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median
10,000+ Views

탄산음료를 끊으면 생기는 몸의 변화 7가지

하루하루 빠르게 변해가는 시대 속에 살고 있는 현대인들의 건강을 위해 알아두면 좋을 상식들을 소개해 드립니다.
8 Comments
Suggested
Recent
탄산을 한달간 안먹었으나 체중은 줄지 않음... 내 몸이 이상한것 가.......
콜라엄청 좋아하는데.. 하루 2잔으로 줄인건데.. 이것마저도 안마시면 살빠질려나여...??
레몬청 만들어서 탄산수 타먹으면 정말 맛있는 레몬향 사이다 탄생!!!!물론 건강에도
뭐든 적당하면 좋은거임~ 이런거 저런거 따지면 먹을수있는 가공식품이 몇개나 될런지~ㄱ
아~절망.밥먹고.사이다한모금.이거.끊어야되네요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계의 가정식을 맛볼 수 있는 곳을 찾아서
상상해 봐, 여긴 그곳의 아침이야. 1. 산토리니: 건강과 맛 모두 꽉 잡은 평화의 나라 ADD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27가길 43 TEL 02-790-3474 Price 짜지키 7000원 / 기로스 삐따브레드2만 2000원 그리스 신화를 모티브로 한 벽화가 군데군데 걸려 있는 벽면을 뒤로하고 늦여름의 햇볕이 드는 창가에 앉으니, 올여름 미처 떠나지 못한 휴가를 온 듯한 착각에 사로잡힌다. 에피타이저이자 그리스인들의 주식이라는 ‘짜지키’는 요거트에 마늘, 올리브오일 등을 섞은 시큼새콤한 맛의 발효 음식이다. 수저로 푹 떠서 함께 나오는 빵에 올려 먹어 본다. 다 아는 재료로 체험하는 생소한 맛이 묘해 손이 바빠진다. 빵에 돼지고기,야채, 짜지키를 얹어 먹는 ‘기로스 삐따브레드’는 샌드위치나 터키 케밥을 연상시키지만 자극적인 소스가 없어 생각보다 훨씬 담백하다. 분명 고기와 빵을 먹는데도 건강식을 먹는 기분이 드는 것이 과연 건강한 밥상을 지향하는 장수의 나라 그리스의 식탁답다. 메인 디시 하나와 에피타이저로 성인 둘이 배부르게 먹을 수 있는 훌륭한 가성비도 맘에 든다. 카운터에 있는 브라우니는 서비스로 제공되니 계산 시 꼭 먹어보길. 혀가 아릴 정도의 달달함이 일상에 복귀하는 발걸음을 위로한다. 2. 블루밍런던: 의외의 취향 저격, 영국 ADD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회나무로 13가길 28 TEL 010-2792-5317 Price 선데이로스트 1만 5000원 / 코티지파이 1만 5000원Reporter 기분을 만끽하며 포크를 들었다. 대표 메뉴 선데이로스트. 산뜻한 접시 한가운데에 홍해 가르듯 안심 스테이크가 펼쳐진다. 기름이 많지 않아 담백하고 숙성을 거쳐 질기지 않다. 사이드엔 보들보들한 식감을 자랑하는 식전 빵이 기다리고 있고, 아스파라거스와 미니 양배추가 특제 소스와 몸을 섞고 있다. 소금 간이 되어 있지 않아 다소 심심할 수 있지만, 그 심심함이야말로 집에서 자주 먹는 ‘가정식’의 묘미 아니겠는가. 더불어 코티지파이는 찐 감자와 모차렐라 치즈의 찰떡 궁합을 자랑한다. 감자의 퍽퍽함과 치즈의 느끼함을 걱정했지만, 위에 얹힌 토마토를 곁들여 먹으니 상큼하다. 한식밖에 모르는 입맛이라고 생각했건만, 원재료의 신선함을 강조하는 영국식에 마음을 빼앗겨버렸다. 이런 게 취향 저격이라는 건가? 3. 