연 애쉬튼 커처, 멜로라 월터스, 에이미 스마트, 엘덴 핸슨 22. 이프 온리 이프 온리 If Only , 2004 제작 영국 외 | 판타지 외 | 2017.11.29 (재) | 15세이상 관람가 (재) | 96분 (재) 감독 길 정거 출연 제니퍼 러브 휴이트, 폴 니콜스, 톰 윌킨슨, 다이아나 하드캐슬 23. 레이크 하우스 레이크 하우스 The Lake House , 2006 제작 미국 외 | 로맨스/멜로 외 | 2006.08.31 개봉 | 전체관람가 | 98분 감독 알레한드로 아그레스티 출연 키아누 리브스, 산드라 블록, 딜런 월시, 쇼레 아그다쉬루 24. 데자뷰 데자뷰 The Dejavu , 2006 제작 미국 | 액션 외 | 2007.01.11 개봉 | 12세이상 관람가 | 126분 감독 토니 스콧 출연 덴젤 워싱턴, 발 킬머, 폴라 패튼, 제임스 카비젤 25. 말 할 수 없는 비밀 말할 수 없는 비밀 Secret , 2007 제작 대만 | 로맨스/멜로 | 2015.05.07 개봉 | 12세이상 관람가 | 101분 감독 주걸륜 출연 주걸륜, 계륜미, 황추생, 증개현 26. 맨 프롬 어스 시리즈 맨 프럼 어스 The Man from Earth , 2007 제작 미국 | SF 외 | 2010.09.30 개봉 | 12세이상 관람가 | 87분 감독 리처드 쉥크만 출연 데이빗 리 스미스, 존 빌링슬리, 토니 토드, 리차드 리엘 27. 스타 트렉 시리즈 스타 트렉 : 더 비기닝 Star Trek: The Beginning , 2009 제작 미국 | 액션 외 | 2009.05.07 개봉 | 12세이상 관람가 | 126분 감독 J.J. 에이브람스 출연 크리스 파인, 재커리 퀸토, 존 조, 조 샐다나 28. 시간여행자의 아내 시간 여행자의 아내 The Time Traveler's Wife , 2009 제작 미국 | 판타지 외 | 2017.03.23 (재) | 12세이상 관람가 (재) | 107분 (재) 감독 로베르트 슈벤트케 출연 레이첼 맥아담스, 에릭 바나, 론 리빙스턴, 제인 맥린 29. 미스터 노바디 미스터 노바디 Mr. Nobody , 2009 제작 캐나다 외 | 드라마 외 | 2013.10.24 개봉 | 15세이상 관람가 | 138분 감독 자코 반 도마엘 출연 자레드 레토, 다이앤 크루거, 사라 폴리, 린 당 팜 30. 소스 코드 소스 코드 Source Code , 2011 제작 미국 외 | SF 외 | 2011.05.04 개봉 | 12세이상 관람가 | 93분 감독 던칸 존스 출연 제이크 질렌할, 미셸 모나한, 베라 파미가, 제프리 라이트 31. 미드나잇 인 파리 미드나잇 인 파리 Midnight in Paris , 2011 제작 미국 외 | 코미디 외 | 2016.10.20 (재) | 15세이상 관람가 (재) | 94분 (재) 감독 우디 앨런 출연 오웬 윌슨, 마리옹 꼬띠아르, 레이첼 맥아담스, 애드리언 브로디 32. 엔터 노웨어 엔터 노웨어 Enter Nowhere , 2011 제작 미국 | 미스터리 외 | 15세이상 관람가 | 90분 감독 잭 헬러 출연 캐서린 워터스톤, 스콧 이스트우드, 사라 팩스톤, 숀 시포스 33. 루퍼 루퍼 Looper , 2012 제작 미국 | SF 외 | 2012.10.11 개봉 | 청소년관람불가 | 119분 감독 라이언 존슨 출연 조셉 고든 레빗, 브루스 윌리스, 에밀리 블런트, 폴 다노 34. 어바웃 타임 어바웃 타임 About Time , 2013 제작 영국 | 로맨스/멜로 외 | 2013.12.05 개봉 | 15세이상 관람가 | 123분 감독 리차드 커티스 출연 도널 글리슨, 레이첼 맥아담스, 빌 나이, 톰 홀랜더 35. 