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dmaplove
1,000+ Views

주식투자는 타이밍의 예술 - 모의실전투자 4주차 평가표


주식투자는 타이밍의 예술이란 말이 있지요~~

주식 매수와 매도 타이밍을 결정하는 자신만의 원칙을 정립해 나가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주로 의미있는 거래량을 수반하며 박스권을 강하게 돌파하는 첫날, 또는 다음 2~3일 중의 눌림목조정 구간에서 매수합니다.

☞ [매매타이밍] 상승추세로 전환된 주식의 눌림목조정 구간을 공략하기 http://www.vingle.net/posts/1468276?shsrc=v

오래 들고 가는 주식은 하지 않는다. 가장 긴 투자 기간은 대부분 일주일정도입니다.
일주일 이내에 15~20%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중소형주에만 투자합니다. 
하루에도 수많은 등락을 거듭하는 주식시장에서 1주일은 결코 짧지 않은 기간이기도 하죠..

매도는 목표수익률(15% 또는 20%)을 반영하여 동시호가에 미리 주문을 냅니다.
부업투자인 관계로 시세를 자주 볼 수 없기 때문이기도합니다만,
변동성이 큰 코스닥 중소형주 투자에서
급등주로 대박을 내겠다는 욕심으로 매도타이밍을 놓치고 길게 보유하기보다는
최대한 단기간에 수익을 실현해 나가는 것이 복리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다는 나름대로의 소신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 복리의 72법칙과 주식투자 http://www.vingle.net/posts/1445559?shsrc=v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0년간 전세따리로 살면서 배운 방 구하는 꿀팁들.jpg
전세/월세, 남의 집에 얹혀 살때는 뭘 알아야 할까요? 제일 좋은 건 내 집 사는거지만 서울에 자가로 사는 사람은 40%뿐입니다. 결국 내집 장만할때까지 다른 사람집에 얹혀 살아야 한다는 말인데 10년간 전세따리로 살면서 모아봤던 자료들 이것저것 정리해봤습니다 . 유용한 팁도 있고 안유용한건 거르시면 됩니다. 1. 전세보증 들기 언제 죽을지도 모르는데 보험비 몇 만원은 매달 꼬박꼬박 내면서 막상 2년뒤 뺏길지도 모르는 전세금에는 보험 안든다? 보증료 20만원만 내면 보증금의 최소 보장이 가능합니다. (물론 보증보험으로 구제 안되는 사례도 많습니다.) 계약일 절반이 지나기 전까지 가입 요건이 있는데 보증보험 가입안되는 집이면 깡통전세/역전세 쓰레기집일 확률이 높습니다. 혹은 주택이 아닌 고시원, 근린생활 시설 살고 있거나요. 네이버/카카오에서 신청이 가능합니다. 네이버 보증보험 가입 https://fin.land.naver.com/guarantee 카카오 페이 모바일 어플로도 가능하구요. 다가구, 다중 주택은 안되는 경우 있는데 가능한지 확인해 볼수 있는 서비스도 있습니다. (예전에 한번 사용한 적이있는데 지금은 기억이 안나네요ㅠㅠ 아시는 분 제보 부탁드립니다.) 2. 대한법률구조공단 문제 발생하면 대한법률구조공단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보증금 하루라도 늦게 돌려준다고 해서 밤에 잠도 제대로 못 잔 적이 있었는데요 이사는 가야되고 돈은 입금해야 하는데 주인의 말을 어디까지 믿어야 하고 안주면 어떡하지 별의별 생각도 다들고 저한테는 모은 거의 전재산이나 다름없는데 특히 보증보험 안들었으면 기댈데가 없습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보증보험이 절대 무적이 아닙니다.) 문제 발생하면 주변 중개인 엄마 예수님 물어봐도 사실 다 소용없습니다. 주변에 변호사나 판검사 선생님들 알고 있으면 괜찮겠지만  변호사 고용할 돈 없으면 대한법률공단이 유일한 희망입니다. 대한법률구조공단 상담센터 https://www.klac.or.kr/ 이런일 한두건도 아니고 어떻게 해야되고 어떤 절차를 거쳐야 되고 하나하나 다 알려주십니다. 괜히 집주인말 믿고 하라는대로 다하다가 진짜 보증금 날리는 경우 허다합니다.. 