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posyko
1,000+ Views

[건강정보] 과도한 지구성운동은 심장에 해롭다?

달리기나 마라톤이 건강에 좋다는 것은 확실하다. 모두들 공감하고 있다.다만 그 정도가 심할 경우 건강상의 이득은 고사하고 반대로 건강에 해가 될 수 있는 것도 받아들이고 그것을 예방할 수 있는 정신적 자세나 지식에도 이제는 눈을 돌릴 때가 되었다고 본다. 마라톤, 철인3종 경기 등 지구성운동과 심장혈관의 건강과의 관계를 조사한 과거의 연구를 종합해보면 일정수준의 강도나 빈도, 시간과 거리를 넘어가면 심장과 대동맥의 구조를 변화시켜 일시적이거나 영구적으로 기능이 떨어지거나 심근의 상해로 이어질 수 있는 연구결과가 보고되고 있다. 보통은 1주일 이내에 운동전의 상태로 회복되지만, 가끔은 몇 개월 또는 수년간 회복이 늦어지거나 영구손상으로 남는 경우도 있고, 심근섬유증(비정상적으로 심장근육이 커지며 심실의 용적이 작아지는 것: 정상적으로는 심근과 함께 심실의 용적도 커짐)으로 남거나, 박동이 불규칙한 부정맥의 위험성이 유의하게 증가한다.
한 연구에 따르면(Myocardial Late Gadolinium Enhancement:Prevalence,Pattern,and Prognostic Relevance in Marathon Runners, Frank Breuckmann,April 2009 Radiology) 50~72세의 102명의 건강한 남성 주자와 102명의 달리지 않는 남성을 비교했다.주자는 과거 3년간에 5회 이상, 마라톤을 완주하고 있었다. 이 연구에서 마라톤 주자의 약 12%에 반상심근섬유증이 나타났으며, 이는 아마추어 마라토너가 아닌 남성의 3배가 되었다. 엘리트 운동선수는 심근의 손상과 함께 곧 치료하지 않으면 심장정지에 의한 돌연사로 이어질 심부전이 발병할 경우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라톤(울트라마라톤)과 같은 지구운동 계열의 스포츠를 하는 사람에서는 치명적인 경우도 있을 심방세동(심방이 불규칙하게 떨리듯이 수축하는 상태)의 위험도가 일반인에 비해 5배 증가하는 것도 보고되고 있다. 과도한 고강도 운동의 결과치고는 불행히도 매우 치명적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연구는 거의 대부분의 사람에 대해 운동습관이 건강상에 큰 이익을 가져온다
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 규칙적인 운동습관은 수명을 평균 7~10년간 연장하고, 노년에 연장된 수명을 양호하고 건강한 상태로 지낼 수 있을 것이라 설명하고 있다. 우리는 ‘운동은 약은 아니지만, 신이 내린 뛰어난 보약과 같은 많은 특징을 갖고 있다’고 잘 알고 있고 실천하고 있다. 다만 ‘어떤 약제에도 안전한 상한선의 투여량이 있듯이, 상한선을 초과한 운동의 부작용은 그 이익보다 해악이 더 클 수가 있다’는 것도 (썩 내키지는 않지만)인정해야 한다.
우리가 주변에서 흔히 보는 (본인의 능력을 뛰어넘는)속도를 증가시키기 위한 장기적이고 반복적인 훈련, 지구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초장거리 훈련, 불충분한 휴식과 균형이 맞지 않은 영양섭취 등 정상적인 신체 상태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런저런 이유와 배경으로 실시하는 각종 훈련과 대회출전 등이 일정수준을 넘어가면 이상신호를 보내오고 심신의 기능저하와 함께 각종 부상으로 진행된다.
건강을 위해 하는 운동이 반대로 자기도 모르게 심장혈관계의 이상이 조용하게 진행되고 있지는 않는지 규칙적이고,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되돌아봐야 할 것이다.