타임 패러독스 타임 패러독스 Predestination , 2014 제작 호주 | 미스터리 외 | 2015.01.07 개봉 | 15세이상 관람가 | 97분 감독 마이클 스피어리그, 피터 스피어리그 출연 에단 호크, 사라 스누크, 노아 테일러, 크리스토퍼 커비 36. 엑스맨 : 데이즈 오브 퓨쳐패스트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X-Men: Days of Future Past , 2014 제작 미국 | 액션 외 | 2014.05.22 개봉 | 12세이상 관람가 | 134분 감독 브라이언 싱어 출연 휴 잭맨, 제임스 맥어보이, 마이클 패스벤더, 패트릭 스튜어트 37. 인터스텔라 인터스텔라 Interstellar , 2014 제작 미국 | SF | 2016.01.14 (재) | 12세이상 관람가 (재) | 169분 (재)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 38. 엣지 오브 투모로우 엣지 오브 투모로우 Edge of Tomorrow , 2014 제작 미국 | 액션 외 | 2020.10.28 (재) | 12세이상 관람가 (재) | 113분 (재) 감독 더그 라이만 출연 톰 크루즈, 에밀리 블런트, 빌 팩스톤, 브렌단 글리슨 39. 어벤져스 : 엔드 게임 어벤져스: 엔드게임 Avengers: Endgame , 2019 제작 미국 | 액션 외 | 2019.04.24 개봉 | 12세이상 관람가 | 181분 감독 안소니 루소, 조 루소 출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크리스 에반스, 마크 러팔로, 스칼렛 요한슨 40. 테넷 테넷 Tenet , 2020 제작 영국 외 | 액션 외 | 2020.08.26 개봉 | 12세이상 관람가 | 150분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 출연 존 데이비드 워싱턴, 로버트 패틴슨, 엘리자베스 데비키, 딤플 카프디아 출처
웨이브 장르별 영드/미드 추천.jpg
웨이브에서 리뷰 조회수 상위 4편 뽑았는데 그중 두편이 인생드라 나머지도 정주행하고온 리뷰글임 1. 갱스 오브 런던 너무 유명하긴한데 재밌으니까 넣었음…당연함 인생드임 런던 배경으로 한 조직물이고 살해당한 조직보스 범인 찾는것부터 시작되는 이야기 청불이고 그만큼 액션 수위높음 총격씬이 개유명함 이번에 시즌2 나왔는데 볼거면 꼭 시즌1 보고 봐야함 2. 친구들과의 대화 소설 원작 아일랜드 배경 드라마 로맨스물이고 보다보면 드는생각 = 사랑이란 뭘까… 분위기는 잔잔한데 스토리는 안잔잔함ㅎ...클리셰가 재밌는 이유 편당 30분이라 금방 볼수있음 이것도 청불임 헤헤 3. 라자루스 프로젝트 세계 멸망 막으려는 타임루프 SF물 세계멸망+타임루프 아 대충 뻔할것같은데…<아님 이건 꼭 사전정보나 스포 안밟고 보는거 추천함 스토리 전개가 빨라서 좋음 4. 처키 웅 그 처키 맞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 주인공 남자애 vs 가스라이팅 오지는 처키 보고있으면 열받는데 주인공이 당하고 있지만은 않아서 존잼 생각보다 재밌고 무섭고 웃기고 암튼..재밌음 참고: 후반은 쫌 더 잔인해서 청불 몇 편 있음 최대한 스포 안하려다보니 설명이 많이 줄여졌는데 진짜 설명보다 재밌음… 추천글이니까 댓글로 스포ㄴㄴ부탁 혹시 글에 문제있을경우 걍 갱오런 또 정주행하러감 헤헤 출처 이번 명절은 이걸로 달려볼까 ㅋㅋ 흥미진진인데 ㅋㅋㅋ
