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vinstyle
10,000+ Views

땅코참숯구이 ; 왕십리 행당동

왕십리에 삼겹살과 목살로 유명하다는 땅코참숯구이에 다녀왔어요
그전에도 몇번 시도를 했는데 대기가 워낙 많아서 못갔다가
이번에 운좋게 몇팀없어서 기다렸다가 갈 수 있었는데
두툼한 생고기를 이모님들이 계속 신경써서 구워주시더라구요
밑반찬과 사진에는 없지만 비지찌개도 맛있었어요!!
삼겹살로 먹었는데 삼겹살도 진짜 맛있었구요
여긴 목살도 엄청 맛있다던데 나중에 오면 목살도 먹어봐야겠어요
허나 1인분에 15,000원이라는 비싼가격이라
누가 사준다고 호의를 배풀때나 다시 올 수 있을꺼같아요TAT
2 Comments
Suggested
Recent
@jeffconer 저도 맛있게 먹고 왔어요^.^ 가격이 비싸지만 다 꾸워주시니 편하기도 했구요!!!
친척이 엄청맛있다고해서 갔었는데 진짜 정말 맛있습니다 좀비싸긴하지만 싸구려고기 먹느니 여기갑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홍익숯불갈비소금구이 ; 홍대
어릴때부터 홍대갈 때 마다 여기 홍익숯불갈비소금구이 앞에는 사람이 많아요 그래서 뭔가 항상 궁금했었죠 저녁시간만 되면 밖에 간이의자가 쫙 깔리더라구요 한 번 가보고나서는 왜 사람들이 많은지 알겠던 곳이에요 분위기 자체가 뭔가 사람을 끄는 매력이 있어요 메뉴는 일반 돼지갈비집들과 별 다를 것 없어요 단일메뉴도 아니고 심지어 갈비부터 막창까지 팔아요 둘이 와도 좋겠지만 가족단위나 여럿이 오면 분위기가 더 좋아요 그냥 뭔가 오손도손해지는 분위기가 있는 공간이에요 너무 시끄럽지도 않고 테이블이 널널한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너무 좁지도 않아요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여기갈 때마다 좋을 때 가서 그런지 좋은 추억만 있는 곳이에요 돼지고기를 주문하고 나오는 반찬은 특별한건 없어요 손맛이라곤 느꺼지는 건 없어요..ㅋㅋㅋㅋㅋㅋ 갈비도 소름끼치게 맛있는 맛은 아니에요 근데 누구랑 먹느냐가 중요하지 정말 여기서 좋은 사람과 먹었던 기억만 있어서 그런지 그저 맛있었어요 목살은 살짝 초벌해서 한입크기로 빨라줘요 굴려가면서 먹기만 하면 되니깐 넘나 편해요 삼겹살도 크게 별다를 건 없어요 근데 그냥 즐거웠어요 여기있던 모든 순간들이 좋았던거 같네요 물냉은 먹다가 운적도 있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겨자를 너무 많이 넣어서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참 웃긴 추억이 많은 홍익숯불갈비소금구이에요 홍익숯불갈비소금구이 ; 홍대
농심 쌀국수 응용편
