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10,000+ Views

삼성, 갤럭시노트6 올여름에 공개하나

안드로이드 N 탑재될 듯

삼성이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매년 가을에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전자박람회(IFA)에서 선보였지만 갤럭시노트6의 경우는 이보다 일찍 출시될 전망이다.
외신 샘모바일은 22일(현지시각) 삼성이 하반기에 출시하는 갤럭시노트6를 오는 7월에 선보일 수 있다며 안드로이드 N이 담길 것이라고 보도했다.
안드로이드 N의 경우 구글 모바일 OS의 다음 버전인데, 아직 공식적으로 언급된 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글은 만약 삼성이 갤럭시노트6를 빨리 출시할 경우 OEM(주문제작방식)을 통해 이번 여름에도 안드로이드 N이 펌웨어 업데이트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샘모바일은 전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핸드폰 바꿨습니다. 13년 만에...
모토로라 크레이저 모르는 아가들 없재? (핸드폰 하나를 13년째 쓰고 있는 게 유우머) 이름 : 모토로라 크레이저 (MS700) 만남 : 2007년 7월 7일 이별 : 2019년 11월 25일 (예정) 햇수로 13년, 도합 4525일 그동안 정말 수고 많았다. 아니 얼마나 튼튼하게요? 13년 간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곁을 지켰던 모토로라 크레이저를 이제 보내 주고자 합니다. 사람 나이로 치면 어림잡아 130살 정도로 치환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면 나는 정말이지 악독한 고용주가 아니었나 싶은데요. 처음에는 한 번도 바꾼 적 없는 번호가 마치 이름 마냥 중하게 여겨져서 붙들고 있었던 것이 나중에는 이 아이에 정이 들고, 결국은 골골대는 어르신이 되어 버린 이 지경까지 모시고 댕기게 되었지 뭡니까. 언젠가부터 그게 뭐 그리 힘에 부칠 일이라고, mms를 불러올 때마다 처량한 끼익 끼익 소리를 내기 시작하더라고요. 모른채 몇 해를 더 흘려 보낸 어느 날, 그 소리가 왠지 더 버거워서 애처롭기까지 했던 날, 그제서야 겨우 마음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 놓아줘야 겠구나. 핸드폰의 13년은 인간의 13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만만찮은 삶이었을테니, 과로사로 돌아가시기 전에 이제라도 편히 재워 드리려 합니다. 삼성 애니콜, LG 싸이언, 모토로라 크레이저, 그리고 이제 애플 아이폰 11 프로. 네번째 핸드폰을 가지기까지 얼마나 많은 세대를 지나 온 건지. 벌써 아이폰은 11번째 세대로군요. 그간 함께 해줬던 아이팟터치 4,5,6세대와 아이패드들에게도 수고했다 인사를 건넵니다. 016-***-**** 번호로 아이폰 11 프로 쓰는 사람 보셨나요. 그게 바로 접니다. 물론 2021년이면 사라질 시한부 번호지만 그래도 아직 소중하거든요. 잃고 싶지 않아... 액정 크기 비교. 개통은 안 했지만 배경화면은 바꿔 두었습니다. 덕후에게 제일 중요한 건 이거 아입니까? 아직 개통은 못 했습니다. 도서관 회원증을 신분증인 줄 알고 들고 나간 바람에 헤헤... 유심이 들어가지 않는 폰이라 유심부터 개통해야 하거든요. 요게 제일 설레는 부분입니다 후후 참. 마침 모토로라 폴더블 스마트폰 레이저 2019가 나와서 웃기기엔 그걸로 갈아타는 것 만한 게 없는지라 잠시 혹했지만 며칠 웃기려고 사기에는 너무 큰 모험이었기에 포기했습니다... 내가 크레이저 못 버린 것처럼 모토로라도 레이저 절대 못 버려... 근데 광고 겁나 멋있지 않아요? 한 번 더 혹할 뻔 했으나 가격에 짜게 식었스빈다. (128기가가 아이폰11프로 256기가보다 비쌈. 게다가 폴더블인거 빼고는 사양 겁나 구림...) 마지막으로 새거 인증! <NEW>
엑시노스 2200 다음세대를 기약하자, 국내 갤럭시 S22는 스냅드래곤 탑재