무엇이든 과하면 탈이 난다고 생각하는
Muscle guy
운동생리학박사 이윤희 올림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골반의 크기와 부하의 비례
골반의 크기와 부하의 비례 큐앵글이라는 각도가 있다. 정면에서 본 골반과 무릎 사이의 각도를 말한다. 골반이 넓은 사람은 각도가 크고 골반이 좁은 사람은 각도도 좁다. 남자의 경우 큐앵글이 클수록 하체의 핏이 여성스럽게 떨어진다. 사실 일자핏에 역삼각형 어깨라는 남성핏의 기준은 서양남자를 기준으로 한 것이다. 동양인의 표준은 허리가 길고 다리가 짧으며 어깨도 넓지 않다. 골반의 넓이가 하체의 운동에 미치는 영향은 크다. 남성과 여성으로 나누기보다 허리에 비해 골반이 넓으냐 좁으냐로 생각해보자. 골반이 넓으면 무릎이 더 안쪽에 놓이게 되고 그만큼 부하가 더 커지게 된다. 특히 좌우로 회전할 때 측면으로 가해지는 부담이 커지게 된다. 자, 발바닥이 회전하며 무릎이 돌아가고 골반이 돌아간다. 골반이 좁은 사람은 그 회전반경이 좁아지고 골반이 넓은 사람은 그 각도도 커지게 된다. 이게 무엇을 의미하냐면 무릎의 불안정성이 더 커질 수 있음을 의미한다. 골반의 넓이만큼 허벅지가 굵고 무릎이 강하다면 이것이 큰 장점으로 작용되지만, 거기까지 도달하기 전에 무릎의 부상을 먼저 조심해야한다. 키가 작고 팔다리가 짧은 사람이 유리한 점은 회전반경과 각도가 줄어듬으로 해서 관절의 부담이 크게 줄어든다는 점이다. 이는 키큰 사람에 비해 무엇보다 큰 장점이다. 물론 키가 작아도 골반이 크다면 여전히 무릎의 부담은 크지만 키큰 사람에 비할 바가 아니다. 그래서 키가 작고 땅땅한 체형의 사람이 달리기를 제외한 모든 면에서 유리하다. 특히 허리의 부담은 키가 클수록 허리가 길수록 증대된다. 같은 운동을 하더라도 팔다리가 긴 사람과 짧은 사람, 골반이 넓은 사람과 좁은 사람, 어깨가 넓은 사람과 좁은 사람은 다른 부하를 받는다. 이는 운동의 효율, 부상, 방식까지 좌우한다. 이미 허리부상을 입고 운동을 해온 나는 조금만 무리해도 통증이 온다. 게다가 골반도 넓어서 무릎의 부담도 크다. 어깨가 넓지만 이는 반대로 콤플렉스로 작용했다. 스무살이 넘어서까지도 쇄골이 툭 튀어나와 어좁이로 보였고 턱걸이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후에야 어깨가 넓어졌다. 그러나 여전히 어깨는 부상의 위험이 높다. 쇄골이 긴 사람은 짧은 사람보다 훨씬 부상가능성이 높다. 어깨는 다음에 다루기로 하고 골반으로 돌아오자. 골반은 신체의 무게중심을 담당한다. 선체를 설계할 때 무게중심과 부력중심을 나누는데 두 중심이 가까울수록 안정적이고 멀수록 불안정적이다. 신체도 무게중심과 운동중심을 나눌 수 있다. 달리기라면 운동중심이 가슴이 된다. 무게중심은 항상 골반이고 운동방향을 결정하는 지점이 운동중심이 된다. 그러니까 운동중심은 가슴 어깨 팔 다리 모두 될 수 있다. 씨름이나 레슬링, 유도라면 운동중심이 힘점이 된다. 골반이 크고 넓다는건 무게중심이 안정되어있다는 큰 장점이 있지만, 이것은 하체가 튼실하다는 전제가 따른다. 당연하지만, 상체보다 하체가 튼실한 사람이 훨씬 더 안정적이고 건강한 사람이다. 하체가 부실할수록 무릎과 허리의 부담은 증가한다. 거기서 살이 찌면 그만큼 더 부담이 커지고, 운동을 할수록 부상의 위험도 커진다. 그러니까 살이 쪘든 말랐든 골반이 크든 작든 허벅지와 무릎, 종아리의 강화를 운동의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 남자들이 골반보다 어깨를 중시하고, 여자들이 슬림하고 날씬한 몸매를 중시하는 것은 사실상 건강과 점점 더 멀어지는 길이고 부상의 위험성을 높이는 길이다. 특히, 사분할 오분할로 하체의 운동을 최소화하는 남자는 그만큼 불균형을 심화시킨다. 하체를 기준으로 하면 최소한 일주일에 두번이상은 하체를 해야하고 그것도 골반 엉덩이 허벅지 무릎 종아리를 나눠서 추가할 수 있다. 