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das
50,000+ Views

워렌 버핏의 성공하는 독서습관 5가지

<워렌 버핏의 성공하는 독서습관 5가지>
1. 독서의 목적을 세워라.
독서를 통해 무엇을 할 것인가를 결정하면,
책을 읽을 필요성을 깨닫게 되고
열정을 일깨울 수 있다.
2. 책을 통해 능력을 키워라.
책은 중요한 학습도구다.
현재 수준보다 더 나은 나를 생각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책이라는 도구를 활용하여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3. 나의 수준을 돌파하라.
어떤 상황에 있든지, 어떤 환경에 있든지,
노력 여하에 따라 미래가 달라진다.
자신이 가고자 하는 한계를 넓힘으로써
미래로 나아가는 원동력을 만들어낼 수 있다.
4. 끊임없이 노력하라.
노력 없이 주어지는 것은 없다.
책 읽기를 통한 학습은 쉬운 과정이 아니다.
때로는 지루하고 재미없다.
그러나 그 열매는 달콤하다.
5. 최고를 지향하라.
목표를 높이 세울수록 달성되는 결과물이 달라진다.
자신의 한계를 규정하고 낮은 목표를 세우는 것보다는
고차원의 목표를 세움으로써 달성 가능한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반갑습니다 감사합니다
오늘부터 하루 15씩이라도 책을 읽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제상황과 향후전망
경제상황과 향후전망 우리 경제는 현재 초기 디플레이션 단계에 접어들었다. 부동산 거래의 급격한 축소로 인한 자산 디플레이션은 이미 선행되었고, 총수요의 하락도 조만간 시작될 것이다. 이는 총소비의 저하를 의미하며 곧 총공급과 총생산의 감소도 시작될 것이다. 일반적으로 디플레이션으로 인한 자산과 소득하락은 경제위기로 이어지지만, 일본처럼 대규모 건설경기부양, 정책금융와 채권발행으로 경기하락을 방지할 수 있다. 그 결과 일본의 국채규모는 천문학적인 수준이며 일본경제의 급격한 몰락을 견인하게 될 것이다. 일본경제가 디플레 상황에서도 화폐발행으로 인위적 건설경기를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는, 일본기업과 금융기관의 천문학적인 해외투자소득과 엔화의 국제거래라는 화폐유동성의 반대축이 존재했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외환시장에서 거래되는 화폐의 지위는 금융시장의 유동성을 조정할 여유를 준다. 중남미나 신흥국들이 끊임없이 외환위기와 경제위기에 노출되는 이유는, 화폐발행이나 금융거래를 통한 시장개입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외환보유고를 통한 외환시장개입이 유일한 통로이며, 그마저도 미국과 국제금융기관이 감시하며 견제한다. 한국이 자산시장의 감소로 겪게 되는 과정은 가계부채에 따른 몰락, 중소제조자영업의 대대적인 감축이다. 결국 금융기관의 금리인상이나 대출감소는 가계경제에 치명타를 던진다. 일본처럼 중앙은행이 주식을 매입하는 반시장적인 정책을 하지않는 이상, 한국의 주식시장 역시 크게 하락할 것이다. 대규모의 상장폐지와 시장축소가 기다리고 있다. 그것을 막기위해 정부기관과 국내 금융기관이 개입할 것이지만, 결국 외국인에게 돈을 빼앗기고 주가만 하락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외환시장도 마찬가지다. 환율폭등을 막기 위해 시장에 개입할수록 국제금융기관은 국내의 달러를 먹잇감으로 삼을 것이다. 이것은 이미 중국에서 벌어진 일이며 한국에서도 벌어질 것이다. 사천억달러가 넘는 외환이 얼마나 빠져나갈지 모르겠지만, 국내경기를 호전시킬 확실한 대책을 발표하지않는 한, 주식 외환시장의 폭락은 반복될 것이다. 부동산시장의 30%이상은 축소될 것이며, 그 말은 30%이상의 부동산이 경매를 통한 매물로 나오게됨을 의미한다. 이는 전체 규모를 말하며, 아파트 단지는 위치나 조건에 따라 통째로 저가로 떨어질 것이다. 추가수요가 없으므로 신도시의 성패는 극명한 대비를 이루게 된다. 젊은층과 늙은층이 나뉘는 도심분화현상이 심화될 것이고 그것은 오랫동안 지속된다. 이러한 과정은 이번 정권 내내 반복 지속될 것이고, 다음 정권에서도 새로운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 반복된다. 그 사례는 스페인 경제가 증명한다. 대책은 다음에 다루기로 한다. 대한
96
2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