1. 엑시노스 2200 성능 차세대 삼성 모바일 APU인 엑시노스 2200이 삼성 공홈에서 정식적으로 등장하였습니다. 하지만 설계에 관한 내용만 공개했을 뿐 성능은 공개되지가 않고 있는데요. 예상되는 성능은 엑시노스 2100보다 CPU면에서는 5% 개량 및 GPU에서는 17% 개량이 되었다는 소식 밖에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도 또한 공식적인 스펙은 아니라서 갤럭시 S22가 등판을 해보아야 확실한 정보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확실한 것은 아닙니다만 엑시노스 2200의 성능을 여러 IT 매체들에서 나온 벤치마크를 통해 나온 정보를 정리해보면 이렇습니다. 전 세대인 엑시노스 2100 보다는 성능이 약간 개량된 것으로 보이지만 스냅드래곤8 Gen1보다 약간 낮으며, 애플의 A15 바이오닉 칩에 비해서는 아직 한참 따라가야 되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위 벤치마크로 인해 이번 엑시노스 2200은 성능에 관한 것은 기대를 버리셔야 합니다. 다만 전 세대인 엑시노스 2100보다 발열 부분에서 크게 개선이 된다고 한다면 다음세대인 엑시노스 2300에서는 큰 기대를 하셔도 좋을 것으로 보입니다. 2. 엑시노스 2200 설계 설계는 저번 엑시노스 2100과 크게 다를 것이 없습니다. 고성능 코어인 코어텍스-X2 1개와 코어텍스-A710 3개 그리고 고효율 코어인 코어텍스-A510 4개가 탑재되어 총 8개의 코어인 ARM 트라이 클라스터로 구성이 되어있다고 합니다. GPU 경우는 삼성과 AMD가 공동개발을 한 엑스클립스 X920이 탑재된다고 합니다. 최신 그래픽 아키텍처인 RNDA 2 를 기반으로 제작이 되었다고 하며 이 부분 때문에 이번 엑시노스 2200이 기대가 되었던 점이였습니다. 다만 발열로 인해 기존에 잡아놓았던 GPU 클럭보다 훨씬 낮아져  GPU 성능도 또한 큰 기대를 가졌었던 갤럭시 사용자들에게 실망감을 안아 주었습니다. 물론 이 부분도 실제로 등장을 해보아야 알 수  있겠습니다만 1세대인 만큼 큰 기대는 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으로 보입니다. 대신 NPU인 AI 부분은 크게 개선이 되었다고 하며, 특히 카메라 센서를 활용한 계산 능력이 크게 올랐다고 합니다. 이것으로 인해 야간 사진 화질이 크게 개선이 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3. 삼성 4nm 수율 문제 다음 소식은 삼성 엑시노스 2200의 가장 큰 문제점인 4nm 수율 문제입니다. 현재 4nm EUV 공정으로 엑시노스 2200을 제작하고 있는데 현재 수율이 개선되고있지 않아 문제점이 많다고 합니다. 현재 수율이 20~30%내에 머물러 있는상태라 지금 양산 되고있는 엑시노스 2200도 많지 않은 양품 중에서도 검수를 거친 괜찮은 엑시노스 2200만 골라서 갤럭시 S22에 탑재하여 양산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 합니다.  4. 이번 갤럭시 S22는 엑시노스 탑재는 힘들까? 이번 국내에서 발행되는 갤럭시 S22 경우는 엑시노스 2200이 탑재가 되는 것이 매우 힘들 것으로 보여지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스냅드래곤8 Gen1이 훨씬 더 유력해 보이며, 몇몇 유럽 국가에서만 엑시노스 2200이 탑재된다고 합니다. 몇몇 루머 소식으로는 엑시노스 2200이 전량 폐기가 된다는 소식도 나왔지만 전량 폐기 소식은 말도 안되는 찌라시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국내 경우는 아무래도 수율로 인한 수량 문제 때문에 엑시노스 2200이 아닌 스냅 드래곤8 Gen1으로 탑재되는 것으로 유력해 보이고 있습니다. 5. 엑시노스의 미래 이번 엑시노스 2200이 성능면에서는 제외하고 발열이라도 잘 잡고 나온다면 저는 굉장히 크게 선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번 엑시노스는 말이 2세대지 AMD와 협약을 하고 나온 새로운 엑시노스이기 때문에 엑시노스 2000시리즈 2세대가 아닌 1세대라고 보셔야 되는 것이 맞습니다. 1세대인 만큼 분명히 개선점이 많을 수 밖에 없으며, 애플과 TSMC처럼 비메모리 부분에서도 지속적인 투자와 발전을 이루면 됩니다.  적어도 AMD 그래픽스가 들어간 만큼 엑시노스 4세대까지는 가야 스냅드래곤은 뛰어 넘을 수 있는 성능으로 등장하지 않을까 예상됩니다. 여기까지 엑시노스 2200에 관한 소식을 알아보았습니다. 출처:https://ccf1007overmen.tistory.com/1830 * 모든 사진은 Unsplash같은 무료사진 및 출처를 밝히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 제 티스토리 블로그에 방문해주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중국판에서 내용이 완벽하게 바뀐 어느 명작 영화 결말.....JPG
