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Hows
10,000+ Views

겨울왕국 여행자를 위한 짐싸기 7계명

추운 겨울에도 멈출 수 없는 여행. 만약 여행하려고 하는 나라가 겨울 왕국처럼 추운 나라라면 짐이 얼마나 많아질까요?ㅠ 관광 커뮤니케이터 윤지민이 말해주는 겨울 왕국 여행자들을 위한 짐 싸기 7계명! 자자 모두 짐 싸시고 렛잇고~아니 렛츠고~

1. 얇은 옷을 여러 개 챙기기

겨울여행 짐을 쌀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얇은 옷을 여러 겹 챙기는 거예요. 현지 날씨를 정확하게 모르는 상황에서는 두꺼운 옷 하나 챙기기보다는 얇은 긴팔, 반팔, 맨투맨 등 얇고 부피가 적은 옷을 여러 개 챙기면 추울 때는 껴입고, 덜 추울 때는 조금만 껴입고 조절할 수가 있습니다.
제가 꼭 챙기는 것은 후드집업이에요. 안에 껴입을 수 있고, 위에 걸쳤다 벗었다도 편하고, 비가 오면 모자도 있기 때문에 제일 활용성이 높습니다. 정말 추운 동네로 여행을 가실 때는 안에 입을 히트텍이나 내복도 챙겨주세요.

2. 두꺼운 겉옷은 가방에 넣지 않고 입고 가기

배낭이나 캐리어의 공간은 정해져있는데 두꺼운 겉옷을 넣는다면 공간을 너무 많이 차지하겠죠? 오리털 점퍼나 코트같이 무겁고 가방에 넣지 않고 입고 비행기를 타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어차피 여행지에 도착해서도 날씨가 춥다면 겉옷은 입어야 하니까 가장 두꺼운 겉옷을 입은 채로 이동한다면 가방의 공간을 더 많이 쓸 수 있겠죠?

3. 신발은 최대한 다양한 상황에 활용 가능한 것으로 챙기기

짐을 쌀 때 부피를 많이 차지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신발입니다. 특히 겨울에는 부츠나 워커같이 큰 신발도 많이 신잖아요. 그런 큰 신발은 아까 재켓이 그랬던 것처럼 신고 가시면 공간이 많이 생깁니다. 특히 여행가서는 걷기 편하면서도, 따뜻한 신발이 중요하잖아요.
운동화 같은 걸 챙겨가고 싶으시다면, 털 깔창을 준비하시면 좋아요. 여자분들 같은 경우에는 여행 가서 또 약간 팬시한 클럽이나 레스토랑을 가야 한다면 앵클부츠 같은 거를 추천드립니다. 평소에 캐주얼하게 입고 다니기에도 좋고 원피스나 정장에도 신을 수 있어요.

4. 목도리나 머플러 챙기기

추울 때 가장 유용하게 쓸 수 있는 것이 목도리나 머플러입니다. 부드러운 걸로 챙겨가시면 버스나 비행기에서 목베개 대용으로도 쓰실 수 있구요. 추운 날씨에는 꽁꽁 싸매거나 멋내고 싶을 때는 살짝 두르거나 등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합니다. 저 같은 경우는 추위를 많이 타서 이렇게 두꺼운 것도 하나 가져가고 부피를 많이 차지하지 않는 얇는 것도 가져가요. 그래서 정말 추우면 두 개 다 하고 다니기도 합니다.

5. 보습 제품 가져가기

겨울은 어딜 가나 건조한 것 같아요. 추운 날씨에 찬 바람 쐬고 돌아다니면 더욱 그렇고, 난방을 많이 틀면 또 피부나 입술 같은 곳이 많이 건조해집니다. 그래서 보습 제품을 챙기는 것이 중요합니다. 립밤이나 핸드크림 같은 경우는 꼭 주머니나 가방 앞주머니에 넣어서 수시로 발라주고 수분크림이나 미스트도 챙겨가면 잘 쓰게 됩니다.

6. 너무너무 추울 때 쓸 수 있는 비상 용품 핫팩

오로라를 보러 가신다거나 설산에 오르신다거나 하는 아주 강추위를 찾아가는 여행을 하신다면 정말 우리나라에서 판매하는 핫팩보다 좋은 제품은 없는 것 같아요. 온라인 같은 데서 판매하는 붙이는 핫팩을 가져가시면 급하게 추울 때 여기저기 붙여가며 쓰실 수 있습니다. 군대용이나 아웃도어용으로 나와있는 제품들 화력이 정말 대단해요. 붙이실 때는 히트텍 위로 살에 직접 닿지 않게 붙여주셔야 화상을 피할 수 있습니다.

