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충격적인 게이 흑고니 부부의 새끼 만들기
이 새의 이름은 흑고니, 검은 털을 가진 백조다. 눈처럼 하얀 털을 가진 백조와 완전히 반대로 몸 전체가 검은 털로 덮여있다는 점부터 특이한 새인데, 녀석들에겐 또 다른 비밀이 숨겨져 있다. 바로 모든 흑고니 부부들 중 25%, 즉, 4분의 1이 게이 부부라는 것이다. 놀라운 점은 이녀석들이 둘 다 수컷임에도 불구하고 멀쩡히 새끼들을 기르고 있다는 점인데 과연 이 게이🐦끼들이 어떻게 새끼를 기를 수 있게 된걸까? 지금부터 알아보자! 서로 마음이 맞은 게이 흑고니 두 마리는 부부관계를 맞게 되는데 다들 알다시피 버섯만 달린 이새끼들 사이에선 새끼 새를 만들어낼 수 없다. 그렇게 녀석들은 충격적인 방법을 생각해내는데 "자기야 나 좋은 생각이 떠올랐어." 그렇게 생각해낸 방법이 바로 쓰리섬을 하는 것이다. (내용과 무관한 사진) 그렇게 쓰리썸을 해서 암컷이 알을 낳게 되면 수 : "네 이년" 암 : ? 수 : "우리 집에서 당장 나가지 못할까!" 암 : "......우리?" "뭐 시발" 양심이라곤 눈꼽만큼도 없는 이새끼들은 알을 낳자마자 암컷을 바로 내쫒아버린다. 심지어 짝짓기 할 암컷을 찾지 못한다면 "개🐦끼들이 알 낳자마자 내쫒고 지랄이야"undefined "그나마 새 알들을 낳았으니 이 아이들이라도 잘 키워야ㅈ...." 수 : "네 이년!" 암 : "어...? 이 구도는?" 수 : "알 놓고 꺼져" "시발 이것이...데자뷰?" 알을 품고있던 암컷을 쫒아내고 둥지를 차지하는 유사 납치행동까지 서슴없이 저지른다. "엄마 보고싶었..." 그렇게 아무것도 모른채 태어난 새끼 흑고니들은 태어나자마자 엄마 대신 "...어?" 이 새끼들의 얼굴을 보게 된다. 지금까지만 보면 진짜 또라이들이 따로 없는데 의외로 흑고니들이 동성애를 보이는 데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 먼저, 새끼들의 생존률이 이성애 부부보다 높다. 암컷보다 더 강한 수컷 두 마리가 새끼를 지키기 때문에 천적으로부터 새끼를 더 잘 지킬 수 있으며, 전투력도 암컷보다 우수하기 때문에 먹이를 뺏기기도 하는 암컷에 비해 먹이 공급에도 문제가 없다. 거기다 내쫒긴 암컷 흑고니 또한 둥지를 지키면서 천적과 마주할 일이 없어지기 때문에 다음 번식기까지 살아남을 가능성이 높아진다. 결국 암수가 둥지를 지키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개체가 다음 번식기까지 생존하여 번식률이 더 높아지게 된다. 처음엔 소수의 개체만이 동성애를 보였지만 흑고니들은 이 방식이 번식률을 높아진다는 것을 깨달았고 결국 모든 흑고니 부부 중 4분의 1이 게이 부부가 되도록 진화한 것이다. 흑고니뿐만 아니라 홍학 또한 같은 이유로 동성애 부부를 찾아볼 수 있다. 결론적으로 녀석들의 동성애는 단순히 사랑뿐만이 아닌 살아남기 위한 선택이기도 한 것이다. "내 엄마는 어디에..." 그래도 새끼한테 엄마 얼굴 한 번 안보여주는건 좀 아닌것 같기도.... (출처) 그러니까 출산률을 높이려면 엄마는 애만 낳고 아빠 둘이서 결혼해서 육아하면 된다는 거지?
간송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작품들.jpg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및 국보 훈민정음 (1446년) 보물 신윤복 미인도 국보 동국정운 (1448년) 국보 신윤복 필 풍속도 화첩 -위 그림은 그 중 단오풍정- 국보 청자상감운학문매병 (13세기) 국보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 (563년) 보물 김득신 필 풍속도 화첩 -그 중 위 그림은 파적도(야묘도추)- 보물 정선 필 풍악내산총람도 김홍도 황묘농접 한번쯤은 본 적 있을 만한 것들로 몇 개 가져와봄! 이것들 포함해서 국보 12점 보물 32점 서울시 지정문화재 4점 그 외 문화재 4천여점 소장 중 ㅇㅇ 원래 간송미술관 연 2회 무료 전시만 잠깐 할 정도로 보존에만 중점을 뒀음 개방 때는 성북동 그 80년 넘은 옛날 건물에 사람들 줄이 끊이길 않았고 ㅋㅋ 암튼 그 전까진 지원을 받으면 간섭이 생긴다는 이유로 일절 지원도 안받았고 외부에 간송의 문화재가 나가는 일은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에 잠깐 대여해주거나 이 정도가 다였는데 2014년부터 노선을 확 바꿔서 (재정상, 시설상의 이유 등)  사상 처음으로 외부 전시를 하게 됨 간송문화전이란 이름으로 ddp에서 2년 넘게 여러 테마로 전시를 진행함 ㅇㅇ 이 이후로도 3.1운동 100주년 기념 간송특별전 같은 전시를 꾸준히 열어왔음 현재는 기존 노후화된 시설과 전시공간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현재 대구에 간송미술관 분관이 지어지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