침대에서 빠져나오기가 지독히 어려운 이유
고대 인도에서 전해 내려오는 속담이 있다. “인생의 첫 30년은 습관을 만들고, 마지막 30년은 습관이 사람을 만든다.” 어떤 행동은 다른 행동에 비해 조금만 반복해도 습관이 된다. 도파민을 더 많이 분비하게 만드는 활동이 그렇다. 안됐지만, 대개는 나쁜 습관이 더 많은 도파민을 분비시키므로 이런 활동은 쉽게 버릇이 든다. 담배를 많이 피우지 않아도 흡연은 금세 습관이 된다. 이와 대조적으로 치실을 사용할 땐 도파민이 그리 많이 분비되지 않으니 치실질을 습관으로 만들려면 아주 오랫동안 매일 훈련해야 한다. 스트레스는 뇌가 새로운 행동보다는 오래된 습관을 선택하도록 편향 시킨다 배측 선조체가 이렇게 말한다. “항상 이 방식으로 해왔으니 이번에도 이렇게 하자!” 그러면 전전두피질이 이렇게 말한다. “하지만 그건 우리 목적지로 가는데 도움이 안 돼.” 이 와중에 측좌핵은 이렇게 말한다. “와, 저 컵케이크 맛있겠다.” 침대에서 빠져나오기가 지독히 어려운 이유 침대 옆 테이블에서 알람이 울리면 우리는 깜짝 놀라 잠에서 깬다. 하지만 알람을 끌 기운은 없다. 많은 사람이 그렇게 축 처진 채 느릿느릿 잠에서 깨어난다. 그런데 우울증에 걸린 사람은 이런 기분으로 하루 종일을 보낼 수 있다. 기력이 하나도 안 남은 것 같고 모든 일이 어렵게 느껴진다. 피로는 우울증의 흔한 증상이다. 앞에서 살펴본 것처럼 전전두피질의 기능 이상과 배측 선조체의 활동 감소가 모두 피로의 원인이다. 새로운 행동을 하려면 전전두피질이 기능해야 하는데 전전두피질에 이상이 있으면 주도권이 선조체로 넘어 간다. 그러다보니 오래 반복해온 일이나 충동에 따른 행동만 하게 된다. 그러나 우울증의 경우 배측 선조체 활동 역시 감소해 있기 때문에 충동의 자극을 받지 않는다면 아무것도 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때로 침대에서 빠져나오기가 지독히 어려운 것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빌리'는 작은 마을의 쓰레기처리장 건너편에서 아주 가난한 어린시절을 보냈고 부모에게 신체적 언어적 폭력을 당했다. 파란만장한 유년시절을 보내며 여러 약물에 손을 댔지만, 이후 그는 대학 풋볼팀 선수로 활동했고 텔레비전 작가로 성공했으며 신경과학 박사학위까지 받았다. 그는 줄곧 인종차별과 동성애혐오, 우울증을 견뎌내야 했다. 처음 만났을 때 그의 몸무게는 317킬로그램이었다. 빌리의 경우 체중문제와 정서문제가 서로 얽혀있다. 그는 우울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음식을 먹는 행위로 기분을 끌어올린다. 그런데 과체중 상태는 반대로 우울의 원인이기도 하다. 빌리도 이것을 잘 안다. 하지만 수년 동안 고치지 못했다. 그건 그가 멍청해서가 아니다. 습관은 고치기 어려우니까 습관이다. 때로는 너무 깊히 뿌리박혀 있어서 도저히 고칠 수 없을 거라 느껴지는 습관도 있다. 습관을 고치는 첫 단계는 그런 습관이 있다는 것을 알아채는 것이며, 두 번째는 고칠 수 있다고 믿는 것이다. 습관은 정말로 고칠 수 있다. 치료나 약물이 필요한 경우도 있고, 몇가지 활동을 하는 것으로 고칠 수도 있다. 나쁜 습관이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 우리는 왜 그 습관을 계속 유지하는 것일까? 그 이유는 선조체가 좋은 습관이든 나쁜 습관이든 구별하지 않기 때문이다. 연달아 나쁜 습관을 실행하고도 아무 거리낌 없이 마냥 행복해한다. 