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ga2156
100+ Views

18. 4

우리 둘 다 파리에서 주말만을 보낼 여유밖에 없었다. 그래서 금요일에 히드로를 떠나는 마지막 비행기를 타고 가서 일요일 밤 늦게 돌아오기로 계획을 세웠다. 우리는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 프랑스에 가려는 것이었지만, 마치 장례식 같은 분위기였다.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