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moon0
5,000+ Views

[신학기맞이추천글] 자취방소품 & 신학기아이템 한번에 챙기기!

즐거웠던 겨울방학이 끝나고개강을했는데 다들 학교잘 다녀오셨나요?신학기를 맞이해서 자취시작하시는분! 멋진아이템으로 학교생활 하고싶은 분! 이런분을 위한 추천글입니당ak플라자 수원점 6층에 자리잡은 k-lounge 케이 라운지매장에서자취아이템과 신학기아이템을 함께 둘러볼게요!
자취방이라고 아무런향기도없고 어두컴컴한 방은 이제그만!새학기를 맞이해서 내방도 꾸며보아요!!방꾸미기 아이템첫번째! 내방에 제일가져다 놓고싶은 디퓨져!!요즘은 로드샵화장품매장에서도 디퓨져를 팔만큼 대중화가 되었는데요은은한 향기가 방에 남아있는다면 녹초가된 내몸의 피로도 풀릴것만 같아요
두번째아이템 캔들!캔들가격이 9,900원인거 보셨나요?저렴한가격인데도 예쁜 색색이 케이스에담겨있어 인테리어용으로도 딱인듯 싶어요!
방에 좋은향기가 은은하게 퍼졌다면!이번엔 내몸에서 향이 나야겠죠!일반 뿌리는향수는 너무많이 뿌리면 머리가아프기도하죠?이 제품은 뿌리는향수와 동일하게 사용하지만동그란면을 신체에 직접 대고 굴리면적당량이 뭍어나와요!볼팬같은 크기라서 그냥 필통에 넣어다니며바르기도 좋을거같구완전 가지고다니기도 편한 향수아이템이네요!(가격도 모두 9900원으로 향수미니어쳐보다 저렴한것..!!)
한쪽에는 핸드크림도 있더라구요!직접발라보았는데 완전 쵹쵹..해요!!케이스도 심플하구 향도 여러가지로 나뉘어있어취향대로 향을 고르기만 하면됩니당!!
내방 아이템 세번째는,인테리어로도 아주좋은 다육식물이에요.들어보셨나요?화분마저 액자처럼생겨서책상이나 선반에 올려놓고 물만 적당량 준다면!!공기정화도 되고, 전자파차단도 되는 사람에게 아주 유익한 식물인데요!
이번엔 새학기새마음으로 구매할 아이템!!을 추천해드릴게욤매년,매학기마다 새로운다짐을 하며 구매하는 다이어리!!흑..이번엔 조금은 다른 다이어리를 써보아요한권이 한달,총 6셋트->6개월사용분으로 구성된 다이어리인데요항상 시작의 마음가짐과다르게 풀어지지않나요..ㅜㅜ이 다이어리는 매일의 할일과 시간마다 적는칸이있어서저처럼 시간관리가 필요한 사람에겐 제격인 다이어리같아요!
그리고이건!뚜둥겨울방학동안 살찌운 볼살들을 조금은 사라지게 할..수있는마사지롤러에욤ㅎㅎㅎ살은 오른거같구ㅠㅠㅠ운동은 귀찮구..그렇다면 한번쯤 사용해보는것두 괜찮을거같아욤ㅎㅎ새학기를 맞이하여 자취생들, 대학생들을위한아이템 추천이었습니다~우리 이번한학기도 모두모두 화이팅하쟈구욧!!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퇴계 이황 17대 종손 집안이 추석을 보내는법.jpg
배운집 자손은 명절에 놀러가고 못배운집 자손들이 예의니 머니 온갖 오지랖 떤다는건 참트루로 밝혀짐 “추석을 어떻게 보내느냐고요? 정말 아무것도 안 해요. 차례도 지내지 않고…. 아버지 모시고 가족들이랑 근교로 나들이나 갈까 해요.” 19일 서울 경복궁 옆 카페에서 만난 이치억 성균관대 유교철학문화컨텐츠연구소 연구원(42·사진)은 추석 계획을 묻자 싱긋 웃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연구원은 퇴계 이황의 17대 종손이다. 1000원짜리 지폐에 그려진 이황이 누군가? 조선 성리학의 기초를 세운 인물 아닌가. 그런 뼈대 있는 가문의 자손이 차례를 안 지낸다고? “추석엔 원래 차례를 지내는 게 아니에요. 추석은 성묘가 중심인데, 저희는 묘가 워낙 많아 일부는 (벌초) 대행을 맡겼어요. 그리고 성묘는 양력으로 10월 셋째 주 일요일을 ‘묘사(墓祀)일’로 정해 그때 친지들이 모여요. 그러니 추석은 그냥 평범한 연휴나 다를 게 없죠.” 종갓집답지 않은 이 오붓한 추석은 십수 년 전 이 연구원의 부친이자 이황의 16대 종손인 이근필 옹(86)의 결단에서 시작됐다. “아버지는 무척 열린 분이세요. 