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diz
5,000+ Views

[와디즈_아이디어] 늘 내 편이 되어주는 나만의 감정다이어리 <내편다이어리>

아무리 둘러봐도 내 편은 없는 것 같고,
어디론가 훌쩍 떠나버리고 싶고,
남들 앞에 내 이야기를 하는 건 힘이 들 때
여러분의 힘이 되어줄 친구,
내편 다이어리를 소개합니다.
내편다이어리는 크게 5가지의 구성품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여러분의 감정을 깊고 솔직하게 알아볼 수 있는 다이어리와 그동안 표현하지 못했던 감정을 다른 이들에게 알려줄 수 있는 카드, 엽서로 구성되어 있어요!
감정을 적는 일기장, 자기 전 5분 오늘 하루동안 느낀 감정을 정리하며 답답했던 속이 살짝은 여유로워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9개의 캐릭터를 통해 하루하루 내 감정을 그래프에 붙여보세요!
1달동안의 감정 변화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기분이 좋을 때, 화가 났을 때 등등 우리는 가끔 우리 감정을 누군가에게 표현하는 게 부끄러울 때가 있습니다.하지만 감정은 표현해야지만 알 수 있죠!
말로 하기 쑥스러울 때마다 내 마음을 대변해주는 내 편 카드로 소통해보세요!
내 편 다이어리가 당신의 편인 이유는 단지 내 편 다이어리라는 이름 때문도,
이 다이어리에 특별한 초능력이 숨어 있어서도 아닙니다.
다만 여러분의 오롯한 감정이 담겨 있기 때문이죠.
내 삶의 정답은 오직 나만이 정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다른 사람과 나를 비교하며 스스로를 괴롭히지 마세요! 당신이란 사람은 온 우주에서 오직 당신 하나 뿐,
내 자신을 믿고 즐거운 삶을 살아가는 당신이 되길 바랍니다 :)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사신거예요? 어디서사셨어요???
여기서 구입가능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스마트메이커로 자료 백업 및 복원하기
DB테이블을 관리하는 자료는 자료의 보관과 복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많은 데이터가 모아지게 되면 더욱 자료 백업의 중요성은 커지게 마련입니다. 스마트메이커로 자료를 어떻게 백업하고 복원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간단한 파일복사와 삭제 등의 업무규칙만으로 구현이 가능합니다. 먼저 아래와 같은 폼이 하나 필요합니다. 자료를 백업하고 복원하는 버튼을 만들어 줍니다. 그리고 업무규칙에서 백업버튼을 클릭했을 때, 복구버튼을 클릭했을 때 다음과 같이 코딩하면 됩니다. 백업은 SS폴더에 있는 DB테이블을 한단계 위인 project에 복사합니다. (SS폴더는 프로그램의 첫번째 보여지는 폼파일명입니다. 자동으로 폴더가 생성됩니다.) 그리고 복원할 때는 백업한 자료를 원래 위치에 복원하게 됩니다. 이때 주의할 점은 백업할 때 이름을 달리해도 됩니다. 여러개의 앱을 개발할 때는 같은 이름이 중복될 수 있으므로 이름을 달리하여 복사한 후 복원할 때만 제대로 된 이름으로 해 주면 됩니다. 업버튼을 누르면 다음 문단을 실행한다. { 파일복사("/smartlauncher/.project/SS/DEV_DB", "/smartlauncher/.project/DEV_DB")를 실행한다. 파일복사("/smartlauncher/.project/SS/DEV_DB-journal", "/smartlauncher/.project/DEV_DB-journal")를 실행한다. } 복원버튼을 누르면 다음 문단을 실행한다. { 이 문장("백업된 자료를 복원하시겠습니까?\n백업되지 않은 자료는 복구되지 않습니다.")을 화면에 표시한다.('예아니오','질문') 응답결과가 '예'이면 다음 문단을 실행한다. { 파일삭제("/smartlauncher/.project/SS/DEV_DB")를 실행한다. 파일삭제("/smartlauncher/.project/SS/DEV_DB-journal")를 실행한다. 파일복사("/smartlauncher/.project/DEV_DB", "/smartlauncher/.project/SS/DEV_DB")를 실행한다. 파일복사("/smartlauncher/.project/DEV_DBjournal", "/smartlauncher/.project/SS/DEV_DBjournal")를 실행한다. } } 이와 같이 스마트메이커는 자연어 방식으로 코딩하기 때문이 기존의 코딩사용자에게는 좀 낮설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익숙해지면 아주 친숙하게 코딩을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일본 열도에 퍼져있는 돼지 열병의 원인
현재 일본에 돌고있는 돼지 열병은 작년 9월에 시작 됐음. 그걸 1년이 지나도록 막지 못한 거임. 결과 10만이 넘는 돼지들이 살처분 당했고, 앞으로 그 이상이 당할 예정. 왜 이런 병크를 저질렀는가에 대해서는 의견이 많은데, 먼저 검역 기준이 중구난방이라는 것. 농장이 크건 작건 같은 기준으로 검사하고 방역해야 하는데, 일본은 국제 기준을 지키지 않고 자신들만의 규격에 따라서 대응했음. 지들딴에는 '소잡을 칼로 닭잡지 않는다!' 라는 명분인데, 결과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게되었지.... 아니, 포크래인 가져와서 살처분한 돼지 매립하는 중..... 일을 키웠지. 두 번째로 각 농장이나 지자체에서 눈가리고 아웅. 발병을 했으면 확 까버린다음에 이동을 제한하고 감염원을 확실하게 발본색원해야 하는데, 여기서 일본 특유의 '체면'이 작용했음. '우리 농장에서, 우리 동네에서, 우리 시에서, 우리 현에서 이러한 참사가 시작되었다고 밝혀지면 안된다!' 이와 같은 지역 사회의 '유도리'도. 말하자면.. 더러운 것은 덮어버린다는 사고방식이 작동했음. 결과 쉬쉬하다가 초기 진화를 못했고. 질병이 수도권 까지로 퍼져나가게 만들었지. 심지어 일본 정부에서도 이정도 사태가 되었으면 백신 접종을 통해서 추가 확산을 막아야 하는데, '청정국 지위를 잃는 것이 부담되어서' 라는 본말전도 적인 이유를 들어서 백신 접종을 망설이고 있음. 즉, 단순히 촌부나 서로 유착하고 있는 지역 이해관계가 일을 크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잘못된 국가 정책. 거기에 제대로된 판단을 하지 못하는 관계 당국이 이와 같은 참사를 만들어 내고 있음. 태풍 피해 복구에도 미적거리는 것도 그렇고 축산 방역도 그렇고 예전의 철두철미한 일본이 아님. 우리는 이런 실수를 따라하지 말자는 취지에서 올림 [출처 - 루리웹]
7
3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