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v20
10,000+ Views

<시그널> 시즌2를 해야 하는 이유

떡밥 회수하려면 시즌3도 모자랄것 같다.
<시그널>이 끝난 듯 끝나지 않은 열린 결말로 막을 내렸다. 탄탄한 각본과 배우들의 연기력, 숨막히는 긴장감을 이끌어낸 연출까지 3박자가 모두 들어맞았다. 그래서 그 어떤 드라마보다도 마지막회가 아쉬웠다. 시청자들은 너도나도 시즌2를 갈망했고, 제작진 역시 시즌2에 대한 바람을 드러냈다. 아직 회수하지 못한 떡밥은 수두룩하고, 때문에 시즌2를 해야 할 이유는 충분하다.

떡밥 하나. 이재한은 어떻게 살아났나

<시그널>에서 가장 궁금한 것 중 하나는 이재한의 생존여부였다. 그리고 드라마 말미, 이재한의 생존이 확실시 되면서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높아졌다. 여기서, 풀리지 않은 떡밥이 있다. 바로 이재한의 15년. 그가 어떻게 살아났으며, 왜 요양병원에 있어야만 했는지, 그 동안 차수현이나 박해영에게 연락 할 방법은 없었는지 등 설명이 필요하다.

떡밥 둘. 경고 문자와 검은 양복 무리

차수현은 ‘2월 5일 정현요양병원에 절대 가면 안돼’라는 문자를 받았다. 이재한이 보냈을 가능성이 가장 크지만 여전히 누가 왜 이런 문자를 보냈는 지는 알 수가 없다. 동시에 요양병원에 들이닥치는 검은 양복 무리와 비장하게 깨어난 이재한의 모습을 통해 새로운 사건에 대한 예고를 엿볼 수 있다.

떡밥 셋. 아직 무전기는 살아 있다.

앞서 박해영은 요양병원에 오지 말라는 문자를 보고 새로운 무전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 둔다. 누군가가 무전을 통해 2월 5일 정현요양병원에서 일어날 일을 말해줬다면, 그리고 이재한이 문자를 보낸 것일 수 있다는 것. 이 말을 입증하듯 마지막회에는 이재한의 모습과 함께 무전기가 켜지는 모습을 보여준다. 무전은 계속될 수 있다.

떡밥 넷. ‘이재한-차수현-박해영’의 만남

무전기를 통해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찐한 믿음을 보여줬던 이재한과 박해영. 그리고 그들의 접점이었던 차수현. 결국 <시그널>은 마지막까지 이 세 사람이 함께 있는 장면을 보여주지 않았다. 이 세 사람이 현실에서 만나게 된다면, 앞으로 더 수많은 사건들을 풀어나갈 수 있지 않을까.

떡밥 다섯. 장영철의 최후

이재한을 끊임없이 괴롭혔던 인물, 장영철. 피도 눈물도 없는 악중악을 선보였던 그는 결국 비리 사건이 폭로되며 위기에 처한다. 그와 동시에 요양병원에 검은 무리가 들이닥친다. 15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이재한과 장영철은 연관이 있음을 알려주는 장면. 그가 과연 정의의 심판대에 설 수 있을 지, 아니면 지금껏 그래왔듯 권력의 힘으로 위기를 빠져나갈 지 궁금하다.

떡밥 여섯. 무궁무진한 미제사건

<시그널>은 화성 연쇄 살인(경기 남부 연쇄 살인), 계수동 고위층 연쇄 절도 사건(대도 조세형 사건), 신정동 연쇄 살인(홍원동 연쇄 살인), 인주 성폭행 사건(밀양 집단 성폭행) 등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극을 진행했다. 그리고 여전히 수많은 미제 사건이 남아 있다. 특히 김계철이 목이 닳도록 외치던 ‘오대양 사건’, 한 번쯤 다뤄야 하지 않을까.

떡밥 일곱. “포기하지 않으면 희망은 있다”

차수현과 박해영은 정현요양병원으로 향한다. 이 때 박해영의 내레이션이 흐른다. “포기하지 않으면 15년 동안 그토록 찾아헤맸던 사람을 만나는 일도 가능할 수 있다. 포기하지 않는다면 희망은 있다.” 이 메시지는 제작진 스스로 혹은 시청자에게 주는 메시지일 수도 있다. 포기하지 않으면 시즌2를 볼 수 있다고.
대학내일 김꿀 에디터 hihyo@univ.me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시즌2솔직히나와야함.!
ㅋㅋㅋㅋ오대양 사건 수사해야됩니다ㅋㅋㅋㅋㅋㅋ
시그널 후유증에 시달리고있는 1인
진심 대박 드라마 치.치치..치치치..이게 마지막 댓글일것 같습니다 하지만 댓글은 계속 될겁니다 그땐 여러분이 제 게시글에 댓글을 다셔야할겁니다 2016년의 제 댓글에
인정!! 열린결말 너무 싫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