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woo1
10,000+ Views

B.S.K 홀로 된다는것(변진섭)

범수형이 나가수 에서 부른 홀로된다는것 (원곡 변진섭) 입니다. 기술과 기교가 잘 조합된 곡인듯ㅋㅋ 감정전달도 잘되고 정말 괴물이신듯 ㅋㅋ 즐감하세요 ㅎ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김범수,박정현 - 하얀 겨울
크리스마스노래를 크리스마스가 아니여도 즐겨듣는 편인데 특유의 분위기와 뒤에 종소리 들리는게 좋음,,,이 노래가 크리스마스를 잘 표현해주는듯! 가사) 언제부터인지 그댈 멀게 느낀 건 다른 누군가와 함께 있는 걸 본 후 하얀 눈이 내린 겨울밤에 그의 품에 안긴 모습이 나의 가슴속에 너무 깊이 남아있기 때문에 힘든 이별이란 말을 전할 수밖에 아무 생각 할 수 없어 그저 돌아설 뿐 조금 기다려줘 나를 아직 내겐 너무나 가슴 벅찬 일인걸 다시 사랑할 수 있을 때까지 그대 생각해줘 나를 지난겨울 어느 날 함께 지내왔던 날들을 그리움에 눈물 흘러 내릴 때까지 언제까지일까 그댈 잊고 사는 건 이미 나를 잊은 채로 살고 있을까 지금 다시 눈이 내리지만 아무 말도 없는걸 그댈 보고 싶은 마음에 난 다시 생각하지만 그 날 그 모습을 잊을 수가 없기에 아무 생각할 수 없어 그저 기다릴 뿐 조금 기다려줘 나를 이해할 수 있을 때까지 그대 기다릴 수 있다면 그리 오랜 시간만은 아닌걸 그대 생각해줘 나를 하얀 눈을 맞으며 홀로 서 있는 모습을 그리움에 눈물 흘러 내릴 때까지 그대 생각해줘 나를 조금 기다려줘 나를 아직 내겐 너무나 가슴 벅찬 일인걸 다시 사랑할 수 있을 때까지 그대 생각해줘 나를 지난 겨울 어느 날 함께 지내왔던 날들을 그리움에 눈물 흘러 내릴 때까지 조금 기다려줘 나를 이해할 수 있을 때까지 그대 기다릴 수 있다면 그리 오랜 시간만은 아닌 걸 그대 생각해줘 나를 하얀 눈을 맞으며 홀로 서 있는 모습을 그리움에 눈물 흘러 내릴 때까지
Dynamic Duo( 다이나믹듀오) - Good Love ft. 김범수
제가 생각하기에 다듀노래중에 제일 달달한 노래같어요. gaeko> 넌 날개를 펴 지옥에서 날 꺼내줘 내가 힘들 때는 가녀린 니 어깨를 줘 작은 손으로 머리를 만져주면 불면증도 도망가 불 같은 나를 잠재우는 소방관 너 없이 그 어떤 공간에 있어도 무덤이 돼 떨어져 있어도 혼자라는 것이 부담이 돼 외줄타기 세상살이에 넌 내 낙하산이 돼 주네 어디론가 숨고 싶을 때 넌 다락방이 돼 주네 나무라고 쳐 난 뿌리고 넌 꽃이야 널 위해 어둠만 상대할 테니까 넌 활짝 피어 난 기도해 항상 니가 다 잘되게 영원히 해줄게 배줄래 내 팔 배게 [chorus] BSK> 내 옆자리에 앉아서(sit next to me) 내게 기대 눈 감고서(my lady close your eyes) 바보 같은 날 위해서 (you give love for me) 영원을 약속해줘서 (I’m glad you’re mind) 고마워 내게 준 good love good love good love 고마워 good love good love good love Choiza> 넌 너무 쉽게 꼭꼭 잠궈둔 내 맘의 금고를 부셨어 그리고 아주 비싼 내 마음을 훔쳤어 딱 갖다 붙였어 니 마음 옆에다 그 후론 가둬 버렸어 사랑이란 섬에다 넌 꽃 중의 꽃 네겐 그 누구보다 이뻐 벗 중의 벗 우리 관계는 너무나 깊어 넌 덫 중의 덫 내 발목을 꽉 잡은 우리 사랑은 누구도 못 넘보는 벽 중의 벽 우리는 다투기도 해 서로 화 풀기도 해 때론 남보다 더 차갑기도 해 얼음처럼 그래도 걱정 안되 우리 둘의 관계 소주한잔이면 풀어지니까 처음처럼 [chorus] Gaeko> 두 발 자전거 첫 페달을 처음 밟은 아이처럼 삶에 비틀거릴 때도 (날 잡아줬어) 성공에 집착해서 성격이 좀 삐딱해져 술에 취해 비틀거릴 때도 (날 잡아줬어) 넌 너무 착해 어쩔 때는 좀 딱해 때론 난 참 못되고 야박해 그래도 날 믿어 나의 치어리더 숨이 내 허파를 떠날 때까지 널 위해 뛰어 Choiza> 누군가는 날 보고 미쳤댔지만 너와 함께할 수 있다면 난 미치고 싶어 누군가는 우릴 손가락질 했지만 어렵게 깍지 낀 손 절대 놓치긴 싫어 넌 죽어버린 나란 별에 다시 불을 붙였어 난 태양이 되 니 두 눈에 오랜 장마를 그쳤어 봄날의 향기처럼 풋풋한 우리 사랑의 숨결 속에서 난 다시 영원을 꿈꿔
5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