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71729
10,000+ Views

홍대 놀거리 먹거리 추천! 보드게임+팬스테이크

밥 영화 카페에서 벗어나!!!!!!!
전 홍대 "보드놀이터" 다녀왔어요!
보드게임카페는 처음 간 거였는데도
자꾸 생각나더라구요 너무너무 재밌었어요ㅋㅋ
보드놀이터는 매장이 그렇게
큰 느낌은 아니었지만 충분히 많은 팀이 와서
게임할 수 있을만한 공간이었어요
보드게임 특성상 여럿이 하는 것이 재밌긴 한데
둘이서도 할만한 보드게임으로
보드게임카페 직원분께 추천받은 것을
직접 해보고! 추천 드립니다 ㅎㅎ
(사진 출처 : 인터파크)

< 둘이서 하기 좋은 보드게임 1 - 루미큐브 >

루미큐브 조커모양 어마어마하게 생겼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루미큐브는 숫자를 조합해서 털어내는(?) 게임인데요
손을 먼저 터는 쪽이 이기는 게임이에요
(자세한 룰 : http://www.rummikub.co.kr)
전 매우 못 했습니다^^!
하지만 정말 재밌어요 시간가는 줄 몰라요
너무 재밌어서 루미큐브는 자주 했습니다!
(사진 출처: divedice.com)

< 둘이서 하기 좋은 보드게임 2 - 다빈치코드 >

다빈치코드는 상대방의 패 숫자를 맞추는 게임인데요
요건 루미큐브랑 생긴건 비슷 한데
추리하는 게임이에요!
이건 둘이서 하니까 턴이 빨리빨리 돌아와서
여러 판을 빠른 시간에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게임 고르기 애매한 시간에 해주시면 될듯~
(사진 출처 : 11번가)

<여럿이서 하는 걸 추천 - 클루>

이건 제가 직접 고른 건데요
재밌다고 들은 적이 있어서 한번 꼭 해보고 싶더라구요~
구성품만 봐도 재미있음이 느껴지는 건
저뿐인가요 ㅋㅋㅋ
클루 하는법은 간단하게 말해서
범인을 찾는 건데
범인이 누구고 어디에서 어떤 흉기를 사용했느냐를
맞춰주시는 거예요
(자세한 룰 : http://it.donga.com/22167/)
요건 둘이서 해보니까 큰 재미없어요
여럿이서 해야 더욱 재밌을 것 같아요!
(2번째 사진 출처 : 파스치노 팬스테이크 홈페이지)
근데 보드게임하기로 정한다고
데이트코스를 다 정한건 아니죠
먹을 곳도 생각해야 하잖아요!(가장 중요)
먹을 곳까지 추천하자면 보드놀이터와 같은 건물에
맛있는 팬스테이크집이 있는데요~
"파스치노 팬스테이크"입니다
여기는 테이스티 로드에서도 이미 검증받은 맛집이에요!
스테이크도 정말 맛있었는데 전 알리오올리오가
진짜 맛있었습니다 ㅜㅜ!!
만약 요기를 가는 날이 평일이라면
런치를 이용하세요 개.이.득.

런치에는 샐러드+스테이크(or파스타)+음료가

★9900원★입니다!!!!!

