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yoogle
100+ Views

항공기에 탑승을 하게되면 무엇을 먼저 해야할까?

이제까지 여행을 위해 항공기를 탑승을 할땐 무엇을 하면 안된다! 라는 내용이 주를 이루어 언급이 되었었으나 이번 에 올릴 포스팅 내용은 꼭 무엇을 해야 한다! 라는 내용으로 방향 전환을 해볼까 합니다.
우리가 이제까지 보고 들었던 항공기 내부는 청결! 그 자체였었습니다. 그런데 항공기 여행을 주로 많이 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아니면 항공기를 이용한 여행을 많이 해보신 분들이 아니더라도 유심히 살펴 보시면 제가 왜? 이런 종류의 포스팅을 하시는지 금방 파악을 하실 겁니다.
혹시 비행기 여행을 하실 계획이 있으시면 유심하게 살펴 보시기 바랍니다.
특히 국내선인 경우 항공기가 착륙을 하고 보딩 브릿지에 도착을 하면 승객들을 쏟아(?) 놓고 다음 행선지를 위해 준비를 하게 됩니다. 이때 기내 청소를 하는지를 유심하게 살펴 보시기 바랍니다. 단지 당시의 청소 상태라 함은 그냥 쓰레게 봉지를 들고 혹시 탑승객이 버리고 간 쓰레기가 잇는지만 확인을 합니다. 크로락스 wipe으로 팔걸이를 닦는다던가 아니면 항상 음료를 놓거나 스낵을 놓은 테이블 조차도 닦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자로 이러한 내용이 여러분이 항공기에 탑승을 하면 제일 먼저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내용인 겁니다.
항공기 탑승시 물휴지를 가지고 타야 하는 이유!!
자세한 내용은 우측 하단에 있는 이미지나 링크를 클릭 혹은 복사해 주소창에 붙히면
더 많은 내용을 보실수가 있습니다!!
출처 : 생생 미국이야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미국 팁 문화 - 신용카드 사용법
미국문화는 서비스를 받으면 팁을 지불하는 것이 일종의 사회규칙이라고 해요. 때문에 여행을 가서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면 대체 얼마를 줘야하나 고민이 참 많이 되는데요, 통상 음식값의 15~20프로를 팁으로 주더라구요. 10퍼센트나 그 미만은 서비스가 맘에 들지 않을 때? 통상적인 수준보다 적게 주시면 아마 혹시 맘에 안드는 점이 있었냐고 걱정하며 물어볼지도 몰라요 ㅎ 불만이 있다는 표시라고 하네요~ 이분들의 생계비니까 제대로 서비스를 받았다면 지불을 해야겠죠~ 자 그럼 이제 시작해볼까요 샌프란시스코에서 저녁 식사를 끝낸 뒤 Check plz 를 하면 gov mandates(0.3%~0.5%, 시에서 서비스업 종사자들의 안정을 위해 별도로 걷는 돈)과 tax (8%~9%)가 이미 부과된 영수증을 가져다 줍니다. 금액을 확인 후 신용카드를 주면 두번째 영수증을 갖다주죠 그럼 이렇게 빈칸이 3개가 있는 영수증을 보게 돼요 팁으로 지불할 금액을 적으시구요 Total 얼마인지 한번 더 적고 싸인하면 끝! 테이블에 올려놓고 그냥 가시면 돼요~ *샌프란시스코는 city mandate 가 있으니 15~18%정도면 충분한 거 같아요 * 간혹 아시아여행객에게 첫번째 영수증에 gratuity 나 tip을 포함해 청구하는 곳도 있다하니 Gratuity or Tip이 이미 포함되어 있는지 잘 확인하세요! 1. 영수증을 받는다 2. 신용카드를 준다 3. 두번째 영수증과 카드를 돌려받는다 4. 팁금액, 총액을 적고 싸인을 한다 5. 적은 영수증을 준다/ 두고 간다
[친절한 랭킹씨] 한국인이 꼽은 ‘믿을 수 없는 나라’ 1위 ○○
지구에는 많은 나라가 함께 살아가는데요. 사람을 대할 때 감정이 다르듯, 국가들중에도 우리가 호감이 가는 곳과 그 반대인 곳들이 있을 터. 우리나라 사람들은 어떤 나라에 좋은 감정을 느끼고 또 나쁜 감정을 갖고 있을까요? 서울대 아시아연구소가 지난 12일 발표한 보고서 '아시아 브리프*'에 이런 내용의 설문조사가 담겼습니다. 우선 ‘감정 온도’ 순위입니다. * “2021 한국인의 아시아 인식 설문조사 결과 분석 보고서” by 서울대 아시아연구소(한국리서치에 조사 의뢰, 성인남녀 1,031 대상 설문) 조사 결과 한국인이 좋은 감정을 느끼는 나라는 미국이 압도적으로 1위. 유일하게 감정 온도 60도를 넘겼습니다. 이어 스웨덴, 호주, 프랑스 등 주로 서구 국가가 상위권에 속했고, 아시아 국가들에 대한 감정 온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는데요. 주목할 점은 우리 국민들이 지리상 가까운 중국, 북한, 일본을 감정 온도가 가장 싸늘한 3국으로 꼽았다는 점. 이들 나라와 얽혀서 좋은 기억이 역사적으로 없는데다 미세먼지, 코로나, 한한령(이상 중국), 과거사 왜곡, 무역분쟁(이상 일본), 안보 위협(북한) 등 불편하고 불쾌한 요소로 여전히 얽혀있기 때문일 텐데요. 그러다 보니 이 나라들에 대해서는 ‘신뢰가 안 간다’는 여론도 높았습니다. 신뢰하는 국가, 협력해야 할 국가 각각 미국이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북중일 3국은 하위권을 면치 못한 것. 특히 신뢰도 꼴찌국 중국은 신뢰할 수 있다는 비율이 미국의 1/10도 채 되지 않았습니다. 협력의 필요성 부문에서는 일본이 최하위, 1순위로 꼽은 비율이 1.1%에 불과했습니다. ---------- 어떤가요? 어려울 때 우리나라를 도와줬다는 인식이 강하고, 또 문화적으로도 친숙한 미국은 호(好). 그리고 거리는 가깝지만 심리적으로는 매우 먼 북중일에 대한 불호(不好). 여러분의 생각도 비슷한가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