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moony
5,000+ Views

오늘의 기상정보 (16.02.12)

__0__ [06:00 현재] 오늘 아침 언양지역은 흐린 날씨이고, 현재 기온은 6°C입니다. 감기조심 하시고, 즐건 2월 보내세요. 화이통! 화합과소통! ᆞ 기상정보 제 26호[2016.2.12. 04:10 발표] [ 기상 현황과 전망 ] o 현재, 전국이 흐리고 동해안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오고 있습니다. * 주요지점 누적 강수량 현황(11일 21시부터 12일 04시 현재, 단위 : mm) [서울.경기도] 백령면(옹진) 35.0 파주 11.8 강화 11.0 인천 7.9 서울 4.0 [충청남북도] 격렬(태안) 21.5 태안 8.5 서산 4.0 [전라남북도] 가거도(신안) 26.0 흑산도 13.8 완도읍 8.5 목포 7.5 [제주도] 삼각봉(제주산간) 70.0 윗세오름(제주산간) 63.5 태풍센터(서귀포) 11.5 o 오늘은 기압골의 영향, 내일(13일)은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습니다. o 남서쪽에서 다량의 수증기를 가진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고, 내일(13일)은 저기압이 중부지방을 지나면서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특히, 내일까지 기온 상승과 많은 비로 인해 강과 호수, 저수지 등에서 얼음이 얇아지고,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 약화로 인한 낙석과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의 피해가 우려되니, 사전에 대비하기 바랍니다. o 또한, 내일(13일)까지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없도록 유의하기 바랍니다. o 한편, 오늘 밤부터 내일 오전 사이에는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많겠습니다. * 예상 강수량(12일 05시부터 13일 24시까지) - 경상남도, 전라남도, 제주도 : 50~100mm(많은 곳 제주도산간, 지리산부근 150mm 이상) - 그 밖의 전국(강원도영동 제외), 북한 : 30~80mm - 서해5도, 강원도영동, 울릉도.독도 : 10~40mm * 예상 적설(12일 05시부터 13일 24시까지) - 북한 : 3~10cm * 예상 강수량과 적설은 05시 예보에서 변경될 수 있습니다. o 모레(14일)는 저기압 영향을 받다가 벗어나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 고기압의 영향을 점차 받겠습니다. 전국이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다가 새벽에 서쪽지방부터 그치기 시작하여 낮에 대부분 그치겠고, 오후부터는 가끔 구름이 많겠습니다. 강원도영동과 경북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늦은 오후까지 눈 또는 비가 오겠습니다. [ 기온 전망 ] o 내일(13일)까지 남서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어 평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으나, 비가 끝나는 모레(14일)부터는 다시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어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춥겠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랍니다. [ 강풍 전망 ] o 당분간 해안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내륙에도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기 바랍니다. [ 안개 전망 ] o 내일(13일)까지 서해안과 남해안, 일부 내륙에는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바랍니다. [ 해상 전망 ] o 당분간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습니다. 또한, 오늘은 서해상과 남해상, 내일은 전해상에서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고,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하기 바라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랍니다. o 오늘 밤부터 제주도와 남해안, 모레는 동해안에서도 높은 파도가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랍니다. ※ 사진 문용호/양산 통도사 영각 자장홍매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반려견이 '보호자의 장례식'에 참여해야 하는 이유
캐나다의 브리티시 컬럼비아에서 뭉클한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심장마비로 갑자기 세상을 떠난 한 남성과 반려견의 이야이기입니다. 1년 전, 한 남성이 심장마비로 쓰러졌습니다. 가족의 신고로 구급대원들이 출동해 응급조치를 취했지만 그는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 가족들은 갑작스러운 남편과 아버지의 사망에 망연자실하며 눈물을 흘렸고, 가족의 반려견 새디는 들것에 실려가는 보호자의 모습을 지켜봐야만 했습니다. 그때부터 새디는 며칠 동안 식사를 거르며, 온종일 창문 밖을 내다보았습니다. 들것에 실려나가던 보호자의 모습만이 마지막 기억으로 남은 새디는 자신의 오랜 친구가 다시 돌아오기만을 기다렸습니다. 남성의 장례식이 열리는 날, 유가족들은 새디와 보호자가 마지막 인사를 나눌 수 있도록 장례식으로 함께 향했습니다. 조문객들은 순서를 기다리며 남성이 누워있는 관 앞에서 마지막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새디의 차례가 되었을 때, 새디는 두 발로 서 관 안에 들어있는 친구의 얼굴을 한참 동안 들여다보았습니다. 그의 부인은 눈물을 흘리며 새디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새디가 충분히 납득할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려주었고, 그렇게 둘의 마지막 작별 인사가 마무리되었습니다. 그날 이후로 새디는 밥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가장 친한 친구와의 이별을 받아들인 것입니다. 하지만 새디의 사례와 달리, 대부분의 장례식장과 사람들은 '장례식에 개를 데려오는 것이 상식에 어긋난다'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 전문가는 반려동물의 보호자가 세상을 떠난다면, 상실감에 오래 시달리지 않도록 반려동물이 마지막 작별 인사를 할 수 있도록 허락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개들도 인간과 마찬가지로 감정이 풍부한 동물입니다. 자신의 보호자와 친구들을 한없이 기다리며 상처받지 않도록, 이별을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