위치 찾기가 좀 힘들었는데요..
(홍대는 갈때마다 길이 어려워요.. 쭈륵)
첨부해 놓은 지도는 그냥 크게 대강의 위치만 참고하세요
지도만 봐서는 전 절대 못찾았었슴...ㅎ
토니모리 골목으로 들어오셔서 렌즈스토리를 찾으시면
부동산과 렌즈스토리 사이에
9와 4분의 3 승강장처럼 저 골목사이를 들어가주세요
안쪽에 있는 건물이에요~
파스치노 팬스테이크 런치가 11:00~15:00 까지니까
요기서 맛있게 점심 먹고 올라가서
소화시킬겸 음료 한잔에 보드게임 즐기시면 딱이에용^.~!
개인 사비로 체험한 후기이며
아무런 대가 없이 작성하는 글입니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onlymytho ㅎㅎ보드게임카페는 다른곳을 안가봐서 더 좋다는 말은 못하겠는데 팬스테이크집은 확실히 가성비가 좋아요~~
홍대에.. 보드게임에.. 식사도 좋은 걸 보니 저를 위한 카드네요 :D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강공원 수영장과 물놀이장 개장
한강공원 수영장과 물놀이장 개장 #한강공원 #한강물놀이장 #한강수영장 #여의도한강공원수영장 #뚝섬한강공원수영장 #양화물놀이장 #난지물놀이장 장마가 제주도는 오늘부터 시작해서 곧 전국적으로 장마철입니다.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여행이 일이지만 여행지에서 글을 쓰기보다 귀가해서 정리하다 보니 한번 여행을 떠나면 뽕?을 뽑는다고 할까요? 쉬지 않고 카메라 셔터를 누릅니다. 신기하게 여행지에서는 피곤한 줄 모르고 시간을 즐깁니다. 다녀오면 하루 정도는 여독으로 쉬면서 여유를 부리는데요. 여행지에서 하루 일과는 일출부터 시작해서 일몰 풍경과 야경까지 필수입니다. 6월 19일 휴일 서울은 흐리게 시작하네요. 여유로운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오늘 소개할 국내 여름 여행지로 서울 한강공원 일대 수영장과 물놀이장을 6월 24일부터 8월 21일까지 일제히 개장해서 소식을 전합니다. 먼 곳으로 여름휴가 가지 않더라도 충분히 서울에서 운영하는 수영장과 물놀이장에서 더위를 즐기기 바랍니다. 서울 물놀이장 수영장 추천 한강공원 1, 뚝섬한강공원 수영장 2, 여의도한강공원 수영장 3, 광나루한강공원 수영장 4, 잠원한강공원 수영장 5, 난지한강공원 물놀이장 6, 양화 물놀이장 운영시간 : 09:00 ~ 19:00 이용요금 : 만5세까지 무료(만6세 이상 유료) 이용자가 많아 주차장이 협소할 수 있으니 가능한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편리합니다. 지하철과 연계버스를 참고해서 다녀오세요. 한강 수영장.물놀이장 이용 요금 수영장 3,000원(어린이), 4,000원(청소년), 5,000원(성인) 물놀이장 1,000원(어린이), 2,000원(청소년), 3,000원(성인)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서울 한강공원 수영장. 물놀이장 상세한 안내 * #서울여름에가볼만한곳 #서울가족여행 #서울나들이 #한강공원 #서울한강공원 #뚝섬한강공원 #여의도한강공원 #광나루한강공원 #잠원한강공원 #난지한강공원 #양화한강공원 #뚝섬수영장 #여의도수영장 #광나루수영장 #잠원수영장 #난지물놀이장 #양화물놀이장 #뚝섬한강공원수영장 #여의도한강공원수영장 #잠원한강공원수영장 #난지한강공원물놀이장 #양화한강공원물놀이장 #서울물놀이장 #서울물놀이장추천 #서울수영장 #서울수영장추천
강원도 영월 여행 청령포 드라이브 코스
#영월가볼만한곳 #강원도영월 #영월여행 #영월여행코스 #영월청령포 #청령포 #경치좋은곳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벌써 금요일 주룩주룩 내리던 비가 그친 서울은 습한 더위가 심하네요. 에어컨 청소만 해두고 있다가 어제 밤에는 켰다가 껐을 정도로 무더위가 시작입니다. 이번 주말 어디로 여행하시나요? 비가 내리게 되면 외부 활동이 불편하지만 실내 여행지를 골라 가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오늘 소개할 강원도 당일치기여행 영월 여행 코스로 단종의 슬픔의 애달픈 사연이 서려 있는 영월 청령포입니다. 영월 가볼만한곳 청령포 관람코스 (영월 다하누본가정육식당 사장님과 동행) 1. 배를 타고 건너는 이색 여행 코스(단체관광 가능) 2. 매표소 건물 옥상에서 펼쳐지는 경치좋은곳 3. 해설사 안내로 단종의 애환을 들어보세요.(어가탐방) 4. 단종이 뛰어 놀았다는 소나무 관음송 600년 5. 단종이 한양을 그리며 탑을 쌓은 망향탑 * 링크를 누르면 영월 청령포 상세보기 * * 영월단종유배지의 청령포 생생영상도 감상 * #7월강원도여행 #7월영월여행 #강원도영월여행 #영월여행 #7월여행 #영월청령포 #청령포 #단종유배지 #강원도경치좋은곳 #영월경치좋은곳 #경치좋은곳 #강원도영월여행 #강원도당일치기여행 #강원도당일치기 #영월당일치기 #영월당일치기여행 #청령포관음송 #관음송 #청령포망향탑
석양과 달의 사이에서(with 한강유람선)
꽃을 주고받는 마음이 좋습니다. 마음이 포근해지며 뭉근한 웃음이 지어지는 순간, 또 하나의 꽃이 피어납니다. 해가 질 무렵, 부드러운 바람에 머리칼을 매만지며 한강을 거닙니다. 하늘이 예쁜 계절입니다. 홀로 서 있는 백로를 보면 어쩐지 쓸쓸한 마음이 듭니다. 무리 지어 생활하는 네가 어째서_나와 같은 마음인 거니_발걸음을 옮깁니다. 석양의 빛 짙어지는 주황 반사되고 물드는 너와 나 우리 끼룩 유람선 위에서 보는 석양은 오랜만입니다. 아름다운 풍경과 밝게 퍼지는 웃음소리가 눈에 짙게 들어찹니다. 둥글게 그려지는 여유의 바람이 부드럽습니다. 아, 유람선을 탈 때 겉옷은 필수입니다. 세찬 바람이 온몸을 차게 만듭니다. (잠수교를 향해 갈 때!) 모든 것은 제각기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으나 모든 이가 그것을 볼 수는 없다. -공자- 먹이를 준다는 걸 아는 갈매기들이 유람선을 열심히 쫓아옵니다. 급속도로 개발되어가는 세상에서 삶의 방식이 바뀌는 건 인간에게만 국한되지 않습니다. 검은 손길이라고 느껴지던 강이 아름다움의 물결이 되어 마음에 기쁨으로 안착되고 있습니다. 잠수교 분수쇼입니다. 낮에 윤슬을 보며 잠수교를 걸었을 때도 좋았는데, 강 위에서 바라보는 분수쇼도 좋았습니다. 시원한 물줄기와 색색의 빛의 향연을 보는 시간이 즐겁습니다. 교차로 지나가는 유람선과 세빛섬, 여유로운 밤입니다. 지하철 한숨인간은 이제서야 평온한 숨을 내쉽니다. 멀리서보면 희극입니다. 심연을 들여다보면 심연도 나를 들여다본다. -프레드리히 니체- 달빛뮤직크루즈(여의도-반포대교-여의도)와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왔습니다. 70분동안 온전한 행복을 느꼈던 때를 회상하며, 이만 글을 마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