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rjiannie
5,000+ Views

직장생활, 빡치더라도 이것을 지키면 나를 지킬 수 있다

근로 계약서, 꼼꼼히 작성하자
취업했다는 것만으로 기뻐 근로 계약서 내용은 제대로 읽지도 않고 서명하는 것은 금물. 계약서의 내용을 하나하나 꼼꼼히 읽어보고, 틀린 내용은 수정하며, 정확히 이해한 뒤 서명해야 한다. 근로기준법은 입사할 때 임금, 근로 시간, 주휴일, 연차 휴가 등의 내용을 서면으로 명시하도록 돼 있으니 반드시 체크하도록 하자.
급여 명세서를 정독해라
매달 발행되는 급여 명세서를 대충 보고 넘기지는 않는가? 기본급은 얼마인지, 각종 수당은 어떻게 구성돼 있는지, 나의 시급은 얼마인지 체크해보자. 2016년 최저임금은 시급 6030원으로, 최저임금 이상의 임금을 받고 있는지도 계산해봐야 한다. 최저임금 계산은 매월 고정적으로 지급되는 기본임금과 수당으로만 따져야 한다. 시간외수당, 연차 수당, 식대, 교통비 등은 모두 뺀 상태에서 계산해볼 것.
연봉 협상 시 정치가 필요하다
보통 남성에 비해 여성들은 연봉을 적게 부르는 경향이 있다. 연봉협상에서의 겸손한 태도는 남들보다 낮은 임금을 받는 지름길이 될 수 있다. 여성도 엄연히 내 생활을 건사해야 하는 생계 부양자라는 생각을 갖고 임할 것.
직장 내 네트워크를 만들어라
직장 생활에서 업무력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바로 네트워크다. 입사한 동기들, 신뢰하고 따르는 상사, 사원회, 노동조합 등 나만의 라인을 만들어 직장 생활을 현명하게 버틸 수 있는 ‘비빌 언덕’을 만들어보자.
나를 지키기 위한 방식을 찾아라
열심히 일하는 만큼 상사가, 회사가 나의 노력을 알아줄 거라는 생각은 오산이다. 과도한 업무량 때문에 힘들다면 상사에게 직접 이야기해 조정을 요청하고, 업무 외에 건강 관리, 여가 생활 등을 통해 일과 삶의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또 어떤게 있을까요? 직장생활 하시는 분들의 팁이 궁금해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산IN신문] 해운대여성인력개발센터, “새로운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공유숙박운영자편
집, 자동차, 사무실 공유에 이어 최근 부엌을 공유하는 공유 주방까지 등장하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공유하는 형태의 경제활동이 일어나고 있다. 이 중 일반인이 쉽게 접근해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분야가 바로 공유숙박이다. 해운대여성인력개발센터는 여성이 자본이나 투자 없이도 수익사업을 할 수 있는 공유숙박운영자 직업 체험 프로그램 참여자를 6월 2일까지 1기 모집을 한다고 밝혔다. 공유숙박은 주거지 일부를 타인에게 빌려주고 이용료를 받는 숙박 서비스업이다. 대표적으로 에어비앤비(Airbnb)라는 온라인 플랫폼에 공유숙박 서비스를 등록하고 많은 이들이 수익을 내고 있다. 기존 숙박보다 비교적 저렴한 비용이라 많이들 찾아 이용하는 편이다. 이번 직업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되는 공유숙박운영자편 1기는 6월 14일부터 6월 25일까지 10일간 진행된다. 교육내용은 공유숙박 A부터 Z까지 직업탐색, 공유숙박업 현장 온라인 견학, 공유숙박 등록, 세금, 법률, SNS마케팅 전략, 베드메이킹, 조식만들기 등 현장체험 실습 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체험 수료 이후에는 씨앗동아리 활동을 하며 본격적인 수익활동을 하게 된다. 