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EWS
3 years ago5,000+ Views

이통사, 미래 성장 동력 산업으로 IoT 선택

최근 KT가 홈 IoT(사물인터넷) 사업에 뛰어들면서 통신 3사의 ‘사물인터넷’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다.
이동통신시장이 포화돼 통신만으로는 성장하는데 한계에 부딪힘에 따라 통신 3사 모두 미래산업으로 IoT를 선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통신 3사가 서로 자신만의 독특한 색깔로 홈 IoT를 추진해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SK텔레콤, 개방형 스마트홈
SK텔레콤은 장동현 사장이 새로 취임하면서 플랫폼을 강조하기 시작했다. ‘IoT 서비스 플랫폼’을 플랫폼 3대 가치 중 하나로 선택했다. SK텔레콤 홈 IoT의 특징은 개방형 플랫폼이다.
지난해 5월, SK텔레콤은 스마트홈 기기 관련 협력사들과 함께 개발한 스마트홈 플랫폼을 담은 다양한 홈기기들을 공개했다.
새로운 스마트홈 서비스 브랜드를 공개하고, 향후 다양한 파트너사들과의 선순환적 생태계 확산 및 개개인에 최적화된 인텔리전트 시스템(Intelligent System)을 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코맥스· 현대통신 등 홈네트워크 솔루션 업체, 정우건설 ·지희건설 등 건설 관련 업체와 삼성전자나 LG전자와도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아이레보, 경동나비엔, 하츠, GE Lighting 등과도 제휴를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현대건설과 협약을 체결해 에너지 관리 시스템, 원터치 보안 시스템 등 힐스테이트 홈네트워크에 SK텔레콤의 스마트홈 플랫폼을 연동해 통합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SKT의 스마트홈 플랫폼의 특징은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함께 만들어 가는 오픈생태계”라며 “가전· 비가전을 아우르는 국내 주거환경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파트너 사들과 함께 개발한다”고 말했다.
■ KT, 건강과 안전으로 승부수
KT는 경쟁 통신사인 SK텔레콤이나 LG유플러스에 비해 홈 IoT 진출이 늦은 편이다. 지난 3일 KT는 ‘GiGA IoT 홈’을 공개하며 스마트 홈 사업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KT는 고객에 ‘Fun&Care’를 슬로건으로 정하고 건강(Health Care), 안전(Family Care) 등을 차별화 전략으로 삼았다.
KT는 지난 2월 ‘GiGA IoT 헬스밴드’를 출시했으며 ‘GiGA IoT 헬스바이크’, ‘GiGA IoT 헬스 골프퍼팅’ 서비스를 앞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GiGA IoT 헬스밴드는 헬스트레이너 숀리와 함께 개발한 것으로 올레tv에서 숀리의 동영상을 보면서 PT(Personal Training)를 받을 수 있으며, 본인의 운동량과 개인별 맞춤 권장식단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GiGA IoT 헬스바이크는 올레tv Wiz게임 화면과 연동돼 바이크 주행 중 도로의 상태나 경사도에 따라 바이크 페달의 강도가 실시간으로 조절되어 이용자가 실제 주행환경에서 운동을 하는 것과 같은 경험을 제공한다.
GiGA IoT 헬스 골프퍼팅은 실제 골프장 환경과 유사한 상황에서 퍼팅 연습이 가능하도록 설계돼 연습장이나 골프장을 갈 필요 없이 가정에서 간편하게 골프 퍼팅 연습을 할 수 있는 서비스다.
헬스밴드는 6만5000원으로 출시됐고 출시 예정인 바이크 39만원, 골프퍼팅기는 40만원 정도라고 KT 측은 밝혔다.
LG유플러스, ‘통합서비스’ 제공
LG유플러스 홈 IoT의 특징은 IoT 전국 설치 서비스는 물론 AS까지 한꺼번에 지원하는 통합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데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7월 열림감지센서, 에너지미터, 스위치 등의 홈 IoT 서비스를 출시했다.
통신사에 관계없이 누구나 LG유플러스 IoT@hom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스마트폰에서 ‘불꺼’, ‘가스 잠궈’, ‘문열어’ 등의 다양한 음성명령이 가능해 실생활에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는 올 상반기 중 16가지 이상의 홈 IoT 서비스 품목을 새롭게 선보이거 모두 30여종 이상의 IoT 품목 서비스에 나설 계획이다. 우선 삼성전자의 냉장고, 에어컨, 공기청정기, 세탁기 등 스마트 가전과 연동된 홈 IoT 서비스를 상용화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반기에는 지능형 IoT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지능형 IoT 서비스는 주변 온도, 환경 등을 자동 인식해 스스로 판단까지 내리는 기술을 말한다. 바깥 온도나 미세 먼지 등을 인식해 에어컨, 공기청정기의 동작을 스스로 제어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IoT 보일러, IoT오피스텔, IoT스마트홈(비디오폰 등)시스템, LG전자, 삼성전자, 가구업체, 펫 악세서리 제조기업, 전동커튼 등 전 산업분야로 IoT 서비스 제휴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4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