조금이라도 늦어지면 다음 집 계약금이랑 이사비랑 이것저것 다 깨지는데 미리 좀 준비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전세 상담해주는 이런데도 있습니다. 상담 받고 마음의 평화 얻고 싶으면 전화해볼 수는 있습니다. 주거상담센터 https://minsnailunion.net/ https://www.tenants114.org/ 3. 사기는 치는놈이 또친다 그리고 얼마전 뉴스에도 다뤄졌는데 사기도 쳐본놈이 잘친다고 항상 치던 놈들이 또 사기를 칩니다. 법적으로 제약이 적고 전세보증금 다 배째라고 할 수 있으니 문제인데 꼭 미리 등기라도 떼보고 들어갑시다. '임차권 등기명령' '압류' '경매' 이딴거 들어가 있으면 무조건 거릅시다. 본인 보증금도 같은 신세될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간혹 부동산 중개업자도 한통속일 확률이 있으니 직접 떼는게 안전합니다. 등기 날짜 꼭 확인하고 뭔가 형식이 쎄하다 싶으면 바로 문 박차고 뛰어나가는 게 낫습니다. 등기 볼줄 모르고 공부하기도 싫다 싶으면 상습범 찾아주는 사이트도 있으니 참고하시구요 나쁜 집주인 조회 사이트 https://smart-tenant.co.kr/web/w/htm 4. 받을 수 있는 전세대출 집값 오르고 아파트 살길 막혀서 한동안 전월세 따리로 살아야되는데 불쌍하다고 나라에서 챙겨주는 시늉은 합니다. 전세대출 정책상품 https://housing.seoul.go.kr/site/main/content/sh01_060513 https://nhuf.molit.go.kr/FP/FP05/FP0502/FP05020601.jsp 안되겠으면 카카오에서 전세대출이라도 받을 수 있습니다. (1억이면 이자가 2-30만원인데 아직까진 월세보다 쌉니다.) 카뱅 전세대출 https://www.kakaobank.com/products/leaseLoan 3줄요약 1. 남의 집 살면서 2. 잘 모르고 있으면 3. 통수 맞는다 출처
[친절한 랭킹씨] "하와이보다 한국!" 일본인이 가고 싶은 여행지 1위 '○○'
포스트 코로나 시대, 다시 해외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최근 세계 140여 개국이 코로나로 강화했던 입국 규제를 해제,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되돌렸습니다. 해외로 여행을 떠난 우리나라 사람은 10월에만 77만3480명이었습니다. 코로나 이전 수준은 아니지만 지난해와 비교하면 521.8%나 증가했습니다. 특히 지난 10월 국경을 개방한 일본으로 향한 한국인이 많았는데요. 가깝고도 먼 나라인 일본. 일본 사람들도 우리나라로 여행을 많이 올까요? 일본의 대형 여행사 HIS의 '연말연시 해외여행 인기 순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지난해 4위였던 서울은 11년 만에 다시 1위에 올랐습니다. 지난해 1위였던 하와이 호놀룰루는 서울에 밀려 2위로 내려갔고, 3위였던 방콕은 순위를 유지했습니다. 지난해에는 순위에 들지 못했던 한국 제 2의 도시 부산이 4위로 급상승했는데요. 한국 드라마와 K팝의 세계적인 인기가 일본에서도 이어지면서 많은 일본 여성들이 한국을 찾고 있습니다. 실제 서울을 찾은 일본 여행객 중 70%가 여성이었으며, 이 중 40%가 20대 이하 젊은 여성이었지요. 이어 괌, 싱가포르, 타이베이, 마닐라, 파리, 호치민 등이 10위 안에 들었습니다. 서울, 부산을 비롯해 세계 각지로 여행을 떠나는 일본인들. 여행 경비는 얼마나 될까요? 지난 여름휴가에 해외로 떠났던 일본인들의 평균 여행 경비는 21만3600엔, 한화로 약 203만원이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평균 여행 경비는 19만6700엔(한화 약 187만원)으로 소폭 줄었습니다. 이는 유럽이나 북남미 등 장거리 여행보다 가까운 아시아 지역을 선택한 이들이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됩니다. 일본인들의 해외 여행지 순위를 알아봤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도 이번 겨울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분들이 많다고 하는데요. 여러분이 해외로 여행을 간다면, 어디로 가고 싶나요?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이심쩐심] '난방비 폭탄' 더 혹독할 이번 겨울, 살아남으려면…