한때 오뚜기 컵누들 우동맛에 꽂혀서 그냥도 먹어보고 이리저리 응용해서도 많이 먹어봤지요. 물론 지금도 한박스씩 사놓고 가끔 먹고 있습니다. 집에선 거의 저밖에 안먹더라구요. 쩝, 칼로리도 낮고 맛도 좋은데 말이죠. 요즘은 농심 쌀국수를 자주 먹는답니다. 그냥도 먹어보고 계란이랑 숙주도 넣어 먹어보고 했지 말입니다. 오늘은 간만에 제대로된 응용 한번 해보려구요. 일단 평소보다 물을 많이 붓고 익혀줍니다. 5분 익힌후 먹어라고 써놨는데 면이 제대로 익지를 않아서 전 항상 10분정도 익혀준답니다. https://vin.gl/p/2657234?isrc=copylink 삶은 달걀이나 숙주 정도 넣는건 제대로된 응용이라곤 할수 없겠죠 ㅎ 요거 뭔줄 아시죠? 파절이 만들때 쓰는 채칼... 채칼로 파를 곱게 썰어서 다소곳이... 그위에 계란을 투하하고 슥슥슥 저어줌... 10분정도 기다린 쌀국수를 파와 계란이 있는 그릇에 투하... 그리고 슥슥 저어줌... 왠지 싱거울것 같아 눈에 띄는 제 단골 양념 시즈닝 투하... 담엔 후추를 넣어볼까봐요. 야채칸에서 생명을 다해가던 깻잎 몇장 올려줌... 파의 아삭한 식감... 싱그런 깻잎향... 아, 이거 괜찮은데요. 한가지 아쉬운건 계란이 풀어서 넣었는데도 국물이 미지근해지다보니 잘 익지가 않았다는거... 담엔 계란을 따로 풀어서 익힌 국물을 사용해볼까봐요... 니는 그냥 묵나? 나는 응용한다아이가... 응용수학, 응용과학이 아니라 억수로 쉽습니다^^ 아, 오늘도 한끼 해결했네요...
전자방 ; 성수동
성수동 산책러시절 발견한 전자방 포스팅을 해 볼게요 진짜 어떡해 찾았나 할 정도로 걷다가 걷다가 찾은 곳이에요 모던화된 외관에 무슨 집인가 했는데 퓨전중식당이네요 전자방은 중국음식점이라기보다 진짜 이탈리안레스토랑같은 느낌이에요 여기는 소개팅으로 와야할 것 같은 분위기에요 밤에 지나갈 때도 보니까 분위기가 진짜 넘나 좋더라구요 메뉴는 누가봐도 중식인데 메뉴판도 깔끔하니 예뻐요 아마 오랜전에 찍었던 메뉴판이라 지금은 또 약간 달라졌을 수도 있어요 반찬은 짜사이랑 피클이 나와요 짜사이와 피클이라니 조화가 신기하죠 그릇은 넘나 예쁘더라구요 취향저격이에요 목살이였나 비프스테이크덮밥이였나 사진이 너무 어두워서 잘 생각이 안나네요 플레이팅은 참 예뻐요 여튼 맛은 단짠거리고 좋았는데 밥량대비 고기가 부족한 느낌이에요 고기를 달라-! 더 많이 달라-! 이건 잡채밥이였는데 제가 아는 잡채밥이 아니여서 놀랐어요 역시 전자방은 퓨전중식........ 간장맛이 많이 나서 약간찜닭이 생각나는 맛이였어요 개인적으로는 불호... 였어요 맛자체는 나쁘지 않은데 잡채밥이라는 이름이 주는 편안함이 없어서TAT 짬뽕밥은 채수가 많은 맑은 느낌이였어요 조개류가 들어가서 시원한 맛도 있었지만 막 우와 맛있다 느낌은 아니였어요 그리고 이미 성수에는 백리향이 있기때문에 큰 메리트는 없네요 http://alvinstyle.com/221448468862 다른 포스팅들 보니까 전자방은 식사류보다 요리가 맛있는거 같은데 다음에는 요리 위주로 먹어봐야겠어요 성수산책러시절로 돌아가고싶네요 ^.T 전자방 ; 성수동
라면이란 무엇인가