7. 여행 가서 쇼핑을 하실 분들이라면 짐은 최소화 하기

대부분 여행 가서 쇼핑을 많이 하시죠? 추우면 가서 사서 입으세요. 쇼핑한 물건들을 넣기 위해서는 빈 공간을 어느 정도 확보해두어야겠죠?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뉴질랜드 대자연의 목장에서 일해본 썰
전역하고 뉴질랜드 워홀갔었는데 뭣도모르고 가서 벌어야지 하면서 60 가지고감 당연히 두달만에 다씀 키위따고 딸기따고 야가다 존나해도 60 가지곤 안됨 신념이 외국에선 한국인을 피해다니자라서 해변가 시골 가서 땅파서 파낸 조개 파스타랑 먹던가 미끼로 써서 낚시하면서 먹고삼 잠은 동네식당에서 설거지해주면 트레일러에서 자게해줌 저녁때는 동네 펍에 맥주 한잔 시키고 앉아있으면 아시안 처음본 성님들이 와서 말검 그럼 야부리털면서 나 야가다도 좀 하고 딸기도 좀 따고 으이 가드닝도 좀 한다 이러면 가드닝정도는 그날 숙식해결이고 마당에 창고짓기 울타리치기 이런건 현금박치기 가능하다 ㅇㅇ 그래서 돈 좀 모아서 쫌 내륙으로갔는데 진짜 목장들이 존나게 크다 미리 인터넷으로 양치기하기로하고 버스터미널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한국 시골에 읍내있잖어 그런거 있고 거기 일개 행정구역의 유일한 마트가 있음 거기서 만나서 식량사고 트럭타고 한시간 반을 또 존내감 그럼 존내큰 목장 한가운데 저런 오두막이 나오는데 물탱크 보면 지붕 빗물받이랑 연결돼있잖어 물은 저거쓰면 된다는 거임 대자연이니까 근데 나라가 깨끗해서 사실 오클랜드에서도 빗물받아쓰는집 많음 ㅇㅇ 난방이랑 온수는 오두막에 난로가 하나 있는데 그 위에 드럼통이 하나 있고 통에 호스랑 모터가 연결돼있음 호스는 라디에이터에 연결돼있고 구조만 생각하면 그냥 거대한 주전자로 라디에이터랑 온수 돌리는거임ㅋㅋㅋㅋㅋ 난로에 장작 너무 많이 넣고 잠들면 좆됨 드럼통 폭발함ㅋㅋㅋㅋ 당연히 똥오줌은 대자연에서 해결해야되고 어차피 양똥 너무 많아서 뭐가 내껀지도 모르겠음 전기는 태양열로 했는데 등 하나 라디오 하나 쓰는데 불편함은 없었다 뭔 게이지가 하나 있었는데 그거 거의 비슷했음 하여튼 업무는 뭐였냐하면 그냥 양 우리 문열어주고 양이 우르르 나가면 쿼드바이크타고 따라댕기면서 목장 순환시키는 일임 목장이 밭전자로 사분면 나눠져있다치면 며칠에한번씩 시계방향 다음 사분면 초원으로 몰아가는거임 ㅇㅇ 계속 같은데서 먹으면 풀이 씨가 마르니까 이게 양들도 아니까 걍 문열어놓고 옆에서 쿼드바이크로 웅웅대면 알아서 감 그러고 사분면에 몰아두고 나는 다시 오두막와서 시간때우다 가끔 양 잘있나 보러갔다가 해지기전에 다시 양우리로 밀어넣고 끝 보통 보급은 2주만에 한번씩 왔는데 생고기같은건 그때만 먹을수 있었다 나머지는 통조림 아니면 파스타 이런거 먹음 그때 수련 존나해서 육포로 고기국 끓일수 있다 ㅅㅂ 야채는 대충 옆에 텃밭 있음 전임자가 많았는지 오두막에 책이랑 cd가 꽤 있길래 한달정도 버텼음 나도 꽤 혼자 잘 있는 성격인데 한달째부터 진짜 정신적으로 존나 힘들어지더라 양이랑 대화하게 됨 하여튼 한달 더 삐대다 나간다하니까 싸장님이 보통 2주하고 간다면서 코리안솔져 따봉함 좋은 기억이엇다 출처 2달 세후 2천 ㄷㄷ 2달간 돈도 하나도 안(못)썼을테니까 진짜 쌩2천 아님? 그보다 이사람이 진짜 자연인이네 보통 글에 기승전결이 있을텐데 이 사람은 기부터 심상찮다 돈이 없어서 시골 해변가 땅파서 조개 주워서 낚시해서 먹고 살았다고? ㅋㅋㅋㅋㅋㅋㅋ
