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kjalal
50,000+ Views

코트가어렵다면

코트가 많이 어렵다구요? 코트는 너무 꾸민거 같이보여서 학교에 입고가기 힘들다구요? 그러면 이렇게 입으세요
17 Comments
Suggested
Recent
@sj72200 @roach100 @HyeongjooYou 맨투맨은 제로세컨드(zerosecond)의 테니스 맨투맨 그레이, 코트는 벨리에(belier)의 힐사이드 더블코트(글렌체크), 바지는 What9의 나이파 데미지 워싱데님(TDH412) 입니다
좌표가 안들어가져요~
코트구만..
시계는 어디거지
@k4cbhh 네~어떤분이 학교갈때 코트입기에는 너무꾸민거같아보여서 뭐입을지 모르겟다하길래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장 폴 고티에의 마지막 무대, 20 봄, 여름 오뜨 꾸뛰르 감상하기
50년 디자이너로서의 삶이 집약된 전설적인 디자이너 장 폴 고티에(Jean Paul Gaultier)가 며칠 전 돌연은퇴선언을 한 가운데, 대망의 마지막 오뜨 꾸뛰르 무대가 공개됐다. 50년 디자이너로서 그의 상징적인 스타일이 집약된 이번 시즌. 총 172 피스로 완성된 컬렉션은 시그니처 마린 스타일부터 ‘콘 브래지어’ 등 파격적인 실험과 혁신으로 새로운 지평을 연 디자인이 모두 함축됐다. 깜짝 카메오로 등장한 마돈나(Madonna)와 디타 폰 테세 (Dita von Tesse)를 비롯해 우리나라 모델 최소라, 벨라 하디드(Bella Hadid), 지지 하디드(Gigi Hadid), 카렌 엘슨(Karen Elson), 위니 할로우(Winnie Halrow) 등 화려한 인물들이 함께해 더욱 빛을 발한 쇼. 보이 조지(George Alan O'Dowd)의 공연으로 런웨이는 마무리되었으며, 끝으로 모두가 장 폴 고티에와 함께 축배를 들었다. 비록 전통적인 패션쇼에서는 한 걸음 물어나지만, 패션계에 한 획을 그었던 거장이 이끌었던 순간은 길이 기억될 것이다. 한편, 그는성명을 통해 "브랜드 '고티에 파리'는 계속 운영될 예정이며 오뜨 꾸뛰르도 계속될 것이다. 나는 새로운 개념으로 다시 돌아 온다."라며 향후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겠다고 발표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