델문도: 아는 사람만 갈 수 있는 세상 어딘가 ADD 서울특별시 마포구잔다리로 19-6 TEL 02-336-0817 Price 일본 전통 여관 아침밥풍 정식 1만 3000원 요야코통 1만원 델문도는 스페인어로 ‘세상 어딘가’라는 뜻이다. 그 이름답게 흔한 간판도 없이 작은 표지판만 달아놓고 아는 사람만 오라 손짓한다. 친절하면서도 기묘한 이름 ‘일본 전통 여관 아침밥풍 정식’이란 메뉴는 궁금해서 안 시켜볼 수가 없다. 정갈한 나무 쟁반 위에 밥, 미소시루, 낫또, 연어구이, 우메보시, 타마고야끼가 옹기종기 놓여 있는데, 고슬고슬한 밥을 제일 처음 입안에 넣고 뭘 먹어야 할지 고민하는 재미가 있다. 연어구이를 짭짤한 간장에 찍어 먹고 달달한 일본식 계란말이 타마고야끼를 반으로 잘라 먹다 보면, 정말 전통 료칸의 다다미 방에서 대접받는 기분이다. 식사를 주문하면 음료와 푸딩이 할인되니 엉덩이가 떨어질 생각을 않는다. 아무래도 나만의 ‘세상 어딘가’가 생겨버린 것 같다. 4. 에베레스트: 일석삼조 일타삼피 ADD 서울 종로구 창신동 148-1 TEL 02-766-8850 Price 네팔 정식 1만원 / 치킨 티카 머설라 9000원 / 자오미엔 6000원 동대문역 골목길로 접어들면 촌스러운 간판 하나가 보인다. ‘에베레스트 레스토랑’. 우리나라에 최초로 문을 연 네팔 음식점이다. 에메랄드 색 벽과 각종 현지 소품들을 보며 ‘진짜 네팔의 가정집이 이 같으리라’ 생각할 무렵, 주문한 음식이 나왔다. 네팔 양고기 정식, 볶음국수, 버터 난과 치킨 커리까지. 우선 버터 난을 쭉 찢어 카레를 듬뿍 찍었다. 입안 가득 고소한 향과 매콤한 맛이 어우러진다. 놀라운 사실은 양고기 소스에 난을 찍어 먹어도 굉장한 케미를 자랑한다는 것. 다음은 볶음국수를 포크로 돌돌 말아 한 입에 골인. 아니 이건? 美味! 면발은 쫄깃하고 야채는 아삭하다. 오늘의 MOM(Man Of the Match)은 이놈이다. 그러고 보니 티벳과 인도에 둘러싸인 네팔의 지리적 특징은 음식에도 영향을 주고 있었다. 티벳의 양고기, 인도의 카레, 네팔의 가정식까지 세 나라의 음식이 한 끼에 공존하고 있달까. 이 삼위일체의 맛이 궁금하다면 지금 당장 에베레스트로. 대학내일 김슬 에디터 dew@univ.me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
초보자를 위한 와인종류와 고르는 팁!
오늘은 화이트데이 선물로 제격! 달콤 쌉싸름한 와인의 종류와 고르는 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할게요. ◈ 와인 종류와 고르는 법 와인은 크게 색상, 탄산, 맛 3가지로 구분하며, 포도의 품종에 따라 차이가 있습니다. 또한 향, 바디감, 구조 등 많은 요소들이 그 맛에 영향을 끼칩니다. 01 색상에 따른 와인 종류 선택하기 와인색에 영향을 주는 것은 포도껍질에 함유되어 있는 색소 '안토시아닌'이다. 안토시아닌이 많이 추출될수록 보랏빛을 띠게 된다. 1) 화이트 와인(White wine) 청포도를 원료로 하여 씨와 껍질을 제거한 과즙을 이용하거나, 적포도의 즙만으로 제조한 투명한 색의 와인으로 신선함이 생명이다. 와인 중 도수가 가장 낮아 식전주, 혹은 전체요리와 함께 마시며 생선류와도 잘 어울린다. 2) 레드와인(Red wine) 포도즙이 포도껍질과 함께 발효되기 때문에 붉은 자줏빛 색깔과 떫은 맛(탄닌 성분)의 와인으로, 화이트 와인보다 훨씬 더 오래 보존할 수 있다. 