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ol1142
10,000+ Views

광대나물~

광대나물에 꽃이 피고있어요~~~ 요녀석에 대해서 공부해볼까요? 참 특이하지요? 꽃잎이 토끼얼굴 거꾸로한 모양을 하고 있는 것 같기도 하고 알록달록한 나비들이 함께 있는듯해보여요~~❣
이렇게 알록달록한 이유는.. 벌이나 나비들에게 유혹을 하는 꽃이에요~ 우리집에 놀러와줄래??? .... 라며~ 개방화라고 합니다~^^
무리지어 피고있는 모습들이 참 예쁘죠? 이녀석들은 척박한 땅 건조한곳. 환경오염이 된곳에서도 적응하며 당당하게 잘 자란다고 해요.. 아마도 서울지역에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잘자라고 있을듯^^=
자세히보면... 같은 광대나물인데도 좀더 화려한 아이도 있고 아닌아이가 보이네요~
찾았다!!!! 같은 광대나물꽃인데... 색상이 한가지.. 이녀석은 자가수정하는 아이들~ 오지마오지마~ ❣❣❣ 곤충들에게 안와도 된다고 표현하는 녀석들이랍니다... 이꽃은 폐쇄화 라고 불리는데... 생장조건이 맞지않을때 생산세포를 정지시켜 내부에서 자가수분하여 씨앗을 맺는것을 뜻해요 ^^
꽃과 잎모양이 변장한 광대의 모습과 닮았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해요~ (20일전에 찍은 광대나물... 인데... 금방 꽃이 만개~~)
@@ 식물중에서 진화한 식물로 추운겨울을 빼고는 광합성 할수 있는 조건만 되면 수시로 꽃을 피우며 씨앗을 맺는다고 하네요~ @@ 비타민결핍으로 인해 생기는 병에도 효과적이라고 하니~ 봄에 꽃피기전 나물무쳐서 드셔보길~^^= ...... 구이 태봉초주변 마실둘레길에서 아이폰6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노래에서 길을 찾다]3-바람만바람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터박이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노래 #바람만바람만 #발맘발맘 [노래에서 길을 찾다]3-바람만바람만 오늘은 올해 새롭게 하기로 마음을 먹은 '노래에서 길을 찾다' 셋째 이야기를 해 드립니다. 제가 노래를 좋아해서 그런지 몰라도 노래를 가지고도 할 이야기가 참 많습니다. 제가 어느 날 유튜브에서 노래를 듣고 있는데 '바람만바람만'이라는 노래가 앞서 듣던 노래에 이어서 절로 나왔습니다. 그런데 노래 이름(제목) 옆에 'only wind only wind'가 적혀 있었지요. 이 말의 뜻을 안다면 이렇게 뒤칠 수가 없는데 아마도 뜻을 잘 모르고 그렇게 한 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토박이말을 잘 살린 노래라서 참 반가웠는데 토박이말을 잘 모르면 이렇게 잘못 뒤쳐서 많은 사람들에게 뜻을 엉터리로 알려 준다 싶어서 안타깝기도 했지요. 그래서 토박이말을 더욱 널리 많은 사람들이 알도록 알리는 일에 힘을 쏟고 있기도 합니다. '바람만바람만'은 말집(사전)에 '바라보일 만한 정도로 뒤에 멀찍이 떨어져서 따라가는 모양을 나타내는 말'이라고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 이런 뜻을 모르더라도 노랫말을 가만히 새기면서 들으면 '바람만바람만'에 나오는 '바람'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노랫말에 보면 '바람만바람만' 바로 뒤에 '나 이렇게 달빛처럼 따라만 다닙니다.'와 '보일 듯 말듯이 마음도 숨깁니다.'