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tellme
10,000+ Views

외고·국제고 학생선발은 ‘재단 집안잔치’

- 대원외고 신입생 17% ‘대원중 출신’ - 청심국제고 76% ‘청심국제중 졸업’ - “선발과정 공정성 확보 의심스럽다” 국제중·외고·국제고·자율형사립고들이 같은 학교법인 소속의 초·중학교 출신 졸업생들을 대거 신입생으로 뽑으며 ‘집안 잔치’를 벌인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사립학교 법인들이 학생 선발권을 이용해 같은 법인 소속 초·중·고교를 띠로 이어 폐쇄적인 입학 구조를 만들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30일 정진후 진보정의당 의원의 자료를 보면, 최근 대원외고에 학생을 가장 많이 보내는 중학교는 같은 법인 소속의 대원국제중이었다. 대원외고의 지난해 신입생 379명 가운데 대원국제중 출신이 65명(17.1%)으로 단일 중학교로는 가장 많았다. 올해도 마찬가지다. 359명 가운데 68명(18.9%)으로, 지난해보다 비중이 더 늘었다. 지난해는 대원국제중이 1기 졸업생을 배출한 때였다. 대원국제중 학생들과 실력이 비슷하다는 평가를 받는 영훈국제중도 대원외고에 지난해 25명, 올해 28명을 보내는 데 그쳤다. 경기도에 있는 청심국제중·고의 상황도 비슷하다. 청심국제고는 지난해 신입생 94명 가운데 55명(58.5%)이 같은 재단의 청심국제중 출신이었다. 올해 신입생 중에는 100명 가운데 76명(76%)으로 더 늘어났다. 자사고도 예외가 아니다. 서울 강동구에 있는 배재고는 올해 신입생 436명 가운데 가장 많은 학생을 같은 법인 소속인 배재중 졸업생(95명, 21.8%)으로 채웠다. 역시 자사고인 서울 강남구의 중동고는 올해 전체 신입생 402명 가운데 가장 많은 75명(18.6%)을 같은 법인 소속인 중동중 졸업생으로 받았다. 입시업체인 하늘교육이 분석한 자료를 보면, 올해 자사고에 가장 많은 졸업생을 진학시킨 상위 20개 중학교 가운데 12곳은 같은 학교법인이 자사고도 운영하는 학교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훈국제중에 가장 많은 학생을 보낸 학교는 역시 같은 법인 소속의 영훈초등학교다. 김형태 서울시 교육의원이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영훈초 출신의 영훈중 입학생은 2011년 13명, 2012년 15명에 이어 올해엔 14명이었다. 영훈중 신입생 가운데 한 초등학교 출신은 평균 1.6명인 데 견줘 10배에 육박하는 숫자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국제중·외고 등이 같은 재단 소속 학교 출신을 압도적으로 많이 뽑는 과정에서 공정성을 제대로 확보하고 있는지 의심스럽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영훈초 출신을 많이 뽑은 영훈중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아들이 합격한 비경제적 사회적 배려 대상자 전형만 조작한 게 아니라 올해 이뤄진 신입생 전형 곳곳에서 성적을 조작한 정황이 서울시교육청 감사에서 드러났다. ‘집안 잔치’의 결과로 이들 사학재단은 이른바 ‘입시명문’의 위치를 얻는 데 성공한 듯하다. 하늘교육이 교육부 학교알리미에 공개된 ‘학교별 졸업생 진로 현황’을 30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올해 외고·국제고에 가장 많은 졸업생을 합격시킨 중학교는 대원국제중(97명, 전체 졸업생 대비 64.4%)이었고, 영훈국제중(61명, 37.7%)이 2위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서울의 중학교 중 이 두 곳만이 초등학교 교과성적 등을 기준으로 학생을 선발한 결과로 본다. 학업능력이 뛰어난 학생들이 몰리는데다, 고교 입시에 유리한 수업까지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고교 서열화 문제로 교육계가 몸살을 앓는 마당에 사립학교들이 ‘명문 사학’을 꿈꾸며 초·중학교까지 서열화를 확대재생산하는 것은 큰 문제라는 지적이다. 정진후 의원은 “같은 재단 출신 학생들을 많이 뽑는 것은 명문 사학을 만들겠다는 명분으로 집안 잔치를 하는 꼴이다. 학교 서열화로 교육 불평등 현상을 심화시키는 것을 막고 신입생 선발 과정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관선 입학전형 심사위원을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 출처: 한겨레 개인적으로 이 기사에서 제시한 자료만으로 신입생을 뽑는 과정에 공정성이 없다고 말하는 것은 무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청심국제고를 제외하고 80%내외 혹은 90%이상이 같은 재단에 소속 되지 않은 학생들이 입학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뿐만아니라 기사에서 소개한 고등학교 중 배제고와 세화여고는 자사고가 아닌 자율고입니다. 최근 이재용 부회장의 아들과 관련된 사건을 이슈로 떠오르고 있어서 .. 이런 기사가 나온 것이 아닐련지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보이 스카우트의 마스코트 개로 추정되는 무덤
