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man88
100+ Views

비와 햇빛사이

비 내리는 가을 막바지, 저 멀리 창가를 바라본다. 잿빛 하늘, 굵게 내리는 비를 바라본다.
신나게 뛰어다니다 갑자기 내리던 비에 당황했던 어릴 적 그날,
학교를 가는 데 내리던 비에 옷과 가방이 젖는 것 때문에 비 내리는 날을 싫어했던 그날,
가을 막바지 여행길에 내리던 비에 파도와 찬바람을 마주하자 잠자던 감성이 깨어난 그날.
비 오는 날마다 머릿속에 희로애락이 가득했다.
커피 한 모금을 마시고, 다시 바라보니 어느 새 빗소리는 사라지고 햇빛과 무지개가 하늘을 가득 채웠다.
아쉬웠지만 할 수 없다. 당장 기우제를 지내며 더 내려달라고 빌 수 없으니 말이다.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에 귀를 기울이며 창문을 살며시 열었다.
습기를 머금은 찬바람, 따뜻한 햇살이 열린 창문 틈새로 무리지어 들어왔다.
햇빛과 찬바람이 들어오니 방은 옛 정취가 묻어나는 신사의 방으로, 마시던 커피는 고급 원두로 만든 커피로 바뀌는 느낌이었다.
저 너머에 심어둔 커피나무는 지금 안녕한가? 햇빛을 스친 푸른 나뭇잎이 반짝이며 손을 흔들고 있었다.
나는 이제 비와 햇빛사이를 마주하며 조그만 글을 남긴다.
'난 지금 하늘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