우리 스스로 나쁜 습관 때문에 큰 죄책감을 느끼지 않으면 선조체가 나쁜 습관을 의식하지 못한다. 잠든 채 걸어다니며 한 일에 대해 몽유병 환자를 탓할 수 없는 것처럼. 충동은 순간적인 욕망에 따라 추동되는 행위다. 무심코 페이스북 링크를 클릭하는 것이 이에 해당한다. 이전에 너무 많이 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반복되는 것이다. 반복적으로 굳어진 나쁜 습관에는 부담감에 압도되면 세상에 문을 닫아거는 것처럼 자신에게 해로운 일도 있다. 쾌락을 주는 모든 것은 도파민을 분비한다. 돈을 따는 것도, 마약도, 초콜릿도. 그러나 배측 선조체에서 분비된 도파민은 쾌락을 느끼게 해주지 않고 단지 우리를 행동하게 내모는 역할만 한다. 그래서 어떤 습관은 전혀 즐거움을 느끼지 못하는데도 실행하게 되고, 그것이 감정의 하강나선을 초래한다. 따라서 유혹에 저항하는 것보다는 처음부터 유혹을 피하는 것이 더 쉽다. 예컨대 빌리는 자기가 텔레비전을 너무 많이 본다는 걸 깨닫고 방에서 텔레비전 수신기를 치웠다. 뇌는 늘 가던 길만 가고싶어한다. 배측 선조체에 새겨지는 패턴은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자전거 타는 법을 한 번 배우면 절대 잊지 않는 것과 비슷하다. 나쁜 습관을 고치기 힘든 이유가 바로 그것이다. 오래된 습관은 제거되지 않는다. 그저 강력한 새 습관을 들이면 예전 습관이 약해지는 것 뿐이다. 따라서 우리 뇌가 어떤 길을 따라가고 있는지 파악하는 것이 변화의 중요한 단계다. 안타깝게도 때로 문제는 나쁜 습관에 있는 것이 아니라 아무것도 하지 않는 데 있다. 우리의 가장 오래된 습관은 아마 인생의 가장 큰 스트레스에서 주의를 돌리는 데 사용했던 습관일 것이다. 이제는 상황이 달라졌지만, 그 습관들은 사라지지 않고 우리는 여전히 그 습관을 반복한다. 모든 중독이 다 이렇다. 습관에 따라 행동하지 않으면 불안해지고, 불안해지면 더 습관대로 행동하고 싶어진다. 그래서 습관에 굴복하면 더 큰 스트레스가 돌아오고, 그것이 다시 습관의 방아쇠를 당긴다. 따라서 다른 습관으로 나쁜 습관을 대체해야 한다. 빌리는 음식중독을 정교한 푸드아트 조각품 만드는 일로 대체했다. 사과로 장미를 조각하고 멜론으로 백조를 조각했다. 이제 빌리는 먹어야 한다는 충동을 느끼면 덜 파괴적인 일에 주의를 기울인다. 또한 나쁜 습관이 촉발한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 운동과 글쓰기, 마음챙김 명상 같은 대책을 마련했다. 이런 조치들이 서로 어우러지면서 빌리는 체중을 약 90킬로그램 줄였고 지금도 그의 체중은 계속 줄고 있다. 그는 내가 몇 문장으로 묘사한 것보다 훨씬 힘들게 고군분투 해왔을 것이다. 어쨌든 더 건설적인 대처습관을 들이고 뇌의 스트레스는 줄이는 건 분명 가능한 일이다. 심호흡하라. 안절부절 못하거나 나쁜 습관인지 알면서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느끼면 숨을 깊이 들이쉬고 천천히 내쉬어라. 길고 느린 호흡은 뇌의 스트레스 반응을 진정시킨다. 안타깝게도 습관을 촉발하는 계기는 피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스트레스 없이 살아가는 사람은 아무도 없기 때문이다. 일단 습관이 촉발되면 우리에게 브레이크를 걸어 줄 전전두피질이 활성화 되어야 한다. 목표를 세우면 측좌핵과 전전두피질, 전방대상피질을 비롯한 뇌 영역에 변화가 생긴다. 