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psamai
1,000+ Views

Humans of NewYork - A Great photography project by Brandon

In every photo, there is always a story behind it. And how you could put those story in a single photographs, to me that is the most beautiful and hardest thing in photography. And I think Brandon, did really a good job. After 3 years working in trading business, he lost his job. So he decided to move to NewYork and to photograph NewYorkers, talked with them and sharing story with them. And it did become a great success. Here are some of my favorites quotes of those people “My town in Colombia is very beautiful. I don’t travel because I want to leave my home. I travel because I need to know why I’m staying.” - First photo. “People see my buttons and think I’m a radical, but I just stand for peace! Except North Korea. We should handle them.” - 2nd photo. “What’s your favorite thing about your dad?” “He lets me beat him up and doesn’t cry.” - 3rd photo “What’s your favorite thing about him?” “No matter what, he makes the best of it.” “What’s your favorite thing about her?” “Her sense of adventure.” - 4th photo “I want to draw cartoons.” - 5th photo. “She saved my life.” - 6th photo. “Just sittin’ here contemplatin’ how I’m gonna get home.” - 7th photo. “What’s the most romantic thing he’s ever done?” “Oh God, he’s hopeless. During our first year of marriage, he celebrated our anniversary every single month.” 8th photo “What’s the best day you’ve ever spent together?” “Probably that day on the Ponts des Arts.” “What’d you do?” “Just held hands.” - 9th photo
Comment
Suggested
Recent
This is such a brilliant project. After reading this, I follow him on facebook, and there was a lot of beautiful story in his projec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년간 배웅하는 부모님을 기록한, 포토그래퍼 디에나 다이크먼
헤어짐과 배웅(Leaving and waving) 20년간 배웅하는 부모님을 기록한 사진이 세간의 화제다. 이는 미국 출신의 포토그래퍼 디에나 다이크먼(Deanna Dikeman)이 포착한 것. 그녀는 수많은 다른 부모들처럼 집을 나설 때면, 문 앞까지 인사해 주시는 부모님이 계셨다. 1991년 어느 날, 이런 평화로운 세월이 영원히 지속되지 않을 것이라는 걸 깨달은 후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똑같이 자동차 창문을 내리고 손 흔들어주시는 부모님을 찍게 된 그녀. 디에나 다이크먼은 1995년 다정히 서있는 모습부터 자동차 뒷좌석에서 손녀딸을 쳐다보는 사진, 지팡이를 든 채 배웅하는 장면 그리고 2009년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뒤 어머니 홀로 있는 상황 등 모든 순간들을 담아냈다. 세월이 지날수록 노쇠해지는 부모님과 링거를 맞은 채 손 흔드는 모습, 마지막 텅 빈 앞마당까지. 2017년을 끝으로 이 시리즈는 마무리되었으며, 2018년 캔자스시티에서 <헤어짐과 배웅(Leaving and waving)>이라는 주제로 전시회가 개최되었다. 변치 않는 자식을 향한 사랑을 기록한 디에나 다이크먼. 가슴을 뭉클하게 만드는 이미지와 전시 당시 그녀가 남긴 말은 아래에서 찬찬히 확인해보자. " 작품의 대부분은 차 안에서 바라본 부모님의 모습이다.시간이 지나도 부모님과 함께 하는 시간은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전하고 싶었다. " 1995 1996 1997-1998 2000-2001 2001 2002-2004 2006 2008 2009 2013 2014 2015 2017 2017 2017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