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factory
10,000+ Views

이 나라를 떠나고 싶은 국민들

점점 더 안좋아지는 국가의 내부 상황으로 이민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은 헬조선이라는 신조어의 발생으로 그 심각성이 더 심해지고 있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사람인 사이트의 조사에 따르면 이민을 희망하는 사람은 78.6명으로 10에 7~8명은 대한민국에 회의를 느끼고 다른 나라로 이민을 가고 싶다고 응답하였습니다
성별에서는 남성보다 여성, 혼인여부에서는 기혼보다 미혼, 연령대로는 30대가 가장 많았습니다.
이는 사회적 불평등을 피부로 느끼고 있는 세대의 특성이 어느 부분에 더 치중되었는 지를 생각해볼 수 있게 해줍니다
대한민국을 떠나고 싶은 이유로는 부족한 삶의 여유, 열악한 근로조건, 불평등한 소득, 불안한 미래, 지나친 경쟁, 국가에 대한 불신, 해외복지제도로 국가 내부 구조의 문제와 다른 국가에 대한 부러움이 컸습니다.
이민을 가고 싶은 나라로는 북미에 캐나다와 미국, 오세아니아에 호주와 뉴질랜드, 유럽에 독일과 스웨덴, 스위스 그리고 아시아의 일본이 있었습니다
이민국을 선택하는 조건으로는 국가의 복지제도, 국가의 문화적 특징, 일자리 종사 가능 여부, 국가의 소득수준, 기후 등 환경 등으로 나타나 단순히 떠나고 싶은 것이 아니라 실제로 조사를 해보고 실행에 옮기기 전 단계까지 고려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저출산 문제로 인구 감소가 곧 시작될 위험인 상황에서 인구의 유출은 국가 경쟁력을 급속히 낮출 것입니다. 이들에게 가지말라고 소리치는 것보다 이들이 가고 싶지 않은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우선아닐까요?
26 Comments
Suggested
Recent
우리나라처럼 복지 시스템 잘 되어있는나라 드물어요. 해외나가면 뭐 모든 문제가 풀릴까요? 오히려 예상치못한 문제가 기다릴겁니다. 우리나라처럼 세금 낮고. 의료보험 잘되어있고 대중교통싸고 물가안정되어있는 나라 많지않아요. 현실에 적응하려하고 노력하는 사람들이 정말 부족해진것같은 안타까움입니다...
가진자를 더 부유하게 만드는 헬조선(법과 돈과 명예까지도) 도덕적 의식 유교 예의범절은 이미 개나 줘버려로 전략
@factrend 국민은 일하라고 투표한 것밖에없음...공약을 믿고 찍어준것뿐...잘못된거 바꾸라고 데모해도 정부에서 귀기울이나요...전 지방사람인데 여기시청가보면 소수가모여 정책에 대해 반발하고 있죠...국민이 할 수 있는 건 국민입장에서 대변해줄수있는 사람을 뽑는 거밖에 없습니다...
가진자만 살기좋은 개한민국....
캐나다...저에게 있어선 제 2의 고향입니다. 캐나다는 나의 운명이랄까..? 일단 1위해서 좋네요.ㅎ 캐나다는 자연환경이 끝내주죠. 밴쿠버는 관광도시 답고요...너무나 예쁘고 사랑하는 캐나다는 영연방으로..사회자본주의 국가입니다..복지요..?좋죠..근데요..세금 엄청 내고요...부자되겠다는 꿈 내려 놓으시고 굶지 않을 정도로 산다는 생각 하셔야 해요. 의료시스템은 오래 산 이민자에겐 공짜지만 엄청 인내하며 기다려야 한다는 것.....제일 심한 환자순이기 때문에...시스템은 한국이 나아요...여기 물가 엄청 올랐어요..예전처럼 싸지 않아요...물론 좋은 저도 있어요...자연환경, 칼퇴근, 남 피해 안주고..남 신경안쓰고 개성껏 살수 있어요....혹시 캐나다 뿐만 아니라 다른 곳으로 이민 가시려는 분들은 꼭 경험자 많이 만나 물어보시고...기도하시고 준비 철저히 하시고...특히 언어와 자신감이 필수라는 거 말씀드리고 이만 마칠께요...여러분 건강하세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연봉서 억 소리 나는 공공기관들 20곳, 어디?
일반 기업보다 고용이 안정적인 공공기관. 많은 사람들이 공공기관을 ‘신의 직장’이라고 부릅니다. 공무원과 비슷한 공공기관이 고용안정, 일명 ‘철밥통’ 신분에 더해 신의 직장이라는 별칭을 얻은 것은 ‘+α’ 때문입니다. ‘+α’는 바로 높은 연봉인데요. 대기업도 한 수 접고 들어간다는 공공기관의 연봉. 얼마나 많이 받기에 신의 직장이 된 걸까요? 우선 첫 연봉, 초임입니다. 지난 2월 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우리나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1년 미만 종사자들의 평균 초임은 각각 3,192만원, 2,220만원입니다. 지난해 공공기관의 평균 초임은 3,738만원으로 대기업의 1.2배, 중소기업의 1.7배에 달했습니다. ※ 공공기관 초임·연봉은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 공시 기준(370곳). 대·중소기업 초임·연봉은 통계청이 2022년 2월 발표한 ‘2020년 임금근로일자리 소득 결과’ 기준 기관별로 살펴보면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초임이 5,3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중소기업은행 5,247만원, 대구경북과학기술원 5,247만원 등의 순으로 집계됐습니다. 신입 직원들의 연봉만 봐도 일반 기업보다 높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그렇다면 전체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어떨까요? 공공기관 370곳 전체 직원들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6,979만원입니다. 6,348만원인 대기업보다 1.1배, 3,108만원인 중소기업보다 2.2배 높았습니다. 평균 연봉 1억원 이상 기관도 크게 증가했습니다. 지난 2017년에는 평균 연봉이 1억원 이상의 기관이 한국투자공사를 비롯해 5곳이었는데요. 지난해에는 4배 늘어난 20곳의 연봉이 1억원을 넘었습니다. 연봉 1억원 이상인 20곳의 기관 중 최고 연봉은 어느 곳인지 궁금해지는데요. 연봉이 가장 높은 기관은 울산과학기술원으로 평균 1억 2,058만원입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1억 1,595만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2017년 1억 1,103만원으로 1위였던 한국투자공사는 지난해 1억 1,592만원의 평균 연봉으로 3위. 한국과학기술원이 1억 1,377만원으로 4위에 올랐습니다. 이밖에 한국산업은행, 광주과학기술원, 중소기업은행,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수출입은행, 대구경북과학기술원 등이 10위 안에 자리했습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초임은 가장 높았지만 평균 연봉 10위 안에는 들지 못했습니다. ---------- 공공기관들의 연봉을 알아봤습니다. 고용에 대한 불안감 없이 다닐 수 있다는 것만 해도 좋은데 높은 연봉까지, 역시 신의 직장이라 불릴 만한 것 같습니다.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