레드와인에 함유된 탄닌 성분이 육류의 지방질을 중화시켜 주며 조화를 이루기 때문에 붉은 육류와 잘 어울린다. 3) 로제 와인(Rose wine) 포도를 껍질과 함께 단기간 발효시켜 약간의 색깔만이 배어있는 와인으로, 숙성 시기가 짧을수록 맛이 좋다. 02 맛에 따른 와인 종류 선택하기 1) 스위트 와인(Sweet wine) 당도가 높은 와인(51~150/1L 기준의 당도) 2) 중간 와인(Medium wine) 드라이하지만 약간은 스위트함이 있는 와인(31~50/1L 기준의 당도) 03) 진한 와인(Dry wine) 와인의 단맛을 기준으로 가장 달지 않은 와인(0~30/1L 기준의 당도) 03 바디감(와인의 질감) 선택하기! 가벼운 느낌을 원한다면 라이트바디를, 묵직한 느낌을 원한다면 풀바디와인을 선택하면 된다. 라이트바디는 주로 화이트 와인 계열이 많고, 풀바디는 오래 숙성한 레드와인에 많다. 04 탄산이 있는 와인을 원한다면? 스파클링 와인 선택하기 스파클링와인으로는 뱅무쉐(프랑스), 젝트(독일), 스푸망테(이탈리아), 카바(스페인) 등의 종류가 있다. 05 Long and Lasting ◈ 초보자에게 추천하는 특징별 추천 와인 01 화이트 와인 1) 샤르도네 '화이트 와인의 여왕'이라 불리는 샤르도네는 사과처럼 상큼한 과일향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지역마다 스타일의 차이가 크지만 산도가 높고 단맛이 거의 없는 드라이한 맛을 낸다. 가벼운 애피타이저나 해산물 요리를 먹는다면 추천한다. 2) 소비뇽 '소비뇽'이 프랑스어로 '야생'을 뜻하는 만큼, 가볍고 생기발랄한 맛이 특징이다. 신맛이 적당하고 드라이한 것부터 스위트한 맛까지 다양하다. 가벼우면서 상큼하기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와인이다. 3) 리슬링 독일의 대표 품종으로 과일의 풍미와 산미를 즐길 수 있다. 서늘한 지역에서 생산된 경우 신선한 포도와 사과의 풍미를 가지며, 따뜻한 지역의 경우 감귤류와 복숭아 향이 강하다. 디저트 와인으로 좋으며 여성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와인이다. 4) 세미용 미디엄-풀바디, 낮은 산도, 높은 알코올함량의 특징을 가진 와인이다. 샤르도네 향과도 약간 비슷해서 레몬, 복숭아, 오렌지, 사과, 배 등 풍부한 과일향을 갖고 있다. 풍부한 과일향을 내는 화이트 와인을 원한다면 추천한다. 02 레드와인 1) 카베르네 소비뇽 레드와인의 대명사 '카베르네 소비뇽'. 고급 품종으로 꼽히는 이 와인은 맛은 무거운 편이나, 와인 특유의 떫은 성분이 많아 대게 장기 숙성을 통해 먹는 와인이다. 비프스테이크와 같은 붉은 육류 요리를 먹는다면 '카베르네 소비뇽'을 추천한다. 2) 시라 호주의 대표 품종으로 탄닌 성분이 많은 와인으로 알코올 도수가 높아 애주가들이 선호하는 와인이다. 강렬하고 야생적인 과일향과 묵직한 바디감을 원한다면 호주산 '시라'를 추천한다. 3) 피노 누아 향긋한 과일의 달콤하고 새콤한 맛을 가진 와인이다. 수년간의 숙성 후 야생 고기향을 띠는 이 와인은 정통 최고급 적포도주라 할 수 있다. 스테이크와도 궁합이 잘 맞아 데이트 와인으로 추천한다. 4) 메를로 맛과 향이 여성스러워 '메를로 부인'이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우아함과 짙은 단맛의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는 와인이다. 메를로에서는 우아함과 강인함, 짙은 단맛의 부드러움을 찾을 수 있는데, 카베르네 소비뇽과 블렌딩되는 경우도 많다.