예법을 그냥 답습하지 않고 그 의미가 뭔지 계속 고민하셨죠. 집안 어르신들도 변화를 거부해선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계셨고요.” 퇴계 종가의 제사상은 단출하기로도 유명하다. ‘간소하게 차리라’는 집안 어른들의 가르침 때문이다. 한 때는 1년에 20번 가까이 제사를 지냈지만 현재는 그 횟수가 절반 이하로 줄었다. “만약 집안 어른이 자손들에게 조선시대의 제사 형식을 고수하라고 한다면 그 제사가 유지될 수 있을까요? 오히려 자손들이 등을 돌려 아예 없어지고 말 거에요. 예(禮)란 언어와 같아서 사람들과 소통하면 살아남지만, 그렇지 못하면 사라지고 말죠. 시대와 정서에 맞는 변화가 필요해요.” 제사가 있을 때는 이 연구원도 부엌에 들어간다. “음식 만들기엔 소질이 없지만 설거지는 제가 해요(웃음).” 할아버지, 할머니는 설거지를 하는 증손을 받아들이지 못했지만 그의 아버지는 단 한번도 뭐라 한 적이 없었다. “원래 예에는 원형(原型)이 없어요. 처음부터 정해진 형식이 있는 게 아니라 자연스럽게 우러나오는 마음을 따라 하다보니 어떤 시점에 정형화된 것이죠. 우리가 전통이라고 믿는 제사도 조선시대 어느 시점에 정형화된 것인데 그게 원형이라며 따를 필요는 없다고 봐요. 형식보다 중요한 건 예의 본질에 대한 성찰이에요.” 그는 “우린 평소 조상을 너무 잊고 산다”며 “명절만이라도 ‘나’라는 한 사람의 뿌리인 조상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것, 가족과 화목하게 지내는 것, 그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들 추석 어케 보내고 계시는지?? 배꺼질 틈이 없다는게 학계정설
고양이들이 '이슬람 사원'에 놀러가는 이유
길고양이 한 마리가 입에 아기 고양이를 물고 터키 이슬람 사원으로 들어섭니다. "묘-" 가냘픈 아기 고양이의 울음소리가 사원 안에 울려 퍼지지만, 어느 누구도 고양이를 내쫓거나 이상하게 쳐다보지 않습니다. 영상을 촬영하는 사람을 전혀 의식하지 않는 어미 고양이. 아기 고양이를 지켜야 하는 어미 고양이는 무척 민감할 시기지만, 무척 평온한 발걸음으로 태연하게 사원을 가로질러 갑니다. 어미 고양이가 계단을 올라 아기 고양이를 내려놓은 곳에는 놀랍게도 이미 여러 마리의 아기 고양이들이 발라당 누워 장난치고 있습니다! 어미 고양이가 아기 고양이들을 이슬람 사원 안으로 전부 물어온 것이죠! 어미 고양이는 왜 안전한 곳으로 이슬람 사원을 택했을까요? 이슬람교의 창시자인 무함마드는 고양이를 무척 사랑하고 아꼈습니다. 그는 신도들에게 고양이들을 사랑하라고 가르쳤고, 그의 가르침이 1,500년이 지난 지금까지 이어져 터키의 이슬람교 사원과 신도들은 고양이를 자신들과 동등하게 대합니다. 그래서 터키는 길고양이도 사람들에게 큰 사랑을 받을 정도로 고양이 천국으로 불리는 나라이죠. 고양이들도 자신들이 사랑받는다는 사실을 알기에 사원으로 자주 놀러 가기도 합니다. 영상 속 어미 고양이는 새끼를 가장 안전하게 보호할 장소로 이슬람 사원을 보금자리로 삼은 것입니다. 이 영상을 본 사람들은 '종교를 이용해 전쟁하는 곳과는 다르네' '이게 진정한 이슬람이지' '종교를 떠나 동물과 사람들이 서로를 믿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는데요. 사람들의 반응처럼 종교를 떠나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은 모두가 본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5
Comment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