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dafactory
10,000+ Views

다 갖고 싶지 말입니다

요리를 못하는 건, 아마 도구 탓이 아닌가 합니다. 이것들만 있으면, 다 잘하게 될 것같지 말입니다. 저의 위시 리스트는, 1. 갈릭프레스 2. 아이스 트레이 3. 키친타월 걸게와 비누 펌프....... 여러분은?? 맘껏 골라보세요~~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럴수가...
우아~ 다갖고싶어요..ㅠ 전 북스탠드 원츄요~
우와. . 다 가지고 싶네요 ㅋㅋㅋ 남자인데 왜 이런게 가지고싶지 ㅎㅎ 진짜 좋네요 ~
@jam9094 그쵸. 넘 갖고 싶은 아이디어 상품들인지...파는 곳은 저도 모르겠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내 유방암 말기로 마트 폐업…집단 구매 나선 맘카페 회원들
운영자의 유방암 말기 판정으로 폐업을 하게 된 마트에 인근 맘카페 회원들이 찾아가 물건을 구매하는 등 위로가 이어졌다. 24일 경기도 용인 거주민들이 이용하는 한 맘카페에는 ‘폐업을 앞둔 마트 사장님을 위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이달 말 폐업을 앞둔 한 마트에서 생필품 구매를 부탁드리기 위해 글을 썼다”며 “이 마트는 마음 좋은 부부가 운영하고 계셨는데 몇 달 전 아내분이 유방암 말기 판정을 받으셨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편분이 생업으로 계속 마트를 운영하려 했지만 집에 혼자 남아 있는 초등학생 4학년 자녀가 정서적으로 문제가 커져 아이부터 살려야겠다는 생각으로 아무 계획 없이 폐업하신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남편분의 소원은 폐업 전까지 반품 불가 상품들을 비롯해 가게 내 물품들을 가능한 한 많이 파는 것”이라고 알렸다. 맘카페 운영진은 이 글을 공지로 띄웠다. 사연을 접한 회원들은 “내일 꼭 가봐야겠다”, “너무 마음이 아프다”, “주말에 현금 들고 다녀와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연이 처음 올라온 24일부터 26일 오전 8시까지 맘카페에는 해당 마트의 방문 인증 글이 약 70여 개 올라왔다. “마트 사장님이 우셨다”, “마트가 매우 분주했는데 사장님이 너무 친절하셨다”, “저도 동참했다” 등의 글이 잇따라 게시됐다. 마트에서 구매한 물품들을 보육원에 기부한 회원도 있다. 회원 B 씨는 “마트에서 구입해 기부하자는 아이디어에 몇몇 분들이 바로 연락을 주셨다. 조금 전 보육원에 물품을 전달했다”는 글과 함께 62만 원어치 영수증 사진을 올렸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ttp://naver.me/5vOZUSE3 출처 : 더쿠 세상이 아직 이런 분들 덕분에 돌아가나 봅니다.. 부디 쾌차하시길..
홈트 한달 루틴, 헬스장 머신활용 전신 및 분할 루틴 (feat.핏블리)
핏블리가 올려준 운동 루틴인데 원덬이가 보고싶어서 모아옴 [홈트 한달 루틴] 매주 일요일 '웨이홈트' 영상 올리고 있으니 매일매일 따라해 주세요🙂 초보자는 맨몸으로, 초중급자 부터는 2~3kg 덤벨을 들고 따라해 주세요!! [핏블리 웨이홈트] - 근손실 없는 전신 덤벨운동 끝판왕 리얼타임 홈트 루틴 https://youtu.be/i3iqW5Lf8i0 - 상체 다이어트+근 성장 덤벨운동 프로그램 4가지 https://youtu.be/o-9ZuMtC8MA - 집에서 근육을 만들려면 따라해야하는 엉덩이 덤벨 운동루틴 4가지 https://youtu.be/YnT9O3NaJbc [헬스장 루틴] <주 2회> - 근력 운동을 처음 시작했다면 처음 1~2개월 동안은  운동하는 습관이 몸에 베일 수 있도록 주 2회로 운동하는 것을 추천드려요 - 초보 단계에서는 여러 관절과 근육을 동시에 사용하는 다관절 운동을 통해  기초적인 운동능력을 기르고 운동과 다음 운동 사이의 간격은 여유롭게 잡는 것이 좋아요 - 초보자용 루틴표를 확인해 보세요. <주 3회> - 조금 더 시간적 여유가 생기고 체력이 길러지신 분, 중급자 이상은 횟수를 늘려 주 3회로 운동을 해보세요. - 운동 목적에 따라 루틴을 구성하시는 것이 좋은데  근육의 부피를 키우고 싶다면 분할 방법을 활용해 보시는 것도 좋습니다. - 중급자용 루틴 표를 확인해 보세요. 👇아래 영상에 자세히 정리해 뒀으니 꼭! 시청해 주세요🙂 출처 - 더쿠
집에서 만든 파인애플 식초 후기!
안녕하세요 빙글러님들 제가 '만들며 사는 삶' 10화에서 만든 파인애플 식초 기억하시나요? 담근지 2주가 지났기 때문에 개봉해보았습니다. 식초를 담을 병은 길가다 구매한 스윙탑 병입니다. 마침 파인애플 이미지가 붙어있길래 옳거니 하고 샀어요 색은 담갔을 때와 큰 차이는 없네요 냄새는 많이 중화된 듯 합니다. 거름망을 이용해 병에 옮겨담습니다. 호옹이 참기름병 같기도 하고 오일병 같기도 하네요 양은 이 병 하나랑 텀블러 반 정도 차게 나왔습니다. 맛을 봐야겠죠 컵 바닥에 살짝 차게 따른 가득 차게 물을 부었습니다. 맛은... 存맛! 엄청 달 줄 알았는데 제가 설탕 계량을 잘못하기라도 했는지(?) 단 맛은 과일의 단 정도로만 나고 맛이 깔끔합니다. 시중에 파는 과일식초와 비교했을 때는 개인적으로 단 맛과 향이 더 깔끔한 편이고 식초의 센 맛은 아주 조금 더 강한 느낌이네요 생각보다 물을 많이 타 마시게 되서 양은 엄청 불어날 것 같습니다. 걸러낸 파인애플은 레몬이 둔갑한 것 처럼 엄청 시큼합니다. 갈아서 샐러드에 넣거나 플레인 요거트에 섞는 등 여러 시도를 해먹어봐야겠네요 냉장고로 들어간지 3~4일 쯤 됐는데 아직 안 꺼내먹고 있는거 보면 이러다가 냉장고 미아가 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어서 레시피를 강구해봐야겠습니다. 아무튼 결과적으로 마음에 듭니다!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고 괜찮은 여름 별미가 된 것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다만 댓글에서도 어떤 분이 언급해주셨듯 과일과 설탕의 조합으로 당 함류가 적지 않을 듯 해서 혈당을 조절하시는 분이나 위장이 약한 분들은 많이 희석해 드시거나 적당량을 드시는게 좋겠네요! 그럼 다음 주에 뵐게요! <만들며 사는 삶> 컬렉션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