결국 요점은 진부하지만 과학적으로 타당한 경구로 정리할 수 있다. ‘연습하고, 연습하고, 또 연습하라’는 것이다. 새로운 좋은 습관을 들이려면 뇌가 재배선 될 때까지 계속해서 반복하는 수밖에 없다. 배측 선조체에 어떤 행동의 암호를 새기는 방법은 그 행동을 반복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때까지 엄청나게 많은 시간과 끈기가 필요하지만 배측 선조체는 일단 길들고 나면 우리에게 유리한 쪽으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그것이 가능하다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다. 나이가 얼마나 들었든 우리에게는 여전히 자신의 뇌를 변화시키고 인생을 개선할 힘이 있는 것이다. 우울증을 더욱 잘 이해하게 된 것만으로도 이미 상승나선은 시작된 셈이다. 이해는 그 자체로 강력함 힘을 갖고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면 더 잘 통제할 수 있다느 느낌이 든다. 또한 이해는 인정으로 나아가는 한 걸음이다. 현재 상태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변화는 어려워진다. 대학 시절이 끝나갈 무렵, 나는 무엇을 하며 살아야 할지 결정하기가 너무 어려웠다. 이런 우유부단함은 나도 모르는 사이 스멀스멀 번져나가 그해 여름에 무엇을 할지도 결정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태에 빠지면 모든 게 우리의 통제를 벗어난 것처럼 느껴진다. 처음부터 거창한 결정을 내릴 필요는 없다. 작게 시작하면 된다. 점심으로 무엇을 먹을 지, 무슨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시청할지 선택하라. 삶의 어떤 부분에 단호히 결정을 내리면 다른 부분에 대한 결단력도 커진다는 사실을 보여준 연구가 있다. 한 가지를 선택하고 그것을 행하되 거기에 의문을 달지 마라. 우울증이 지닌 문제점은 우울증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하는 회로는 아주 많이 사용하고, 회복되도록 하는 회로는 덜 사용한다는 점이다. ‘결정내리기’는 상승나선에 시동을 걸기에 아주 좋은 방법이다. 바른 방향으로 일단 한 걸음만 내디뎌라. 출처
오스카 시상식 전, 봉준호감독의 전략적이고 핵심적이었던 멘트
"오스카는 국제적인 영화제가 아니다. 그건 매우 지역적인(Local) 축제다." 지금보다 심하면 심하다 할 수 있었던 당시 미국내의 PC 광기 + 최근 몇년간 정말로 지역적인 축제로 변모하기 시작했던 아카데미 시상식과 논란들 + 미국의 기준이 국제의 기준, 국제의 축제라는 자부심 등등이 묘하게 물려있던 시점에 봉준호가 큰 의미를 두고 한 발언이 아니었더라도 '너희들 시상식이 무슨 국제냐 ㅋㅋ 누벨바그, 큐브릭, 구로사와한테 상 준적이 있음? 없잖아 그러면서 무슨 ㅋㅋ' 이라고 해석이 될 여지가 충분하다 못해 넘쳐 흘렀기때문에  로컬축제의 발언은 영화인들에게 크게 자극이 되어 난리가 남 + 당시 미국 영화덕후들 반응 봉준호가 벌쳐 인터뷰에서 기자가 한국영화는 지난 20년간 큰 영향력을 발휘했음에도 오스카 후보에는 오른 적 없다고 어떻게 생각하냐니까 봉준호가 "좀 이상하긴 해도 별 일은 아닌 것 같은데. 오스카는 국제 영화 축제가 아니잖아? 그건 매우 지역적인(로컬) 축제지."라고 대답함. 