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NEWS
3 years ago5,000+ Views
수십만 명의 시리아 피난민이 사는 레바논 베커 수용소에 앤젤리나 졸리가 방문했습니다. 난민들이 크게 반기는 모습인데요, 유엔 난민 특사 자격으로 수용소를 찾은 졸리는 시리아에 가서 난민들의 복귀를 직접 돕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조지 클루니 역시 시리아 난민 가족들을 만나, 어마어마한 난민 숫자를 언급하며 난민 지원 시급성을 강조했는데요, 시리아 내전이 5년째 계속되면서 2천3백만 명의 시리아인들이 정처 없이 떠돌고 있다고 유엔은 밝혔습니다.

<인기 동영상>

1 comment
Suggested
Recent
공감이안가네요 제가이상한건가요
3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