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das
3 years ago10,000+ Views
<다시 사랑을 위하여>
다 젖고 나면 더 젖을 게 없어
그때부터 열이 난다는 걸
젖어본 사람은 안다
덜 젖으려고 발버둥칠수록
이미 젖은 것들이 채 젖지 못한 것들을
껴안고 뒹굴어 결국 다 젖고 만다는 걸
아는 사람은 안다
비오는 날은 비를 맞고
바람 부는 날은 바람을 맞듯이
받아들이며 껴안으며 사는 삶이
얼마나 넉넉하고 건강한지를
비탈길을 걸어본 사람은
다 안다
신발을 가지런히 벗어놓고 철로 위에 선 여자야
강가에 무릎을 꿇고 울고 있는 사내야
더 젖어봐라 다 젖고 나면 펄펄 열이 나겠지
그 열로 다시 사랑을 데울지 누가 아느냐
절망하고 절망하고 하염없이 절망해도
절망할 수 있다는 절망도 희망 아니냐
비탈에도 햇살은 내리고
진흙탕물 속에서도 연뿌리는 꽃대를 밀어 올린다
-김시탁-
2 comments
Suggested
Recent
그치만 사랑도 희망이고 아름다움인것을 ..... 허무한 사랑은 싫음 .... 글은 글 일뿐 .... 시는 시 일뿐 ㅠ 과연 다 버리고 빈 마음을 가지고 사랑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있을까요 ? 괜시리 슬프네요 ~~
다시결심하셧으니 다음시를 위해 준비하세요 다음시쓰고 또 결심하시고 다음시쓰고 고고싱
43
2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