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5,000+ Views

동네 풍경

목욕탕이 굴뚝이 보이구요, 큰 건물도 보이구요, 작은 건물들도 보이구요, 물탱크도 보이구요, 그래요,,,
5 Likes
1 Share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부산인가봐요
동네 예쁘네용!!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대구 가볼만한곳 데이트 김광석거리,수성못 맛집
<대구 가볼만한곳 5곳 김광석거리, 방천시장 맛집, 수성못 분수 야경 외> #대구가볼만한곳 #김광석거리 #수성못야경 안녕하세요. 네이버 인플루언서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주말 내내 내린 비가 그친 월요일, 서울은 여전히 흐린 하늘입니다. 비가 그쳤으니 대자연의 신록이 우거지고 빈논에는 모내기가 한창이겠습니다. 새롭게 시작하는 한주도 싱그러운 봄빛처럼 즐겁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오늘 소개하는 국내여행지추천은 대구의 명소 몇 곳입니다. 이미 많이들 알고 있는 가수 김광석을 그리는 길을 비롯해서 어린시절을 보냈던 방천시장 그리고 대구놀거리가 있는 수성못의 분수와 야경 등 경상감영공원과 자전거길이 잘 되어 있는 달성천을 소개합니다.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여행 정보와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대구 가볼만한곳 여행코스(대구 데이트 코스/놀만한곳) 1. 대구 수성못-수성유원지 2. 대구 김광석거리(김광석다시그리길) 3. 대구 방천시장 4. 대구 방천시장 맛집-대한뉴스 소고기 전문 5. 대구 경상감영공원 6. 대구 달성천 자전거 라이딩 #대구가볼만한곳 #대구수성못 #수성못 #수성못유원지 #김광석거리 #김광석다시그리길 #대구방천시장 #대구데이트 #대구데이트코스 #대구놀만한곳 #경상감영공원 #달서천 #대구자전거대여 #대구자전거길 #대구자전거타기좋은곳 #금호강자전거길 #대구방천시장맛집 #대한뉴스 #안동가볼만한곳 #영주가볼만한곳 #예천가볼만한곳 #대구경북가볼만한곳
역마살에는 휴식이란 없다 - 제부도, 두물머리
5월 1일. 3월달에 군생활을 마치고 다시 돌아온 사회는 생각이상으로 정신이 없다. 코로나탓인지 일자리 구하는것도 쉽지않고 그동안 못만났던 인연을 다시 이어나가느라 어느새 4월이 끝나갔다. 4월 말 집근처 약국에 취직을하고 정신적으로 여유가 생기자 다시 역마살이 고개를 들기 시작한다. 일단 가까운 곳부터 다니기로 하고 처음 간 곳은 광명동굴. 과거 탄광이었던곳을 꾸며 2011년 시민의 공간으로 재창조한곳이다. 이곳에서 처음으로 한국관광 100선을 접하게 되었다. 그래! 이번에는 한국관광 100선이다! 그렇게 처음 간 곳은 제부도. 집에서 얼마 멀지도 않은 이곳은 시간이 맞지 않으면 길이 물에 잠겨버린다. 모세의기적이라 불리는 길 답다. 2키로가 넘는 바닷길을 따라 들어가면 조그마한 섬이 나온다. 바다답게 강한 바람이 시원하다. 어제부터 해수욕장에는 캠핑을 하던 사람이 많았던 모양이다. 점심을 못먹어서인지 배가 고프다. 조개구이를 먹으러간다. 무한리필인만큼 열심히 구워먹는다. 이미 쓰레기통에는 하얗게 구워진 조개껍데기만 가득하다. 조개구이는 먹는건 즐거운데 팔이아프다. 든든한 배를 두드리며 다시 섬을 벗어난다. 도로가 끊기는 시간이 다가온탓이다. 끝시간이 다가와서인지 나가는 차가 많다. 이미 주차장은 텅비어있더라니. 길건너 전망대에서 해가지는 모습과 도로가 잠기는 모습을 바라본다. 들어갈때까지만해도 도로주변은 뻘로 가득했는데 이미 도로 바로 아래까지 물이 찰랑거린다. 도로를 막는다며 전망대에서도 철수하라는 방송이 들린다. 만족스러운 마음으로 집으로 향한다. 제부도를 다녀온지 3일이 지났다. 어린이날이니 어딘가 떠나보기로 하고 양평 두물머리로 향한다. 남한강과 북한강이 만나 한강이되는 곳이라는 뜻의 두물머리는 양수리로도 불리는 곳이다. 과거 마포로 들어가기 전 배들이 모이던 곳이었다고도 한다. 두물머리로 가기 전 늦은 점심식사를 한다. 마당이란 곳으로 곤드레밥이 유명한 곳이다. 매일 다른 메뉴로 상다리 부서지게 반찬이나온다. 상당히 맛있다. 두물머리로 가는길인데 차가 심각하게많다. 다리를 건너는 순간부터 이미 주차장이다. 30분이 지났을까 드디어 다리를 건넌다. 다리를 건너자마자 바로 앞에 차가 바로 주차장으로 들어간다. 아직 2키로는 더 가야하는데 왜 저기서 주차를하지? 라는 생각을하며 더 들어간다. 그리고 우리는 그들의 현명함에 무릎을 쳤다. 차가 30분째 그자리 그대로다. 문득 현수막으로 주말에 올 경우 주차까지 2시간이란다. 왜 그것을 농담으로 받아들였을까... 운좋게 1시간만에 주차를하고 두물머리까지 걸어간다. 다음에 또 오게된다면 그들처럼 입구에 주차를해야겠다라고 다짐하며 길을 따라들어간다. 로터리에 있는 주차장은 3시까지밖에 운영을 안한단다... 그럼 여기올때까지 기다린사람은 다시 유턴해서 돌아가는거군. 눈앞에 넓은 강이 펼쳐진다. 산책하듯이 길을 걸어간다. 날씨가 좋아서 그런가 풍경이 멋지다. 미세먼지탓인지 빛이 퍼져서 더 아름답다. 연핫도그 하나씩 뜯으며 강을 바라본다. 내일 다시 출근이라니 가슴이 서늘하다. 시간이 꽤 늦어서인지 두물머리를 벗어나는 시간이 생각보다 오래 걸리지는 않았다. 아쉬운 마음을 뒤로하고 고속도로를 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