골반에서 발바닥으로 이어지는 역학에서 골반의 넓이는 앉았다 일어날 때 두 발을 교차하고 무릎을 구부릴 때 부하의 비례를 좌우한다. 이는 뼈의 각도와 연관되는데, 한마디로 허벅지 안쪽의 대내전근이 얼마나 강하냐가 무릎에 가해지는 부하의 정도를 결정한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대퇴근이 아니라 대내전근이다. 허벅지의 바깥쪽이 아니라 안쪽이 훨씬 더 중요하다. 물론 안쪽만 중요하고 바깥쪽을 무시해도 된다는 소리가 아니다. 하체가 힘을 쓸 때의 기준이 골반의 안쪽, 허벅지의 안쪽에서 시작됨을 의미한다. 그러니까 하체를 발달시키려면 허벅지 앞쪽이나 엉덩이가 아니라 사타구니를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 그렇게 생각하고 운동하면 다리와 허리의 균형을 잡을 수 있다. 대내전근, 장요근이 함께 움직인다. 어깨도 겨드랑이를 기준으로 생각하면 된다. 짐작하듯이 나는 근육의 부위가 아니라 신체의 연결을 기준으로 설명한다. 삼각근, 중둔근 등 비슷한 역할을 하는 상하체의 바깥쪽 근육을 운동해봐도 결국 신체의 발달은 원점으로 돌아온다. 어깨는 회전근개와 이두근, 골반은 장요근과 대내전근, 이게 무슨 뜻인지 알 것이다. 신체의 골격, 척추 흉곽 견갑이 상체, 척추 골반 대퇴골이 하체다. 뼈의 결합을 강화해야만 신체가 꾸준히 강화될 수 있다. 나는 굉장히 중요한 내용을 전문용어없이 쉽게 설명하는거지만, 이런 내용을 찾으려면 전문서적을 한참 뒤져도 찾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근육을 기준으로 신체를 설명하면서 역학의 의미가 퇴색된게 아닌가 싶다. 이게 왜 중요하냐면 기초체력과 기초근력을 결정하는게 결합력이기 때문이다. 근육의 크기나 기능은 신체의 역학과 방향의 하부변수다. 역학이 선이고 기능이 후다. 역학을 고려한 기능이 발달이고 역학을 무시한 기능이 부상이다. 강화와 약화의 기준은 근육이 아니라 뼈다. 본인의 골격을 먼저 파악하고 역학의 한계치를 확인하면 그에 맞는 운동방법이 나온다. 뱁새가 황새쫓아가면 가랑이가 찢어진다는 속담이 있다. 고양이가 호랑이처럼 달릴 수 없고 소가 사슴처럼 달릴 수 없다. 신체의 역학은 이미 결정된 것이나 다름없다. 운동능력은 키울 수 있지만 신체조건은 바꿀 수 없다. 그러니까 운동방식은 신체조건에 맞춰야 한다. 내가 신체능력의 발달에서 맨몸운동이 중량운동보다 훨씬 효율적이라 보는 이유다. 여기서 한단계만 넘어서면 두가지를 결합하고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 물론 기반을 단단히 다진 후의 얘기겠지만... 대한
<아이즈매거진>이 함께한 반스 ‘하이-스탠다드 시리즈’ 들여다보기
최준하 라이더에게 MVP 영광이 돌아갔다 반스(Vans)의 글로벌 스노보드 콘테스트 ‘하이-스탠다드 시리즈(Hi-Standard Series)’가 지난 1월 18일 휘닉스 평창 스노우 파크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됐다. 사전 등록 없이 선착순 100명 현장 접수로 진행됐던 해당 이벤트는 아침 일찍부터 찾아온 인파로 인해 10여 분 만에 접수가 조기 마감되기도. 가히 대표적인 스노보드 커뮤니티 이벤트로 자리매김한 반스 하이-스탠다드 시리즈의 인기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프로그램은 트릭 포 캐시(Trick for Cash),반 도렌 베스트 트릭(Van doren best Trick)그리고 라이즈 잼(RYSE Jam)과 미니 게임까지 성별, 나이 구분 없이 저마다의 실력을 갖춘 참가자 모두 즐겁게 참여할 수 있도록 다채롭게 꾸려졌다. 눈에 띄게 기량이 향상된 라이더에게 주어지는 모스트 임프로브드(Most Improved)부문은 어린 나이가 무색하게 과감히 빅 에어540(Big Air 540)를 성공한 이수오 라이더가 차지했다. 