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뚜벅이도 가능한 강릉 여행 코스, 이거 하나면 충분!
⭐️ 강릉가볼만한곳 ⭐️ 1️⃣ 전동 킥보드 또는 전기 자전거 타고 강릉 한 바퀴  ✔ 강릉패스 KTX 패키지로 열차표를 구매하면 전동 킥보드 또는 전기 자전거 1시간 이용권을 받을 수 있습니다. ✔ 강릉역에서 숙소로, 숙소에서 강릉역으로 짐을 배송할 수 있는 짐 배송 서비스와 짐 보관 서비스 등도 있더라고요. ✔ 앱을 통해 길 찾기도 수월합니다. 뚜벅이로 강릉 여행을 준비한다면 강릉패스 앱을 깔아보세요.  ㅁ 아래는 실제로 뚜벅이로 다녀온 코스입니다. 그럼 강릉 여행 시작해 볼까요? 2️⃣ 경포생태저류지 ✔ 강릉역에서 전기 자전거 타고 26분 소요 ✔ 400m 메타세콰이아길이 이어지며, 입장료는 없음 3️⃣ 오죽헌 ✔ 입장료는 3,000원인데 강릉패스로 구매하면 연계해서 할인받을 수 있습니다. 그 외 다양한 연계 할인이 있으니 강릉패스 투어패스를 참고하세요. ✔ 오죽헌은 50,000원 권에 그려진 신사임당과 5,000원 권에 그려진 율곡 이이가 태어난 조선 초기 지어진 건물입니다. 4️⃣ 강문해변 ✔ 오죽헌에서 강문해변까지는 강릉패스 DRT를 이용해 다녀왔습니다. 택시보다 훨씬 저렴하고 택시만큼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수요 응답형 대중교통입니다. ✔ 강문해변은 '그녀는 예뻤다' 드라마 촬영지로 다양한 포토존이 있습니다. 5️⃣ 경포호와 경포해변 ✔ 강문해변에서 경포호를 지나 사근진해변까지 도보로는 40분인데 전기 자전거 또는 전동 킥보드를 이용할 경우 20분 만에 갈 수 있습니다. ✔ 경포호는 호숫물이 거울처럼 맑다고 하여 경호라고도 부르며, 경포호 인근에 자리한 경포해변은 동해안 최대 해변입니다. 6️⃣ 사근진해변 ✔ 길이 600m 백사장이 있는 해변으로 사기 장수가 살던 나루라는 뜻을 지녔습니다.  https://youtu.be/grY8VRroVj0
[다큐프라임] 100세 이상 장수하는 삶.jpg
100년을 넘게 오래 살고있는 노인이 4,587명 90세 이상 노인은 매해 4,000명 이상 증가 65세 인구가 20%를 차지하는 초고령 사회가 얼마 남지 않음 우리가 아직 가보지 못한 100년의 시간, 과연 초고령자들은 어떤 정신적 육체적 변화를 겪고 있을까? 홀로 큰 집을 지키며 살고있는 88세 임부남 할머니 집안은 조용하다못해 하루종일 적막만 흐름 올해는 꼭 죽을 것만 같아요 눈만 감으면 죽을 것 같아요 혼자사는 생활이 익숙해졌지만 요즘은 어제와 오늘이 다르게 느껴짐 누군가와 대화 한마디 나누지 못한 하루  고독이 어둡게 내려앉음 날이 밝자마자 할머니가 20분 정도 걸어서 이웃집으로 놀러감 반가운 소리에 불편한 몸을 이끌고 나온 순천댁, 임부남 할머니의 가장친한 친구분 무릎도 아프고 어디 나가지도 못하고 보고싶은 마음에 찾아오긴 했지만 왠지 어색한 두 사람 싹 다 쓸고 닦고 해서 번들번들한 것봐 순천댁 : 농사지은 (쌀) 들어와? 임부남 할머니: 안 들어왔어 아직 밭에 (동물이)막 올라와서 검은(비닐을) 씌워놨어 엉뚱만 답변만 오가다 침묵이 흐름 5분도 채 되지 않아 자리를 뜨는 할머니 이렇게 급히 가는 이유가 있을듯 한데.. 