저 발언이 좀 화제가 되는 중이고 좋아요 1.4만개나 찍힌 상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국애들로썬 오스카같은 대형 시상식으로 "로컬"이라고 설명하는 외국감독이 매우 생소하면서도 뜻밖의 진실을 마주한 느낌으로 반응 하고 있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봉준호는 MCU를 완패시킨 스콜세지보다 더 적은 단어로 오스카를 죽여버렸음 '로컬'. 지금까지 누구도 말하지 않았던 미국영화산업에 대한 진실된 말. 오스카는 지역 축제치고는 꽤 괜찮긴 한데, 그래도 로컬이란 말은 그 시상식에 대한 완벽한 요약이야. 하지만 그 말은 사실이잖아. 오스카는 명망이 있긴 하지만 매우 로컬한 시상식이야. 오스카는 매우 로컬한 시상식. 동의함. 미국은 착각과 거만함으로 우리가 곧 국제적인거라고 행동하지좀 말자. 그는 거짓말하지 않았음. 그건 팩트임. 그렇지 않다면 최고의 '외국어영화' 부문이 따로 존재할 필요는? 봉준호는 솔까 별 생각 없이  한국영화가 그간 오스카 후보 올랐든 안올랐든 큰 의미 안두는뎅..? 미국 시상식이잖아..? 라는 의미로 말한것같은뎈ㅋㅋㅋ 지금까지 오스카를 무슨 지역축제처럼 묘사하는 감독이 거의 없었다보니까  겁나 무슨 새로운 담론인것마냥 받아들이는듯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출처 : 디미토리+도탁스
날 수 있는 새중 가장 큰, 공룡의 후손 '넓적부리 황새'
넓적부리 황새(Shoebill) 영어 명칭인 슈빌(Shoebill)은 부리가 구두(shoe)를 닮은 것에서 비롯된 이름이다. 분포 지역 넓적부리 황새는 아프리카의 파피루스가 무성한 습지에 서식하고 있다. 총 10개국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개체수는 5000~8000마리 사이다. 수단, 우간다, 부룬디, 탄자니아, 말라위, 잠비아, 콩고, 중앙아프리카, 르완다, 에티오피아 등에 분포한다. 넓적부리 황새의 신장은 평균적으로 100 cm~140cm에 달한다. 넓적부리 황새가 주로 먹잇감 사냥에 이용하는 가운데 발가락은 18.5cm로 가장 길다. 어릴 때의 깃털은 은빛을 띠지만, 성장할 수록 푸른 계열의 짙은 회색을 띠게 된다. 또한 수명이 다해갈수록 눈동자 색이 금색에서 청색으로 변한다. 먹이 주로 폐어, 폴리프테루스 같은 물고기나 개구리, 물뱀을 잡아먹는다. 드물게는 물새의 병아리나 크기가 작은 동물을 잡아먹기도 한다. 기회가 되면 오리나 작은 악어, 수달도 포식한다. 넓적부리 황새는 단독적으로 생활하며, 다른 개체가 다가오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다른 새들과는 달리 좀 처럼 울지 않으며, 대신 부리의 격렬하게 개폐하여 소리를 내는 클래터링 행위를 통해 디스플레이(구애행동, 영역주장)나 동료에게 신호를 전한다. 사냥할 때는 물고기가 잠시 수면에 떠오르는 틈을 노리다가, 재빠르게 부리로 붙잡은 후 삼켜버린다. 특히 사냥하는 동안에는 몇 시간동안 거의 움직이지 않는게 특징인데, 이는 사냥 대상의 경계심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먹이를 소화하는데에는 몇 시간 이상이 소요되고, 여기서 하루 에너지의 30%를 소비하게 된다. 방송에서 넓적부리 황색을 본 이야기를 하는 이 준 머리만? 인사성이 밝은 넓적부리 황새 출처 실제로 만나면... 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