베스트 트릭(Best Trick)남자 부문은 더블 백 플립(Double Back flip), 프런트 플립(Front Flip) 등 난이도 높은 기술을 안정적으로 소화한 이채운 라이더에게 주어졌으며, 여자 부문은 프런트 테일 450(Front Tail 450)를 건사하게 선보인 박은정 라이더에게 돌아갔다. 이벤트의 하이라이트 MVP의 영광은 참신한 스타일과 수준 높은 라이딩으로 깊은 인상을 남겨준 최준하 라이더가 차지했다. MVP를 차지한 최준하 라이더에게는 오는 3월 미국에서 열릴 반스 하이-스탠다드 시리즈 파이널에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이 함께 주어졌다. 이 밖에도 가장 멋지게 넘어진 라이더에게 주어지는 워스트 베일(Worst Bail) 부문에 정미송 라이더, 라이즈 호텔(RYSE Hotel)의 숙박권이 걸린 라이즈 잼(RYSE Jam) 부문에는 임산, 구본율 그리고 남기원 라이더가 나란히 이름을 올려 평창 휘닉스 스노우 파크에는 환호 소리가 메워지기도. 올해 열린 반스 하이-스탠다드 시리즈는 반스 글로벌 스노우팀 라이더가 직접 참여해 함께하는 재미를 선사했다. 독특한 패션 감각과 창의적인 라이딩 스타일로 최근 가장 주목받고 있는 루카스 보메(Lucas Baume) a.k.a 융 돌리(Yung Doli). 그리고 지안 써러(Gian Sutter)는 이벤트에 참여한 로컬 라이더들과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역동적인 경험을 돈독히 다지는 시간을 보냈다. 경쟁이 아닌 응원과 격려 그리고 함께하는 진정한 즐거움을 보여준 반스 글로벌 스노보드 콘테스트 ‘하이-스탠다드 시리즈’는 여타 대회가 아닌 커뮤니티 그 자체로 반스를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의미를 새겨주었다. 하얀 눈 위에서 펼쳐지는 그들의 라이브함을 함께 경험하고 싶다면, 아래에서 추후 대회 일정과 장소를 확인해보자. 더불어, 평창 휘닉스 스노우 파크에서 <아이즈매거진>이 함께한 반스 하이-스탠다드 시리즈 모습을 감상해보길. 🏂 2020 ‘하이-스탠다드 시리즈(Hi-Standard Series)’ 일정 1월 11일 – 캐나다, 홀스슈 리조트(Horseshoe Resort) 1월 18일 – 중국 베이징, 나샨 멜로우 파크(Nashan Mellow Parks) 1월 18일 – 캐나다, 소메 생 소뵈르(Les Sommets Saint-Sauveur, Versant Avila) 1월 18일 – 한국, 휘닉스 평창 스노우파크(Phoenix Snow Park) 2월 1일 – 미국 버몬트, 킬링턴 리조트(Killington Resort) 2월 1일 – 러시아, 칸트 리조트(Kant Resort) 2월 15일 - 캐나다 앨버타, 노퀘이(Norquay) 2월 22일 – 프랑스, 샴루스(Chamrousse) 2월 29일 – 스위스, 락스(Laax) 2월 29일 –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마운트 시모어(Mt. Seymour) 3월 21일 – 이탈리아, 마돈나 디 캄필리오(Madonna Di Campiglio) 3월 21일, 27~29일 – 미국 유타, 브라이튼 리조트(Brighton Resort)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스포츠브랜드(나이키 등) 저렴하게 사기