1999년 영화 "파이트 클럽" 은 개봉 당시에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시간이 흘러 점점 유명해지며 지금은 저항의 상징 데이비드 핀처 감독의 명작 중 하나로 뽑힘 영화의 결말에는 남자 주인공이 여자 주인공과 손을 잡으며 자본주의를 상징하는 빌딩들을 무너지는 것을 지켜보는 것을 바라보며 끝나는데 영화 전체가 마초주의적으로 현대사회를 비판하면서 마지막까지 저항하면서 영화의 평가는 시간이 지날수록 올라감 그런데 중국 텐센트 VOD 서비스에 있는 파이트 클럽에는 결말부분이 완전히 잘려나가고 "타일러의 정보를 바탕으로 계획을 알게 된 경찰들이 모든 범죄자를 체포하고 폭발을 막는데 성공했다, 그리고 타일러는 정신병원에 입원했고 2012년에 퇴원했다" 라는 화면으로 끝남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와 정반대의 결말이 됨 현재 중국 텐센트는 결말 관련해서 언급을 거부한 상태 출처ㅣ도탁스 vod가 저렇게 정식으로 제공되는 건 제작사랑 배급사에서 허용을 한거 아닌가요 ? 원작자가 저런 결말을 허락한 건지 . . <파이트 클럽>안에 담긴 의미가 모두 뒤틀리고 사라져 버리는데 T_T 이걸 대체 왜 . . 아예 서비스를 하지 말지 . . 에휴 - 관련 기사도 찾아왔는데 참 이해가 안되네요
한국에서 제약회사가 마약을 팔았던 사건
1960년대 초반 즘 호남 해안가 어촌 마을을 비롯한 섬 지역과 강원도 광산촌 같은 외진 도서지역에서 마약중독자가 급증했다. 정부에서는 마약밀매 조직이 있다고 판단하고 수사를 벌였지만 딱히 성과는 없었다. 다만 이들 중독자들이 진통제를 자주 사용했고, 농부, 광부, 어부들이 고된 육체노동을 마친 후 '놀랄만큼 효과가 좋다'는 진통제를 먹는다는게 특이점이었다. 1965년 봄. 국과수 연구소의 한 실험실에서 이창기 약무사가 시중에서 수거한 진통제 '셀파디 메독신'에서 특정 성분을 검출하는 실험을 했다. 국립 보건원에서 이물질로만 명명된 성분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서였다. 한편, 제약회사 공장의 직원들이 특정성분의 액체 드럼통을 가져와서 진통제 배합과정에서 쏟아 부었고, 직원들은 이 드럼통을 '메사돈'이라고 불렀다.  1965년 대한민국을 뒤집은 '메사돈 파동'은 제약회사들이 합성마약 메사돈을 넣은 의약품을 팔아 평범한 사람들을 마약중독자로 만들었던 사건이다. 기업윤리는 개나줘버린 제약회사와, 부패한 공무원과, 뒤를 봐주던 정치인의 3박자가 잘 맞은 희대의 좆같은 사건이다. 메사돈(Methadone)은 헤로인이나 모르핀 중독의 치료용으로 쓰이는 합성 마약이다. 2차세계대전중 독일에서 모르핀 대용으로 개발한 진통제인데 치료용이라고는 하지만 어차피 이것도 마약은 마약이다. 심각한 중독자를 치료할 때 최악대신 차악으로나 쓰는 정도의 약. 합동 조사결과 서울의 한 제약회사의 약사가 마약을 합성하는데 필요한 기술을 제공했고, 이 합성마약의 원료를 유명 제약회사들이 서로 공급하면서 진통제라고 만들어 팔았던 사실이 드러났다. 허가를 담당하던 공무원과 뒤를 봐줄 정치인에게 뒷돈을 댔음은 물론이다. 1965년 3월을 기준으로 정부에서 추정한 이 사건의 피해자 수는 1만 5천명에서 3만명 수준이었으나, 전문가들은 적어도 10만~23만명이 피해를 보았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 사건은 어마어마한 파장을 낳았고 공무원과 유통업자 등 152명이 쇠고랑을 찼으며 제약회사 23곳이 문을 닫았다. 보사부 장관부터 약무국장까지 관료 7명도 옷을 벗어야 했다. 그러나 정작 가장 중요한 주범 8명은 해외로 도피하여 잡지 못하였다. 시중에 유통되는 진통제에서 메사돈이 있다는 걸 발견한 사람은 국과수의 약무사 이창기였는데, 덕분에 출범한지 10년이 된 신생기관이었던 국과수의 위상이 드높아졌다고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