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shalledgar
5,000+ Views

Pop Quiz: Which Dress Isn't Fabric?

Get to know your fabrics and finishes when you're out and about searching for the perfect wedding dress, Spring garment, or whatever! How will you know you're getting exactly what you want, unless you know what you're talking about?
Which of the four dresses shown above is not considered a fabric?
A. Satin
B. Silk
C. Polyester
D. Leather
Share your thoughts in the comments below!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I'm only guessing. Is it D? Is leather not considered a fabric due to it being animal hide and not woven?
CORRECT @TurtleyTurtles! The answer is A. Satin is not a fabric, never has been. It's a finish. Think about it. You can have silk satin, cotton satin, poly satin, satin-finish leather, blended satin etc. @jordanhamilton @candacejordan @brinJSN @humairaa @prgurl4u2envy
I will definitely share more cards like this @MyAffairWith Thanks for the good guess @dimplequeen but the answer is A, Satin. Satin isn't a fabric; it's a finish only.
Thanks for your answers though, @ZoilaObregon and @MyAffairWith The reason is because finishes are not the same as fabrics. Fabrics are the content of the fibers. Finishes are the effect the weave of those fibers produces. Does that make sense? So, you could have a variety of silk finishes and cotton finishes and poly finishes. Satin is just one of them, but it's not a fabric.
Sorry, the answer was A @ZoilaObregon and @MyAffairWith :) Glad you got a cool wake-up lesson @atmi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만지면 의문사를 당한다? ‘아몬 라 왕녀의 저주’
아몬라 왕녀는 기원전 1,500년 무렵, 이집트 왕조 시대에 실제 존재했던 인물이다. 그녀가 서거하자 이집트 백성들은 아몬라 왕녀를 호화롭게 장식한 관에 넣어서 미이라로 만든 뒤, 나일강 강변에 위치한 지하 무덤에 안치했다. 그리고 시간이 400년쯤 흐른 1890년의 어느 날, 네 명의 젊은 영국인들이 이집트를 여행하던 중 우연히 아몬라 왕녀의 관에 흥미를 보이고 그 관을 구매하기로 마음 먹는다. 그들은 제비뽑기를 해서 꽝이 나온 사람이 구매비를 대기로 합의를 봤다. 뽑힌 남성은 당시 기준으로 600 파운드 값을 치른 뒤 관을 호텔로 가지고 온다. 그런데 몇 시간 후, 그 남성이 호텔 방에서 사라진다. 유일하게 남성의 마지막을 본 목격자는 그가 어떤 것에 홀린 듯 사막을 향해 걸어갔다고 진술했고, 그 모습을 끝으로 그는 더 이상 돌아오지 않았다. 관을 구입하는 데 같이 있었던 나머지 세 명 역시 비참한 운명을 맞게 된다. 첫 번째 남자는 이집트인인 하인의 총에 맞아 한 쪽 팔을 절단해야 했으며, 두 번째 남자는 자신이 운영하던 회사가 여행 직후 파산했다. 세 번째 남자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병에 걸려 요양하던 도중 직장에서 해고되었으며, 결국 거리의 성냥팔이상으로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처지로 전락한다. 아몬라 왕녀의 관은 그 후 다른 사람의 손에 구매돼 영국으로 옮겨지게 된다. 그런데 관이 영국으로 들어온 직후 관을 구매해 옮긴 영국인의 가족이 길에서 당한 교통사고로 중환자실에 입원되고, 집에는 화재가 발생해 완전히 망해버리는 사건이 일어난다. 당황한 영국인은 자신의 불행이 관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관을 대영박물관에 기증한다. 불운하게도, 저주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관을 대영박물관으로 운송하던 트럭은 갑작스레 폭주해 걸어가던 시민을 그대로 치어 사망케했다. 이어 그 관을 운반하던 세 명의 인부 중 두 명이 계단에서 굴러 떨어져 다리가 골절되었고 다른 한 사람은 이틀 뒤 원인 불명의 병을 사인으로 사망하게 된다. 참 다사다난하게 대영 박물관으로 오게 된 아몬라 왕녀의 관. 그런데 그날부터 경비원은 이상한 소리를 듣게 된다. 밤마다 누군가 음산하게 훌쩍거리며 우는 소리가 들린다는 것. 이런 말들이 경비원들 사이에 돌자 아무도 아몬라 왕녀의 관이 있는 곳 근처로는 가지 않았다. 그러던 중 한 용감한 직원이 이집트실에 들어가 관에 쌓인 먼지를 털어낸다. 그리고 여지없이 그의 막내 아들이 홍역으로 사망하고 만다. 박물관 측은 왕녀의 관을 지하실로 운반하기로 결정하는데, 지하실로 관을 운반한 사람들 역시 원인불명에 중병에 걸렸고 그 중 한 명이 사망한다. 마침내 아몬라 왕녀의 저주는 세간의 집중을 받게 되었고 신문 기자들이 곳곳에서 몰려와 취재를 하기 시작했다. 그 중 한 사진기사가 관을 찍은 뒤 현상을 했는데, 필름에 나온 사진은 미이라가 아니라 섬뜩한 표정을 짓는 인간 형상의 얼굴이었다. 그 사진을 본 기자는 퇴근 후 집에 들어가 권총으로 자살을 선택한다. 그 후 아몬라 왕녀의 관은 박물관에서 개인 수집가의 손으로 넘어가게 된다. 하지만 개인 수집가 역시 패가망신하며 재산과 가족을 모두 잃게 됐다. 이렇게 되자, 누구도 아몬라 왕녀의 관을 인수하려고 하지 않는 상황이 발생하고 만다. 그 중, 고집 센 미국의 고고학자가 그 관을 인수해 뉴욕으로 가져가려고 계획한다. 1912년 4월, 이 미국인 고고학자는 아몬라 왕녀의 관을 싣고 뉴욕으로 첫 출항을 하는 최신식 호화 여객선에 타고 있었다. 그리고 4월 14일 밤, 아몬라 왕녀는 다시금 어마어마한 재앙을 내리고 만다. 고고학자가 탑승한 여객선은 무려 1,500명의 승객과 함께 대서양 속 차가운 바다 밑으로 가라앉았다. . . . . . . . . 그 여객선의 이름은 바로 '타이타닉 호' 다. 출처 : onedayoneinfo ㅗㅜㅑ....... 마지막에 너무 소름돋아서 가져왔음 저주란게 진짜 있는걸까 울고있는 소년 그림 저주가 생각나기도 하고.. 나는 마지막에 어디에 전시되있을까 궁금해서 쭉 읽었는데 바다에 잠겨버림 이런 글 ㅈㄴ 흥미돋음