공유숙박운영자 직업체험 1기 신청은 오는 6월 2일까지로 공유숙박업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지원가능하다. 수강료 전액 부산시 지원. 접수신청은 신분증 지참하여 센터 내방하거나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다운로드 하여 이메일(pm102385@naver.com)로 발송하면 된다. 공유숙박에 관심이 있거나 더 자세한 사항은 해운대여성인력개발센터 051-702-9199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직업체험프로그램 공유숙박운영자편 2기 모집은 6월 30일까지이며, 교육은 7월 12일부터 7월 23일까지 진행된다. #해운대여성인력개발센터 #공유숙박 #공유숙박운영자 #에어비앤비 #직업탐색 #직업체험 #베드메이킹 #조식만들기 #현장체험 #씨앗동아리
[친절한 랭킹씨] 1위 치과 의사, 2위 비뇨기과 의사, 3위 한의사…
사회생활을 한다는 것은 곧 ‘직업’을 갖고 있음을 뜻하며, 이 직업의 수는 무수히 많지요. 저마다의 자리에서 맡은 일에 열심인 우리지만 그 많은 직업의 만족도가 모두 같을 리는 없을 터. 그래서 살펴봤습니다. 어떤 일을 할 때 만족도가 높고 또 낮을까요? 한국고용정보원이 발간한 ‘한국의 직업정보’를 들여다봤습니다. 우선 큰 틀에서의 직업 분류로 살펴봤습니다. 한국표준직업분류를 보완, 현장에서 직업을 이해하기 쉽게 만들어진 한국고용직업분류(KECO*)에 따른 조사입니다. * Korean employment classification of occupations ※ 해당 직업 종사자들이 직접 답변. 사회적 평판(3문항), 고용안정, 발전 가능성, 근무조건, 전반적 직무 만족, 급여 만족의 8개 문항(각 5점씩 40점 만점)의 합산 점수 전체 10개로 나뉜 직업군 중 만족도가 가장 높은 건 보건·의료직이었습니다. 관련 종사자 1,178명이 매긴 점수는 평균 29.88점. 이어 교육·법률·사회복지·경찰·소방직 및 군인(28.43점), 경영·사무·금융·보험직(27.90점)이 뒤를 따랐습니다. 전문적인 지식·경험을 요구되거나 공공의 이익에 도움을 주는 직업이 많은 분야들이지요. 반면 건설·채굴직(23.45점)은 만족도가 가장 낮은 직군으로 나타났습니다. 단, 직업군 간 차이가 그리 크다고 보기는 어려운데요. 그렇다면 이들 직군을 보다 잘게 쪼갠 만족도는 어떨까요? 전 직업을 통틀어 만족도가 제일 높은 건 34.53점의 치과 의사였습니다. 의료 분야 중에서도 일명 ‘돈을 긁어모으는’ 진료과목으로 유명한 게 치과이기도 하지요. 2위 비뇨기과 의사(34.17점)와 3위 한의사(33.47점) 등 의료직이 10위 안을 고르게 장식한 가운데, 대학 교수(33.27점)와 초등학교 교장&교감(32.93점), 즉 교육자들의 만족도도 높아 주목을 끌었습니다. 단, 중·고등학교 교장&교감은 10위 밖. 이어 반대로 만족도가 낮은 직업도 살펴봤는데요. 수요가 많은 직업이라고 만족도가 높은 건 아니겠지요. 요즘 종사자가 크게 늘어난 음식 배달원이 18.33점으로 만족도가 가장 낮았습니다. 배달 도중 사고 위험성이 크고, 발전 가능성이 낮아서가 아닐까 싶은데요. 주유원과 구두 미화원 역시 각각 18.73점과 18.90점을 기록, 만족도가 낮은 직업 3개 안에 들었습니다. ---------- 어떤가요? 직업별 만족도, 잘 보셨나요? 여러분이 속한(속하고 싶은) 직군 및 직업의 만족도는 몇 점으로 나왔나요? 물론 남들이 매긴 ‘평균’보다는 ‘내가 느끼는’ 만족 여부가 더 중요하다는 사실, 잊지 말아야겠지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