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yt5124
10,000+ Views

여자속마음, 물어보세요! [알다가도 모를 여자마음]

오늘 뭐할까 하다가 갑자기 떠오른 생각.
위에 사진만 봐도 여자와 남자, 얼마나 다른 생물인지 아시겠죠??
이것 외에도 인터넷을 떠돌아 다니는 여자속마음, 여자언어 등 남자들은 당최 이해할 수 없는
여자들의 언어와 행동이 존재하는데요! (물론..저도 여자로써.. 남자 마음을 모르지만..)
하여튼!! 그래서 준비한,

"여자친구 혹은 썸녀, 혹은 여사친들! 도대체 왜 그러는거야?"

여자들에게 궁금한 사항들 모두 댓글로 달아주시면!! 최대한 여자언어 해석해서
댓글 달아드리도록 하겠습니다 ㅋㅋㅋㅋ 걍 다른 분들은 이렇게 소통 많이 하시던데 ㅋㅋㅋㅋ
많이 많이 댓글 달아주세요!!
79 Comments
Suggested
Recent
왜 여자들은 '내가 이런 점이 별로다'라는 말을 안 해주죠? 자기가 나쁜 여자 되기 싫어서 회피한다는 것은 알겠는데, 그게 저는 가식같아서 더 싫거든요
남자 속마음도 좀 물어보세요. 혼자 또는 같은 여자인 친구들끼리 마음이 식었니 어쨌니 하지 마시고
남자나 여자나 같은 하늘 아래 존재하는사람 이고 서로 좋은인연으로만나 잘지네는 것 같은대 왜 헐뜻고 그러는지 좋아하면 완전 미치도록 좋아하든지 죽으사나 말이지 왜들 남 여 사이는 잘 삐지는지 서로 자존심 들이 강해서 그런가 이해가 안가네 앞으로 한사람에 아네 며 가족이며 여러가지 부다치는 것들이 만은대 말이지 이것참걱정이네 혼자살면 속이야 편한 하지만 혼자도 언제 까지 인지는 모르갯고독한 마음 아니면혼자는어렵개지요 인 연은 어떤 인재 사랑 을 만나야될깡......
그 여자친구 남친 없죠? 님을 남자로써 생각하긴 싫고 술김에 외로움 달래보고는 싶고 그래서 그런거에요 님아가 그 여자친구를 진심 걍 친구로 두고 싶다면 모른체 경계선 넘으시면 안되구요 조금이라도 맘이 있다면 친구사이로 남지 않더라도 먼저 고백하는게 좋을듯해요 흐지부지한 사이 서로 싫잖아요?ㅎ
음..근데 직장인들이 대부분 요새는 더욱더 연애할 기회나 기본적으로 다른여자 혹은 남자만날 기회가 없네요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아픈 아내 두고 몰래 논 남편
안녕하세요 결혼한지 3년차 100일 된 아기 키우는 엄마입니다 지난 주말에 있었던 일인데 이걸 이해하고 용서하고 한번 넘겨야 하는지 아니면 어떻게 해야하는지 정말 모르겠어서 글 남깁니다.. 두서없이 써서 글이 길어질거 같아요 제가 우울증도 너무 심하고 정상적인 사고판단이 어려워 조언 부탁드려요.. 저는 아기 낳고 전업으로 돌렸고 남편은 월~금 9~18시 근무입니다 주말엔 토요일 동호회 나가고 친구들 만납니다 일하느라 힘드니까 하루는 그냥 쉬라고 해줘요.. 대신 일요일에 애기 좀 많이 봐달라 하구요 여튼..현재 제가 육아도 처음이고 엄마도 처음이고.. 정말 다 모르겠고 매일 이유도 없이 눈물만나고   출산 우울증도 오고 몸도 원체 약했는데 애 낳고 더 안좋아 졌습니다 167에 50키로 정도 였는데 애 낳고 41키로 까지 빠져서 기아 같은 수준이에요.. 하루가 다르게 계속 빠지고 있구요 병원에서도 심각하다 했고,, 아이를 보면 모성애보단 그냥 미안한 마음 힘든 마음이 먼저 들어요 남편도 제가 심신으로 지치고 힘들어 하는걸 알구요 지난주 금요일 아침에 남편이 출근한다고 나갔고 저는 전날 밤부터 으슬으슬하고 몸살기운도 돌고 했는데 아침에 더 아프더라구요 혹여나 코로나인가? 싶어 남편이나 애기한테 옮을까봐 집에서도 마스크 착용하고 있어서 남편도 아픈걸 알았습니다 점심시간 전에 병원가서 링겔이라도 맞고 한숨 자면 좀 나을 것 같아서 시댁에 아기를 맡기고 가려고 연락 드렸어요(걸어서 10분거리에요, 평소엔 주말에 가끔 가고)  전화 안받으시길래 어머님께 문자로 병원다녀올동안 아기 몇시간만 봐달라고 넣었는데도 답이 없더라구요 한번도 맡긴적이 없는데 정말 그날은 제가 죽을거 같아서 일단 아이 데리고 갔습니다 시댁가서 벨 누르는데 어머님께서 놀라며 무슨일이냐고 하시더라구요 평소같음 그냥 바로 열어주시는데 그래서 몸이 너무 안좋다고 문좀 열어달래서 들어가니 정말 편한 차림의 남편이 있네요 둘이 갈비에 진수성찬 차리고 식사 거하게 하고 있는데 벙쪘습니다 뭐냐고 물어보니 대답을 못해요 어머님이 나서서 요새 힘들어해서 하루 쉬라고 했다고 하는데 세상에 어떤 회사가 힘들다고 하루 쉰다고 쉽니까.. 남편보고 말하라 하니 대답을 안해요 진짜 병신인줄 알았어요 나오라고 집가서 얘기하자고 하고 물어보니 그냥 하루 쉬고 싶어서 쉰거랍니다 말이 되나요? 회사에 전화하기 전에 말하라고 하니 연차랍니다 회사가 워낙 소규모라 연차 월차 이런게 없다 했었거든요 연차 없다더니 언제부터냐 세달 됐답니다 애기 낳고 나서부터네요 제가 제일 힘들어했던 그 때부터 몰래 쉰겁니다 왜 말 안했냐 나 이렇게 힘든거 알면서 어떻게 몰래 쉬냐 내가 당신 주말 하루 그냥 놓아주는데도 부족했냐 하물며 내가 이렇게 아팠는데 옆에서 봐놓고 어떻게 이럴 수 있냐 자기가 생각이 짧았답니다 그냥 자기도 하루쯤은 생각 없이 편하게 쉬고 싶었대요.. 제가 다른때 같았으면 얄미워도 한소리 하고 넘어갔을 거 같은데 마음이 닫힌건지 여유가 없는건지 정이 너무 떨어진건지 계속 갈비 먹던 모습만 떠오르고 진짜 내 편이 아니구나 내가 힘들어도 날 도와줄 사람이 아니구나 남이구나.. 이생각만 들어요 계속 미안하다고 출퇴근 전후로 잘 하려고 노력을 하는데 마음이 이상해요 그냥 용서해 주고 넘길일인가요? 그래..넘기자 넘기자 해도 그게 안되고 모르겠어요 눈물만 나고 저도 친정가서 엄마보고 푹 쉬고싶어요... 와... 산후우울증에 몸까지 아픈 와이프를 두고 이건 너무 한 거 아닌가여 어떻게 생각하시나여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