5,300여 년간 얼음 속에 갇혀 있던 사람(사진주의)
1991년 9월 19일 알프스 산맥 피나일봉 등반을 마치고 하산하던 독일인 등반가 헬무트 지몬과 아내 에리카는 해발 3,200m 부근 외치 계곡 빙하지대에서 얼음 위로 상반신이 드러난 사체를 발견하게 된다. 발견 당시 두 부부는 조난 당한 산행가의 사체로 오해하여 지역 경찰에 신고를 하게 된다. 그만큼 사체의 상태는 그리 오래되어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냉동 미이라 곁에서 현대인의 것이라고는 볼수없는 유물들이 함께 발견되면서 뼈와 피부로 연대를 측정한 결과 5300년 전의 석기시대인으로 밝혀졌다. 또 미라의 뼈와 근육에서 DNA를 뽑아내 분석한 결과 유럽인의 조상으로 판명 되었다. 그리하여 그를 발견된 지역명 Oetzi 을 본따 아이스맨 외치(Oetzi The Ice Man)로 부르게 된다. 외치의 사체를 현대 의학 기술로 철저하게 분석한 결과 외치는 159cm 키에 46세의 남자이며 웨이브진 머리카락과 눈은 갈색이였다. 많은 학자들이 당시 유럽인이 푸른 눈을 가졌을 것이라고 추측했던 것과 달리 최근 연구에 따르면 이 때까지는 푸른 눈이 나타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리고 내장에 든 내용물을 2년간 DNA 분석한 결과 두 번에 걸친 식사의 음식물이 밝혀졌다. 그는 죽기 전에 산등성이에서 곡식 야채 야생 염소고기를, 해발 3200m 지역에서는 곡식과 붉은 사슴고기를 먹었다. 그리고 그는 염소가죽 정강이받이에 풀잎 망토를 입었고 잘 짠 신발을 신었으며 곰 가죽 모자를 썼으며 뼈에 도끼날을 묶어 만든 구리도끼와 함께 돌촉 화살이 든 화살통을 갖고 있었다. 처음에는 연구팀은 외치가 추위와 굶주림 때문에 죽었다고 예측되었지만 발견 10년 후인 2001년 X선 촬영에서 왼쪽 어깨 뒤에 깊이 박힌 돌 화살촉이 드러나면서 살해된 것으로 추론됐다. 그리고 그는골반뼈 세포핵으로부터 추출한 DNA 분석 결과 O형 혈액형을 가졌으며 젖당(락토스) 소화장애증, 심장병 소인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중추신경계, 심장혈관계, 관절, 피부 등에 통증 및 발진 등을 일으키는 라임병을 유발하는 보렐리아 박테리아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미라의 등, 발목, 오른쪽 무릎 뒷부분의 피부에 문신이 돼 있는 것은 라임병으로 인한 통증치료 차원에서 시술된 듯하다고 추측했다. 2002년 3월에는 외치의 오른손에서 적을 방어하면서 생긴 듯한 상처가 발견됐고 2007년 8월에는 외치의 칼 화살촉 옷에 묻은 혈흔의 DNA를 분석한 결과 이 피가 네 사람의 것으로 확인되었다. 결국 외치는 여러 사람들과 격렬하게 싸우는 과정에서 어깨에 화살을 맞아 죽은 것으로 결론 났다. 하지만 사체를 연구한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 대학의 고고학 연구진은 아이스 맨이 화살에 맞아 숨졌다는 기존의 가설을 뒤엎고 직접적인 사인을 실족사로 확인했다고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진은 아이스 맨은 살해당한 게 아니라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연구팀을 이끈 볼프강 레체이스 박사는 “그가 화살에 맞은 건 죽기 전에 일어난 일이었다. 사냥을 하려고 산에 오르던 중 추락해 왼쪽 쇄골 아래 동맥에 구멍이 나는 치명상으로 사망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얼마전 그의 생전모습을 복원한것이 대중에게 공개되었다. 복원된 외치의 외모는 주름이 많고 볼이 움푹 패여 현재의 45세 남성과는다소 다른 이미지지만, 5,300년전 불의의 사고로 사망했지만 미이라로 발견되어 현세에 많은 것을 알려주고 있는아이스맨 외치. 그는 선사시대 인류를 파악할 수 있는 매우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으며 현재까지 이탈리아 사우스 타이럴 고고학박물관에 –6°C가 유지되는 특수한 방에 보존돼 있다. 출처 : 인스티즈 와 5300년전 미라로 뭐먹었는지 무슨병있는지 DNA고 다 밝혀내네 미친과학;; 세상좋아졌다 정말로;; 누군 연구해서밝혀내고 난 가만히 폰으로 쉽게 접하고
I'm with love with the COCO
Recently, I'm kind of in love with Chanel. So I kind of searched on the types of Chanel bags!!!! Cerf Tote Released in 2005, this bag quickly became part of Chanel’s classic collection. The Cerf comes in four sizes; Small, Regular, Tall and XL Medallion Once a classic style, this lovely tote has now been discontinued. Most recognizable by its oversized CC medallion zipper pull. Shopping Totes (GST, PST, PTT) This is one of Chanel’s most popular classic styles that comes in a variety of sizes. Typically this bag is made in Caviar leather and comes in a variety of colors, most commonly though, in black and light beige. GST for Grand Shopping Tote, PST for Petite Shopping Tote, PTT for Petite Timeless Tote, and XL. Cambon Ligne Made from smooth