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Holic
1,000+ Views

니트로제우스와 사이버전쟁

지난 2010년 이란 핵연료 시설을 목표로 한 사이버 공격에 사용된 웜인 스턱스넷(Stuxnet)이 방공망 통신 시스템과 송전망, 기타 중요 시설을 목표로 한 니트로제우스(Nitro Zeus)라는 대이란 전자전 계획의 일부였다는 점이 밝혀졌다. 이후 스텃스넷은 이란 국외에서도 감염 사례가 발견됐지만 이는 계획이 드러날 우려로 이 사건에 대해 공동 전선을 펴던 미국과 이스라엘 사이의 보조가 흐트러진 탓이라고 한다. 이런 터무니없는 사실이 밝혀진 건 2016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출품된 알렉스 기브니(Alex Gibney) 감독의 다큐멘터리인 제로데이(Zero Days)에 등장하는 군과 정보당국 인터뷰를 통해서다. 극악의 웜인 스턱스넷을 미 국가안보국 NSA와 이스라엘 정보기관이 공동으로 만들었다는 내용은 지난 2012년 뉴욕타임스가 보도한 바 있다. 이듬해인 2013년 독일 시사주간지 슈피겔의 취재에서 전 NSA 직원인 에드워드 스노든 역시 이 사실을 인정하고 있다. 니트로제우스는 행정과 발전소, 송전망 등 이란 내 중요한 인프라 활동을 방해하기 위한 대규모 사이버 공격 계획이었으며 이 중 한 가지 요소가 스턱스넷이었다. 이 명칭은 개발자가 명명한 것으로 당사자는 이 웜을 사용한 공격을 올림픽 게임(Olympic Games)이라고 부르고 있었다고 한다. 이 계획은 2006년 조지부시 당시 대통령이 이란 핵 개발 계획을 방해하겠다는 생각에서 시작됐다. 1999∼2005년까지 NSA 장관과 2006∼2009년까지 CIA 국장을 지낸 마이클 헤이든에 따르면 폭격보다 이란 핵시설 내에 있는 컴퓨터를 어떻게든 방해할 수 없을까 생각해낸 결과물이라는 것이다. 이란 나탄즈에 있던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의 정교한 복제물을 테네시주 오크리지국립연구소와 이스라엘 디모나에 만들고 스턱스넷을 이용해 이 로터를 파괴하는 테스트를 진행했다고 한다. 테스트는 성공적이어서 파괴된 로터를 본 부시 대통령은 작업을 승인했고 마침내 사이버 공격이 이뤄졌다. 사이버 공격은 오바마 정권 하에서 더 공격성을 더해간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들이 이란에 실시하고 있는 사이버 공격을 중국과 러시아로부터 받는 게 아닐까 우려했다고 한다. 하지만 가장 큰 우려는 이스라엘 네타냐후 총리를 중심으로 이란에 군사 행동을 일으켜 미국을 전쟁 상태로 끌어가는 게 아닐까 하는 것이었다. 성과를 원하는 이스라엘 등의 압력 이후 이스라엘 첩보기관인 모사드가 스턱스넷을 더 공격적인 사양으로 바꿨다. 그리고 이란과 업무상 교류를 하던 대만 업체 2곳 제품에 이 스턱스넷을 침투시켰고 그 결과 2010년 9월 나탄즈에서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 8,400대가 가동 불능에 빠지는 사태가 발생한다. 하지만 사양을 바꾼 탓에 스턱스넷은 국외로 퍼져버렸다. 나탄즈에서 이 사건이 일어나기 직전인 2010년 6월 벨로루시의 보안 업체인 바이러스블로카다(VirusBlokAda)가 발견하게 된다. 만일 이스라엘의 푹주라고 할 만한 행동이 아니었다면 스턱스넷은 이란에서만 맹위를 떨치는 웜으로 활동하고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또 스턱스넷에 의한 사이버 공격을 받은 이란은 보복으로 자국산 공격 도구를 개선해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회사인 아람코와 미국 은행이 소유한 컴퓨터 3만대에 대한 공격을 실시했다. 