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SelPhone
5,000+ Views

알아서 제자리를 찾아가는 의자

도요타, 혼다와 함께 일본의 3대 자동차 회사 중 하나인 "닛산"최근 닛산이 자동차가 아닌 의자를 개발하였다 이름하여 INTELLIGENT PARKING CHAIR! 말 그대로 지능형 주차 의자!
사용자의 박수 한번이면 흩어져있던 의자들이 일제히 제자리를 찾아가는 정리의 끝판왕!
원리는 이러하다! 사무실이나 회의실 천정에 설치된 모니터링 감지기가 의자를 찾고 와이파이를 통해 의자에게 이동할 위치 지정된 자리를 알려주면 360도 회전이 가능한 롤러가 내장된 의자는 시스템에 따라 제자리로 돌아가는 원리
닛산의 기업 메세지는 "기술의 닛산이 인생을 즐겁게 만든다" 사실 이 의자는 기업 메세지를 실현!
닛산의 무인 주차기술 "인텔리전트 파킹 어시스트"를 홍보하기 위한 기술 프로모션 일 뿐이라고!
홍보용이라지만 실생활에서 사용해도 유용할 것 같은데 ㅠㅠ 아쉽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조선시대 왕들의 불교 관련 배틀
조선시대 왕들이라면, 누구나 한번 쯤 신하들과 불교 관련 배틀을 피해갈 수 없었어. "전하 불교를 폐지하시옵소서" 여기에 관련하여 조선시대 왕들의 대답은 그들의 캐릭터가 그대로 묻어나와 태조 이성계 - 훌륭한 무장 이었지만, 학문은 부족했던 그는, 논리적 오류를 저질렀지만, 신하의 입을 막는데는 효과적인 반격을 가했다. " 이색도 불교를 믿었다, 니가 이색보다 잘 났느냐?" 순진하고 우직했던 정종 " 불교의 원리는 자비인데, 자비가 나쁜 것은 아니지 않은가? 그리고 불교가 허망하다고 하는데, 내가 왕이 되기전에 귀신에 들린 사람을 본 적도 있음" 이런 초보적인 논리를 펼치다가 젊은 문신에게 관광을 가버렸다... 술수가 탁월했던 태종 " 나도 불교가 허망한걸 안다. 그러나 중국이 불교를 믿으니, 우리가 완전히 탄압할 수는 없지 않은가?" - 관료들이나 유학자들이나 모두 부담스러워 하는 중국과의 외교관계를 이용하여 교묘히 빠져나감 천재 그 자체였던 세종대왕님 "(한참동안 엄청나게 어려운 이론들을 나열한뒤) 이밖에도 여러가지 견해들이 있을 것이니, 모두 빠짐없이 조사하여 논하는 자리를 갖도록 하자" 신하들은 그 이후 아무도 그 토론자리를 원하지 않았다. 자칭 터프가이 세조 " 칼을 가져와라, 네놈을 죽여 부처에게 사죄하겠다" - 출처: 임용한 교수님의 조선국왕 이야기 출처 세조 ㅋㅋㅋㅋㅋㅋㅋㅋ 앞뒤없이 짤라버리네요 캐릭터가 잘 살아있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