최근 루이지애나주에 있는 도시, 웨스트 먼로의 키롤리 공원을 산책하던 자크 씨는 외진 산책로를 거닐던 중 수상한 돌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나뭇잎 사이로 살짝 보이는 돌의 모서리는 누가 봐도 인위적으로 다듬은 듯 네모난 형태를 띠었습니다. 호기심이 발동한 자크 씨는 파묻혀 있던 돌의 나머지 부분을 확인하기 위해 나뭇잎과 흙을 한참 동안 파헤쳤습니다. 그러자 넓적한 돌과 함께 가려져 있던 글자가 드러났습니다. '버디. 1928 - 1941. 개로 태어났지만 신사로써 세상을 떠나다.'  추도문을 적은 돌. 바로 비석이었습니다! 내용을 읽은 자크 씨는 무척 흥분했습니다. 그가 사는 동네에는 오랜 세월에 걸쳐 전해지는 몇 가지 도시 전설 같은 소문이 있습니다. 그중 하나가 바로 보이 스카우트의 마스코트였던 개 '버디'에 대한 기원입니다. 과거 이 공원은 여름만 되면, 보이 스카우트가 캠프 장소로 즐겨 찾는 숲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소년 단원 한 명이 호수에 빠져 익사할 뻔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다행히 이를 목격한 개가 사람들을 사고 장소로 데려왔고, 덕분에 소년은 무사히 구조되었습니다. 보이 스카우트는 개에게 감사 인사를 표하고자 자신들의 마스코트로 삼은 후 개의 이름을 따 '버디'라고 불렀다는 것입니다. 눈앞에서 버디라고 쓰인 비석을 발견한 자크 씨는 이 이야기가 도시 전설이 아닌, 실제 이야기일 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자료를 찾아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인터넷 자료실을 통해 수기로 작성된 낡은 노트를 발견했습니다. 노트에는 다음과 같이 쓰여있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1932년 알버트 H. 존스 부부와 함께 살았던 스트릭랜드 여사가 증언에 따랐다. 알버트 H. 존스 부부는 무척 아름다운 개 한 마리를 키웠으며, 녀석이 키롤리 공원에서 마음껏 뛰어놀게 하였다. 부부는 개가 죽었을 때 녀석이 가장 좋아했던 공원에 묻기로 하였습니다. 아쉽게도 자크 씨가 찾은 메모에는 존스 부부가 공원에 묻은 개의 이름이 언급돼 있지 않아, 녀석이 버디인지는 확신할 수 없었습니다. 비록 증거가 부족해 도시 전설이 사실임을 증명하는 데에는 실패했지만, 자크 씨는 자신이 발견한 비석이 바로 존스 부부의 개이며 보이 스카우트의 마스코트였을 확신하고 있습니다. 그는 설령 자신의 추측이 틀렸더라도, 버디가 사랑스럽고 개였던 것은 분명하며 그를 다시 모두가 추모했으면 하는 바람으로 자료를 온라인에 공유했습니다. "버디도, 존스 부부의 개도. 그리고 당신 옆에 있는 개도 존중받을 가치가 있습니다." 꼬리스토리가 구글에 검색을 해보니, 놀랍게도 1931년 6월 17일 자 신문에 실린 버디에 관한 기사가 있었습니다. 버디라는 용감한 보이 스카우트 단원이 익사 직전인 53세의 남성을 구해냈다는 기사인데요. 앞서 소개해드린 노트의 내용과 비슷하면서도 현저히 다른 사실이 있습니다. 우선 위 기사에서는 버디가 A. H. Bubb의 아들이라고 소개하며, 개가 아닌 사람으로 묘사하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었습니다. 하지만 버디(Buddie)라는 이름이 같다는 점과 비슷한 시기에 익사 당할 뻔한 사람을 구했다는 점. 그리고 보이 스카우트와 관련된 동시에 사고 시기까지 동시에 맞물리는 게 과연 우연인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게다가 기사 속 버디(사람)의 아버지로 언급된 A. H. Bubb은 노트에 적힌 버디(강아지)의 보호자인 알버트 H. 존스와 이름이 유사다는 것도 눈에 밟히는데요.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요? 사진 The Dodo, @ZachMedlin, @LibraryOfCongress Find a grave.com/Lora Peppers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토목, 건축직 공무원 미달이 불러올 미래
2017, 2018년부터 베이비붐 세대도 많이 은퇴하고 재건축, 지역균형발전, 노후화시설 정비 등 하면서 토목직, 건축직 공무원 채용이 좀 늘어났음. 근데 문제는 4년제 기준 토목공학과 졸업생 4천명, 건축공학과 졸업생 3천명으로 공무원 채용 인원이 얘네 학과 정원의 30 ~ 50%임. 대충 인서울, 지거국 등 토건애들 모으면 각각 1000 ~ 1500명 정도 될건데 급여 높은 건설사도 뽑고, 공기업도 많이 뽑으니 공무원 할 사람이 별로 없음.. (그동안 학과 정원을 많이도 줄여왔다.) 때문에 광역시정도 제외하고는 대부분 미달이 안날 수가 없는데 (서울도 미달났다.) 작년에도 토목직 경기도만 해도 297명 미달나서 전공과목으로만 다시 채용했는데 다 못채움. 이렇게 계속 토건직렬이 정원을 못채우면 뭐가 문제인가 일행같은 비전공자들이 빈자리를 채우고 인허가/관리감독/긴급보수 발주 등의 업무를 함. 위에서 아파트에 균열 발생하고 주차장 기울은 이유가 터널공사를 NATM공법이라고 폭약을 터뜨리는 방식으로 진행해서 진동이 상부까지 영향을 주었기 때문임 전공자라면 당연히 무슨공법인지 알고 터널공사를 TBM으로 하는게 아니면 애초에 허가를 안내줬을거임. 근데 전공자는 이미 위에서부터 급감하고 아래로는 비전공자가 채움 시방서, 공정표 볼 줄도 모르는 행정직렬이 건설과로 발령나서  일하기도 한다는거임. 토건직렬 전공자 부족이 지속되면 저런 사태가 다시 벌어지지 않기가 어려울듯 (출처) 하지만 토목 건축 전공해서 공무원 가는 건 너무 메리트가 없단 말이죠 미달이라고 신나서 갔다가 일년 이년 하고 그만둘 수 있으니 솔깃하지 마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