한때 사이버 공격이라고 하면 해커 개인이 자신의 기대나 정치적 목적을 위해 수행하거나 범죄자가 사기나 절도 목적 혹은 기업이 산업 스파이 목적으로 한다고 생각해왔다. 하지만 미국과 이스라엘, 이란은 국가간 사이버 공격을 서로 하고 있으며 이미 세계 첫 국가간 사이버 전쟁이 개전한 것인지도 모른다. 관련 내용은 이곳( http://www.jpost.com/Middle-East/Iran/Israels-rash-behavior-blew-operation-to-sabotage-Irans-computers-US-officials-say-444970 )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컴퓨터 할 때 알면 유용한 방법들 2탄
업무, 과제 속도를 높여주고, 프로페셔널함까지 플러스! 단축키 꿀팁, 꼭 알아두고 사용해 보세요! #두 개의 창 정확하게 2등분 이리 갔다 저리 갔다 나도 모르게 어지러운 이 느낌 앞으로는 두 개의 창을 정확하게 2 등분하는 방법을 사용해서 깔끔한 디스플레이 안에서 문서작업을 해봅시다!!! 하나의 창을 선택하고 오른쪽 배치를 원한다면 윈도우키+오른쪽 방향키! 나머지 창을 선택하고 나머지 절반을 채우기 위해 윈도우키+왼쪽 방향키! 경계선에 커서를 갖다 대고 원하는 방향으로 드래그하면 사이즈 조절도 가능하다구요! 만약 2개이상 창이 있다면? 4등분도 가능하다는 놀라운 사실! 위에 방법을 반복하고, 좌측 or 우측 상단 배치는 추가적으로 윈도우키+위쪽 방향키를 한번더! 좌측 or 우측 하단 배치는 윈도우키+아래쪽 방향키! #인터넷 웹 복구 실수로 나도 모르게 꺼버린 인터넷 탭,,,,,멘붕 ㅜㅜ ctrl+shift+T만 기억한다면 손쉽게 복구도 가능하고 잃어버린 우리의 멘탈도 다시 돌아오겠쥬~~~ 현재 보이는 인터넷 탭을 끄는 단축키는 crtl+W!!!! 이제 단축키로 편하게 사용해 보세요! #텍스트 커서 뒤로 Tab키를 이용해 다음 텍스트 칸으로 이동하는 건 대부분 알고 계시죠? 하지만 이전으로도 갈 수 있는 기가 막히게 유용한 단축키!! shift+tab 단축키를 활용해 마우스를 쓰지 않고도 그 누구보다 빠르게 이전 텍스트 칸으로 꼬우~~~ 업무, 과제 속도를 높여주고, 프로페셔널함까지 플러스! 앞으로 컴퓨터할 때 필요한 유용한 방법들 기억해두고 꼭 사용해 봅시다~
메인보드 확인하는 방법 중 가장 간단한 방법
인터넷 드라이버가 사라졌을 때 가장 먼저 해야되는 것이 무엇일까요? 바로 메인보드사 홈페이지에 가서 메인보드 인터넷 드라이버를 재설치가 1순위 입니다.하지만  인터넷 드라이버 설치하기전 자기집 컴퓨터 메인보드가 어떤 제조사인지 먼저 아셔야 되는데 컴퓨터 본체를 뜯어서 보는 방법도 있고  다른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방법도 있지만 이런거 없이 명령창으로 확인하는 방법을 보겠습니다. 먼저 CMD창인 명령 프롬프트를. 윈도우10 기준으로 윈도우 아이콘 옆에 돋보기 아이콘을 눌러주신다음에 " CMD "를 입력하셔서 명령 프롬프트를 실행해주세요. 그러면 이런 명령 프롬프트 창이 나오실텐데 유저 이름 옆에 " wmic baseboard get product " 이라고 적어주시고 엔터를 눌러주시면 Product가 나오면서 밑에 메인보드 모델명이 나오게 됩니다. 이제 그걸 보시고 스마트폰으로 네이버나 다나와에 들어가셔서 검색을 해보시면 되겠습니다. 이렇게 검색하시면 위 사진처럼 모델명과 제조사 이름이 나오게 됩니다. 이제 모델명 토대로 인터넷 드라이버를 회사 사이트에 들어가 설치해주시고 아니면 메인보드 자체에 문제가 있다면 이 제조사에 문의를 해보시면 되겠습니다. https://blog.naver.com/007overmen/221483218456
1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