가 나오거든요. '보일 듯 말듯' '따라만 다닙니다'가 바로 그 뜻을 풀이해 주고 있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 말은 '발맘발맘'이라는 말과 이어지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발맘발맘'이 '한 발씩 한 걸음씩 길이나 거리를 가늠하며 걷는 모양', '자국을 살펴 가며 천천히 따라가는 모양'을 나타내는 말이거든요. 그래서 저는 이 '발맘발맘'이 소리가 바뀌어서 '바람만바람만'이 된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우리 토박이말로 된 노래도 뜻을 모르고 들으면 이렇게 잘못 알고 들을 수 있답니다. 어릴 때부터 토박이말을 넉넉하게 가르치고 배우는 길을 마련해 이런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여러분께서 힘과 슬기를 보태주시면 그런 날을 앞당길 수 있답니다. ^^ 에스지워너비와 김종국이 함께 부른 노래고 널리 알려진 노래라 아시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노랫말 가운데 '바람만바람만'이 나오는 곳만 옮겨 보여 드립니다. 이렇게 알고 노래 들으시면 느낌이 좀 다를 것입니다. 그대만 그대만 바람만바람만 나 이렇게 달빛처럼 따라만 다닙니다. 이별로 끝날 사랑보다 그리움이 더 낫겠어요. 참 바보 같은 난 바람만바람만 보일 듯 말듯이 마음도 숨깁니다. 뒷모습 하나 만이라도 맘껏 볼 수 있게 4354해 들봄달 스무나흘 낫날(2021년 2월 24일 목요일) 바람 바람
311
피티샵에 가는 길에는 다른 피트니스 센터가 한 개 더 있는데, 그 앞에서는 한 여자가 매일같이 센터의 홍보 전단을 돌린다. 매일인지 평일에만인지는 사실 알 수가 없지만, 적어도 내가 운동하러 가는 시간에는 항상 서서 전단을 돌린다. 여태껏 그 자리에 여자가 없었던 것을 못 봤다. 피티샵에 첫 등록을 하러 가던 한 달여 전부터 오늘까지도 빠짐없이 있었으니 말이다. 이제는 그 여자도 나를 알아보는지 내가 적당히 고개를 숙이고 지나가면 여자도 모른 채 하고 전단을 건네지 않기도 한다. 피티샵에 등록하러 가던 날, 나는 여자로부터 전단을 받았고, 짧은 상담과 등록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는 좀 전에 받았다며 사양했다. 그리고는 지금까지 받은 적이 없다. 여자가 전단을 내밀면 꾸벅 목례를 하며 거부, 아니 사양의 표시를 하며 지나갔다. 홍보 전단 속 센터의 직원인지, 알바생인지는 모르겠지만 늘 거기서 그렇게 고생하고 있는 것을 보면 그냥 전단을 받아주고 싶은 생각도 든다. 내 착각일 가능성도 물론 있지만, 여자 또한 내가 매번 거부 의사를 밝히는 것을 반복적으로 보아왔기 때문에 이제는 내가 낯이 익었을 것이라 거의 확신한다. 실제로 그러한 느낌을 몇 번 받았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럴진대 뜬금없이 다시 전단을 받으려고 시도하는 것도 웃긴다는 생각이 든다. 그 앞을 지나갈 때 불편한 마음이 드는 것도 사실이지만, 전단을 돌리는 알바를 해봤던 나로서는 그 고생이 너무도 짐작되어 한때는 전단이라면 어지간해서는 받아주기도 했고, 특히나 전단을 돌리는 사람이 나이 든 어르신이거나 수치심을 겨우 참으며 서 있는 나이 어린 청년일 경우, 무조건 받기도 했다. 그러나 그것도 한때이고 요즘은 거부 의사를 밝히는 편인데, 그게 미안할 때도 없지 않다. 사실 센터 앞의 여자는 나이든 어르신도 아니거니와, 자신의 일에 수치심을 느끼는 사람도 아닌 것으로 보이지만, 그 성실함에 어쩐지 힘을 보태주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또 어쩌겠는가. 그것은 그녀의 일이고, 나는 불필요한 정보를 사양할 뿐이다. 동정까지는 아니지만 누군가를 함부로, 괜스레 측은해하는 것도 실례일 것이다. 다만, 각자의 자리에서 성실하게 자기 일에 몰두하고 있는 사람들을 모두 응원해본다.