초고령자들에게는 몸이 불편한 것은 관계를 형성할때 가장 큰 장애요소임 특히 60대 이상이 되면 척추관 협착증과 퇴행성 관절염에서 자유로울 수 없음 게다가 근력의 20%가 소실되면서 멀리 외출도 어려움 우리는 초고령자가 불편한 다리와 허리때문에 다른 사람과 교류를 잘 못한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관계 단절에 더 큰 영향을 주는 것은 청력임 청력은 40대부터 난청이 시작돼 70대 이후에는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칠정도로 신경과 감각세포가 사라짐 보청기를 사용해야 하는 중도 난청은 세탁기 소리만큼 커야 대화가 가능 고도난청은 기차가 지나가는 소리정도여야 들림 심도난청은 소리가 거의 안들림 초고령자들의 청력저하는 결국 사람들과 자유롭게 대화 할 수 없게만들고 자신감을 잃거나 소외감이 들게 함 75세 이상 노인 50%가 이런 청력장애를 겪고 있음 이렇게 하면 개미소리 같이 들려요 귀먹으니까 답답해요 인간의 감각기능 중 가장 빠르게 노화가 진행된다는 청력 그래서 노년은 의도치않게 관계망이 상실되는 시기 임부남 할머님 집에 이웃들이 찾아옴 다들 대화없이 앉아만 계심 민망하셨는지 촬영팀에게 대화 걸어봄 -여기(할머니는) 85세, 나는 80세 이 할머니는 88세 -왜 일어나? -가야지 이제 -놀아야지 -놀아? 몇 분도 안되서 일어나는 이웃들 아쉬운 할머니 -(혼자) 가만히 있다가 (손님이)오면 얼마나 반가운데요 또다시 혼자의 시간 함께 있어도 홀로 있어도 노인이기에 외로움 그렇다면 노년의 고립감은  누군가와 같이 살면 해소될까? 96살 시어머니와 70살 며느리 공무원이었던 며느리는 퇴직 후 뒤늦게 농사일 배움 -어머님, 여기에다가 뭐 심을 거예요? -깨같은거, 콩같은거 심어야지 -깨하고 콩하고 심는데 여기에다가 옥수수 조금 사다 심으려고요 -옥수수는 뭐하려고 옥수수를 심어? -옥수수는 여기 말고 저기 담장 밑에 가서 심으면 잘 커 괜히 물어봤다 핀잔만 들음 농사일 만큼은 시어머니를 따라갈 수 없음 남편 사별 후 시어머니와 단 둘이 살고 있음 남편 죽기 전 집안 결정권은 모두 시어머니에게 있었으나 지금은 달라짐 시어머니가 수저 놓는데 너무 많이 놔서 며느리가 정리함 이런행동에 시어머니 심기가 불편해짐 작은 일인 듯 보이지만 하루에도 여러차례 살림에 대한 주도권 다툼이 있음 -모두 마음에 드는 며느리가 어디 있어요? 다 그렇죠 자기가 먹은 밥그릇은 꼭 설거지 하는 시어머니 그래야 밥값을 한 기분 이것저것 치우다 보니 먹는게 늦어진 며느리 젊은 시절 호되게 시집살이 당함 제가 시어머니하고는 말 안해요 다른 사람에게는 잘하는데 우리 시어머니는 너무 당신것만 아니까 (말 안하고) 꽁해있죠 맑았다 흐렸다 반복하며  살아가고 있는 두 노인 서로의 자존심 대결은 일상이 됨 며느리 : 봄 지나서 습기차면 곰팡이 나잖아요 말려서 병에다가 넣어 두려고요 시어머니: 씨앗은 말릴 필요 없어 며느리 : 씨앗을 페트병에다가 넣어야죠 시어머니 : 이제 얼마 안 있으면 (밭에 )심을텐데 며느리 : 벌레 생겨서 못살아요 여기에 벌레 생기면 맨날 벌레 잡기 힘들어요 시어머니 : 뭘 안다고 듣지를 않네 며느리 : 내 말은 안듣고 남에 말만 들어 시어머니 : 심으려나, 못심으려나 모르겠네 며느리: '심으려나 못심으려나' 맨날 그 소리예요 예전같으면 벌써 호통쳤음 그러나 시어머니는 참긔 늙으면 사람도 안따라요 늙으면 가치도 없고요 젊은 사람은 사람이야 늙은사람은 사람 취급도 안 해 이제 늙으니까 쓸모없지 너무 오래 사니까 사람대접 못 받아요 집에서는 내 부모니까 어쩔 수 없지만 남의 집에 가면 너무 오래 살았나 싶어서.. 시어머니의 답답한 마음을 위로해 주는 것은 일거리 거동이 불편하지만 고집스럽게 밭일을 하는 시어머니 자신의 존재를 알리고 싶은 욕구 때문 이것이 바로 인정욕구 심리전문가들은 인간은 평생을 걸쳐  인정받기 위해 투쟁을 펼친다고 함 할머니에게 밭농사는 존재감을 드러내는데 좋은 수단 나 죽으면 (밭일) 안 할 거예요 못할거예요 내가 살아 있으니까(밭일을)하죠 나 죽으면(아무도) 하지 못해요 손자가 다섯이에요 서너 집만 나눠줘도 모자라요 존재감을 확인하기 위해 마지막 순간까지도 이 밭을 지켜내실 할머니 출처
여름에 쓰기 딱 좋은 남자,남친 향수 베스트!