calfskin leather with a bold CC logo at the side, this very popular style was first introduced in 2004-2005 and were immensely popular. The line has many different styles and color combinations. While most of this line is now discontinued, the Cambon style is still released in WOC bags and wallets. Boy Bags Karl Lagerfeld designed the Boy Collection as an interpretation of the boyish charm that Coco Chanel was known for. Karl was stated as saying that the very spirit of Chanel was inspired by Boy Capel, the love of her life; which is why this new collection is called the "Boy Chanel." Sizes: Small, Medium, New Medium and Large Timeless Clutch Also known as the ‘Kisslock’ clutch bag because of its CC frame closure. Typically this bag is only offered in Caviar and lambskin leather, however it is occasionally made with exotic python. Camera Case Though slightly elusive and hard to find - the Camera Case is released often as part of the classic collection. The camera case is released in various sizes and has evolved from being a small crossbody bag with the classic tassel pull closure. WOC One of the most popular styles, this wallet on a chain is constantly in creation using different styles and materials. The WOC is exactly what its name implies - the interior boasts several card slots, a zip pocket, and flat pockets, all on a chain strap. The chain can be tucked in or worn across the chest. Common Styles: Classic, Timeless, Boy, Half-Moon, Camellia, Cambon. https://www.yoogiscloset.com/chanel/guide Which one is your choice? My fav is the Boy type :3
Princess Diana's Hairstyles
Princess Dianawas — and continues to be — a style icon. Beyond her captivating fashion looks, the"People's Princess"also had ever-changing hairstyles that inspired salon requests for a generation and then some. The iconic short haircut that she famously wore for more than a decade actually almost never happened, according to her longtime stylist Sam McKnight! 1981 For the official engagement announcement on February 24, 1981, the bride-to-be kept it simple, opting for soft layers. 1982 The new royal maintained a similar haircut during her first pregnancy, but added some bright highlights to freshen things up. 1982 The new mom introduced the world to her first son on June 21, 1982, with her hair perfectly swept back on the front and sides. 1983 In 1983, Princess Diana embarked on a major tour of Australia and New Zealand. At the state reception in Brisbane, she dressed up soft waves with the Spencer family tiara. 1984 After Harry was born on September 15, 1984, Diana stepped out of the hospital with a gravity-defying blowout. 1985 The Princess of Wales later returned to her familiar bangs, albeit with some poofy '80s volume. 1989 (jumped to 1989!) The royal looked blonder than ever at the Queen Mother's 89th Birthday celebration. 1992 This style for a royal banquet (shortly before announcing her separation from Charles) definitely embraces the curls. 1995 The "People's Princess" accepted her Humanitarian of the Year Award with super-shiny (and this time, dry) strands. 1997 In the last year of her life, the Princess styled short, blonde bangs. And with that, it's no wonder her gorgeous look defined an entire decade. What do you think! I personally love her hair... but the fact it never really changed surprised me :)
20
4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