요즘 사람들 사이에서 퍼지고 있는 인사말을 아시나요? 바로 난방비에 관한 말입니다. 각자의 안위보다 예년보다 크게 오른 난방비를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데요.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댓글 등에는 '난방비 폭탄'을 인증하는 글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지도 않았는데 엄청나게 치솟은 난방비. 아파트와 빌라가 많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난방 방식은 지역난방과 가스보일러입니다. 지역난방은 한국지역난방공사에 내는 열 사용요금, 가스보일러는 도시가스요금이 난방비인데요. 주택용 열 사용요금은 4월, 7월, 10월 세 차례에 걸쳐 인상돼, 올해 초와 비교해 37.8% 올랐습니다. 도시가스요금은 10월부터 15.9% 인상됐습니다. 치솟은 열 사용요금과 도시가스요금으로 예고됐던 난방비 폭탄. 비용을 줄이기 위해 난로와 같은 난방기기를 찾는 사람도 크게 늘었습니다. 하지만 현실적인 대안이 되기에는 무리가 있지요. 난로나 기름보일러에 사용하는 실내용 등유의 가격 또한 크게 뛰었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리터당 평균 946.8원이었던 실내용 등유 가격은 11월 들어 1600원을 돌파했습니다. 전기매트, 전기온돌 등 전기 온열기기를 사용하는 것은 난방비 폭탄을 막을 방법이 될까요? 답부터 말씀드리면 대안이 될 수 없습니다. 전기요금 역시 인상의 흐름을 피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주택용 전기요금은 10월부터 약 5% 인상됐습니다. 한 달 동안 307㎾h를 사용할 경우 기존 5만150원에서 5만2730원으로 2580원 올랐습니다. 난방기기의 전력사용량이 높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보다 큰 폭으로 전기요금이 뛸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도시가스나 열 사요금을 줄이려다 더 큰 요금폭탄을 맞을 수도 있는 상황. 연말이 지나면 상황은 더 나빠질 수 있습니다. 최근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내년에도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을 내놓았습니다. 아직 구체적인 인상 방안은 나오지 않았지만, 한국전력의 적자 확대, 연료비 급등 등 악재가 이어지고 있어 올해보다 큰 폭의 인상이 예상됩니다. 전문가들은 주택용 열 사용요금과 도시가스요금, 등유가격 역시 추가 인상될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지요. 이에 사람들은 난방 효율을 높이는 방법에 다시 주목하고 있습니다. 창문에 에어캡(뽁뽁이)이나 단열필름을 붙이고, 침대 위에는 난방텐트를 설치하는 사람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또한 방풍비닐, 문풍지를 이용해 집 안의 온기가 빠져나가는 것을 막으려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패션을 위해 멀리했던 내복을 다시 찾는 이들도 많습니다. 이번 겨울은 여느 해보다 더 혹독한 계절이 될 것 같은데요. 각자 절약할 수 있는 방법을 찾지 않으면 누구도 대신 해결해 줄 수 없다는 점이 더 움츠려들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점점 기온이 낮아지고 있습니다. 난방비도 줄이면서 보다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는 비법이 절실합니다.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