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EWS
3 years ago1,000+ Views

中 정부 5년 내 18조원 규모의 로봇 산업 육성 '강한 의지'

중국 정부의 ‘13차5개년(2016년~2020년)’ 계획이 베일을 벗으면서 ‘로봇산업’에 대한 청사진도 그려졌다. 공업용, 서비스용, 수술용, 군용 로봇을 전략적으로 육성키로한 중국은 2020년 까지 로봇 산업이 1000억위안(약 18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13차5개년’ 깃발 아래 ‘로봇산업 의지’ 더 강해진다
중국에서 정책과 자금의 막강한 지원 하에 로봇산업 바람은 거세게 불고 있으며 향후 지원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중국 21C경제보도는 “이번 13차5개년 계획은 로봇 산업 육성에 대한 의지를 반영해 유력 신흥산업으로 간주하고 향후 경제 성장의 핵심 동력으로 삼았다”고 전했다.
이번 13차5개년 계획을 통해 중국 로봇 산업은 ‘질’적인 향상을 꾀하는 구조적인 변화를 맞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이 매체는 “보다 기술의 진보가 이뤄지면서 시장 질서가 정립되면서 합리적인 방향으로 바뀔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몇 년간 국가적 차원에서 로봇산업을 중시했으며 일련의 정책은 현재진행형이다. 제조업 업그레이드 등을 위해 중국 로봇 산업 바람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데이터에 따르면 2014년 중국 시장의 산업용 로봇 판매는 5만7000대 였으며 55% 성장했다. 글로벌 판매의 4분의 1을 차지했다.
중국의 인구 구조 변화는 이러한 로봇 산업 의지를 부채질하고 있다. 중국의 노동력 시장은 공급과 수요 방면에서 변곡점을 맞고 있으며 인구 보너스 효과는 줄어들고 있다. 이는 중국에서 로봇 산업에 새로운 기회를 주고 있다.
4대 클러스터 조성...로봇 대기업과 클러스터의 결합 꾀해
중국은 로봇 업계 ‘대기업’과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향후 상당기간 동은 중국 로봇 산업 발전은 계속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2013년 발행된 ‘공업신식화부 산업용 로봇산업발전 방향’ 보고서에 따르면 로봇 방면에서 2020년까지 중국 내에서 3~5개의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기업이 육성되고 8~10개의 산업 클러스터가 조성될 전망이다.
최근 둥베이, 베이징과 톈진 허베이, 장강삼각주, 그리고 주삼각 등 4대 산업 클러스터가 조성되고 있다.
이중 둥베이는 제조업 기반 설비를 보유하고 있는 중국내 최초의 산업 로봇 생산 지구로 꼽힌다. 톈진 허베이는 효율이 높은 중국과학기술원 자동화 연구소 등이 자리하고 있으며 중국 과학기술에 대한 프로젝트를 대거 진행하면서 로봇 산업 발전을 지원하고 있다.
장강삼각주는 최근 중국내 최대 로봇산업 클러스터로 꼽히며 로봇산업화와 응용이라는 두 고리를 잘 연결시키고 있다.
주삼각은 중국내 최대 산업용 로봇 시장으로서 우위를 지니고 있으며 수요를 토대로 공급을 이끌면서 대량의 로봇기업이 뿌리를 내려 산업 발전을 주도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13차5개년 계획을 마칠 때 즘 중국로봇산업 클러스터의 가치는 1000억 위안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통계에 따르면 중국 내에 이미 40개에 가까운 로봇산업 단지(건설 중, 건설 준비 단지 포함)가 있으며 각 지역은 정부의 자금지원과 우대정책에 힘입어 로봇 산업의 새 전기를 열고 있다.
로봇기업 90% 퇴출...중국 로봇 산업 구조적 변화
주목할만한 점은 로봇이란 이 미성숙한 산업이 아직 많은 어려움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의 13차5개년 계획상의 로봇 산업 발전 구상은 야심차다.
13차5개년 계획의 로봇관련 내용을 보면 중국 브랜드의 로봇 국산화율을 5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안이 포함돼있다. 이외에도 2020년까지 중국 산업용 로봇의 판매량은 15만대가 될 것이며 보유량은 8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2025년까지 판매량과 보유량은 각각 26만대와 180만대로 뛰어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로봇 산업의 핵심 부품과 주요 기술의 제약이 상당하며 이 또한 커다란 문제다.
업용 로봇 시장을 보면 중국내 산업용 로봇의 핵심 부품 대부분은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이러한 부품이 생산원가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예컨대 정밀감속기의 중국 내 가격으로 생산 원가의 45%를 차지하지만 일본에서는 25%밖에 차지하지 않는다.
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서비스 로봇 산업을 따라잡는 일도 쉽지 않다. 이에 현지 언론은 13차5개년 계획기간 내에 중국 로봇 산업은 비교적 작거나 나약한 기업이 도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사실상 중국 내 이미 많은 전문가들이 ‘퇴출’ 기업의 비중이 90%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산업 내에서 커다란 구조조정을 겪게 되는 셈이다.
더 나아가 로봇산업 사슬의 핵심 고리인 ‘육성과정’, 그리고 서비스 로봇 산업의 체질을 강화하는 것 등이 향후 관건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중국 무섭습니다.
짝퉁 알파고?
1
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