캬, 라면이란 무엇인가... 왠지 심오하고도 철학적인 질문같은데요... 근데 머 라면이 라면이지 뭐겠어요 ㅋ. 어쩌다보니 라면과 면식수햏 커뮤 활동을 하게됐고 라면, 면식은 저의 일상이라 이 책 정도는 봐야겠다고 생각해서 데려왔습니다. 근데 가벼운 만화가 아니라 그냥 책인데요 책. 글이 너~~무 많아 ㅡ..ㅡ 라면 요리왕과 라면 서유기도 볼려고 했는데 아쉽게도 절판이 됐더라구요. 여러분들의 라면의 시작은 뭐였나요? 저는 아주 어릴적 개별포장이 되지않은 한봉지에 5개씩 들어있던 삼양라면이 생각나네요. 지금은 큰봉지 안에 개별포장이 되어있어서 편한데 그땐 일단 오픈하면 다 먹었던 기억이... 하긴 여럿이 먹어서 그것도 모자랐던 기억이 ㅋ 요즘은 진짜 별의별 라면들이 다 있는것 같아요. 좋은 현상이죠... 예전엔 일본여행 가면 라면맛집 찾아가는게 꼭 여행코스에 들어있었던것 같아요... 아들이랑 둘이서 1일2라면 했던 기억도... 예전에 기적의 프로젝트 X 라는 만화 시리즈가 있었어요. 거기에 일본의 컵라면 탄생 스토리를 다룬 만화가 있었답니다. 재밌게 봤던 기억이... 음, 그러고보니 가족여행으로 갔던 괌과 방콕에서도 일본식 라면을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라면이랑 면식수햏 커뮤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아오리의행방불명 ; 건대점
이시국에 무슨 아오리의행방불명이냐고 할 수 있지만 18년 늦은 포스팅이에요 그냥 뭍고 가기엔 아쉬워서 올려봐요 크나큰 사건이 있었지만 건대점은 아직 건재하더라구요 그래도 역시 사건의 영향이 있는지 할인까지 하고 있어요 지금까지 아오리의행방불명 건대점을 두번가봤어요 (사건이 터지고 나선 간 적이 없지만...) 두번 다 혼자갔었네요.... 하아...... 그래도 여기는 정말 혼밥하기에 딱 좋은 곳이라서 부담이 없었어요 처음가면 직원이 번호를 안내해주고 그 번호앞에 앉으면 되요 사용법이나 더 맛있게 먹는 법 등이 적혀있어요 천천히 주문해도 눈치주는 직원도 없는 고독한 독방 그 자체에요 메뉴판을 보고 주문서를 작성하면 되요 고명, 토핑도 올릴 수 있는데 사실 가독성이 좋지않아서 처음온 사람들은 주문하기가 힘들 것 같아요 물과 후추통이 테이블 한 쪽에 있어요 이런 어두운 분위기를 별로 안좋아해서 그런가.... 어릴 때부터 어두운데서 밥먹는거 아니라고 배워서 그런가 어두운 곳에서 밥먹는 건 넘나 싫어요 멍때리고 앉아있으면 천막 사이로 음식이 나와요 플레이트에 딱 라멘만 나오거든요 라멘도 저렴한 가격은 아닌데 한국사람으로 반찬하나 없는 상은 아쉽기만 해요 그래도 진한 육수와 알맞게 익은 반숙이 참 좋았어요 면은 생각보다 얇았어요 객관적으로 나쁘지 않아요, 아니 맛있는 축에 속해요 사실 제 입맛에는 동네 작은 가게였던 시부야가 투박하지만 맛있었는데 폐점을 해서 최근에는 맛있는 라멘집 찾기가 어려워진 것 같아요 http://alvinstyle.com/220013456839 혼밥에 만원은 비싼 감이 있지만 아마.. 이젠... 안오겠죠...??? 아오리의행방불명 ; 건대점
부산대 톤쇼우 (광안리점 6월 오픈예정)
