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itkorea
10,000+ Views

그림보다 아름다운 곳 ~ 완도와 청산도

전남 완도에는 이름만 대면 누구나 알만한 유명한 섬들이 많다. 완도, 보길도, 청산도 그리고 그 옆에 붙어있는 항도. 그중에서도 세인들의 이목을 많이 끌고 있는 섬이 슬로시티로 지정된 청산도이다. 노란 유채꽃 풍경이 한 폭의 그림이 되는 섬, 청산도. 느림의 미학을 통해 행복을 일깨워 주는 섬이다. 그래서 그런지 서편제, 추노, 봄의왈츠 등 수많은 드라마와 영화의 촬영지이기도 하다. 슬로시티란 느리게 살기를 추구하는 마을이라는 뜻으로 급하게 사는 것보다 천천히 살며 이웃과 더불어 자연과 인간의 조화로운 삶을 지향하는 도시를 말합니다. 세계슬로우시티연맹은 아시아에서 최초로 전남 완도 청산도와 장흥의 반월마을, 담양의 삼지천마을과 신안 증도마을을 슬로우시티로 지정했다. 청산도 '느린섬 여행학교'는 슬로라이프 체험프로그램을 직접 체험화 할 수 있는 거점으로 활용하기 위해 폐교된 청산중학교 분교를 리모델링하여 다목적 복합시설 (홍보,체험, 숙박)로 만들어서 단체관광객을 수용 할 수 있다. 슬로길 걷기, 슬로푸드 체험, 조개공예 체험, 휘리체험 등 다양한 슬로라이프 체험을 통해 슬로시티 청산도의 자연과 교감하며 느림 속 행복을 즐기는 특별한 시간을 제공한다. http://bit.ly/195P5IM http://bit.ly/18AzwvE http://bit.ly/17IP0ge 완도전복. 오독오독 씹히는 맛이 일품인 완도 전복. 완도 전복은 이 직접 바다에서 채취한 자연산은 아닌 양식 전복이다. 그렇다고 깔보지 마라. 맑은 물에서 자연산 미역과 다시마 등 천연 먹이만 먹고 자라기 때문에 자연산 전복에 비해 맛이나 영양가가 뒤지지 않는다. http://bit.ly/11Jehm3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대로만 가도 성공적! 제주 서귀포 가볼만한곳
어느덧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요즘이에요! 제주의 밤에는 조금 추울 수 있으니 겉옷 꼭 챙기세요~ 오늘은 주말을 이용하여 당일치기 or 1박 2일 짧게 제주를 찾는 분들을 위해 서귀포 가볼만한곳을 추천해드릴게요 산책코스가 많다 보니 하루만에 끝내기는 살짝 힘들 수도 있을 것 같아요! 2일에 걸쳐 천천히 제주 서귀포를 즐기는것도 좋은 방법일듯 해요 #서귀포잠수함 #서귀포치유의숲 #자구리공원 #천지연폭포 잠수함을 즐기기 전 승선신고서를 작성해야 하기에 예약 시간보다 조금 일찍 방문하시길 추천드릴게요! 오전 7시 20분부터 오후 6시까지 40분 간격으로 운항되는데, 승선 인원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미리 예약 하지 않으면, 원하는 시간에 탑승하기 어려울 수도 있어요! 다이버가 지나가며 손을 흔들기도 하고, 물고기 먹이주기도 해서 제주의 바닷속을 헤엄치는 모습을 눈으로 직접 담을 수 있었어요 잠수함 유리창은 실제보다 축소되어 보이기 때문에, 실제 물고기는 더 크다고 해요! 편백나무와 삼나무로 가득한 숲길, 서귀포 치유의 숲은 걷는 것만으로 몸과 마음이 치유받는 것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에요 총 10개의 테마길로 이루어져 있는데 생각보다 코스가 길어서, 하루 날 잡고 쭉- 둘러봐도 좋을 것 같아요! 길이 잘 펼쳐져 있어 연령대에 상관없이 누구나 걷기 편안한 길이랍니다 제주도의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곳으로 전망대가 있어 정면으로는 섶섬, 오른쪽에는 서귀포항과 문섬을 볼 수 있는 서귀포 시민들의 쉼터에요 서귀포 문화예술 트래킹코스인 '작가의 산책길(유토피아로)'의 경유지 이기도 한데요~ 이중섭 미술관에서 소암기념관까지 산책로가 이어져 있답니다! 제주 서귀포 바다도 한 눈에 보이고, 주변 작품들도 구경할 수 있어 낭만이 넘치는 공원이에요 성인 2,000원 어린이 1,000원의 입장료가 있어요! 제주도민은 무료 입장이랍니다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 20분까지, 넉넉한 시간동안 제주의 자연이 만들어낸 천지연폭포를 즐길 수 있어요 천지연폭포로 가는 길목에 식물들이 많아서 푸르른 느낌이 제가 너무 좋아하는 공간이에요 제주 3대 폭포라고도 불리는 천지연폭포, 콸콸콸 쏟아지는 폭포를 보고 있으면 묵혀 있던 답답한 감정들도 사르르 녹아드는 기분이 드는 곳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