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ovekara
5,000+ Views

[2016-022] 책읽기부터 시작하는 글쓰기 수업

책읽기부터 시작하는 글쓰기 수업
저자 : 이권우
옮긴이 :
출판사 : 한겨레출판
읽은날 : 2016/03/09 - 2016/03/12
이사를 하고 집정리를 하면서 하나 결심한 것이 있다.
책읽기를 주기적으로 해야겠다는 것. 그래서 정한 원칙이 일주일에 한권씩 책을 읽자였다.
그렇게 결심을 하고 책을 읽다보니 금요일정도 되면 마음이 조급해진다.
이 책이 바로 그런 책이다. 막판에 정말 열심히 읽었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등 다양한 sns의 발달에 힘입어 많은 사람들이 글을 쓴다.
나 역시 페이스북에 매일 조금씩 글을 써보고 있다. 그러나 사실 그 글은 글이 아니라 끄적임일 뿐이다.
생각나는대로 쓰다보니 말도 안맞고 논리도 안맞는다. 그런데도 페이스북이나 블로그에 그냥 쓰는걸 보면 정말 나도 대책이 없다.
이 책은 글을 체계적으로 써보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 길잡이를 잡아주는 책이다.
특이하게 처음 3장은 글을 읽는 법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저자는 글을 읽는 것이 참 어려운 일이라고 말한다.
남의 생각을 글로 이해한다는 것이 결코 만만치 않기 때문이지요. 모르는 것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을 비로소 깨닫는데 있습니다.(19p)
질문에 답을 찾는 데 익숙한 사람들에게는 잘 생각하고 질문을 잘하게 도와주는 고전같은 책은 너무 어려울 것이다. 나 역시 그렇다.
책을 읽는다는 것은 자신에게 부족한 점을 깨닫고 채우려는 과정이라고 저자는 말한다.(94p)
다음 3장은 본격적으로 어떻게 쓸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저자가 특히 강조하는 것은 단락쓰기이다. 단락을 중심으로 생각하고 글을 써야 전체 글이 구조화되고 안정적이 된다고 저자는 말한다.
글의 기본단위는 낱말입니다. 이 낱말이 모여 문장이 됩니다. 여기까지는 한낱 상식입니다.
중요한 것은 그 다음입니다. 문장이 모여 단락을 이루는데 여기에는 강력한 원칙이 있습니다.
그 단락의 핵심주제를 중심으로 문장이 모여든다는 점입니다. (148 p)
이 책의 좋은 점은 글쓰기에 필요한 좋은 책을 여러권 소개해 준다는 점이다. 유혹하는 글쓰기라든가 뼛속까지 내려가서 써라, 논술의7가지 열쇠등이 바로 그런 책이다. 글쓰기에 관심이 있는 나에게는 이렇게 좋은 도서를 소개해 주는 것이 얼마나 고마운지 모른다.
글쓰기가 결코 쉬운 작업은 아니지만 읽은 것을 잘 기억하지 못하는 나로서는 책에서 지혜를 배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이 독후감 쓰기밖에 없다.
좋은 책을 읽게 되면 마음이 붕 뜨면서 만족감이 밀려온다. 이런 책을 읽을 때 바로 이런 기분이 든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 추천] 추석 연휴에 읽으면 좋은 영화 원작 소설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추석 연휴를 즐겁게 해 줄 추석 특선 영화와 함께 보면 좋은 영화 원작 소설을 소개해드립니다! 재미있는 책과 함께 즐거운 명절 되세요! “네 이름으로 나를 불러 줘. 내 이름으로 너를 부를게.” 태어나 처음 해 본 일이었다. 그를 내 이름으로 부르는 순간 나는 그 전에, 어쩌면 그 후에도 타인과 공유한 적 없는 영역으로 들어갔다. 안드레 애치먼 <그 해, 여름 손님> 중에서- 그 해, 여름 손님 안드레 애치먼 지음 | 잔 펴냄 책 자세히 보기 > http://me2.do/FGl7PgB8 “당신 손으로 레이를 죽이고 싶나요?” “나 때문에 자신이 죽어간다는 걸 그가 알았으면 좋겠어요.” 오스틴 라이트 <토니와 수잔> 중에서- 토니와 수잔 오스틴 라이트 지음 | 오픈하우스 펴냄 책 자세히 보기 > http://me2.do/GXmAV8Ek “어떤 실수들은… 유달리 커다란 후유증을 남기죠. 그렇지만 당신은 그날 밤 일이 당신이란 사람을 규정하도록 그냥 두고 보고만 있을 이유가 없어요. 그런 일이 못 일어나게 하는 게 클라크, 당신이 가진 선택권이니까” 조조 모예스 <미 비 포유> 중에서- 미 비 포유 조조 모예스 지음 | 살림 펴냄 책 자세히 보기 > http://me2.do/xhOzc2DO “난 그 애를 사랑해요. 그 애를 사랑할 수 있어서 난 정말로 행운아예요, 반 호텐. 이 세상을 살면서 상처를 받을지 안 받을지를 선택할 수는 없지만, 누구로부터 상처를 받을지는 고를 수 있어요. 난 내 선택이 좋아요. 그 애도 자기 선택을 좋아하면 좋겠어요.” 존 그린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 중에서-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 존 그린 지음 | 북폴리오 펴냄 책 자세히 보기 > http://me2.do/IF6gmPmG 부인이 내 얼굴을 열심히 바라보며 <죽은 아이> 얼굴을 본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 생각을 하면 오싹 소름이 돋았다. 나 자신이 아니라 내가 전혀 모르는 누군가 때문에 사랑받는다는 생각을 하면 묘한 느낌이 들었던 것이다. 세라 워터스 <핑거 스미스> 중에서- 핑거 스미스 세라 워터스 지음 | 열린책들 펴냄 책 자세히 보기 > http://me2.do/Gx9kljzA 지금 플라이북에서 추천받기 > http://me2.do/FuJzePXk
2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