고기 표현 빼라는 축산업계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면서 고기와 비슷한 맛과 식감을 가진 대체육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그러자 진짜 고기를 생산하는 축산업계가 대체육을 고기라고 표현해서는 안 된다고 맞서고 있는데요,  식약처가 관련 규정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장세만 환경전문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대형 마트 축산물 코너에 지난달 첫선을 보인 햄버거용 패티입니다.  100% 식물성 대체육 제품이지만, 색깔은 물론 육즙과 식감까지 진짜 고기와 꽤 비슷합니다.  소비자 반응도 나쁘지 않습니다.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2020년 115억 원이던 대체육 시장은 1년 새 35% 가까이 커질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그러자 축산단체들이 이 대체육을 축산물 코너에서 팔지 말라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진짜 고기와 함께 진열하면 소비자 오인을 부를 수 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나아가서 '고기'나 '육'이라는 용어의 법적 정의를 명문화 해달라며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앞서 미국에서는 축산업 영향력이 큰 미시시피주 등 일부 주에서 대체육에 고기라는 표현이 금지됐고,  프랑스에서도 재작년 같은 규정이 만들어졌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식약처는 육류와 대체육류 식품에 대한 정의와 유형을 구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규정 개정이 필요할 경우 관련 업계 등의 의견 수렴을 거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SBS "'고기' 표현 빼라"는 축산업계…식약처 검토 착수 축산물 코너에 있고 고기라고 써있는거면 좀 애매하긴 하고요 비건시장 점점 더 커지면서 논의돼야할 사항은 맞는데 뭐라고 부르는게 좋으려나 🤔 식물성단백질은 너무 맛없어 보이고...
흑돼지구이 싸게 먹기
장보러 서귀포 매일 올레시장 왔습니다. 낮에 통갈치구이 먹었는데 저녁엔 흑돼지구이를 먹자네요. 마침 숙소에 그릴, 오븐, 전자렌지까지 다되는 아이가 있길래 숙소에서 해먹어 보기로… 야외도 아니고 감히 상상할수 없던 이야기 ㅋ. 하지만 저흰 해먹을겁니다. 서귀포 매일 올레시장 사람 완전 많더라구요. 먹거리 파는곳도 엄청 많네요. 강릉 중앙시장 보단 작았지만 그런 분위기였어요. 주차하긴 편했던게 외부에도 공영주차장이 있었고 시장 내부에도 초입에 주차장이 있더라구요. 30분까지는 무료였어요. 두리번두리번거리다 겨우 정육점 발견. 제주 흑돼지 전문점이라네요 ㅋ. 흑돼지 1kg 구입… 건너편에서 야채도 샀는데 비싸네요. 숙소에 와서 야채 씻다보니 깻잎 9장이 천원. 열장도 아니고 웬 아홉장 ㅡ..ㅡ 쌈장도 샀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하나로마트에서 990원 하던게 여기선 2천원 ㅡ..ㅡ 저희 솔직히 서귀포 매일 올레시장 오기전에 숙소랑 넘 멀어서 이마트 가려고 했었거든요. 근데 특이하게 대형마트 휴무일이 매월 2번째 금요일, 4번째 토요일이더라구요. 일요일도 아니고 금토에 휴무라니… 숙소로 돌아와서 중3이랑 저는 아아랑 치즈케잌 먹으며 쉬고, 와입은 초2 접대수영하러 수영장에 갔어요. 서머셋 제주신화월드에 탐모라 수영장이 무료라 갔는데 수온도, 실내온도도 모두 낮고 사람들도 많아서 금방 돌아왔더라구요. 첫번째 사진은 없고 이건 두번째 사진 ㅎ 참 유용했던 아이^^ 숙소에서 우리에게 흑돼지구이를 맛보게 해줬던 기특한 아이 ㅋ 와, 여태 제주와서 식당에서만 만나보던 아이를 숙소에서 만나게 될줄이야 ㅋ 초2가 벗어놓은 옷을보니 낮에 먹었던 통갈치구이가 생각나네요 ㅋ 제주에서도 데슈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