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nal55
10,000+ Views

5천원 인생 vs 5억원 인생의 차이

5천원 인생 vs 5억원 인생의 차이 “당신이 만약 쇳덩어리 하나를 있는 그대로 그냥 팔면 5천원 정도를 받을 것이다. 만약 당신이 그 쇳덩어리를 가지고 말발굽을 만들어 판다면 1만원까지 가치를 높여 팔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말발굽 대신 바늘을 만들어 팔면 5백만원을 받을 수 있을 것이고 시계의 부속품인 스프링을 만들어 판다면 5억원 정도까지 그 값어치를 높일 수 있을 것이다.” 만화가로, 인류학자로, 사업가로, 야구선수로 활약했던 미국 로버트 리플리(1890∼1949)가 남긴 명언입니다. 똑같은 원료를 갖고 있더라도 어떻게 사용하는가에 따라 쓰임새와 가치가 달라질 수 있음을 강조한 말입니다. 1년은, 12개월, 365일, 8,760시간 의미 있는 숫자입니다. 이 엄청난 시간을 누가 주었습니까? 이 시간은 부자나 지식인에게만 주어진 것도 아니며, 권력 있는 자에게만 주어진 것도 아닙니다, 남자나 여자 그리고 노인이나 어린이 그 모두에게 똑같이 매일 24시간이 주어졌습니다. 우리는 이 시간을 얻기 위하여 특별히 한일도 없습니다. 1초를 얻기 위하여 내가 한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러므로 세월을 아껴야 합니다.. 하지만 아무 의미 없이 시간을 죽인다면 바로 내 인생을 죽이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어느 노 교수님이 옛 제자들한테 “이렇게 아흔까지 살줄 알았다면 이렇게 살지 않았을 것일세.. 65세에 대학교수를 은퇴하고 25년을 잉여로 죽을 날만 기다리며 산 세월이 참으로 아깝다. 자네들은 그렇게 살지 말게나” 5천원 인생으로 사느냐 아니면 5억 인생으로 사느냐 하는 것은 우리가 선택하기에 달려 있습니다. 전반전 인생을 어떻게 살았든 앞으로 남은 후반전 인생이 더 중요합니다. 전반전에 실수하고 무의미하게 보냈다면 후반전은 멋지게 마무리 할 수 있는 시간과 여건이 충분합니다. 지금도 시간은 멈추지 않고 흐르고 있습니다. 이시간을 값지게 사용할때 우리 인생은 달라질것 입니다. 후반전 인생을 명품으로 멋지게 사시기 바랍니다. 명언 성공의 힌트
8 Comments
Suggested
Recent
근데 저 5천원짜리 쇠를 시계 스프링으로 가공 하려고 그만큼 정밀한 기계가 필요한데 졸라 비쌈. 고로 저 명언은 말만 그럴듯한것. 아니 한가지 교훈이 있지. 돈이 돈을 불린다.
진지한 답글 참 웃기는 예기를~~ 잘못을 지적하면 고칠줄 알아야지 어디 훈계를 하려고 나대길~~
말이 안 통하시네요. 진지한 답글엔 진지하게 답변을 해주셔야지 조롱만 하시네요. 더 이상 댓글 달지 말라니 저도 이만하겠습니다.
@kigami121 뭔 괴변~~ 딴지는 사양합니다. 더이상 댓글 달지마세요. 불특정 다수에게 존칭을 서용하지 않으면 예의 없는것 맞아요. 그리고 게시자가 올린글에 댓글 달아놓고 다른사람 보라고 올렸다는 것은 상식이 아닌것 알고 있지요. 게시자가 곧 이글에는 관리자 인것이지요.