보다보면 힐링된다는 빵만드는 경쟁 프로그램 <베이크 스쿼드>
베이크 스쿼드라고 넷플 오리지널 프로그램 의뢰인들이 나와서 가장 맘에드는 작품을 고르는건데 그 작품은 찐으로 선물받을 수 있음! 오늘의 의뢰인은 아들 두명의 생일 축하파티에 필요한 디저트를 의뢰했음 그리하여 총 네명의 전문가들이 대결을 펼치는데~ 디저트 각 분야의 전문가들임! 크리스토프는 파티셰? 같고 곤조는 초콜릿 전문가 마야카밀은 개인 베이커리 운영하는 실력자 애슐리는 케이크 전문점을 운영하는 실력자임! 디저트를 만들기에 앞서 각자가 구상한 것을 살펴보면... 우선 애슐리! 애들이 좋아하는 음식들을 형상화해서 케이크를 만들 계획 곤조! 크리스토프 마야카밀은 캡쳐 못했는데 의뢰인 직업이 건축가라서 그 특성을 살려서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집을 케이크로 만들겠다고 함 완성된 애슐리의 작품 겉보기엔 삼단 케이크지만 무려 케이크 아홉개를 구워서 만듬 포크 받치고 있는게 진짜 신기 무게 중심 어케 잡았을까. 빨간건 피자의 페퍼로니를 형상화 함 완성된 크리스토프 작품 저 와플 콘 직접 일일이 다 구움 체리 존예 완성된 마야카밀의 작품 졸귀ㅋㅋ 2층집 원래 단층으로 만들려다가 금발 진행자분도 전문가거든 그분 조언 따라서 2층으로 집 만듬 미니카 활주로 행복 완성된 곤조 작품 초콜릿 전문가 답게 올 초콜릿임. 스케일, 디테일 쩔어 밑에 깔린 돌, 잎사귀 다 초콜릿 먹는 방법도 재밌음 알에 꽂힌 송곳과 고무망치로 깨부숨ㅋㅋ 와장창(희열) 띠용? 알이 하나 더 나오네ㅋㅋ 이것도 깨부숨 안에 자잘한 초콜릿들 뿜뿜 의뢰인은 과연 어떤 작품을 선택했을까? 곤조 당첨!ㅋㅋ 곤조는 한번 더 저 거대공룡알 만들어야 함 의뢰인 후기도 나오는데 애기들 완전 좋아하더라 경쟁프로지만 출연자들 분위기가 너무 좋고 서로 도와주고 실력도 쟁쟁하고 재밌어서 글쪄봄! 문제시 케이크 먹음 글고 절대 홍보 아닙니다! 출처
또 감자탕…
초3이 전화가 와서 오늘 배가 아파서 보건실 다녀온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마치고 바로 집에 가서 좀 쉬고 있으라고 하니깐 얼마후 울면서 전화가 왔더라구요. 침대에 누워서 잠깐 잤는데 토를 했다고 하더라구요. 전화로 다독여주고 마침 도서관 갔다가 돌아온 고1한테 동생 옷 좀 챙겨주고 토한거 좀 치워달라고 하고 잽싸게 집에 왔습니다. 토를 많이 한것 같더라구요. 깔려있는 요랑 커버도 다 벗겨내야 되겠더라구요. 초3은 얼굴이 하얀게 컨디션 제로인듯 보였습니다. 와입이 퇴근하고 같이 병원 다녀왔습니다. 아침에도 특별히 먹은게 없는데 전날 쥐포를 열심히 먹더니 아마 그게 문제인것 같기도 했습니다 ㅡ..ㅡ 병원에서는 장염이라고 했다네요. 와입도 코를 홀쩍거리는게 컨디션이 좋지 않은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저녁은 시켜먹는걸로… 고1이 자기가 쏘겠다고 감자탕을 먹자네요. 머 메뉴는 쏘는 사람맘 ㅋ. 초3은 좀더 있다가 죽을 먹기로… 한잔씩… 장모님이 맛있는 땅콩을 갖다주셔서 맥주 한잔더… 오사카 다녀온 조카가 동생들 선물 준다고 들렀더라구요. 도톤보리의 연인 이 아이는 생긴거랑 맛이 딱 쿠크다스더라구요. 6년전에 오사카 갔을때 사와서 유용하게 사용했던 온열안대… 초3은 예전에 아주 맛있게 먹었던 로이스를 주문했는데 오늘은 그냥 냉장고에 보관해놓기로 했습니다. 근데 죽을 먹던 초3이 또 토를 하네요. 초3은 오늘도 컨디션이 별로라 학교 하루 쉽니다. 오늘은 고1도 개학이라 제가 집에 같이 있기로 했습니다. 조금씩 나아지는것 같긴한데 오늘은 지나봐야 알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