남자들은 여름에 향수 쓰기가 쉽지 않아 땀냄새를 가리려고 뿌리다보면 땀냄새랑 섞이지 않을까 모기가 향수냄새를 따라오지나 않을까 걱정이 되지. 아주 시원하면서도 언제든 뿌리기 쉬운  "여름에 딱! 쓰기 좋은 향수" 지금부터 한번 살펴보자! 페라리 라이트 에센스 ( 올리브영 기준 75ml / 57,000원 ) 극강의 가성비를 자랑하는 향수 달콤한 과일향에 아주 약간의 끈적임이 느껴지는 감귤같은 향이야 시트러스 향이니 여름에 불쾌한 느낌 없이 쓰기 좋지 20대 초반 향수 입문하기 좋은 제품으로 호불호가 적고 H&B 스토어에서 팔기 때문에 구하기도 쉬움 가격도 크게 안 비싼데, 세일도 자주 해서 좋아! 시트러스 향이 다른 향에 비해 금방 사라지는데 오 드 뚜왈렛+시트러스 향인만큼 속력 애처로우니 작은 거로 사서 가방에 두고 써주자! 베르사체 오 프레쉬 맨 ( 올리브영 기준 50ml / 58,000원 ) 여름의 국민 향수 앞서 말한 페라리 라이트 에센스가 달콤한 과일향이라면 얘는 상쾌+깔끔한 과일향이 나! 특히 과일향 중에서도 레몬향이 강해 여름에 쓰면 상큼하지! 향 변화가 없이 그냥 쭉 간다는 느낌으로, 잔향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비추! 향수 입문용으로도 나쁘지 않고 가격도 저렴하지만 얘 역시 지속력이 노답.. 약 2~3시간 정도 가니까 참고해둬! 클린 쿨코튼 ( 올리브영 기준 60ml / 84,000원 ) 한 마디로 설명해서 섬유 유연제와 비누 향 막 세탁한 뽀송뽀송한 이불에 뛰어들면 이런 냄새가 날 거라고 생각해 여름에 데일리로 쓰기 좋은 향인데 오 드 퍼퓸답게 지속력도 4시간 이상 보장하니 아주 칭찬해! 게다가 오 드 퍼퓸 치고 가격대가 저렴해서 꽤 대중적이야 하지만 의외로 호불호가 있는데 비누 향이 역하다면 클린 에어를 추천할게 내 살 냄새라고 하기 딱 좋은 향! 바이레도 블랑쉬 ( 백화점 기준 50ml / 185,000원 ) 배우 박서준이 사용한다고 해서 '박서준 향수'라고 불리는 제품  베이스 노트가 블론드 우드, 샌들우드, 머스크 향이긴 한데 쉽게 말해 클린 콜 코튼이 섬유 유연제 향이라면 얘는 고오오오급스러운 비누 향이야 시원 상쾌한 향은 아니지만 퓨어하면서 은은한 잔향이 반나절 정도 가기 때문에 여름에 데일리로 쓰기 좋아! 20대 초부터 30대 초까지 추천하는데 가격 때문에 20대 초는 쓰기 부담스러울 것 같아 남자뿐만 아니라 여자에게도 어울리니 기회가 되면 꼭 꼭 꼭 시향 해봐! 디올 옴므 코롱 ( 백화점 기준 75ml / 99,000원 ) 향 맡는 순간 이온음료가 떠오르는 향 심지어 색깔도 비슷.. 상큼한 레몬향인데 진짜 시향 해보면 시트지를 계속 킁킁거리게 만들어! 호불호도 거의 없는 향수 이 중독성 있는 향이 똥망수준의 지속력 때문에 사람들이 엄청 안타까워함. 나가기 전에 뿌리면 목적지에 도착하기 전에 이미 증발해버릴 정도..? 진짜 향 하나 좋아서 사는 향수임 정말 쓰고 싶다면 공병이 필수! 참고로 뿌리면 분무기처럼 변하면서 취이잌 나오니 사용할 때 주의해 샤넬 알뤼르 옴므 스포츠 ( 백화점 기준 100ml / 135,000원 ) 아재의 상쾌한 스킨 냄새가 나는 향수 처음에는 분명 목욕탕의 독한 스킨 냄새가 나는데 조금 지나면 파우더리한 잔향이 나고 진짜 좋음 대신 소년소년스러운 사람한테는 잘 안 어울리고 20대 중후반~30대 초 회사원에 어울리는 향이야 3~4시간밖에 지속되지 않는 오 드 뚜왈렛의 특성을 깨고 한두 번만 촥 뿌려줘도 5시간 이상 잔향이 가는 최상급 지속력을 가지고 있어서 좀 비싸도 가성비가 아주아주 좋음 알뤼르 옴므 스포츠가 있고 익스트림이 있는데 익스트림은 진짜 강렬하니 20대 초 중반이라면 절대 비추 구매할 때 잘 보고 골라! 물론 다른 좋은 향수도 많겠지만 여름에 특히나 쓰기 좋은 향수로 골라봤어! 적어도 향 때문에 센스 없다는 소리는 듣지 않을 거야! 여름에 쓰기 좋은 향수로 악취 따윈 날려버리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