앞으로 조금씩 부산맛집들을 투어하고 혹은 다녀왔던 곳을 남겨보자 한다. 첫번째는 부산대에 돈가스 맛집으로 유명한 곳이 있대서 작년부터 처음 가보고, 이제 나도 나름 단골이 되었다. 부산대 정문쪽에 자리잡고 있는 톤쇼우. 오픈11:30~ 21:00 브레이크타임이 있는것 같으니 참고해야한다. 우선 가면 꽉찬 자리와 오른쪽벽의 웨이팅석에 기다리고 있는 손님들 까지,, 오랜만에 맛집의 풍경을 볼수있었다. 정말 감탄 그자체다. 기름기 쫙 뺀 잘 붙은 튀김과 한입 배어물면 퐝하고 터지는 고기의 육즙, 유자향이 나는 소스를 얹은 샐러드 또한 돈가츠와 궁합이 잘 맞다. 앞에 작은 그릇들을 열어보면 고급진 게랑드소금, 돈가츠와 어울려 먹는 소스, 샐러드의 유자드레싱, 유자후추가 있으니 작은 종지에 덜어서 먹으면 된다. 나는 개인적으로 카츠산도를 좋아한다. 돈카츠식 샌드위치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이렇게 느끼하지않고 부담가지않을수가. 빵과 고기가 잘 어울러져 기름기도 없고 부드럽기만하다 놀러갈때 김밥 샌드위치 준비하지말고 카츠산도 준비해가도 될거같다. 진짜 맛집들은 웨이팅하는 시간도 아깝다고 생각이 들지도 않고 요리를 최대치로 정성을 담고 재료자체도 고급지다 사람들이 그냥 웨이팅하는 것이 아닐것이다 요리를 직접 안해도 맛으로 보나 가게 겉으로 보나 누구나 한번쯤가면 알아채리고 계속 찾아가게 될것이다 . 여기서 톤쇼우는 마무리 하겠다. 앞으로 조금씩 부산맛집을 올려볼 예정이다. 혹은 부산이 아니더라도 어느곳이든 기회가 있다면 놓치고 싶지않다. 맛있는걸로 배채우는 것을 좋아하고 아니면 차라리 굶는걸 택하는 나의 카드 첫번째 맛집 등록!
제주에 오면 꼭 먹어 봐야 하는 음식!
제주에 오면 꼭 먹어봐야 할 해산물 요리 중 하나요!! 바로 통갈치 요리에요~~~~ 애월 해안도로에 위치한 통갈치 요리 맛집을 소개해 드릴게요 먹기 좋게 사장님이 직접 통갈치 뼈를 싹~ 발라 주셨어요!! 제주의 갈치는 유명하잖아요 ㅎㅎ 우리 식탁에서 보는 갈치는, 토막난 ㅠㅠ 갈치 요리였는데 제주에서는 통크게, 자르지 않고, 통으로! 이렇게 구워 주네요 구이를 먹으려 바로 조림을 옆에서 또 통으로 끓이고 있어요~ 이것도 사장님이 직접 먹기 좋게 손질해 주시는데요. 부탄가스가 2개나 올라와 있어요 ㅎㅎ 이건도 진귀한 풍경이네요 전복과 해산물이 듬뿍! 사진에서도 저 매콤한 양념 냄새가 느껴져요 ㅠ 공항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고, 또 애월해안도로에 있기 때문에 식사 후, 혹은 해안도로 브라이브 후에 방문하기 너무 좋은 곳입니다 제주에 오면 생각나는 요리들이 메뉴에 모두 있어요! 저는 성게국을 좋아하는데, 갈치 요리를 시키니까 함께 나왔으니 사이드 국으로 뭐가 나오는지 주문 전에 여쭤보세요! 사실, 짧게 여행하는 만큼 바다를 최대한 많이 보고 가고 싶으신 분들. 밥 먹을 때도, 바다와 얼마나 가까이 있느냐가 중요하죠 ㅎㅎ 소문난맛집은 그런 모든 것들을 갖추고 있습니다!! 위치: 제주 제주시 애월읍 애월해안로 945-2 문의: 064-713-9525 _________________________ ✅ 제주길잡이 유튜브 바로가기 https://www.youtube.com/제주길잡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