다르지요. 님을 직접적으로 저를 지명함으로써 저에 대한 공격이었고 저는 님에게 제 생각을 쓴게 아니라 빙글이라는 어플상에다 제 생각을 쓴거 뿐입니다. 물론 님이 쓴 글이었지만 빙글이라는 어플 특성상 게시글에 대한 답글을 게시자를 향해 쓰지 않는다는것을 알고 계시겠지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89세 피자 배달 할아버지, 깜짝 팁 1400만 원에 눈물
아흔이 다 된 고령으로 피자를 배달하며 근근이 살아가는 할아버지에게 온정의 손길이 답지했다. 25일(현지시간) CNN은 미국 유타주의 한 마을에서 피자 배달일을 하는 데를린 뉴이(89) 할아버지의 사연을 소개했다. 뉴이 할아버지는 유타주 웨버카운티 피자 가게에서 배달원으로 일하고 있다. 여든아홉 나이에 주 30시간 노동을 하기란 여간 힘든 일이 아니었지만, 생계를 이어가려면 달리 방법이 없었다. 할아버지는 “사회보장연금만으로는 먹고살 수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백발이 성성한 노인이 피자를 들고 오니 손님들은 놀라기 일쑤였다. 카를로스 밸디즈와 그의 아내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고된 노동을 감당하면서도 할아버지는 늘 밝은 미소로 일터를 누볐다. 그런 할아버지가 인상 깊었던 밸디즈는 늘 할아버지가 일하시는 가게에서 피자를 주문하곤 했다. 그는 “절대 제일 맛있는 피자집이어서가 아니었다. 할아버지가 일하시는 가게라 일부러 시켜 먹었다. 배달원도 늘 할아버지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노인을 배달원으로 쓰는 걸 손님들이 싫어한다, 매출에 지장이 있다는 소리가 나올까 봐 조마조마해서였다. 배달 때마다 할아버지와 함께 영상을 찍어 자신의 SNS 계정에 공유하는 일도 시작했다. 사람들은 할아버지가 피자 배달을 다니는 이유를 궁금해하며 걱정을 쏟아냈다. 밸디즈 역시 “그 연세에 이렇게 고된 일을 하셔선 안 된다”는 의견이었다. 밸디즈와 그의 5만 팔로워는 한 가지 묘안을 짜냈다. 십시일반 할아버지에게 팁을 모아주는 것이었다.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단돈 10만 원이라도 모이면 성공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다. 22일 아침 할아버지는 여느 때처럼 활기찬 발걸음으로 밸디즈 집에 피자를 배달했다. “좋은 아침입니다 친구, 잘 지냈죠?”라며 문을 열고 들어온 할아버지에게 밸디즈는 1500만 원에 달하는 거액이 담긴 봉투를 내밀었다. 밸디즈와 그의 팔로워가 모은 성금이었다. 총 1만2069달러(약 1416만 원)에 달하는 ‘팁’을 받아든 할아버지는 어안이 벙벙해 말도 제대로 잇지 못하다 결국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할아버지는 “뭐라 감사해야 할 지 모르겠다. 그저 고맙다는 말 말고는 아무 말도 생각나지 않는다”며 눈물을 쏟았다. 밸디즈는 “할아버지의 미소는 모든 이의 마음을 훔쳤다”면서 “친절이 얼마나 값진 것인지를 증명하는 사례”라고 기뻐했다. 너무 감동이네요 이런 생각을 한 유튜버도, 팔로워들도 그리고 열심히 사시는 할아버지도 다 그저 감동...
이 무덤에는 비밀이 있어요
언뜻 평범해 보이는 공동묘지의 무덤들 이 중 비밀을 간직한 무덤이 하나 있답니다. 그건 바로 1871년 세상을 떠난 Florence Irene Ford라는 10살 소녀의 무덤. 어떤 비밀이냐면, 묘비 뒤로 구멍이 나있거든요. 무덤 아래로 내려갈 수 있는 구멍. 누가 도굴을 한 건 아닐테고, 왜 이 무덤에는 구멍이 있는 걸까요. 그건 바로 플로렌스의 엄마인 Ellen이 드나들기 위한 문이랍니다. 죽은 딸의 무덤으로 향하는 지하 계단을 만들었다니. 으스스할지도 모르겠지만 여기는 엄마의 사랑이 드나드는 통로. 천둥번개가 치는 밤이면 항상 겁에 질려 엄마에게 달려가 안겼던 딸이, 홀로 땅속에서 천둥번개에 벌벌 떨까봐 걱정이 된 엄마가 딸을 위로하기 위해 만든 곳이거든요. 천둥번개가 치는 밤이면 언제든 플로렌스에게 달려가 겁먹은 그녀를 다독이기 위해 계단과 창문을 설치한 것. 어머니의 사랑이 매우 감동이지만 여기서 비밀이 끝나는 건 아니에요. 아까 이야기했죠? 이 소녀는 1871년에 이 곳에 묻혔다고. 놀랍게도 이 무덤은 15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플로렌스의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 무덤을 보살펴줄 사람이 없는 지금까지도 여전히 잘 정리되어 있다는 거예요. 다른 오래된 무덤들처럼 비석이 깨진다거나 비문이 훼손된다거나 한 것 없이 아직도 쓰여진 글귀를 읽을 수 있죠. 어머니의 사랑이 세상을 떠나서도 딸을 어루만져주고 있는 건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