과거에 운동선수도 했었고 지금도 여러 스포츠를 즐기다보니 스포츠의류나 장비에 들어간 돈이 어마무시 하네요... 그러다보니 돈을 조금이라도 아낄 수 있는 여러 쇼핑몰이나 노하우를 알게 되더라구요. 요즘은 평상 시에도 스포티브한 스타일을 많이 입으시니, 제 정보공유가 조금이라도 도움되셨음 좋겠네요^^ 자, 시작하겠습니다! ㅋㅋ -------------------- 1. 오케이몰 (okmall.com) 여기는 등급제가 잘 되어있고, 이벤트가 굉장히 많아서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기회를 참 많이 줍니다. 중장년층이 주요고객이었던 탓에(정확한 정보는 아닙니다..제느낌 ㅋㅋ) 이미지가 좀..늙어보이지만 가격 좋은 제품들이 꽤나 많습니다. 그리고 어찌된 일인지 네이버쇼핑검색에서는 검색안되는데 여기 사이트에서 검색하면 나오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전 지난달에 네이비 코르테즈를 네이버최저가보다 35%인가 더 저렴하게 샀었어요. 그리고 운동 좋아하시는 많은 분들은 한번에 여러 벌 구매하시는 경우가 많은데 그럴 때 참 유용한 "3개 사면 1개 공짜" 같은 이벤트도 있구요. 여튼 스포츠의류나 용품 구매하실 때 꼭 한번 둘러보실 필수쇼핑몰인 것 같네요! ^-^ -------------------- 2. 목동아울렛 (http://mdoutlet.co.kr) 여긴 제가 여러번 말씀드리던 할인율 깡패 블로그인데요. (최근에는 홈페이지 오픈한듯) 간혹 나이키, 언더아머 등을 굉장한 가격에 팔고 있더라구요. (본래는 평상복을 더 많이 팔았던거 같은데..여튼 땡큐죠ㅋㅋ) 미국정식매장에서 받아오는 제품이라던데, 맞는 것 같습니다. 얼마전에 스우쉬 후드티를 2만원에 샀는데 택을 보니 미국에서 가져온게 맞더라구요~ 스우쉬 후드티를 깔별로 가지고 있는데 이게 소셜이나 최저가검색해도 4만원이 넘거든요. 근데 2만원이라니 ㅋㅋㅋ 미친가격입니다 ㅋㅋ (보통 60%~80%정도는 할인 하는거 같네요) 여튼 상품도 굉장히 좋은거 많고 가격은 소셜보다도 배로 더 싸니 강추드립니다. (제발 나이키좀 더더더해주세요 ㅋㅋㅋ) -------------------- 3. 가산 마리오 아울렛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위치) 신발만큼은 가산 마리오아울렛 나이키매장이 최고가 아닐까 싶습니다. (아, 서울외곽지역에는 더 있기는 하죠) 종류도 많고, 생각보다 황금사이즈들이 많기도 합니다. 다만 '오! 이게 여기있네?' 싶은건 할인율이 30%정도 밖에 안되서 인터넷이 더 저렴할때도 있더라구요. 하지만 꽤 특이하고 이쁜 신발들이 60~70% 가격에도 많이 팔리고 있습니다. 지방에 계신 분들께선 국내 아울렛 구매대행해주는 서비스들도 있으니 이용해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수수료떼도 저렴한 상품들이 꽤 있거든요) -------------------- 4. 피니쉬라인 ( finishiline.com ) 여긴 해외사이트예요. 저는 직구는 선호하지 않는 편이지만 (오래 못 기다리겠어요..) 간혹 동호회분들과 함께 사거나 구하기 힘든 신발 같은 경우엔 피니쉬라인과 풋라커 라는 곳을 이용합니다. 풋라커를 사실 가장 오래 이용하긴 했지만 요즘 피니쉬라인이 제가 사려는 상품을 더 저렴하게 내놓는 경우가 많아서 더 많이 이용했네요. 직구 사이트니, 할인코드 검색해보고 사시면 더 저렴해요~ -------------------- 5. 대형마트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도 생각보다 괜찮은 스타일과 가격의 제품들을 가져다 놓는 경우가 많습니다. 제가 아는 지인분께서는 해외에서 물건을 매입해서 롯데마트에서 저렴하게 판매하시는데, 보통은 유행지난 이쁘지 않은 제품들이 많지만 간혹 깜짝 놀랄 상품들이 있을 때도 있습니다. (특히 춘천쪽이 좋더라구요. 2년전이지만..지금은 어떠려나) 특히나, 저렴하게 헬스장 신발을 구할 때는 최고의 선택이 아닐까 싶습니다. 다만, 이전에 뉴스를 보니 대형마트에서 가품을 팔아서 문제가 되었다는 기사가 있어서.. 조금 불안하긴 합니다. -------------------- 이상 제 노하우는 여기서 끝 ~ 혹시 더 좋은 노하우 있으신분들 많이 알려주세요^^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